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스킨을 얼마나 자주 바꾸나요?

내가 처음 블로그를 시작한 것은 '2004년 6월'이다. 그리고 블로그에 처음 올린 글이 왜 집권하면 수구가 되는가?라는 글이다. 블로그의 첫 페이지는 우리는 이제 21세기로 간다.라는 글 이다. 그러나 이 글은 블로그에 올린 첫글이 아니라 1996년에 홈페이지를 만들면서 올린 글이다.

블로그를 개설하고 첫 글을 올린 뒤 홈페이지의 글을 블로그로 옮겼기 때문에 왜 집권하면 수구가 되는가?(/1)라는 글의 주소가 가장 빠르지만 날짜는 우리는 이제 21세기로 간다.(/4)가 빠르기 때문에 블로그의 첫 페이지에 나타난다. 또 따지고 보면 우리는 이제 21세기로 간다.인터넷에 올린 첫 글인 셈이다1.

블로그를 개설한 이유도 상당히 간단하다. 당시 홈페이지의 규모가 커지면서 홈페이지에 대한 공영성 문제가 불거졌다. 개인 홈페이지로 시작했지만 회원수가 많기 때문에 개인 홈페이지가 아니라 공공 홈페이지로 봐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홈페이지에 있는 '개인적인 글을 올리기 위해 시작한 것이 블로그'였다.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Movable Type을 비롯한 상당히 많은 블로그 도구를 시험했다. 제로보드 기반의 '조그'도 이때 시험했지만 결국 사용하게 된 블로그 도구는 였다. 태터툴즈를 사용한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다. 먼저 개발자가 한국 사람이며, 따라서 언어적인 문제를 겪지 않아도 된다. 또 간단한 스킨 구조 때문에 사용할 수 있는 스킨이 많았고 디자인이 외국 블로그 도구에 비해 예뻤다.


처음 사용한 스킨(100_quan)

지금 기억으로는 '태터툴즈에 기본적으로 포함되어 있던 스킨'이라고 생각한다. 디자인도 깔끔하고 간단하다. 최근의 내용이 출력되는 것은 스킨만 예전의 스킨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태터툴즈에서 텍스트큐브까지 발전했지만 기본적인 구조가 같기 때문에 아직까지 스킨이 호환된다.

를 사용하면서 자주 한 일이 패치였다. 이것 저것 패치한 것이 많아 '태터툴즈'가 판올림되면 공포증이 몰려왔다. 개인적으로 패치해서 사용한 부분이 많아 판올림하면 다시 패치해야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태터툴즈를 사용할 때까지만 해도 판올림 보다는 스킨을 자주 바꿨던 것 같다. 아무튼 기본 스킨을 사용하다가 뭔가 부족한 것 같아 바꾼 수킨이 초코밀크(chocomilk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전 디자인에 비해 조금 더 튄다.


나름 대로 변경해서 사용한 스킨

기본 스킨을 사용하다 다른 스킨을 사용하면서 부터는 스킨을 나름 대로 바꿔서 사용했다. 이 스킨도 아래쪽의 'QAOS.com'이라는 메뉴는 따로 추가한 것이고 페이지 위쪽에는 독도 사랑에 대한 그림과 , KT에 대한 반대 로고를 달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세번째로 사용한 스킨

'초코밀크'는 3단이기 때문에 본문의 폭이 너무 좁았다. 그래서 바꾼 스킨이 모노데이(monoday_sarang)이다. 2단이며 왼쪽의 메뉴를 상당히 큰 아이콘을 사용했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폭이 좁기 때문에 본문의 폭은 그리 넓지 않았다. 또 당시 올블로그는 추천 단추를 블로그에 달 수 있었기 때문에 '추천 단추'가 달려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외에 1984인지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다른 사람들이 사용하는 것을 보고 잠시 잠깐 스킨을 바꾼적이 있다. 그러나 이런 스킨 중 긴 시간동안 사용한 스킨은 많지 않았다. 그 이유는 아무래도 간단함을 좋아하는 성격과 맞지 않기 때문인 것 같다.


처음으로 오래 사용한 스킨

보통 이 당시 스킨은 몇달에 한번씩 바꿨다. 조금 사용하다 다른 사람이 사용하는 스킨이 마음에 들면 따라서 바꾸었기 때문이다. 이 스킨은 'Simple_BKO'라는 스킨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나름대로 단순한 디자인을 사용했다. 이 스킨은 근 1년 가까이 사용했던 것 같다. 물론 본문 위의 로고는 지우고 사용했다.


