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추억 8. 휴대폰 2

휴대폰은 현대인에게 없어서는 안될 생활 필수품 중 하나이다. 기억할지 모르겠지만 이 휴대폰은 처음에는 카폰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했다. 카폰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사람들이 들고 다니면서 통화하기위한 폰이라기 보다는 차에 설치한 뒤 차량 이동 중에 전화 통화가 가능한 폰이었다.

아울러 돈좀 있다는 사람은 차에 카폰을 설치하고 카폰으로 온 전화는 TRS 생활 무전기로 받는 사람도 있었다. 카폰용 안테나와 생활 무선용 안테나, 이외에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안테나까지 돈있는 집의 차인이지 아닌지는 차의 안테나만 세어 보아도 아는 시절이 있었다.

나도 교수님의 회갑 기념으로 연구실에서 돈을 모아 교수님께 카폰을 해드린 적이 있다. 당시에 채권 가격까지 포함해서 한 200만원 정도든 것 같다. 그 뒤 카폰은 수신부를 전화기에 집약함으로서 휴대폰으로 진화한다. 초창기 휴대폰은 의 국민 기업으로 불리는 몬트롤라에서 내놓았던 것 같다. 크기는 한 25cm 정도되고 전화기에 검고 커다란 안테나 달려 있는 휴대폰을 기억하고 있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다.

대부분의 휴대폰이 아이들 장난감으로 만들어지지만 이 휴대폰도 장난감으로 만들어져 판매되고 있었다. 다만 난 휴대폰 보다는 장난감을 먼저 봤다. 그러다 보니 의외의 일도 생겼다. 학교에서 집으로 가기위해 청량리에서 17번 버스를 탔다. 그런데 옆에 서있던 아주머니가 시장 가방 처럼 생긴 가방에서 큰조카(한결이)가 가지고 놀던 장난감 휴대폰을 꺼내는 것이었다.

아줌마: 어쩌구 저쩌구. 알았어요?
도아: (엉. 저 아줌마 미쳤다)

이때까지만 해도 아줌마가 미쳐서 아이들 장난감으로 통화하는 것으로 알았다. 그런데 아니었다. 귀를 기울여 보니 정말 상대방의 말이 들렸고 당시에는 정말 구경하기 힘든 휴대폰을 이 아주머니가 청량리에 장을 보러 오면서 가지고 나온 것이었다.

그 뒤 처음 산 휴대폰은 LGT를 가입하면서 산 LGE의 PCS 폰이었다. LGT는 통화 음질은 지금 기억으로도 좋았다. 다만 터지는 곳이 별로 없고, 지하철에서는 지하철 문이 열려야 통화가 됐었다. 이 것보다 더 불편한 것은 LGT의 개념은 안드로메다로 보낸 상담원들이었다. 이 상담원들 때문에 당시 3회선을 사용하던 휴대폰을 모두 SKT로 바꿨다.

고가이며 부의 상징이었던 전화(백색)가 생활 필수품이 되었듯 역시 고가이며 부의 상징이었던 휴대폰 역시 생활 필수품이 되었다. 따라서 요즘은 신규 가입이나 번호 이동을 하면 휴대폰은 거의 공짜로 살 수 있다. 난 번호 이동을 할 수 없기 때문에 대부분 기변으로 사지만 우엉맘의 휴대폰은 대부분 번호 이동으로 저가(1000원)에 구입하곤 한다.

몇년 전의 일이다. 인터넷에서 구입한 우엉맘의 휴대폰이 망가져서 2'7000원을 주고 우엉맘의 휴대폰을 바꿔 주었다. 처음으로 사용한 펜텍 제품이고 처음 받은 물건이 백화 현상이 발생해서 판매자에게 다시 교환 받았지만 이때 처음으로 '펜텍 제품이 내구 성도 좋고 기능도 많다'는 것을 알았다(물론 버그도 많다).

보통 남들에게 물건을 사줄 때는 필요한 물건만 사주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악세사리까지 모두 사주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휴대폰을 사면서 휴대폰 케이와 휴대폰 줄까지 사주었는데 우엉맘이 물건을 조금 험하게 쓰는 타입이다보니 의외로 악세사리 비용이 많이 들었다. 먼저 휴대폰을 오래 쓸 수 있도록 사준 휴대폰 케이스만 네개(1'6000원). 아울러 휴대폰 줄 2개(4000원)를 사줬다. 휴대폰 충전기가 망가져서 휴대폰 충전기(1'0000원)을 따로 구입했다.

