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울 백김치

한울 꼬마 김치의 김치 모니터링 요원이 되다 보니 매달 두종의 김치를 받아 먹고 있다. 처음에 온 김치는 열무 김치, 두번째로 온 김치가 백김치, 세번째로 온 김치가 깍두기, 네번쩨로 온 김치가 총각 김치이다. 열무 김치 맛은 먹을 만한 정도였고 백김치는 정말 맛있었다. 시원하며 새큼하다. 깔끔하며 감칠맛이 난다. 또 은은하게 풍기는 잣의 향까지 있기 때문에 김치 모니터링과는 무관하게 새로 주문해서 먹을 생각이다. 그러나 깍두기는 별로였다.

목차

한울 백김치

이 되다 보니 매달 두종의 김치를 받아 먹고 있다. 처음에 온 김치는 열무 김치, 두번째로 온 김치가 백김치, 세번째로 온 김치가 깍두기, 네번쩨로 온 김치가 총각 김치이다. 열무 김치의 맛은 먹을 만한 정도 였고 백김치는 정말 맛있었다. 시원하며 새큼하다. 깔끔하며 감칠맛이 난다. 또 은은하게 풍기는 잣의 향까지 있기 때문에 김치 모니터링과는 무관하게 새로 주문해서 먹을 생각이다. 그러나 깍두기는 별로였다.

mepay님이 보내준 갈매기 살과 한울 백김치

백김치는 정말 맛있다. 김치 국물도 시원하다. 이미 익어서 상당히 쉬어진 상태지만 그래도 맛있다. 특히 고기를 싸서 먹으면 생각만 해도 군침이 돌 정도로 맛있다. 그래서 mepay님이 보내 준 갈매기살에 백김치를 써먹었다. 잘 알다시피 고기를 백김치와 함께 먹으면 질리지 않는다. 그래서 체중이 순간적으로 2Kg 정도 늘었다.

많은 양념

지금까지 먹어 본 한울 김치의 특징은 '절이는 것은 잘하지만 양념이 떨어진다'는 생각이 든다. 먼저 열무 김치, 깍두기 모두 양념이 지나치게 많다. 따라서 김치가 시원하기 보다는 텁텁하다. 또 너무 잘다. 이런 특징은 깍두기에서도 그대로 나타났다. 깍두기를 너무 잘게 썰었고 양념도 너무 많았다. 그래서 익기 전에도 맛은 별로 였는데 익은 뒤의 맛도 별로였다. 특히 양념이 지나치게 많아 깍두기의 시원한 국물맛은 전혀 나지 않았다.

한울 깍두기

사진을 보면 알 수 있지만 상당히 익은 상태다. 또 이렇게 익었기 때문에 무가 무를 것 같은데 전혀 무르지 않다. 오히려 무의 씹는 맛은 그대로 살아 있다.

다만 깍두기를 만들 때 사용한 소금은 천일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이유는 김치가 시어질 정도까지 되도 무의 씹는 맛은 그대로 남아 있기 때문이다. 중국산 소금을 사용하면 소금의 양이 적어도 김치가 익으면서 쉬 물러진다. 참고로 소금을 많이 먹으면 좋지 않은 것으로 생각하지만 '천일염은 많이 먹어도 아무 상관이 없다'. 많이 먹어서 안되는 소금은 일반적으로 정제염을 말한다.

프리미엄 총각김치

얻어 먹는 처지에 무슨 말이 많을까 싶다. 그러나 모니터링 요원이 하는 일이 칭찬만 하는 것이 아니라 냉정한 비판도 해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오늘 이야기하는 총각 김치도 높은 점수를 주기는 조금 부족하다. 아울러 지금까지 먹은 한울 김치와는 완전히 다른 김치였다.

포장부터 다른 한울 총각 김치

포장이 다른 것이 무슨 문제일까 싶지만 아니다. 지금까지 보내온 모든 김치는 모두 같은 포장에 담겨있었다. 이렇게 포장이 바뀌었다는 점, 그리고 생산지가 바뀌었다는 점은 이 김치가 한울 OEM이 아닐까하는 조심스런 추측을 하게 만든다.

