LGT 오즈 사용시 주의사항

이전에 올린 글에서 알 수 있듯이 LGT는 음성통신 기반의 기존 이동통신 시장의 틀을 깨는 특단의 서비스를 내놓았다. 바로 이다. 가격과 용량면에서 워낙 파격적이고 그래서인지 LGT는 지난 두 달동안 오즈를 통해 무려 10만명이 넘는 가입자를 유치했다고 한다. 10만명이라는 숫자가 그리 크지 않은 것같지만 단말기 약정 프로그램이 없는 상태에서 6~70만원대에 이르는 단말기를 10만명이 넘는 사용자가 구입한 것이기 때문에 그 의미는 상당히 크다고 할 수 있다.

올 9월 이전에 가입한 사용자는 가입한 뒤 6개월 동안 무선 데이터를 무제한(실제 500G)으로 사용할 수 있다. 또 9월 이후에는 이 요금제가 바뀔 것이라고 하니 무선 데이터의 사용량이 많은 사용자는 꼭 9월 이전에 가입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지난 달 4월 4일 오즈 전용폰이 출시되자 마자 가입하고 지금까지 사용해본 결과 터치웹폰과 터치웹폰의 내장 브라우저는 아직까지 개선해야 할 점이 상당히 많이 눈에 띄었다. 이런 단점과 개선점은 다른 글로 올리도록 하고 이번에는 LGT의 오즈 서비스를 사용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을 이야기 하겠다.

먼저 지난 번 글에서 설명한 것처럼 오즈 전용폰으로 가입해도 오즈에 가입되지 않을 수 있다. 따라서 오즈 전용폰으로 가입했다고 해도 꼭 LGT 고객센터에 연락해서 오즈의 가입 여부를 확인하기 바란다. 다만 이 문제는 LGT, 오즈로 보여준 낮아진 자세라는 글에서 설명한 것처럼 오즈 전용 요금에 가입되어 있지 않으면 가입을 강제하는 안내 메시지를 띄우는 방법으로 LGT 측에서 처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두번째는 가입한 뒤 6개월이 지나면 월 6000원에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이부분은 따로 안내를 해 줄지 아니면 사용자가 알아서 해야하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주의를 요하는 부분이다. 한가지 다행인 것은 LGT 관계자에 따르면 이동통신 3사 역시 무선 데이터 요금은 15만원을 넘지 않게 책정할 것이라고 한다. 즉 사용자가 자신도 모르게 무선 데이터를 많이 사용했다고 해도 300만원이 넘는 무선 데이터 요금이 나와 자살하는 사람은 이제는 생기지 않을 것 같다.

마지막으로 주의할 것은 바로 뱅크온처럼 오즈의 적용을 받지 않는 서비스가 있다는 점이다. 며칠전 LG텔레콤에 가입한 뒤 지난 달 요금을 확인하던 중 지난 달 청구요금이 지나치게 많이 나온 것을 확인했다. 오즈 첫 날 사용 요금 2만원 초과에서 설명한 것처럼 오즈 전용폰으로 오즈에 가입했지만 대리점의 실수로 오즈에 가입되지 않아 약 4만 4천원 정도의 추가 요금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 부분은 대리점측에서 요금은 선납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그러나 이외에도 생각지도 못한 요금이 추가되었다. 바로 뱅크온 요금이다. 뱅크온 요금으로 3214원이 나왔다. 월 800원에 뱅크온을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있다. 그러나 뱅크온도 무선 데이터를 사용하기 때문에 오즈에 가입하면 뱅크온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생각했다. ez-i도 무료이고 동영상/뮤직온 검색도 무료이기 때문에 같은 무선 데이터를 이용하는 뱅크온도 무료일 것으로 생각하는 것이 자연스럽기 때문이다. 그러나 뱅크온은 오즈와는 달리 별개의 요금(패킷당 과금)으로 처리된다고 한다.