는 사실 아주 위험한 아이이다. 떠들던 녀석이 보이지 않으면 꼭 사고를 친다. 그래서 항상 주의해서 봐야하는데 한번은 이런 일도 있었다. 작년에 누나네 집에서 먹고 자고 하면서 우엉맘과 아이들이 다녀갔다. 그런데 누나한테 연락이 왔다. 기름을 넣으라고 한결이에게 준 카드 두 개가 없어졌다는 것이다. 설마 가 가져갈까 싶어서 우엉맘에게 확인해 봤지만 우엉맘도 모른다고 해서 그러면 잘 찾아보고 연락을 달라고 했다. 잠시 뒤 우엉맘이 연락이 왔다.

우엉맘: 오빠. 어떻게해?
도아: 왜?

우엉맘: 글쎄 찾아 보니까 내 가방 안쪽에 못보던 카드가 두개 있더라고
도아: 외환 카드하고 카드지?

우엉맘: 응.
도아: 할 수 없지 집에 있는 책에 끼워서 택배로 보내

도대체 왜 그랬는지는 모르지만 카드 두개를 엄마 지갑에 몰래 넣어둔 것이었다. 이러다 보니 만 왔다가면 사라지는 물건이 많다. 아울러 녀석이 조용하면 일단 몰래 찾아 봐야 한다. 녀석도 잘하는 일이 아니라는 것은 아는지 꼭 소리도 내지않고 몰래 이런 일을 하기 때문이다.

작년에 충주에 있다가 인천으로 가보니 우엉맘이 울상이 되어 있었다.

도아: 왜, 그래?
우엉맘: 몰라. 제 때문에 미치겠어.

도아: 왜?
우엉맘: 저것이 휴대폰을 세면대에 넣고 빨아 버렸어.

확인해 보니 역시 휴대폰에 불이 들어오지 않았다.

도아: 배터리는 바로 뺏어?
우엉맘: 응.

다음 날 큐리텔 AS 센터를 방문해 확인해보니 휴대폰에는 이상이 없고 배터리만 나갔다는 것이었다. 오랫 동안 담근 것은 아니겠지만 이때 알았다. 우리 나라 휴대폰은 물에 빨아도 멀쩡하다는 것을. 아무튼 배터리가 나갔다고 해서 배터리만 따로 구입했다.

도아: 얼마예요?
상담원: 2'6000원인데요.
도아: 예? 뭐 이렇게 비싸요?

휴대폰은 2'7000원에 샀는데 배터리가 2'6000원이면 도대체 마진이 얼마인지 궁금해 졌다. 물론 이동 통신사의 보조금 때문에 발생한 일이지만. 아무튼 이 덕에 배터리 가격으로 2'6000원을 더 지불했다. 그 뒤 또 가 사고를 쳤다. 휴대폰을 충전하는 것을 보고 흉내를 낸다고 충전 단자를 잘못 꼽았는데 이때 휴대폰의 24핀 단자가 망가진 것이었다. 그래서 수리 비용으로 또 1'5000원을 지불했다고 한다.

문제는 이렇게 수리한 다음 날 가 휴대폰을 창문 밖으로 던져 버려서 휴대폰을 잃어 버렸다. 우엉맘은 휴대폰을 찾으려고 했지만 처음에는 신호가 울리다가 전원이 나가서 결국 휴대폰을 찾지 못했다고 한다. 물론 KTF로 번호 이동을 한지 1년 반이 지난 상태라 작년에 다시 SKT로 번호 이동을 하면서 1000원에 휴대폰을 바꿔 주었다.

관련 글타래

2007/05/23 13:08 2007/05/23 13:0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908

Facebook

Comments

  1. 티에프 2007/05/23 14:30

    초기 LG텔레콤은 정말 않좋았던걸로 기억해요. 그러다가 배용준씨가 2001년인가부터 캠페인을 새로 한뒤로 부터
    부쩍 품질이 늘어나더라고요. 그땐 신고만 하면 기지국 달아주고 그랬던데...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23 16:05

      서비스 보다는 개념없는 상담원이 싫어서 옮긴 것입니다. 서비스야 개선하면 되지만 개념없는 상담원(고객을 어떻게 믿냐면서 대드는 상담원은 아마 LGT가 유일하지 않나 싶습니다)이 더 문제입니다.