가장 오래 사용한 스킨

'심플BKO'(Simple_BKO)에 이어 사용한 스킨은 '포토월'(fotowall by nCloud / Modified by HLDEC)이다. nCloud님이 만든 스킨을 다시 HLDEC님이 바꾼 스킨이다. 이 스킨은 작년 moving box로 바꾸기 전까지 약 2년 넘게 사용한 스킨이다. 스킨이 가지고 있는 간결함 때문에 다시 사용하고 싶은 생각이 드는 스킨이다.

이 스킨도 상당히 많이 바꿨다. 위쪽에 불필한 메뉴를 모두 제거하고 블로그 로고와 태극기만 달았다. 다단을 사용하던 사람들이 1단으로 바꾸면 적응하기 힘들다. 그 이유는 사이드바로 접근하던 메뉴를 매번 페이지 끝으로 이동해서 사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나는 1단에 상당히 익숙하다. 그 이유는 이 스킨을 몇년 동안 사용했고 이 스킨 이후로는 계속해서 1단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해상도에 따라 변하는 스킨

mepay님 블로그를 방문했다가 알게된 스킨이다. 워낙 깔끔해서 용을 용으로 바꿨다. 해상도에 따라 3단에서 2단으로 바뀌는 스킨이다. 그러나 이 스킨도 1단으로 바꿔 사용했다.

처음에는 깔끔함에 반해서 바꿔지만 시간이 지나자 조금 식상해진 스킨이다. 스킨에 버그도 있고 워드프레스의 스킨을 배낀 것 같은 스킨이다. 이 스킨을 작년에서 화이트 보드로 바꾸기 전까지 사용했다. moving box로 바꾼 것이 작년 5월이고 다시 작년 11월 화이트보드로 바꿨기 때문에 한 3개월 정도 사용한 셈이다.


여백의 미가 넘치는 스킨

민노씨 블로그를 방문했다가 여백의 미가 넘치는 이 스킨으 보고 바로 갈아탔다. 현재는 1단을 사용하고 있지만 전체적인 디자인에서는 큰 차이가 없다.

화이트보드로 스킨을 바꾼 뒤 미르~*님이 "클론의 습격이 이어질 것"이라는 이야기했다. 과연 예상대로 정말 많은 사람들이 이 스킨을 사용한다. 보통 기본값을 사용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블로그를 방문하면 헛갈릴 때가 많다. 물론 기본적인 디자인 외에 다른 부분이 있지만 헛갈리는 것은 사실이다. 또 기본적으로 1단에 익숙하기 때문에 화이트보드도 1단으로 바꿨다.


1단 화이트 보드

화이트보드 2단을 1단으로 바꿨다. 이렇게 되면 접근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블로그 위쪽에 를 이용해서 분류를 추가하고 오른쪽에 페이지를 이동할 수 있는 이동 막대를 두었다.


1단 화이트보드 심플

원래 여백의 미를 살린 스킨이지만 여백 보다는 공간 활용에 더 중점을 두기 때문에 '1단 화이트보드'의 메뉴 윗부분에 있던 홈, 태그, 로케이션을 제거한 스킨이다. 이렇게 했기 때문에 이전에 보여준 넓고 시원한 느낌은 많이 사라지고 조금 꽉찬 느낌을 준다. 여기에 구글 톡으로 채팅하는 기능, PDF로 저장하는 기능, 낙서판까지 달았다. 따라서 현재 사용하고 있는 스킨과 거의 똑 같다.

'1단 화이트보드'는 2단을 1단으로 바꾸는 것에만 신경을 썼기 때문에 CSS 구조를 거의 신경쓰지 않았다. 여기저기 정상적으로 보이도록 스타일 시트를 바꿨기 때문에 원래 화이트보드의 깔끔한 CSS 구조가 상당히 어긋났다. '1단 화이트보드 심플'은 1단 화이트보드에서 여러 기능을 추가한 것외에 스킨을 원래 화이트보드 스타일 시트의 구조로 복구한 것이다.

