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블로깅

블로그는 2004년 6월 19일에 시작했다. QAOS.com이라는 운영체제 전문 사이트를 8년째 운영하던 중이었다. 회원수는 막 3000명을 넘어선 상태였다. 8년이나 된 사이트의 회원수가 고작 3000명이기 때문에 "에게"라고 생각할지 모른다. 그러나 QAOS.com은 기본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는 사이트가 아니라 소수라도 예의바른 사람들이 찾는 사이트라는 운영 원칙으로 운영되었다. 또 회원 가입을 하지 않아도 글쓰기를 비롯한 모든 권한을 가지고 있었다. 따라서 가입할 필요가 전혀 없는 사이트였기 때문에 이런 점을 고려하면 꽤 많은 수였다.

회원수가 증가하면서 가장 먼저 불거져 나온 것이 'QAOS.com의 공영성 문제'였다. 개인 홈페이지로 시작했지만 이제 회원수가 증가했기 때문에 '개인 홈페이지로 볼 수 없다'는 의견이었다. 결국 QAOS.com에 8년간 지속적으로 개인적인 생각을 올리던 한마디 부분을 블로그로 옮기면서 시작된 것이 첫 블로깅이다. 그래서 블로깅을 시작한 것은 2004년이지만 1996년에 작성된 글이 있는 것이다.

지금과는 방문자 수가 너무 많이 차이가 난다. 방문자 수가 적을 때는 1명, 많아도 155명이다.

6월 19일 1명, 6월 21일 47명. 정말 방문하는 사람이 별로 없었다. 보통 40~50명선. 많을 때 간신히 100명을 넘었다. 아마 이때 방문한 사람의 대부분은 'QAOS.com의 회원'이거나 'QAOS.com을 통해 방문한 것'이 아닌가 싶다. 따라서 블로깅을 처음 시작했을 때 월 방문자 수는 3000명이 되지 않았다. 그러던 중 방문자수가 폭증한다. 바로 2004년 12월이다. 2천명 후반대이던 방문자 수는 5~6천명으로 올라 선다. 기억이 정확하지 않지만 이때 올블로그, 블로그코리아와 같은 메타 사이트에 가입했던 것 같다.

그리고 2005년 4월 다시 월 만명, 2005년 8월 월 2만명, 2005년 10월 3만명을 넘어선다. 그리고 2005년 11월 7일 20만명 돌파를 자축한다. 20만명이라고 해봐자 외국 유명 블로거의 하루 방문 횟수에도 미치지 못하지만 적어도 내게는 상당히 뜻 깊은 숫자였다.

일단 힘을 받았는지 2006년 4월 월 6만명, 2007년 4월 부터는 월 10만명까지 올라 간다. 2007년 3월 16일, 20만명을 달성한지 1년 반만에 총 방문자 수 100만명을 넘어섰다. 다시 6개월만 방문자 수 200만명을 넘어 선다. 20만명을 넘어섰을 때는 자축으로 끝났지만 100만명과 200마명을 넘어 섰을 때는 작은 이벤트도 했다.

2007년 4월 월 10만명을 넘어 섰고 지난 달 부터는 월 20만명을 넘고 있다. 그리고 요즘은 하루에 만명 가까이 방문한다. 2005년 4월 만명을 돌파했기 때문에 꼭 삼년만에 30배 정도 방문자 수가 증가한 셈이다.

2004년과 2008년의 일 방문자 수

아무리 블로깅을 처음 시작할 때였다고 해도 방문자 수는 정말 얼마 되지 않았다. 블로그라는 개념도 많이 알려지지 않은 상황이라 더 그런 것 같다. 블로그를 개설할 때 처음 사용한 도구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의 전신인 였다. 따라서 블로그를 개설할 때부터 지금까지 방문자 통계가 남아 있다.

방문자가 많다는 것이 반드시 좋은 일이 아닐 수 있다. 또 블로그를 시작할 당시의 블로그 스피어의 규모와 지금의 규모가 다르기 때문에 비교 대상이 되지 못한다. 그러나 오늘 우연히 텍스트 큐브의 통계 페이지를 보니 처음 블로깅할 때와 요즘의 차이가 너무 크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 블로그를 아껴 주시고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 그리고 서투른 글을 좋게 평가해주신 분들. 귀중한 시간을 쪼개 댓글을 남겨 주신 모든 분들께 이자리를 빌어 감사드립니다.

관련 글타래

2008/04/12 13:13 2008/04/12 13:13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625

Facebook

Comments

  1. 겨리 2008/04/12 14:23

    항상 유용한 정보와 재미있는 세상사 잘 읽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려요 ^^

    perm. |  mod/del. reply.
  2. 나비 2008/04/12 14:27

    이렇게 나열해 놓고 보니 재미있네요~ ;D
    전 대학 1학년때 네이버블로그를 시작해서 이글루스 무머블 태터툴즈 텍스트큐브 까지 왔으니...
    군대기간 빼면 약 횟수로만 6년정도 됬나 봅니다. 예전 네이버블로그 같은 곳을 가서 오래 전 글들을 보면 너무 웃기더라구요.
    별거 아닌걸로 아주 심각하게 쓴글도 있고..ㅋㅋㅋ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3 09:08

      여러 군데를 다니셨군요. 저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태터였습니다. 이글루나 네이버에도 있기는 하지만 사용하지 않는 블로그들입니다.