왼쪽 사진은 모바일 고객센터. 오른쪽 그림은 인터넷 고객센터이다. 모바일 고객센터에서는 데이터 검색 요금으로 4'2570원을 청구하고 있다. 그러나 인터넷 고객센터에서는 뱅크온 3214원, ez-i 28688원, 동영상 1'0667원을 청구하고 있다. 인터넷 고객센터의 요금을 모두 더하면 4'2569원으로 모바일 고객센터와 1원 차이가 난다. 모바일 고객센터의 데이터 검색 요금에 뱅크온이 포함되는 것을 보면 뱅크온도 오즈의 적용 받아야 정상인 것 같지만 오즈와 뱅크온은 별개라고 한다.

휴대폰으로 인터넷 뱅킹을 하기 위해 지난 달 뱅크온 서비스를 신청했다. 처음에 뱅크온 서비스가 뱅크온 칩만 있으면 어떤 은행이든 접속해서 금융거래를 할 수 있는 서비스로 생각하고 뱅크온을 신청한 것이었다. 그러나 막상 뱅크온 프로그램(1회 무료)을 내려받고 뱅크온에 접속해 보니 뱅크온으로 금융거래를 할 수 있는 은행은 뱅크온 칩을 발행한 은행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았다.

결국 다른 은행을 사용할 수 없다면 무용지물이라 뱅크온 칩을 뽑아 버렸다. 즉, 무료로 뱅크온 프로그램은 한번 내려받고 거래할 수 있는 은행을 확인한 정도에 부과된 요금이 3214원이라는 이야기 였다. LGT 고객센터에 전화해서 확인해 보니 월정액 800원의 뱅크온 서비스를 신청하지 않으면 이정도의 금액이 나온다고 한다.

문제는 오즈를 홍보하는 측에서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와 그렇지 않은 서비스를 알려 주지 않고 있다는데 있는 것 같다. 처음 뱅크온에 가입하면서 은행직원이 정액 데이터 서비스를 신청하지 않으면 요금이 많이 나온다는 이야기를 했었다. 그러나 나는 오즈에 가입되어 있기 때문에 패킷 요금은 물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다.

만약 뱅크온 서비스가 금융칩을 발행한 은행만 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은행도 됐다면 거래를 대부분 뱅크온으로 했을 가능성도 많다. 다행이 거래할 수 있는 은행이 금융칩을 발행한 은행이기 때문에 더 이상 뱅크온을 사용하지 않아 3214원밖에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거래할 수 있는 은행이 많았다면 어떻게 됐을까?

따라서 설사 오즈 사용자라고 해도 뱅크온을 자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꼭 월 800원의 뱅크온 서비스에 가입한 뒤 사용하기 바란다. 아울러 LGT는 오즈 서비스를 홍보하면서 오즈에 적용을 받지 않는 서비스도 함께 알려 주는 것이 나와 같은 피해자를 줄이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남은 이야기

오늘도 LGT 고객센터에 전화를 했다. 그런데 의외로 상담하는 아가씨가 아주 일을 잘했다. 알아서 대리점에 전화해서 선납하도록 하고 따로 말을 하지 않았는데 그 결과를 알려 주었다. 대리점에 찾아가서 돈을 돌려 받을 생각을 했었지만 상담하는 아가씨가 미리 다 처리해준 덕에 대리점에 갈 필요가 없어졌다. 가장 놀라운 점은 오즈와 뱅코온이 분리된 이유와 분리되었다면 오즈를 홍보할 때 알려 주어야 할 것 아니냐는 물음에 대한 답이었다.

상담원: 예. 시정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예전의 LGT 상담원이었다면 회사의 정책을 주저리 주저리 읊어 댓을 것이 분명한데 상당히 의외였다.

관련 글타래

2008/05/20 11:56 2008/05/20 11:5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723

  1. Subject : LG텔레콤 OZ - 이동통신 시장의 틀을 깨다

    Tracked from 디지털과 모바일 - 늑돌이네 라지온 lazion.com 2008/05/20 15:42 del.

