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사생활 보호를 원하는 사람들을 위한 소셜 네트워크]

얼마 전 피디수첩 작가의 개인 전자우편 내용을 검찰에서 공개했다. 무려 7년치 개인메일을 압수 수색하고 그 중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내용만 편집, 공개했다. 의 언론특보 출신의 구본홍 사장 취임에 반대한 YTN 노조원의 이메일까지 본인에게 알리지 않고 압수수색했다고 한다. 조합원 20명의 9개월치 이메일이라고 하니 사실 우리나라에서는 사생활을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셈이다.

검찰이 피디수첩 작가의 메일을 공개한 이유는 현정부에 대한 적개심을 알려주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 개인이 개인 전자우편으로 현정부를 비판한 것까지 문제를 삼는 것을 보면 는 '생각할 자유'까지 앗아가고 있다는 느낌이다. 다만 개인의 전자우편 공개는 을 수사할 당시 정부 고위직 빨대를 이용해서 거의 매일 같이 수사를 흘렸던 것과 일맥상통한다는 생각이 든다.

아무튼 국내법은 '개인의 사생활을 보호하지 않는다'. 휴대폰 감청도 일상적이며 전자우편 압수수색도 일반적이다. 포털에서 메일을 검찰에 보냈다고 비난할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국내법상 포털에서 매일을 검찰에 건네주지 않을 방도는 없다. 정보를 제공하지 않으면 검찰이나 경찰에서 서버 자체를 압수해 가버리기 때문이다. 그래서 의 IP(Internet Protocol)도 검찰에 넘어갔고 피디수첩 작가의 개인 메일도 언론에 공개된 것이다.

사생활을 보호하는 방법

며칠 전에 올린 글에서 알 수 있듯이 정두언 의원은 실명제[1]를 하자고 하면서 실명제가 싫어 'G메일을 사용한다'고 한다. 바로 여기에 답이 있다. 국내에서 제공하는 모든 서비스를 버리고 외국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다. 사실 국내의 모든 서비스는 검열의 대상이며 경찰이 원하는 경우 언제든지 개인정보를 열람할 수 있다. 정확한 예는 아니지만 한번 글을 올리면 글을 수정할 수 없는 미투데이도 이런 류의 검열로 글을 삭제[2]했다.

특히 다른 사람과 비밀스러운 이야기가 오갈 수 있는 전자우편은 반드시 포털의 메일 보다는 외국의 메일 서비스를 이용해야 한다. 그래야 개인의 사생활이 경찰이나 검찰에 의해 낱낱이 까발려 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또 이런 일이 아니라고 해도 포털에서 사용하는 메일을 G메일로 바꾸면 잇점이 상당히 많다.

  • 강력한 스팸 필터
    국내 포털에서도 스팸 필터를 제공하지만 G메일에 비하면 거의 갓 나은 아기 수준이다. G메일의 스팸 필터는 학습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거의 모든 스팸을 걸러 낸다. 또 굳이 스팸함을 확인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개인 메일이 스팸함으로 가는 일도 별로 없다. 하루에 몇천통의 스팸 메일을 받는 나는 G메일이 아니었다면 메일 관리를 아예 포기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 아주 큰 용량
    G메일을 유명하게 한 것은 두 가지이다. 하나는 '초대를 통한 가입'이라는 가입 방식이고 또 하나는 당시로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큰 메일 용량[3]이었다. 현재 G메일의 용량은 약 8G 정도 되며 계속 증가하고 있다[4]. 그래서 아예 G메일을 웹 하드처럼 이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다.

  • 다양한 기능
    G메일은 과거 포털들이 유료로 제공하는 거의 모든 기능을 다 가지고 있다. 메시지를 가져오는 방법으로 POP3IMAP을 동시에 지원한다. 국내 포털은 SMTP를 지원하지 않는 경우가 많지만 G메일은 SMTP도 지원한다. 따라서 메일 클라이언트를 이용해서 메일을 보내고 받는 것이 모두 가능하다.