  3. 회색코끼리 2008/04/12 14:27

    블로그의 역사(?)가 보이는듯 하네요.
    도아의 세상사는 이야기가 벌써 4살이라니... 4주년 파티를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3 09:09

      4주년이 되려면 조금 더 있어야 합니다. 6월이 4주년이 아닐까 싶더군요.

  4. 클레안 2008/04/12 15:27

    QAOS를 경유해서 도아님의 블로그를 한 번 보는 것이 습관이 되었습니다. 습관이라고 하기에도 좀 그렇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3 09:09

      거처서 오시는 분들도 많은 것 같습니다.

  5. 아거 2008/04/12 15:31

    빨리 일방문자 수 백만 단위 시대가 왔으면 좋겠습니다. 조중동 신음하는 중생들을 구제해야지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3 09:09

      예. 그렇게만 된다면 정말 조중동은 설자리가 없을텐데요.

  6. Mr.Dust 2008/04/12 15:52

    오늘 하드디스크를 정리하다가 네이버 블로그 백업을 보았는데..
    저도 언젠가는(?) 이걸까지 같이 정리해봐야겠습니다. 전 네이버부터하면 2005년쯤 부터 시작한 것 같은데..
    그러고보면 신변정리(?)한다고 지워버린 98년도서부터 이곳저곳 전전하면서 운영해왔던 홈페이지 백업을 지운 것이 꽤 아까워집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3 09:10

      저도 PC 통신에서 부터 작성한 글을 가지고 있었는데,,, 요즘 찾아보면 찾기가 힘들더군요. 무척 아쉬운 글들이 많았었는데 찾지를 못하니 안타갑더군요.

  7. mepay 2008/04/12 19:32

    저도 도아님 때문에 블로그를 알게 되었고, 시작하게 되었지요.
    도아님을 알기전 카오스를 알게 된것이 먼저였구요.
    사람 인연이란게 참 우연찮게 다가오는것 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3 09:10

      우연이 필연이 되는 것이 인연이 아닌가 합니다.

  8. mepay 2008/04/12 19:34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3 09:11

      저는 좋습니다. 이제 슬슬 더워질 때가 됐으니... 그리고 반팔티로 300만 방문자 이벤트를 해도 되겠더군요.

  9. gomdori 2008/04/12 23:34

    저는 작년 7월 부터 블로그를 시작했지요
    제가 멋모르고 설치형 블로그에 도전할 수 있었던 것은 전적으로 도아님을 비롯한'마음따뜻한 블로거'들의 도움이었다고 늘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도아님의 블로그는 유명세에 비해서 방문자 수가 많은 것 같지는 않은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3 09:12

      우리나라 블로그 스피어가 워낙 작기 때문에 저정도의 숫자도 작은 숫자는 아닙니다. 너무 유명하게 봐주시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10. 퍼니 2008/04/13 09:15

    블로그를 시작한지 이제 약 10개월이 되갑니다. 도아님처럼 역사가 있는 블로그를 꾸려나가고 싶어요~ 도아님 덕분에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3 09:24

      예. 꾸준히 하시면 언젠가는 역사가 될 것으로 믿습니다.

  11. 공상플러스 2008/04/13 13:49

    저는 데이터가 날아가 버려서 2007년 5월 19일부까지밖에 안남았어요..
    3월 10일것은 네이버 블로그에서 가져온 거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4 09:23

      저는 항상 백업을 해둡니다. DB만 백업해 두면 언제든지 복구가 가능하니까요.

  12. 오리ⓡ 2008/04/13 17:06

    이런 긴 시간동안 꾸준히 관리한다는게 결코 쉬운일이 아닌데...

    도아님의 열정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4 09:24

      감사합니다. 성격이 매니아적인 성격이 강하다 보니 그런 것 같습니다.

  13. Prime's 2008/04/13 23:33

    블로그만큼은 개인적으로 남겨두셨으면 좋겠네요^^

    그게 블로그 하는 이유니까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4 09:24

      예. 개인적으로 남겨 두고 싶은데 사람이 많아지면 또 같은 이야기가 나오더군요.

  14. 강병희 2008/04/14 02:26

    컴퓨터를 비롯한 여러 세상사는 이야기를 두루 접할 수 있어 많은 도움되고 재미있습니다.
    이 많은 글들을 어떻게 쓰며 정리하실까 하는 걱정도 있지만 열심히 쓰신 글 재미있고 보람있게 읽는 것도 도아님의 은혜에 조금이라도 보답하는 길일까 싶어 열심히 보고 있습니다...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4 09:25

      감사합니다. 은혜라고 할 것 까지야 있나요. 이렇게 방문해주신 것만으도로 감사드립니다.

  15. 댕글댕글파파 2008/04/14 09:40

    방문자가 많으면 기분이 좋기는 한데 조금 부담스럽긴 하더군요. 하루 500명 정도되어도 부담이 되는데^^;; 희안하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4 09:46

      방문자는 소통이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