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nklin PageMark PMK-540 리뷰

알림

과거 원어데이는 잘알려지지 않은 싸고 좋은 제품을 판매하는 사이트였다. 그런데 몇년 전부터 초심을 잃었는지 가짝 독일 명품 떨이 사이트로 변질됐다. 또 올라오는 상품 대부분 다른 사이트 보다 비싸거나 질이 떨어졌다. 따라서 요즘은 원어데이에서 물건을 구입하지 않는다. 블로그에 올린 원어데이에 대한 글에는 이렇게 따로 공지를 하고 있다. 언제 올릴지 모르겠지만 '가짜 독일 명품 떨이 사이트, 원어데이'라는 글을 올릴 생각이다.

거의 모든 작업을 컴퓨터로 하는 전자사전은 거의 필요없는 물건이었다. 전자사전을 구입할 요량이라면 돈을 조금 더 보태서 PDA나 PMP를 사는 것이 더 현실적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름신(지름신이라기 보다는 너무 착한 가격)때문에 며칠 전 전자사전을 지르게됐다.

바로 Franklin PageMark PMK-540이다. 개괄적인 기능은 오늘 하루만 9900원: 프랭클린 페이지마크 전자사전(PMK-540)에서 이미 소개했으므로 여기서는 실제 물건을 받아 사용한 소감만 몇자 적도록 하겠다. 일단 'one a day'라는 쇼핑 사이트는 하루에 한번은 꼭 방문할 정도로 매력적인 사이트(뽐뿌 대마왕)였다. PMK-540은 이 사이트에서 9900원이라는 착한 가격으로 판매한 덕에 22시 경 6,043개가 모두 팔렸다고 한다. 주문이 많았지만 다행히 나는 PMK-540를 어제 받아 보았다.

원주 어머니 밥상에서 우엉맘, 한민맘과 함께 밥을 먹으면서 이 전자사전의 포장을 뜯었다. 실제 판매 가격이 6'9000원이고 옥션에서 지금도 3'9900원에 판매되고 있는 제품이지만 포장부터 허술했다.

상자를 뜯자 투명 보호막 속에 전자사전이 들어가 있다. 그런데 꺼내보면 크기가 상당히 컸다. 이 얼굴에 가져가자 거의 이 얼굴만했다. 손바닥으로 쥐어 봐도 손바닥 하나 가득했다. 그러나 이 전자사전은 기본적으로 책갈피 형태로 만든 것이라 사용상 큰 문제는 없을 것 같았다.

전자사전도 전자사전이지만 매뉴얼이 너무 부실했다. 마치 예전에 안좋은 인쇄기로 막 인쇄한 듯한 티가 났다. 자판은 기존 컴퓨터의 QWERTY 자판을 그대로 사용했고 QWERTY 자판이 원래 독수리 타법을 위한 자판이라 두 손가락으로 단어를 입력하는데에 큰 문제는 없었다.

다른 분들도 지적한 부분이지만 LCD가 너무 좁고 좁은 LCD에 비해 한글의 크기가 커서 단어 뜻을 읽어 보려면 계속 화살표 단추를 눌러야 했다. 그리고 너무 느렸다. 한마디로 총평하자면 6'9000원을 주고 샀다면 통탄할 사전이지만 9900원이라는 싼 가격때문에 모든 것이 용서되는 그런 사전이었다.

관련 글타래

2007/07/21 17:50 2007/07/21 17:50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040

Facebook

Comments

  1. Alphonse 2007/07/21 18:05

    사셨군요; 전 왠지 안끌리던데요. 오히려 오늘인가 나와 있던 스피커(?)가 무지 땡기나... 돈이 없는 관계로;;;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21 18:08

      진동장치도 땡기지만 이달은 힘들어서... 그리고 전자사전은 제가 쓰기위해 산 것이 아닙니다. 선물용인데,,, 그 가보치는 했습니다. 만원에 이런 전자사전을 어떻게 살 수 있을까요.

  2. 아크몬드 2007/07/21 18:20

    역시 직접 써보지 않으면 모르는거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22 01:48

      가격을 생각하면 괜찮습니다. 만원에 전자사전을 사기는 힘드니까요.

  3. Mr.Dust 2007/07/21 18:25

    크헉.. 다른분 꼬득여 사게 만들었는데 ;ㅁ;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22 01:49

      뽐뿌를 다른 곳으로 보내셨군요. 가격을 생각하면 괜찮습니다.

  4. ymister 2007/07/21 19:29

    저는 오늘 받았습니다.
    리뷰를 위해 포장 뜯는 단계부터 사진을 찍기 시작...
    뭐, LCD만 보완해서 업그레이드 제품이 나온다면 히트칠 거라는 느낌이군요.
    2줄은 사전으로 활용하기에는 너무 적지요.
    제품등록 하면서 LCD에 대한 문제를 적어놓긴 했는데,
    개선이 될지...^^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22 01:49

      LCD를 보완해도 6,9000원이라면 아마 선뜻 사기 힘들 것 같습니다.

  5. damibasia 2007/07/21 21:06

    저도 어제 받았습니다.

    화면이 작다는 점과 사전 내용이 적다는 점이 치명적입니다.
    버튼은 우려했지만 누를 때 조그만 소리가 나서 만지다보니 익숙해지더군요.

    만원이라는 가격이 합리적인 것 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22 01:50

      예. 화면이 작고 느리긴 하지만 가격이 워낙 싸기때문에 괜찮은 것 같습니다.

  6. conlyhim 2007/07/21 23:54

    오호...
    역시 전 느리네요...
    좋은 사이트 하나 알아갑니다...
    도아님 감사해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22 01:50

      느리다는 것이 어떤 뜻인지 모르겠습니다.

    • conlyhim 2007/07/22 06:44

      정보가 느리다는 뜻이었습니당...

    • 도아 2007/07/23 06:46

      그런 뜻이었군요. 사실 전자사전이 느린데 써보지 않고 느리다고 하셔서...

  7. 2007/07/22 00:25

    저도 받아보곤 생각보다 꽤 큰 크기에 놀랐습니다만, 가격대비로 볼 때 모든게 용서되는 거 같습니다. 하나는 선물로 주고 하나는 제가 쓰기로 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8. Prime's 2007/07/22 11:11

    저는 쓸만 했어요~
    갑자기 모르는 단어 나올때 급히 쓸수도 있고.
    우선, 너무 착한 가격때문에..;;

    진동스피커도 사고 싶었으나...
    사운드 시스템이 갖추어져 있어 사지를 못했답니다~~
    지금 신분도 그걸 살 신분이 아닌지라...;;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23 06:46

      조금 불편해도 착한 가격때문에 모든 것이 용서되는 사전입니다.

  9. 학주니 2007/07/23 09:33

    전자사전의 경우. 저 역시도 거의 대부분을 컴에서 작업하기 때문에 필요가 없다고 생각을 했습니다만.
    회사에서 일때문에 샘플로 하나 받아서 써봤습니다.
    의.외.로.
    쓸모가 있었습니다. ^^;
    그래도 사는데는 왠지 맘이 안가더군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23 11:53

      영영사전이 되면 써볼 생각도 했습니다. 한영, 영한은...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