    IMAP의 폴더와 연결된 라벨 기능은 메일을 분류하기 아주 쉽게 해준다. 여기에 메시지 필터 기능을 이용하면 자동으로 받은 메일을 분류할 수도 있다. 강력한 구글 검색(Google)을 기반으로한 메일 검색을 이용하면 어떤 메일이든 쉽게 찾을 수 있다. 여기에 받은 메일의 사본이 모두 G메일 서버에 저장되기 때문에 예기치 않은 컴퓨터의 문제로 메일을 잃을 가능성도 없다.

  • 다양한 전달 및 가져오기
    G메일은 기본적으로 받은 메일을 다른 주소로 '포워딩'(Forwarding)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또 계정당 5개의 메일 가져오기 기능을 제공한다. 물론 POP3나 IMAP을 지원하는 계정으로 부터 메일을 가져오는 기능이다. 이 두 기능을 이용하면 '여러 개로 분산된 메일을 G메일 하나로 통합하는 것'이 가능하다. 나는 총 20개에 가까운 메일 계정을 G메일 계정 하나로 통합해서 사용하고 있다.

  • 사업에 도움이되는 G메일
    보통 작은 업체들은 메일 서버로 포털의 메일을 주로 사용한다. 그러나 구글 앱스(Ggoogle Apps)를 이용하면 중소기업은 자신만의 메일 서버를 아주 간단히 구축할 수 있다. 즉, artech@nate.com과 같은 주소가 아니라 artech@qaos.com과 같은 메일 주소를 사용할 수 있다는 이야기이다. 총 100개까지 계정을 만들 수 있다는 제약이 있지만 이 것만 해도 상당히 도움이 되는 기능이다.

G메일에 '가입하는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Google 계정 만들기를 클릭한 뒤 요구하는 정보를 입력하고 "동의합니다. 내 계정을 만들겠습니다"라는 단추를 클릭하면 끝이다. 어렵다고 생각하면 초대장없이 Gmail 가입하기의 6번 부터 읽어 보면 된다. 중소기업에서 자체 메일 서버를 구축하려면 구글 메일 호스팅 사용하기를 읽어 보고 직접 메일 서버를 구축하면 된다. 메일 서버를 구축하는 방법을 잘 모르거나 스스로 할 수 없는 업체라면 artech@qaos.com으로 문의하면 된다.

간단히 보는 G메일의 기능

구글 앱스(Google Apps)에서 제공하는 기능과 구글의 다른 서비스(달력(Calendar), 문서도구(Docs))와 함께 사용할 수 있다. 달력과 문서도구는 일을 함께 진행할 때 상당히 유용한 기능이다.

G메일를 설정하고 구글 랩(Google Labs)에 등록된 G메일의 확장 기능을 설정할 수 있다. 구글 랩을 이용하면 G메일에 다양한 기능을 추가할 수 있다.

③ G메일의 강력한 기능 중 하나인 검색 기능이다. 이 검색 기능을 이용해서 스펨 메일함에 포함된 메일을 포함 전체 메일을 아주 간단하게 검색할 수 있다. 검색할 때 메일을 함을 지정하는 것은 물론 각각의 메일 필드에 따라 검색하는 것도 가능하다.

④ 기본 편지함이다. 받은편지함, 보낸편지함, 임시보관함, 스팸함이 제공되며 이외의 편지함은 편지함 보다 훨씬 편하고 관리하기 쉬운 라벨 기능으로 메일을 분류할 수 있다. 물론 편지쓰기를 클릭하면 메일을 작성할 수 있다.

⑤ 라벨 기능이다. 화면에는 7개만 보이지만 이외에 나머지는 '라벨 더보기'를 클릭하면 확인할 수 있다. 라벨은 IMAP의 폴더 기능과 같은 기능을 하며 메일 클라이언트의 편지함과 같은 기능을 한다. 그러나 폴더나 편지함 보다는 훨씬 더 유연한 기능을 제공한다. 또 그림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각각의 라벨에는 원하는 색을 부여해서 메일 목록에서 확인하기 쉽도록 한다.