아주 먹음직 스런 김치

배송에 문제가 있어서 바로 받지 못하고 한 3일 정도 뒤 늦께 받았다. 따라서 아이스 상자를 열자 김치의 익은 냄새가 진동을 했다. 그런데 지금까지의 한울 김치와는 달리 양념의 양이 많지 않았다. 오히려 적당했다. 그래서 김치는 보기에도 아주 맛있어 보였다. 익은 줄 알고 먹었지만 아직 익지는 않은 상태였다. 원래 모든 김치는 익은 뒤에만 먹고 특히 무김치는 익지 않으면 손을 대지 않는 편이다. 그런데 보기에도 맛이어 보여 몇개를 먹어봤다. 익기 전이지만 익었다면 상당히 맛있을 것 같았다.

잘 익은 한울 총각 김치

오늘 아침을 먹는 데 우엉맘이 총각 김치를 꺼내왔다. 그런데 무 색깔이 조금 이상했다. 보통 김치가 익은 뒤 물러지면 무색깔이 흰색에서 조금 투명하게 바뀐다. 그런데 딱 그 색이었다(플래시를 사용했기 때문에 물러 보이지는 않는다). 먹어 보니 총각 김치의 맛은 괜찮았지만 역시 무가 너무 물러져 있었다. 따라서 무의 씹히는 맛은 느낄 수 없었다. 김치를 받은 것이 수요일이고, 먹은 날짜가 오늘(일요일)이며, 김치 냉장고에 보관했기 때문에 아주 푹 익은 상태도 아니었다. 그런데 이 정도로 무가 물러진 것으로 봐서 '총각 김치'에 사용된 소금은 천일염이 아니라 중국산 소금인 듯 했다(천일염으로 팔고 있는 소금의 상당수가 중국산 소금이다). 내가 이 김치를 한울에서 만든 것이 아니라 OEM일 것으로 추측한 이유는 포장지, 양념의 양과 중국산 소금[1]때문이었다.

한울 김치의 특징 중 하나는 '좋은 천일염을 사용'하며, 절임의 미학을 안다는 것이다. 그래서 별다른 양념을 하지 않은 백김치는 정말 맛있다. 또 좋은 소금을 사용하기 때문에 깍두기처럼 상당히 익은 상태여도 무의 씹히는 맛이 그대로 살아 있다. 반면에 양념을 한 김치는 지나치게 양념이 많아 시원한 김치의 제맛을 내지 못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관련 글타래


  1. 쉬즈미는 한울에서 출시한 프리미엄 김치라고 한다. 따라서 총각 김치 역시 OEM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2008/10/19 11:45 2008/10/19 11:45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2077

  1. Subject : 한울 쉬즈미 그 첫번째 - 총각김치

    Tracked from 필넷의 IT 이야기 2009/02/09 17:35 del.

    내용중 잘못된 정보를 적은 부분이 있어서 수정합니다. ^^;; 작년 12월 초에 우연히 한울 쉬즈미 김치 3차 모니터링 요원모집 포스트를 보고 응모했습니다. 1월초에 20명의 요원 발표가 있었습니?

Facebook

Comments

  1. 흑익 2008/10/19 14:17

    김치는 묵은 것만 먹는다라....저랑 비슷한 취향이시군요. 김치는 묵혀야 제맛이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10/19 17:53

      그럼요. 저는 막 익으려고 하는 김치가 가장 맛이 없던데,,, 이 김치를 좋아하는 사람도 있더군요.

  2. 공상플러스 2008/10/19 19:26

    김치는.. 여러 용도로 쓸수 있죠
    방금 담근거 : 먹는다
    익은거 : 먹는다
    쉰거 : 먹는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10/20 08:29

      저도 설익은 김치를 빼며 다 잘먹습니다. 그러나 역시 푹 익은 김치가 맛있죠.

  3. 구차니 2008/10/20 00:29

    전 겉절이를 좋아한답니다 ㅋㅋ
    소금에 대해서 예찬을 하시는거 웬지 알듯 모를듯 하네요
    저는 입이 까다로운 편이 아니라서 민감하지 않아서 말이죠 ㅠ.ㅠ
    그래도 식객 만화를 보다 보니 소금도 무시 못할꺼 같긴하더라구요.
    아무튼 야밤에 와서 ㅠ.ㅠ 침만 흘리고갑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10/20 08:30

      저도 칼국수를 먹을 때에는 겉절이를 찾습니다. 그러나 라면은 역시 신김치죠.

