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리더 김다예 III

이전 글(I, II)에서 알 수 있듯이 는 옷을 무척 가린다. 따라서 아침에 옷을 입혀 줄 때면 우엉맘과 실랑이하는 때가 많다.

마음에 들지 않는 옷은 입지도 않지만 옷도 스스로 고르고 옷을 입을 때도 우엉맘이 골라준 옷 보다는 스스로 고른 옷을 입고 다닌다.

요즘은 유치원에 다니면서 부끄러움이 늘었는지 다른 사람들 앞에서는 자세를 잘 취하지 않지만 사진을 찍어 준다고 하면 온 갓 자세를 취해 사진 사람의 마음을 즐겁게 한곤한다. 얼마 전의 일이다.

우엉맘: 오빠 이옷 이쁘지?
도아: 공주 옷이네.

우엉맘: 그런데 공짜로 얻었다.
도아: 어디서.

우엉맘: 한왕이 언니가 인터넷으로 옷을 파나봐.
우엉맘: 그런데 남자 옷은 언니 아들 사진을 찍어서 올리는데
우엉맘: 여자 옷은 딸이 없어서 를 입혀 찍고
우엉맘: 이렇게 찍은 옷은 가지기로 했어.

직접 보지는 못했지만 옷을 고르는 안목은 있는 듯 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원색에 입혀놓으면 꼭 공주같은 옷이었다. 우엉맘도 옷이 마음에 들어 그렇게 하기로 한 모양이었다. 문제는 사진을 찍으면 자세를 잘잡는 이지만 요즘 부끄러움이 늘어서 다른 사람앞에서는 자세를 잘 취하지 않는다.

결국 어제 송계계곡을 다녀오면서 의 사진을 잔뜩 찍었다.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해서 그만하라고 해도 계속 자세를 취해 주었기 때문에 작티의 배터리가 다 달 때까지 찍었다. 작티는 들고 다니며 찍기는 좋지만 역시 화질은 이전에 사용하던 코닥 카메라가 더 좋았다.

아무튼 이렇게 해서 패션 모델로 데뷰했다.

사진 보는 법

  • 작은 사진을 클릭하면 조금 큰 사진이 표시됨
  • 조금 큰 사진의 왼쪽 위의 '네 방향 화살표'(없을 때도 있음)를 클릭하면 원본 사진이 표시됨.
  • 사진의 아무곳을 클릭하면 원래의 작은 사진이 표시됨.

패션 모델 김다예



관련 글타래

2007/06/18 13:10 2007/06/18 13:10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967

Facebook

Comments

  1. 김Su 2007/06/18 14:09

    오늘의 포토제닉인데요^^

    perm. |  mod/del. reply.
  2. yuri 2007/06/18 14:33

    패션모델이 아니라 공주님이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6/18 16:27

      예. 공주님이 패션 모델로 나선 것입니다.

  3. 고양이의 노래 2007/06/18 15:35

    사진보니 ㅜ_ㅜ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제가 결혼하게 된다면 모토가 "자식은 이쁜 딸내미로 -_-b"

    문제는...24년째 솔로입니다 -_-;;(올해 만으로 23세)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6/18 16:28

      아직 멀으셨네요. 물론 빨리 하셔도 되지만. 그리고 빨리 결혼하면 자리를 빨리 잡습니다.

  4. 순디자인 2007/06/18 15:50

    아이쿠~ (아들만 둘이니.. 이런 맛도 없구, 에휴)
    도아님 너무하세요!

    perm. |  mod/del. reply.
  5. 미르~* 2007/06/18 16:40

    도아님은 자식사랑이 참 남다르신것 같아요~
    거의 매주 아이들과 여행을 다니시는 것 같습니다~ :)
    학원생활에 찌든 서울아이들보다, 다예와 우영이가 몸과 마음이 훠얼~씬 건강할듯 싶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6/19 06:18

      사랑이 남다르다기 보다는 이사온 뒤 시간적인 여유가 더 많아졌습니다. 그 덕에 자주 여행을 가게됩니다.

  6. Prime's 2007/06/18 16:58

    언제 봐도 따님이 정말 이쁘네요^^

    아버지와 함께 쇼핑이란걸 가본지가 언제인지.....
    (대부분 옷사러.. 그것도 상설매장으로 고고씽~!)
    ;;;;

    암턴 보기 좋아요^^ 정말로. 부럽기도 하고.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6/19 06:18

      감사합니다.

      저도 쇼핑을 싫어해서 옷사러 자주가지는 않습니다.

  7. 민노씨 2007/06/18 22:15

    정말 패션리더네요. : )
    너무 귀엽고 이쁘네요.

    perm. |  mod/del. reply.
  8. 막내처제 2007/06/28 17:40

    찾았어여~ㅋㅋ 정말 이쁜 따공이에요. 어쩜 누가 가르치지도 않았는데 ㅋㅋ
    언니가 자랑할만 하네요.

    perm. |  mod/del. reply.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