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USB 메모리

휴대폰에 대한 추억 2에서 설명했듯 는 조금 위험하다. 조용하다 싶으면 꼭 사고를 치기 때문이다. 옆에서 놀던 가 없어져서 찾아보니 안방에서 무엇인가 하고 있었다. 도 이런 행동을 하면 안된다는 것을 아는 듯 무척 조용했다. 확인해 보니 나에게 온 우편물을 뜯어서 보고 있는 것이었다.

'야'하고 부르자 깜짝 놀라며, 울음을 터트렸다. 이런 일이 아주 잦다. 따라서 가 누나네 집에 갔다 오면 꼭 분실한 물건이 생긴다. 당시에는 나는 충주에 있고 가족은 인천에 있을 때였다. 인천까지 올라가는 것이 귀찮아 우엉맘보고 충주로 내려오라고 했다.

그리고 주말을 매형 집에서 보낸 뒤 우엉맘과 아이들은 올라갔다. 그리고 누나에게서 연락이 왔다. 내용인 즉 '카드 두장( 카드, 외환 카드)이 없어 졌다'는 것이었다. 결국 의 소행으로 보고 우엉맘에게 전화를 했다.

도아: 누나네 카드가 없어졌다고 하거든.
우엉맘: 그래?

도아: 가 가져갔을 수 있으니까 지갑이랑 잘 찾아봐.
우엉맘: 내 지갑에 있겠어?

잠시 뒤 우엉맘에게 전화가 왔다. 우엉맘 지갑에 못보던 카드 두장이 있다는 것이었다. 조카들에게 기름을 사라고 준 카드인데 조카들이 이 카드를 책상위에 올려놓은 것을 보고 가져다가 우엉맘 지갑에 넣어둔 모양이었다.

이렇다 보니 리모콘등 사라지는 물건이 많다. 예전에 잃어버린 USB 메모리(SD 카드+SD 리더)도 비슷했다. 일요일에 글을 쓰기 위해 작티의 메모리를 USB 리더에 꼽고 사진을 서버에 올린 뒤 SD 카드는 다시 작티에 꼽고 여분의 SD 카드를 SD 리더에 꼽아 둔 것 까지는 기억이 난다.

그리고 그날 잠깐 단월강수욕장을 다녀온 뒤 계명산 휴양림에서 하루를 자고 회사에 출근해서 보니 USB 카드가 사라져 있었다. 있을 만한 곳은 다 뒤져 봤지만 찾을 수 없었다. USB 메모리를 다시 구입할 까 싶었지만 다행히 4G의 USB 메모리를 주운 뒤 이 메모리를 잘 사용하고 있었다.

이 메모리에 세친구를 저장한 뒤 DivXPlayer로 보곤한다. USB 메모리의 뚜껑을 다른 곳에 두면 잃어 버릴 가능성이 많아 DivXPlayer 위에 올려 두는데 어제 USB 메모리의 뚜껑이 사라졌다. 또 의 소행으로 보이지만 달리 방법이 없었다.

그러다 어제 동네분과 축구를 본 뒤 집으로 와서 에게 혹시나 하는 심정으로 물어봤다.

도아: 야. 이거 뚜껑 알어?
: 응.
도아: 이거 어디있어?

가 잠깐 안방으로 가더니 뚜껑을 가지고 왔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어디 있는지 물어보면 모르던 였는데 이제는 어디에 있는지 정확히 알고 찾아 오는 것이었다. 오늘 아침 밥을 먹을 때 일이다. 어제 USB 메모리의 뚜껑을 찾아온 생각이 나고 혹 예전에 잃어 버린 USB 메모리도 찾을 수 있을까 싶어서 에게 다시 물어봤다.

도아: 야. 자주색에 손가락 두개만한 거 알어?
: 응.
도아: 어디있어?

잠시 뒤 가 USB 메모리를 가지고 왔다. 물론 예전에 잃어 버린 메모리가 아니라 어제 뚜껑을 찾아서 책상위에 둔 USB 메모리였다.. 그리고 보니 책상 위에 USB 메모리가 보이지 않았다는 것이 생각났다.