  2. rince 2007/05/23 15:41

    [다예는 사실 아주 위험한 아이이다.]


    위 부분에서 많이 웃었습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23 16:05

      아니 우수운 대목은 아닌데요. 여러모로 위험합니다. 벌을 손으로 만지다 쏘인적도 있으니까요.

  3. 미르~* 2007/05/23 16:22

    가슴이 철렁철렁 하시겠어요~
    날 잡아서 한번 크게 혼을 내시는건 어떨지...

    아직 어려서 잘 몰라서 그런 것이긴 하겠지만, 위 휴대폰 사건이 다예어머님이 아니라,
    다른 분 핸드폰이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면....;;;;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23 18:05

      다예는 혼을 내면 오히려 엊나갑니다. 첫애와 둘째의 차이인지 혼내는 방법도 다릅니다. 아울러 잘못했어도 잘못했다는 소리는 맞아 죽어도 하지 않습니다.

      다만 손을 흔들면서 때리지 말라고 합니다. 따라서 답이 없습니다. 자주 감시하는 방법외에.

  4. selic 2007/05/23 20:27

    전 군대(공군)에 있을때, 하사관(저보다 한살어린) 분이 항공유를 온 몸에 뒤집어 쓰셨는데요. 종종 있는 일이죠.
    -_-. 제가 있는 비상대기(ALT)로 뛰어 오셨어요. 근처였거든요. 그래서 옷 다 벗으셔서 저를 주셨는데, 전 아무 생각도 안하고 세탁기에 넣고 빨아죠. 항공유기도 하구, 기름이라서 거의 한시간 이상 빨았는데. 그 옷에 핸드폰이 있었죠.
    흠흠.. 다행이도 전원을 키지 않고, 햇빛에 말렸더니 괜찮았었는데.. 그때 굉장히 비싼 핸드폰이었거든요..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었죠. 그리구..' 다예 ' 의 경우에는 병원에 한번 데려가 보시는건 어떨까요? 가끔 불안 증세로 인해서 그런 경우가 있다고 하던데요. ' 그림 ' 을 통해서 아이의 심리 상태를 파악해 보시는 것도 좋구요.
    ^.^.. 전 그냥 걱정 되서 드리는 말씀이닌깐, 너무 귀담아 들으시진 마세요. 부모님이 자식을 가장 걱정하는 법이닌깐요. 그럼.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25 15:45

      불안 증세라기 보다는 녀서 버릇입니다. 숨어서 몰래 몰래 무엇인가를 하는데,,, 그게 가끔 커져서 문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혼난 뒤로는 이런 일이 줄어 들기는 했는데,,, 그래도 녀석이 사리지면 조금 불안하죠.

  5. 정호씨ㅡ_-)b 2007/05/25 03:03

    확실히 저보다 제 동생이 말썽꾸러기였다고 하더군요;;;;ㅎㅎ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25 15:48

      큰 애보다는 확실히 둘째가 더 말썽입니다. 잔머리도 잘 굴리고 말도 잘 안듣고...

  6. youksik 2007/05/28 17:25

    3가지 대목에서 한참 웃었습니다

    1. 개념을 안드로메다로 보낸 상담원 (너무 멋진별로 보내셨네요 )
    2. 다예는 위험한 아이다 (머리속에 그려집니다 )
    3. 우리나라휴대폰은 물에 빨아도 멀쩡하다는것(우리나라것만 그런가요? )

    ㅋㅋ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29 10:06

      1. 개념을 안드로메다로 보낸 상담원 (너무 멋진별로 보내셨네요 )

      멀리 보낸다고 한 얘기인데,,, 생각해 보니 그런 것 같군요.

      2. 다예는 위험한 아이다 (머리속에 그려집니다 )

      평상시에는 아주 다소곳하고 여자애 같은데,,, 꼭 사고를 칩니다.

      3. 우리나라휴대폰은 물에 빨아도 멀쩡하다는것(우리나라것만 그런가요? )

      외산은 안써봐서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아마 그러지 않을까 싶더군요.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