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일러, 헤살로 바꿔쓰자!

스포일러의 우리말, 헤살

보통 영화의 내용을 미리 이야기하는 사람 또는 행위를 스포일러라고 한다. 식민지도 아닌데 스포일러와 같은 외래어가 거의 국어처럼 통용되는 것도 우습다. 그러나 사실 우리말을 잘 찾아 보면 스포일러와 비슷한 말을 찾을 수 있다. 바로 헤살이다. 헤살의 의미가 '짓궂게 방해한다'는 뜻이니 어감은 약간 차이가 있지만 스포일러와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따라서 스포일러 대신에 헤살, 헤살쟁이, 헤살부리다와 같은 말을 사용하면 스포일러를 충분히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제안한 순수한 우리말도 꽤 된다. 먼저 악플을 다는 사람을 말하는 누리개가 있다. 이 말은 내가 독창적으로 만든 말이다. 또 스크린 대신에 그리메를 사용하자는 제안도 했다. 오늘은 스포일러 대신에 순순하 우리말인 헤살 또는 헤살쟁이1 제안*한다. 먼저 스포일러가 어떤 듯인지 알아 보자.

영화 식스 센스를 보러 갔다. 그런데 보고 나온 사람이 "부르스가 유령이다"라고 외쳤다. 영화가 재미있을까? 이런 사람을 헤살쟁이, 이 사람이 한 행동을 헤살이라고 한다.

스포일러

출처: 위키백과

스포일러

스포일러(Spoiler) 또는 네타바레(어: ネタバレ, ネタばれ)는 영화, 소설, 애니메이션 등에서 처음에 밝히지 않은 다음 줄거리나 내용을 관객, 독자, 또는 네티즌에게 밝히는 행위를 말한다. 줄거리의 구성이 줄 수 있는 즐거움이 다음 상황을 알 수 없는 긴장감 속에서 올 수 있기 때문에 이런 행위는 영화나 소설을 볼 때 느낄 수 있는 흥을 깰 수 있다.

어원

'스포일러'는 '망쳐 버리는 사람 또는 그 행위'라는 뜻의 영어 'Spoiler'에서 왔다. 또한 '네타바레'는 이야기의 핵심 부분을 뜻하는 속어 네타(ネタ)와 들키다, 발각되다라는 뜻인 바레루(バレる)의 합성어이며, 줄여서 '네타'라고도 한다.

한국어 순화어

스포일러의 한국어 순화어로 대표적인 것이 '미리니름'이 있다. 미리니름은 드래곤 라자 클럽에서 눈물을 마시는 새에서 '니르다'(읽다의 중세 한국어)의 명사형 니름과 먼저, 일찍을 나타내는 관형사 '미리'를 합친 합성어이다.

국립국어원에서 실시한 인터넷 투표로는 '영화헤살꾼'이 순화 용어로 뽑혔다. 하지만 원래 '스포일러'라는 단어는 영화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던 것이라 스포일러를 완전히 대체하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미리니름이라는 말은 Sleepy님의 우리말 잡담이라는 글에서 처음봤다. 일단 미리니름2이라는 말에는 스포일러의 의미가 와닿지 않는다. 또 미리니름은 발음하기가 힘들다. 따라서 이 말의 생명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오히려 국립국어원의 영화헤살꾼이라는 말이 스포일러에 더 가까운 것 같다.

그러나 위키 백과에 나오듯 이 말은 영화에만 사용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스포일러의 우리말로 가장 적당한 것은 헤살쟁이가 아닌가 싶다. 헤살이 훼방을 놓는 것을 의미하며, 쟁이사람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훼방을 놓는 사람을 헤살쟁이이라고 부르고 이런 행위를 헤살이라고 하면 스포일러의 의미를 그대로 살린 우리말을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관련 글타래

  1. 원래는 헤살꾼을 사용했지만 어감이 쟁이가 나아 쟁이로 바꾸었다. 

  2. 니르다는 '읽다', '이르다'의 옛말이다. 따라서 미리니름도 어느 정도 뜻은 통한다. 그러나 그런 의미라면 미리니름 보다는 '미리이름'이 더 낫다. 

2008/04/26 12:16 2008/04/26 12:1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662

  1. Subject : 우리말 잡담 - 미리니름

    Tracked from Sleepy Tiger 2008/04/26 13:25 del.

    국어에는 잘못 사용되는 말이 많다.먼저 생각나는게 반증/방증이 있겠고, 꽁수/꼼수가 있다. 방증(傍證)은 주위의 증거, 즉 직접적이진 않으나 뒷바침하는 근거이다."이 얼룩은 범인이 음료수를

Facebook

Comments

  1. okto 2008/04/26 13:30

    제경우, 미리니름이 영화헤살꾼보다 스포일러의 의미에 잘 와닿았던 이유는 미리니름의 의미가 구체적이기도 하고 '헤살'이라는 말의 뜻을 몰랐기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지금은 헤살의 어감도 익숙해져서 거부감이 없습니다.
    영화헤살꾼의 뜻이 제한적이라 두 단어 모두 살아남기는 힘들것이라 생각했는데 도아님 생각처럼 그냥 '헤살꾼'으로만 사용한다면 괜찮을것 같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26 13:59

      예. 헤살, 헤살꾼으로 사용하면 딱인 것 같더군요.

  2. 삭제한 글 2008/04/26 13:59

    작성자가 삭제한 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26 13:59

      스포일러와는 뜻차이가 많이 납니다.

  3. MaanMaan 2008/04/26 15:03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4. 서정은 2009/10/09 11:17

    의미 면에서는 미리니름이 더 와닿네요.
    굳이 우리말을 잘 모르는 사람이라도 '미리니름? 미리 일렀다는 건가?' 정도는 생각할 수 있을 테구요.
    흠..헤살꾼이라.
    뭐 일단 정해졌다니 안 쓰기도 뭐하네요.

    ex) 미리니름 싫어요~ / 영화헤살 싫어요 ~
    음, 익숙해져서 그런가 미리니름쪽이 좋긴 하네요.
    무려 작년에 헤살꾼으로 정해졌다는데도 불구하고, 실제로는 미리니름이 더 많이 쓰이고 있고..
    여튼 글 잘 읽고 갑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10/10 12:21

      헤살이 훨씬 더 쉽습니다. 그 이유는 헤살은 지금도 사용되는 말이니까요. 자신이 모른다고 말까지 왜곡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그리고 굳이 영화헤살이라고 할 필요도 없습니다. 헤살이라고 하면 상황에 따라 결정되니까요.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