    이곳에 오시는 분들 가운데에는 LG텔레콤의 OZ 서비스에 대해서 들어본 분들이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월 6000원 정액으로 웹서핑 및 기존 ez-i 무선 데이터 서비스를 사용량에 상관없이 무제한으?

Facebook

Comments

  1. 공상플러스 2008/05/20 12:06

    마지막이 인상적이군요

    "예.. 알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2. 감사^^ 2008/05/20 12:36

    KTF에서 LGT로 옮긴 후... 뱅크온을 신청하고 싶었지만 칩젠더를 별도 구매해야 한다고 해서 뱅크온은 사용 못하고 대신 VM뱅킹이라는 것을 사용하고 있는데... 첨 알았네요.. OZ정액 요금에 가입해도 BANK ON 정액제 가입해야 한다는 것을요... VM뱅킹도 뱅크온(?!) 정액요금 가입 안할려고 했는데.. 좀더 알아보고 가입해야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20 17:06

      VM 뱅킹도 알아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뱅크온이 따로라면 VM 뱅킹도 따로일 가능성이 많습니다.

  3. 푸른하늘 2008/05/20 13:11

    24개월 약정, 300분무료통화 5만원정도... 할까말까 고민중입니다.
    어차피 휴대폰을 바꿀때가 되기는 했는데... ㅠ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20 17:06

      통화량이 된다면 구입해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4. asiale 2008/05/20 16:44

    글 첫머리에 "단말기 약정 프로그램이 없는 상태" 라고 하셨는데..
    캔유폰살때 24개월 약정에 월300분 무료통화요금제를 고르면 30만원할인해 주더라구요..
    이건 단말기 약정프로그램이 아닌가요? 할부프로그램인건가.. 여튼 이 요금제도가 없었다면 10만명이나 모으진 못했을것 같아요.. 기계값을 60만원 고스란히 주는건 정말 힘든데.. 이렇게 해서는 10만명 안모일듯한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20 17:07

      LGT의 공식적인 약정 프로그램은 5월 첫주에 나왔고 10만명 돌파는 5월 4일에 이룬 것입니다. 따라서 공식적인 약정 프로그램 없이 10만명을 돌파한 것은 사실입니다.

  5. 편집장 2008/05/20 22:41

    네, 저도 마지막 부분을 읽으면서 감명을 받았습니다. ^^
    좋아지고 있나 보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21 07:38

      예. 완전히 의외였습니다.친절한 것은 둘째치고 문제를 지적하니 바로 시정하겠다는 것을 보고...

  6. 니프레딜 2008/05/20 23:19

    공지: 5월 21일 '인정사정 볼 것 없다' 청계천촛불문화제::::
    1부는 밤 8-10시(10시에 학생 귀가) 2부는 밤10-12:01.
    오는 5월22일에 예정된 미국 쇠소기 장관고시를 국민의 힘으로 막아냅시다.
    준비물: 초,종이컵,태극기,따뜻한 물과 겉옷,깔판,마스크.
    주위분들에게 많이 퍼뜨려 주세요
    국회 사이트에가서 이명박 탄핵 서명 민원신청하세요~~
    이명박 대통이 당선표가 11,490,389표 랍니다..드럽게도 많지만..위 득표수보다 많은 탄핵민원이 접수되면 국회에서 탄핵안이 발의될수 있답니다!!!
    당선된 2월초에 이미 미국 농림부 장관한테 쇠고기 관련해서 모두 ok 하는쪽으로 이야기가 끝났다는사실..공http://www.assembly.go.kr/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21 07:40

      목적이 정당하다고 그 수단이 용납되는 것은 아닙니다. 정당한 목적의 정당성을 인정 받으려면 그 수단도 정당해야 합니다.

      관련없는 글에 관연없는 내용을 올리는 것은 정당한 목적을 부당한 수단으로 훼손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으시기 바랍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