남의 물건을 가져가면 안된다는 것을 알려 주고 혼을 내곤 하지만 는 둘째라서 그런지 다른 사람의 물건을 잘 가져온다. 사실 둘째인 나도 그랬다.

관련 글타래

2007/07/19 09:22 2007/07/19 09:22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036

Facebook

Comments

  1. 푸른꿈 2007/07/19 10:37

    저희도 작은 집에 없어진 물건이 몇개 있죠...
    그러다 어느 순간 나타나곤 합니다. 아직도 못찾은 것도 있지만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19 11:14

      없어지는 것은 일반적인 현상이지만 우리 집은 주로 다예때문입니다.

  2. Arashiel 2007/07/19 10:43

    글과는 그다지 상관 없지만, USB 메모리를 사려고 심각하게 고민 중입니다. 폰의 MicroSD에 리더기로 사용해왔지만, 폰에 음악과 동영상을 넣어놓고 다니니 항상 용량 부족에 시달리고, 지금 쓰고 있는 캔유는 데이터케이블로 이동식 디스크가 되지 않아 필요할 때 한숨을 내쉬게 만들더군요. -_-;

    덤으로 레디부스트나 기타 임시파일 처리, Portable 프로그램을 넣어놓고 다니게 지를까 싶은데 4G 제품은 선뜻 지르기 힘드네요. ㅜ.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19 11:14

      아무래도 4G는 가격이 비싸니 고민이 되는 것 같습니다.

  3. 짱양 2007/07/19 11:10

    저희집 에네루프 건전지 두개가 없어졌는데,,,
    혹시,,.다예가????

    perm. |  mod/del. reply.
  4. 짱양 2007/07/19 15:26

    헛,,,도아님 농담한건데,,
    넘 진지하게,,대답하시는 바람에 당황햇어여,,
    사실 우리 준희도 뭘 주우면 혼자만의 비밀 장소로 숨긴답니다.
    별거 아닌 수박씨나 뭐 이런걸 숨겨서 그렇지,,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19 16:57

      저도 농담입니다. 예전에 사시는 곳을 얘기하신 적이 있어서...

  5. 민트 2007/07/20 23:02

    저도 작년말에 유에스비;잃어버려서 오늘 새로 사왔습니다. 벌서 세번재네요. 참 자주 잃어버리는 물 건중 하나입니다. 물건 잘 안잃어버리는 저로써는... 젤 싼거..그리고 저는 성능보다는 용량은 일기가, 무조건 뚜껑없는 디자인을 선호합니다. 옆으로 돌려서 열든지 아니면 밀어올리고 밀어넣든 어쨌든 무조건 뚜껑 없는 걸로..

    저도 생각해보니 한 열살때까지 집에오는 흥미로운 우편물들 다 뜯어서 검열하곤 했습니다. 하지말라고 몇번 진지하게 부모님이 타이른 후에는 관뒀지만요..아마 곧 안그럴겁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21 05:03

      뚜껑도 의외로 잘 잊어 버립니다. 저는 디자인보다는 성능, 용량을 따지기 때문에 ... Vista ReadyBoost용으로도 하나 구매했습니다.

  6. 미르~* 2007/07/21 14:40

    USB 잘 잃어버리시는 분들 요런건 어떨까요~?
    PQI i810 USB 메모리
    일전에 용산 들렸다가, USB라기 보다는 핸드폰 악세사리 같은 모습에 반해서,
    여자친구한테 사줬는데, 정말 잘 사용하고 있더군요~ ^^;
    작은 크기라, 핸드폰을 잃어버리지 않는 이상은 분실하기도 힘들고,
    MLC 방식이라 속도가 좀 느리긴 하지만, 일반적인 용도에서는 크게 불편하지 않더군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21 17:39

      PQi는 용량이 작은 대신 가격이 비싸더군요. 아울러 다른 업체에서는 만들지 않는 아이디어 소품용 상품이 많더군요.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