다만 최근에 또 약간의 변화를 주었다. 바로 '플래시 타이틀'이다. 의 제목이 조금 큰 감이 있었기 때문에 제목을 플래시로 출력하도록 바꾸었다. 다만 플래시 타이틀은 1. 플래시의 크기가 너무 크고 2. 제목을 복사할 수 없으며 3. 플래시를 지원하지 못하는 모바일 환경에서 제목이 표시되지 않기 때문에 계속 사용할 것인지 아니면 다른 대안을 찾을 것인지 고민하고 있다.

현재는 생각 중인 스킨은 화이트보드의 스타일 시트 구조와 포토월(fotowall)의 간결함이 결합된 스킨이다. 포토월(fotowall)로 다시 갈까하는 생각을 했지만 아무래도 화이트보드의 구조적인 CSS를 포기하는 것보다는 이 구조적 CSS에 포토월 스킨을 입히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관련 글타래


  1. 1996년 3월 1일에 올린 글이기 때문에 쓴지 벌써 13년이 넘는 셈이다. 

2009/04/08 14:52 2009/04/08 14:52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2446

  1. Subject : my blog skin history

    Tracked from Astraea's Say about,,, 2009/04/08 18:27 del.

    블로그 스킨을 얼마나 자주 바꾸나요? from. 도아의 세상 사는 이야기 wordpress 로 이사와서 블로그를 시작한게 2006년 3월 그때 골랐던 Chris M 의 Toni.. 그중 내가 좋아하는 purple 거기에 minimale 아이...

  2. Subject : 다시 스킨을 변경합니다.

    Tracked from Zasfe's nomal note 2009/04/23 14:37 del.

    당췌 블로그에 포스팅하는 것이 낮설은지 모르겠습니다.어떤 글을 써야 할지도 모를때에는 이런 스킨편집(퍼나르기;;)라도 하면서 블로그에 정을 붙이고 있습니다.여전히 용도는 댓글알리미용

Facebook

Comments

  1. 구차니 2009/04/08 15:07

    한번쯤은 티스토리 스킨도 만들어 봐야 하는데 아무래도 스킨쪽은
    네이버에 비하면 불편하더군요(저 같은 웹 초보는 말이죠 ㅠ.ㅠ)

    이번에 동일 스킨에 배경 사진만 바꾸었을 뿐인데 와주시는분들이
    100만배 낫다는 평에 좌절중입니다 OTL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08 16:35

      티스토리 스킨은 HTML과 CSS에 대한 이해가 있어야 만드는 것이 가능합니다. 레이아웃 몇개로 만들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상당히 힘듭니다. 그리고 배경을 바꾸니 확실히 낫군요.

  2. Kael H. 2009/04/08 15:35

    뭐... 저도 님 블로그 보고 화이트보드 스킨 쓰기 시작했으니까요(먼산)
    전 지금까지 스킨을 딱 2번 변경했네요.. ^^;;

    블로그 5달동안 2번 변경이라.. 전에 쓰던 스킨이 3달, 화이트보드가 2달..
    저도 오랫동안 스킨 유지하는 편은 아닌가 보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08 16:35

      원래 초기에는 자주 바꿉니다. 마음에 딱 드는 스킨을 발견하면 조금 오래가지만요.

  3. 아카사 2009/04/08 15:41

    설치형이나 티스토리 사용하시는 분들을 보면 스킨은 어떻게 만드는건지 저로서는 그저 신기하게 느껴질 뿐입니다. 티스토리에서 평소 하던대로(야매식으로) 직접 부딧혀가며 HTML과 CSS를 배우려 해봤습니다만, 금새 포기(......)

    지금은 인터넷에 예제로 공개된 레이아웃을 긁어다가 조금씩 수정하면서 제로보드의 레이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저에게는 굉장히 어렵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08 16:36

      기본적으로 HTML과 CSS에 대한 이해가 없으면 만들지 못합니다. 따라서 초보자들이 스킨을 만드는 것은 불가능하죠... 물론 아주 간단한 스킨은 가능합니다.

  4. Zasfe 2009/04/08 16:35

    정말 수정하기 쉬운것이 지금 도아님이 사용하시는 whiteBoard 스킨인것 같습니다.

    저도 한때 whiteBoad 스킨으로 변경하면서 우려했던것이지만 도아님이 사용하시는 스킨은 금방 유행하게 되더군요. (특히 1단으로 수정하시기 전 스킨으로..)

