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MBC 100분 토론에서 민주주의 위기인가라는 주제로 토론을 했다. 이 토론에는 공성진 최고위원, 정진영 경희대 교수, 최창렬 용인대 교수, 송영길 민주당 최고위원, 이해영 한신대 교수, 김종배 시사평론가가 참석했다. 100분 토론을 본 사람을 알 수 있겠지만 과 국민의 시각차는 넘을 수 없는 벽처럼 컸다. "국민 60%가 민주주의 후퇴를 염려하고 있다"고 해도 답은 언제나 하나였다. "광장 민주주의를 버리고 대의 민주주의를 하라"는 것이 전부였다. 아무튼 이어 시민논객의 질문이 이어졌다.

동영상 삭제 알림

그것이 알고 싶다에 출연한 뒤 제 출연분을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그런데 이 동영상을 SBSi에서 저작권 위반으로 신고, 유튜브 계정이 잘렸습니다. 이 탓에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 강좌 대부분이 사라졌습니다. 복구 가능한 동영상은 페이스북을 통해 복원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드라마 백동수에 대한 글의 남은 이야기를 보기 바랍니다.

나중에 말뜻을 알고 뻘쭘해진 공성진

모든 책임을 야당에게 돌리는 공성진 의원 답변을 듣고 답답한 시민논객이 남북문제에 대해 한창 전쟁 위기감이 높을 때도 특사를 파견, 국민을 안심 시켰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하려고 하자 말을 끝까지 듣지도 않은 공성진 의원의 답변이 이어졌다.

"밀사가 돈 갔다 준 것입니다"

정확히 나는 60년대에 태어나 70년대에 초등학교를 다녔다. '1976년 김일성이 남침한다'[1]는 흉흉한 소문이 학교 전체를 감싸고 있을 때이다. 이때 대북특사가 파견됐는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돈을 퍼줄 상황은 아니었다.

그런데 '공성진' 의원은 이때 특사가 "돈을 가져다 주었다"고 한다. 오히려 시민논객과 시청자가 난감했다. 공성진 최고위원의 말대로라면 박정희도 김일성에게 돈을 퍼다 주었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물론 공성진 의원은 남북문제와 특사라는 말에 앞 뒤를 생각하지도 않고 김대중, 노무현 정부의 대북정책퍼주기로 비난하기 위해 던진 말 일 것이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바로 이 공성진 의원의 자세가 의 자세이며, 나아가 의 자세라는 점이다. 상대가 하는 말은 듣지 않는다. 그러면서 비난한다. 그리고 '대의 민주주의'(쪽수 게임)를 주장한다. 그래서 의 모태이며, 이 추앙해 마지 않는 박정희 , 또 박근혜 전당표의 아버지를 김일성에게 돈을 퍼다 준 사람으로 만들 수 있는 것이다.

한나라당은 보수가 아니다. 한나라당에는 우파도 없다. 오로지 수구만 있다.

관련 글타래


  1.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과자 봉투에 1976이라는 숫자가 숨어있었고 이 과자의 생산 공장이 김일성의 고향에 있었기 때문에 나돈 헛소문이었다. 
2009/06/19 09:21 2009/06/19 09:21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2609

  1. Subject : 우리 사회 위기의 진정한 원인

    Tracked from 일체유심조 2009/06/19 10:56 del.

    공부 너무 많이 할 필요도 없고 사회 현상을 너무 깊이 분석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든다. 왜냐하면 지금의 위기는 언제나 있던 위기이기 때문이다. 즉 민주주의가 위기인데 민주주의는 우리?

Facebook

Comments

  1. 댕글댕글파파 2009/06/19 09:48

    백분토론에 한나라당의 입장은 언제나 똑같더군요.
    얼굴만 다르지 하는 말은 다 똑같은...

    perm. |  mod/del. reply.
  2. 에어웨이 2009/06/19 09:54

    박정희가 북한에 돈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웃음밖에 안나오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JOT갑제 노망이 사라져서 정신 차렸다고 하거나
    쥐SE끼가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고 하는거랑 마찬가지 ㅋㅋㅋㅋ

    perm. |  mod/del. reply.
  3. 미령 2009/06/19 10:40

    정말 동의합니다.
    한나라당은 절대 우익이 아닙니다.
    보수도 아닙니다.

    수구꼴통일 뿐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6/19 10:41

      예. 수구죠. 저 수구를 보수로 아는 사람이 많아서 문제입니다.

  4. ckgh 2009/06/19 14:03

    한나라당을 공통된 주장은 국회에서 해결하자.민주주의는 다수결의원칙이다..국민이 뽑아줬으니 국민이 책임져라..
    등의 내용이던것 같던데요. ..정말 선거권에 소중함을 다시 느끼게 해주는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6/20 10:00

      예... 투표만 열심히 해도 저른 쥐를 잡는 것은 쉽습니다.

    • 길바라기 2009/07/04 15:35

      딴 얘기 같습니다만,, 예전에 KBS 심야토론에서 어느 정치평론가 패널이 민주당/한나라당 모두 일갈하며 여야 위치가 바뀌면 자신들의 주장은 까마귀 고기 구어 먹은듯 잊고 한 쪽은 나가고 한 쪽은 들어오라 요구하고 변하지 않는 모습이라 국민이 양쪽 모두에 실망하고 지쳐있다는 일침을 가한 적이 있는데 정말 변하지 않는 모습 같습니다. ckgh님 글로 돌아와서,, 저도 선거권의 소중함을 느낍니다.

  5. 이병규 2009/06/20 03:14

    공성진 의원 미니홈피에 들러보세요.
    국민들과 소통한다고 대문짝에 걸어 두었네요.
    오늘 100분토론에서의 자세는
    소통이 아니라 꼴통이었습니다.
    정말 쌍욕이 나오지만,
    괜히 했다가 잡혀갈까봐 못하겠어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6/20 10:00

      들릴 생각은 없습니다. 공성진이 꼴통이라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일이니까요. 명박이가 소통에 달인이면 '쥐'는 소통의 신입니다.

  6. 공상플러스[▶◀] 2009/06/20 17:15

    후우......

    perm. |  mod/del. reply.
  7. 착한남자 2009/06/24 14:09

    신x지호가 더하던데요....
    자기는 절때...대한민국적인 사람이고....
    자기 반대하면 반대한민국적인 사람이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6/24 14:15

      그쪽은 더하고 덜하고가 없습니다. 다 똑 같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