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 인도네시아 전 예측

축구는 국민 스포츠이다. 야구에서 지고왔다고 난리 법썩은 떨지 않지만 축구에서 지고오면 상황이 달라진다. 가장 먼저 감독이 바뀐다. 따라서 축구 감독의 목슴은 완전히 파리 목숨이었다. 히딩크와 함께한 베어벡 감독. 어떤면에서는 히딩크 감독과 한 솥밥을 먹다 월드컵이 끝난 뒤 잠시 대표팀을 맡았던 박항서 감독과 비슷하다.

국가 대표팀 감독을 맡았지만 그리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 다른 사람으로 바뀌었기 때문이다. 베어백은 그래도 외국인이라서 그런지 박항서 보다는 생명이 길긴 하지만 아시안 컵에서 조기 탈락한다면 박항서와 비슷한 전철을 밟을 가능성이 많다. 그런면에서 인도네시아 전은 베어벡 감독에게도 사활을 걸어야 하는 경기인 셈이다.

그러면 우리는 인도네시아를 이길 수 있을까? 객관적인 실력만 따지면 우리는 '인도네시아를 이길 수 있다'. 인도네시아가 홈팀이고 전력이 예상과는 다르며, 공은 굴러 봐야 아는 문제지만 객관적인 전력은 우리가 한수 위기 때문이다.

인도네시아 전의 승패는 첫 20분에 있다고 본다. 첫 20분을 몰아처셔 두골 정도만 낼 수 있으면 꼭 이긴다. 세골을 넣는다면 대승도 가능하다. 보통 약한 팀의 공통점은 패기는 왕성하지만 골차이가 벌어지면 급속도로 무너지기 때문이다. 우리나라가 한때 오대영이라는 치욕스런 이름으로 불린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따라서 '초반에 인도네시아를 부순다'면 오대영 이상의 대승도 가능하다.

문제는 현 대표팀에는 '킬러 본능을 가진 스트라이커가 없다'는 점. 예전에도 그랬듯이 골 욕심이 심한 '이동국'을 원톱으로 세운다면 필패다. 따라서 인도네시아 전의 승패는 당연히 베어벡의 용병술에도 의존한다.

아무튼 결론은? 앞에서 얘기했지만 첫 20분간의 골 득실의 결과에 따라 달라진다. 너무 뻔한 얘기라고 생각할 수 있다. 이동국이 원톱으로 나서지만 않는다면 이번 경기는 반드시 우리의 대승으로 끝난다. 왜? 그냥. 느낌이다. 아니 그렇다는 강력한 염력이다.

관련 글타래

2007/07/18 19:11 2007/07/18 19:11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035

  1. Subject : 8강? 그냥 짐싸서 와라.

    Tracked from DEUXIGN' [émpti-spéis] 2007/07/18 23:41 del.

    요즘 성인대표팀에 대해서 쓰지 않은건 다 이유가 있었다. 이 현저하게 떨어지는 경기력을 보고 분석하는것 자체가 헛수고에 헛지랄이라는 걸 나는 결론내렸기 때문이다. 오늘 같은 경우도 ..

Facebook

Comments

  1. chung 2007/07/18 22:57

    이동국이 겨우 5분 정도 원톱으로 나섰는데 겨우 1:0으로 이겼는데요? -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19 08:06

      아마 5분 출장을 안했으면 대승도 가능했을 겁니다.

    • chung 2007/07/19 10:57

      흠.. 글쎄요. 전 이동국 선수가 전반이나 후반만 뛰었어도 1:0보다는 더 큰 점수로 이겼을 것 같은데요. 지금까지 아시안컵에서만 넣은 골이 몇골인데요.

      주영이가 잘하긴 하지만 지금 상태로 이동국 선수보다 잘할까요...

    • 도아 2007/07/19 11:05

      이동국의 가장 큰 문제점은 모든 골을 자신이 넣으려고 하죠. 반대로 축구는 혼자하는 것이 아닙니다. 따라서 이동국을 내보내는 것 보다는 내보내지 않는 것이 유리합니다.

      아마 이동국을 싫어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이동국의 이런 점을 싫어합니다.

  2. rince 2007/07/18 23:17

    이기긴 했지만 찜찜하더군요...
    보는내내 불안불안하고...
    그래도 다행이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19 08:06

      베어백으로는 힘들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도무지 머리를 쓸 줄 모르더군요.

  3. 나무 2007/07/19 01:12

    보는 수준은 월드컵 4강인데 하는 꼬라지는 조기축구 수준이니 재미가 없네요. 그렇다고 헝그리 정신으로 거품물고 뛰는 놈상들도 안보이고. 쪽화면으로는 사우디가 골 넣는 장면을 보여주고 아나운서는 경우의 수만 얘기를 하는 게 치사하고 아니꼬와서리 후반전에는 인도네시아를 응원했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19 08:07

      아시안컵을 계기로 감독이 갈리지 않을까 싶더군요. 도무지 비전이 없습니다.

  4. Prime's 2007/07/19 08:34

    그래도 이겼군요..
    이겼으니 아무말 없이 넘어가렵니다^^;;
    그나마 어제는 많이 좋아진것 같아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19 11:06

      이기긴 했지만 별 의미는 없는 것 같습니다. 다음 상대가 이란인데,,, 이 정도 실력이면 8강이 마지막이 아닐까요.

  5. 주딩이 2007/07/19 13:00

    전 차라리 한국팀이 지길 바랬습니다. 그래서 베어백이 경질되고 한국 축구가 다시 정신을 차릴 테니 말이죠.. 그래도 한국사람이라고 이기니까 기분은 좋더군요.. 그런데, 신문기사가 더 우습더군요.. 금방 베어백을 잡아먹을 듯 하더니, 금새, 옹호론 비스므리한 기사를 흘리더군요.. 쩝.. 베어백은 안되는데...T.T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19 16:55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이 많군요. 저도 비슷합니다. 전술도, 투지도 모두 사라진 대표팀입니다.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