    그나저나 블로그를 포스팅보다 스킨바꾸는 일에 더 몰두하게 되네요 Onion016.gif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08 16:37

      예. 사용을 해보니 구조적으로 워낙 잘되어 있어서 정말 수정하기 쉽더군요.

  5. 학주니 2009/04/08 16:47

    생각해보니 저도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스킨을 자주 바꾼 듯 싶어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09 09:40

      학주니님은 TNM이라 스킨 바꾸는 것이 어렵지 않나요? 내부 테마를 바꾸는 정도만 가능할테데요.

  6. 야이노마 2009/04/08 17:05

    저도 언젠가는 저만의 스킨을 만들고 싶지만....
    그 언제가가 언제 오려나 ㅋㅋ
    전 3단스킨이 제일 맘에 들더라구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09 09:41

      본문에 있지만 저도 아주 예전에 3단을 사용했습니다. 접근성을 따지면 가장 좋은데 글을 따지만 가장 않좋은 스킨이라고 생각합니다.

  7. 구차니 2009/04/08 17:16

    저만 그런지 모르겠지만, FireFox에서 1024 정도의 사이즈 우측 상단의
    알림 | 저작권 | 나가기 에서 나가기의 기가 짤려 "나가"로 보입니다.
    순간 창 닫고 나가야 하나 고심을 -ㅁ-!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09 09:41

      수정한 것으로 생각했는데 아직 수정이 안됐나 보군요.

  8. 나무 2009/04/08 17:18

    개인적으로 도아님 스킨중에 '포토월'이 제일 맘에 들었던 것 같습니다.
    다음 스킨이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09 09:42

      저도 다시 복귀할 생각입니다. 지나고 보니 저 역시 가장 마음에 들더군요.

  9. bluenlive 2009/04/08 18:53

    스킨을 자주 바꾸시는 분이시라면야 역시 "이정일 님" 아니실까요...ㅎㅎㅎ
    그나저나... 종종 쓰시던데, 태클 같아 적지 않았습니다만... [클론의 습격] 얘긴 제가 쓴 글이 아닙니다. 뭐, [클론의 습격]을 많이 보고 종종 얘기하는 것은 사실입니다만...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09 09:42

      예. 아주 자주 바꿉니다. 방문할 때마다 바뀌어 있더군요. 그리고 확인해 보니 미르님이더군요.

  10. 편집장 2009/04/08 19:11

    저도 한 6개월 간격을 두고 변경했던 것 같네요.
    근데, 기본적으로 2단 구성에 오른쪽 사이드 바 그리고 컬러아이덴티티는 동일하게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도아님 블로그 방문할 때 마다 하나씩 하나씩 기능들이 추가되는 걸 보면서 자주 놀랍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09 09:43

      저도 색상의 아이덴티티는 유지하려고 하는데 이 스킨에서는 힘들더군요. 저는 주로 검은색과 파란색입니다.

  11. 위상 2009/04/08 19:24

    네이버 블로그를 할 때는 비교적 자주 바꿨는데, 지금은 거의 하나만 밀고 가네요. 아무래도 html 과 css를 다루지 못하다보니 그런 것 같습니다.

    빨랑 배워서 직접 디자인을 해보고 싶군요.ㅡ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09 09:43

      처음은 어렵지만 그나마 쉽게 배울 수 있는 것이 HTML과 CSS입니다.

  12. 마이해피엔딩 2009/04/08 21:17

    저도 무지하게 스킨 많이 바꾸는 편인데 심플한 디자인이 그나마 제일 오래갔어요.
    심플한게 최고랄까... ^^;;
    태터 스킨 중에선 하이바님이 만드신 화이트보드가 제일 좋은 것 같아요 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09 09:44

      예. 그래서 가장 넓게 퍼진 것 같습니다.

  13. ipodart 2009/04/08 23:57

    현재 쓰고 있는 제 스킨은 2개월 썼네요. 바꾸면 할일이 많아져서 참고 있어요, ㅡㅡ;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09 09:44

      저도 비슷합니다. 집어넣은 기능도 많고 수정한 곳도 많아서요.

  14. 의리 2009/04/09 05:19

    해당 블로그에 가장 많이 가는 사람은 블로거 본인이니.. 자기 마음에 드는게 우선 아닐까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09 09:44

      예. 다들 자기 마음에 드는 스킨을 고릅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