⑥ '메일 관리기능'이다. 메일 목록에서 사용할 수 있는 관리기능이다. 스팸을 해제하고 메일을 이동하고 라벨을 붙일 수 있는 등 메일을 관리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구글 톡(Google Talk)이라는 구글 메신저를 웹 메일에서 별도의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고 바로 사용할 수 있다. 'NateOn'은 무겁고 레지스트리를 많이 건드리며 'MSN'도 귀찮아서 요즘은 '구글 톡'만 사용하고 있다. 구글 톡만 사용하는 또 다른 이유는 G메일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신비로에서 가져온 메일이다. 필터를 이용해서 자동으로 '개인/신비로' 라벨을 붙이도록 했고 가져온 메일도 스팸 필터링이 적용되기 때문에 스팸함으로 가있는 것을 알 수 있다.

관련 글타래


  1. 실명제가 아니라 '본인 확인제'이다. 글을 쓸 때마다 '잠깐만'으로 이것을 쓰는 이유는 실명제라고 쓰면 또 본인 확인제라고 '체'하는 사람이 꼭 있기 때문이다. 
  2. 검열이라고 하니 의 전매특허로 알고 를 비판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글을 보면 알 수 있지만 임기 말에 발생한 일이다. 다만 시절에는 지금 처럼 표현의 자유를 압박하지 않았다. 
  3. 유료로 제공하는 메일 서비스의 용량이 큰 경우 100M 정도였을 때 1G 용량을 제공했다. 
  4. 2018년에 확인해 보면 17G까지 증가했다. 
2009/07/03 14:58 2009/07/03 14:5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2641

Facebook

Comments

  1. 빛이드는창 2009/07/03 15:59

    글잘읽고 갑니다~~ 저는 G메일 안썼는데..
    사생활보호를 위해 G메일을 써야겠어요~

    좋은하루보내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7/03 18:52

      예. 가급적 G메일로 바꾸는 것이 좋습니다. 기능도 G메일이 훨씬 강력하니까요.

  2. 칼세란줄리어드 2009/07/03 16:02

    외국스패함... 쩌는군요... 거의 8000천통...;;

    perm. |  mod/del. reply.
  3. Gann 2009/07/03 16:11

    저, 이름 어떻게 바꾸죠? 처음 글 입력할때 완전 공감한다는 뜻으로, 이름에 "완전"을 넣었더니..
    계속 따라나니네요..;;;
    그래서, 계속 바꿔서 다시 입력해야해요 ㅜㅜ

    perm. |  mod/del. reply.
  4. 쿠앍 2009/07/03 16:27

    더불어 주민번호도 요구하지 않지요
    아무렴요 헤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7/03 18:53

      그럼요. 그런데 얼마 전 경찰청에서 주민등록 번호 주고 이메일 압수 요청을 했다고 하더군요. 구글 코리아에... 거의 바보들이죠.

  5. 학주니 2009/07/03 16:42

    Gmail을 쓰는 사람들이 많아지겠군요..

    perm. |  mod/del. reply.
  6. 인게이지 2009/07/03 17:19

    보안을 위해 https 항시 사용을 설정해주면 좋죠.

    G메일 스팸필터는 정말 강력하죠. 국내 포탈의 징징대는 소리는 다 개소리라는....ㅡ.ㅡ;;
    지금까지 온 수천통에 매일중에 딱 하나만 잘못 분류했었죠.
    그것도 처음만 그랬고 다음에는 제대로 분류해냈습니다.
    아무리 이름이 스팸스러워도 스팸이 아닌 메일 귀신같이 분류해내죠

    가입시 요구하는 정보도 이름과 원하는 아이디, 보안질문, 분실시 비밀번호를 보내줄 보조주소 정도뿐임 주민등록번호 같은거 안받음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7/03 18:54

      예. 정말 강력합니다. 스팸함을 매번 확인하지만 잘못 스팸으로 가는 경우는 거의 없더군요.

  7. 선인장^^ 2009/07/03 18:23

    공권력으로부터 사생활을 보호하는 방법으로 외국서비스들을 이용하는 방법도 유용하겠으나, 이렇게 개인적인 '도피'만으로는 한계가 있지 않을까 합니다.

