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를 방문했다. 미투데이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은 을 참조하기 바란다. 바쁜 블로거를 더 바쁘게할 목적으로 태어난 미투지만 사실 궁합만 따지면 터치웹폰과 이만큼 잘 어울리는 서비스도 없다. 일단 AJAX로 되어 있지만 다른 홈페이지와는 달리 터치웹폰의 내장 브라우저에서 잘 동작한다. IE로 접속하면 꽤 무겁게 동작하지만 의외로 터치웹폰에서는 터치웹폰의 내장 브라우저를 생각하면 상당히 빠르다.

그런데 이 좋은 서비스를 사람들에게 소개하지 못하고 있다. 그 이유는 바로 미투에 로그인하고, 글을 쓰는 것 까지는 아무런 문제가 없지만 올리기 단추가 동작하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꽤 오래 전에 미투데이 개발자분께 올리기 단추를 표준 단추로 바꿔 줄 것을 요청한 적이 있다.

오늘 미투데이를 방문하고 올리기 단추의 속성을 보던 중 올리기 단추가 Button 태그로 되어 있다는 것을 알았다. 정확한 기억은 아니지만 이 Button 단추를 인식했던 것 같아 을 이용해서 에 접속했다. 평상시대로 i단추를 길게 누르면 구글 개인화 홈에 연결된다. 그런데 의외로 나타나는 화면은 구글 개인화 홈페이지가 아니라 오즈에 가입되어 있지 않으므로 오즈에 가입하라는 메시지였다.

이 메시지를 보고 감짝 놀랐다. 4월에 가입한 뒤 문제가 생겨서 자동으로 해지된 것이 아닌가 싶었다. 5월달에 사용한 양이 꽤되는데 만약 가입되지 않은 상태에서 사용한 것이라면 금액이 장난 아니기 때문이다.

일단 가입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LGT의 현재 사용량을 검사해봤다. 사진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모두 무료로 사용하고 있으며 아직도 무료 사용량이 499,726,616KB나 남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LGT 고객센터에서 빠져나와 다시 i단추를 누르자 이번에는 예상했던 대로 구글 개인화 홈페이지가 표시되었다.

무료 사용량이 499,726,616KB나 남아 있다. 또 지난 LGT 오즈의 공식 할인액은 최대 52억 글에서 설명한 것처럼 LGT 고객센터에서는 사용량을 Kb로 표시했다. 일반적으로 b는 bit, B는 Byte를 의미하기 때문에 시정을 요청했는데 이러한 요청 사항이 반영된 것 같다.

사실 처음에는 LGT 오즈의 장애 때문에 발생한 문제로 생각했다. 그러나 생각해 보니 아니었다. 과거 LGT는 사용자 요구는 항상 묵살해 왔다. 그래서 에 대한 이미지가 상당히 좋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를 사용하면서 느낀점은 LGT는 나름대로 사용자 요구를 충실히 반영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Kb를 KB로 바꾸는 것은 정말 사소한 일이다. 이런 사소한 요청도 LGT는 그대로 반영하고 있었다.

그러나 더 큰 이유는 위에서 본 오즈 가입화면 때문이다. 처음 오즈 전용폰으로 LGT에 가입했지만 오즈 서비스에는 자동으로 가입되지 않았다. 그래서 쓴 글이 오즈 첫 날 사용 요금 2만원 초과다. 대리점 직원이 실수 한 것이라고 한다. 따라서 무선 데이터 요금은 대리점에서 대납해주기로 했다.

그러나 문제는 당연히 오즈에 가입된 것으로 알고 무제한으로 인터넷을 사용한 사람이다. 나야 다음 날 발견했기 때문에 4만원으로 끝나지만 "한달 내내 사용해서 수백만원이 나왔다면 어떻게 됐을까?" 당연한 얘기지만 대리점이 그 비용을 물어줄리는 만무하다. 또 휴대폰의 사용자가 학생이었다고 하면 KTF에서 무선데이타 서비스를 사용하다 자살한 중학생과 같은 사람이 나오지 말라는 보장도 없었다.

그래서 LGT에 이 문제는 대리점으로 넘길 것이 아니라 LGT의 시스템 차원에서 처리해 줄 것은 LGT 관계자분께 직접 건의한적이 있다. 내 의견을 긍정적으로 받아드리고 이 문제를 시스템 차원에서 해결해 주기로 했다. 그런데 이 메시지를 보면 LGT 오즈에 가입하지 않고 무선데이타를 사용하는 사람에게는 LGT 오즈에 가입하도록 강제함으로서 이러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LGT에서 시스템 차원에서 보강을 하고 있는 듯하다.

예전의 LGT라면 감히 상상하기도 힘든 일이다. 오즈에 사활을 걸었다. 이미 가입자 수가 10만을 초과했고 총 150만명을 감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나는 LGT는 별다른 변수가 없다면 이러한 약진을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 그 이유는 사용자의 의견을 바로 수용할 줄 아는 LGT의 낮아진 자세는 다른 통신사에서는 찾아 보기 힘든 부분이기 때문이다.

와 너무 잘 어울리는 . 그러나 글을 입력할 수 있지만 올리기 단추때문에 글을 올릴 수는 없다. 올리기 단추가 동작한다면 터치웹폰으로 즐기는 미투데이에 대해 글을 다시 올리도록 하겠다.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