  4. 세상여행 2008/10/20 00:37

    예전에 다큐방송에 나온 소금 이야기가 생각나는군요. 국산천일염과 중국을 비롯한 외래 소금을 비교하고 결론은 천일염의 우수성을 알리는 방송이었죠. 기억나는 부분은 천일염은 다른 소금과 달라서 결정체가 우리 음식문화에 잘 맞는답니다(염장문화의 발달에 천일염은 필수죠). 그밖에도 소금의 종류에 관한 얘기도 있었지만 안타까운 건 우리 천일염이 생산되는 갯벌(풍부한 미네랄 제공)이 점점 사라지고 결정적으로 생산이 된다 해도 중국산 저가 소금과의 가격 경쟁에 밀려 소비자의 외면을 받는다고 하니 씁쓸하더군요. 단순한 가격이 아니라 소금의 가치를 아는 현명한 주부들이 늘어나기를 바랍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10/20 08:31

      가격 때문에 외면을 받는 것이 아닙니다.상당히 많은 업체가 국산 천일염에 중국산 소금을 섞어서 국산 천일염으로 팔고 있기 때문에 문제입니다. 심지어 생산자의 포장을 인쇄해서 중국산 천일염을 국산으로 둔갑시켜 팔아먹는 경우도 있더군요.

  5. 조선낫 2008/10/20 06:44

    어머니께서 담가주시던 백김치 생각이 나는군요.
    시원하고 청량한 담백함이 일품이었는데...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10/20 08:31

      예. 모든 음식은 다 어머님께서 해 주신 것이 맛있더군요. 다만 요즘은 김치를 담글줄 아는 사람이 드물어서 걱정입니다.

  6. audreyc 2008/10/20 15:59

    김치가 사진으로도 맛있게 생겼네요~
    저는 원래 잘 익은 김치를 좋아하지만, 엄마와 떨어져 산 후로(걸어서 10분 거리지만^^) 겉절이 맛을 못 보다 보니까 절로 겉절이를 좋아하게 되었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10/20 16:05

      무른 것을 빼고는 김치 맛은 좋습니다. 물러서 씹히는 맛이 없기 때문에 저는 잘 먹지 않게 되더군요. 그리고 저는 칼국수 먹을 때에만 겉절이를 먹어서요. 한울 백김치는 정말 맛있습니다. 한번 사드셔도 괜찮을 것 같더군요.

  7. 곰탱이 루인 2008/10/29 18:25

    저랑 같은 체험단이시네요.
    다른 건 잘모르지만 카페지기가 올린 글을 얼핏 본 거 같은데 포장지가 다른 것은 원재료가 되는 배추나 열무, 무 등의 산지에 따라 다르다고 합니다. 강원도 배추를 사용한 포기김치라면 연두색....충청도는 오렌지색 등..이런 방식인 거 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10/30 10:06

      글에도 있지만 쉬즈미라는 새 상품이고, 그래서 바뀐 것입니다. 물론 쉬즈미는 산지, 김치 종류에 따라 봉투가 다릅니다.

    • 곰탱이 루인 2008/10/30 10:09

      그러게요...처음부터 받은 건 한울김치였는데 총각김치랑 어제 받은 배추김치부터는 쉬즈미로 받았네요...

  8. 진아랑 2009/09/08 08:24

    TV에서 중국산 소금을 국내천일염 포대에 담아서 가격을 3배나 비싸게 판다는 기사를 본적이 있습니다.

    url링크를 거니 거부되었다고 댓글을 못쓰게 하네요 흑흑...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9/08 08:29

      url은 제가 막은 것이 아닙니다. 아마 텍큐 스팸 서버에서 막는 것 같더군요. 대신에 link를 이용하면 됩니다. 그리고 중국산 소금은 소금이 아니라 땅에서 파내는 소금(암염)입니다. 암염은 소금기 밖에 없기 때문에 싸기도 싸고 문제도 많습니다.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