    사생활보호 관련 법안과 제도들이 마련되어있었다면 애초에 이런 문제자체가 발생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개인적인 해결책보다는 어렵지만 사회적인 해결책도 함께 모색해야 근본적인 해결이 가능할 것 같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7/03 18:49

      사회적인 해결책 모색은 말할 필요가 없는 기본이죠. 그리고 이것을 '도피'라고 하지 않습니다. 상대가 어디를 공격할 것을 알고 그 공격점을 강화하는 것을 도피라고 하지 않기 때문이죠. 글의 논점을 잘 못 파악하신 것 같습니다.

    • 동감.. 2009/07/04 03:47

      선인장님 말씀 동감... 사회적인 해결책... 사생활보호관련법안이 필요하고 인식적인 문제가 중요하죠.
      남의 사생활은 침해 받아도 되고 자신들의 권리는 악착같고... 이중적인 경우가 많습니다.

    • 선인장^^ 2009/07/04 11:48

      '도피'라는 표현이 좀 오해의 소지가 있군요. 반어법처럼 쓴다고 쓴 건데, 꼭 비도덕적이라고 비난하는 것처럼 느껴지네요. 사회적인 내용과 별개로 사생활을 보호하려는 개인적인 노력은 당연히 기본적으로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8. 에어웨이 2009/07/03 22:24

    저도 한국 메일 서비스 안쓴지가 벌써 8년이 다 되어갑니다.
    핫메일로 시작했다가 한국으로 돌아가서 한메일을 잠깐 썼지만
    맘에 안들었고 MSN 메신저때문에 다시 핫메일로 돌아왔습니다. 지금은
    핫메일와 지메일을 같이 쓰고 있죠. 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7/04 12:27

      저는 쓰기는 합니다. 다만 경유지에 불과하죠. 모두 G메일로 오도록 해 두었으니까요.

  9. pardonk 2009/07/03 22:46

    포털 메일에 비해 기능도 더 낫지만 그런 기능을 떠나서 구글 서비스의 공통된 특징, 정말 심하게 빠르기도 하죠.
    무슨 메일이 사이트내 쪽지보다 더 빨리 오는 듯 한..
    게다가 메일이 중간에 소실되는 경우가 없어서 해외 서비스 이용할 때는 필수이기도 하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7/04 12:27

      예. 빠르고 메일 잡아먹는 일도 없습니다.

  10. 2009/07/04 12:19

    구글코리아에 압수수색을 요청하면 들어줘야 하지 않나요? 그래서 아예 한국에 없는 AOL을 쓰려고 하는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7/04 12:28

      서버가 한국에 없고 서비스 자체가 국내 서비스가 아니라 아무 상관이 없습니다. 또 주민등록 번호를 저장하지 않으니 누가 누군지 알 수도 없고요.

  11. 아줌마 2009/07/04 16:11

    도아님, 제가 오늘 한메일을 열려는데 빈 페이지라고 열리지가 않습니다.
    무슨이유인지..

    참, 그리고 인사도 없이 여기에와서 좋은 글 많이 읽고갑니다.
    고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7/05 09:42

      한메일 문제는 저도 모릅니다. 그리고 방문 감사합니다.

  12. 데굴대굴 2009/07/08 00:06

    무엇보다 좋은건 전용 어플을 쓰면 정말 편리하다는데 있습니다. 중독이 됩니다.

    perm. |  mod/del. reply.
  13. 녹풍 2010/02/03 19:05

    패킷 감청 때문에 궁금한 점이 생겼는데 어디다 물어 봐야 할까 고민 끝에 여기 찾아왔습니다.
    뉴스에 보면 'gmail도 패킷 감청으로 뚫린다.' '네이버 아이디 비번 다 볼 수 있다' 라고 하는데, 네이버 아이디 비번이야 모르겠지만, gmail에서 https 모드를 활성화한 채 사용을 하면 패킷 감청으로도 내용을 볼 수 없는 것 아닌지 궁금합니다.
    블로그에도 관련 글을 올렸는데 답변해 주시는 분이 있을지 궁금하네요. 도아님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http://mytory.textcube.com/entry/패킷-감청과-https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2/04 14:31

      https를 패킷 감청으로 잡아내지 못합니다. 그렇게 쉽게 잡히는 것이라면 외국의 모든 금융권은 매일 해킹되야 정상입니다.

  14. 안랩인 2011/11/01 16:06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