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 스토리가 엉망인 이유

SBS 타짜

SBS에서 방영하고 있는 타짜는 1부 지리산 작두와 2부 신의 손을 짬뽕한 작품이다. 그래서 1부의 배경과 2부의 배경이 섞여있다. 고스톱이 등장하면 사라지는 섯다가 고스톱과 함께 등장한다. 문제는 이렇게 1부와 2부를 섞다 보니 시대적 배경도 짬뽕이 된다. 지리산 작두가 고니인데,,, 그 어린 것이 아버지 복수를 위해 아귀의 손을 자르는 웃지못한 촌극(SBS 타짜에서는 다른 인물)도 벌어진다. 더 웃긴 것은 아귀의 손목이 잘려 나가도 아귀의 부하들이 눈만 말똥 말똥뜨고 있다는 점.

목차

SBS와 허영만

허명만 화백의 작품을 가장 많이 드라마한 방송사이다. 'Mr.Q', '아스팔트의 사나이'를 빌롯해서 최근에 종영한 '식객', 현재 상영중인 까지 상당히 많다. 아니 만화를 드라마화해서 성공한 방송사라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그러나 SBS에서 원작으로 만든 드라마 치고 원작의 맛을 살린 드라마는 거의 없다. 박종화 원작의 여인천하가 조금 인기를 끌자 1년 내내 문정왕후와 경빈박씨의 궐내 암투만을 내 보냄으로 여인주접을 만드는 엽기적인 일도 서슴치 않았다.

나는 박종화 보다는 허영만 화백을 더 좋아한다. 그래서 허화백의 작품이 드라마화될 때는 꼭 관심을 가지고 보는 편이다. 볼 때마다 실망하면서도 첫 방영분을 비롯한 몇회분을 시청하는 이유는 바로 허화백 작품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다. 도 마찬가지다. 원작의 취지와 맛은 하나도 살리지 못하고 결국 운암정의 암투로 막을 내렸다.

허화백의 작품 중 특히 좋아하는 작품들은 김세영 작가와 함께 만든 작품이 많다. 김세영 작가의 문제의식이 빛나는 오한강, 언어적 감수성이 빛나는 사랑해, 뛰어난 현장감으로 독자를 사로 잡은 타짜가 여기에 포함된다. 허영만 화백이 독자적으로 그린 작품 중에도 좋아하는 작품들이 많다. 그 중 최고는 역시 아직도 연재중인 우리나라 최초의 현장 취재 만화 식객이다. 물론 초기의 각시탈을 비롯해서 무당거미, 미스터손 등 대부분의 작품들도 좋아한다. 그러나 아무래도 이들 작품에 비해 그 완성도는 떨어진다.

SBS 타짜

타짜는 말그대로 놀음꾼을 이르는 말이다. 남자치고 도박에 관심이 없는 사람은 별로 없다. 허영만 화백의 타짜는 이런 놀음꾼의 세계를 현실감있게 그린 작품이다. 섯다가 주종인 1부 지리산 작두, 고스톱이 주종인 2부 신의 손, 포커와 카드 게임이 등장하는 3, 4부로 구성되지만 재미는 3, 4부 보다는 1, 2부가 낫다.

현재 SBS에서 방영하고 있는 타짜는 1부 지리산 작두와 2부 신의 손을 짬뽕한 작품이다. 그래서 1부의 배경과 2부의 배경이 섞여있다. 고스톱이 등장하면 사라지는 섯다가 고스톱과 함께 등장한다. 문제는 이렇게 1부와 2부를 섞다 보니 시대적 배경도 짬뽕이 된다. 지리산 작두가 고니인데,,, 그 어린 것이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아귀의 손을 자르는 웃지못한 촌극(SBS 타짜에서는 다른 인물)도 벌어진다. 더 웃긴 것은 아귀의 손목이 잘려 나가도 아귀의 부하들이 눈만 말똥 말똥뜨고 있다는 점.

지금까지 SBS에서 드라마화한 허영만 화백의 작품 중 최악이 아닌가 싶었다. 그래서 도대체 어떤 사람이 이런 극본을 썼는지 궁금해 졌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타짜극본을 쓴 사람이 야설록으로 나온다는 점이다.

극본 야설록?

야설록이라고 하면 나도 잘 아는 작가다. 요즘도 무협지를 쓰는지 모르겠지만 고등학교 시절 즐겨읽던 무협지 작가이기 때문이다. 사마달, 검궁인, 야설록이라고 하면 내가 무협지를 읽던 시절 가장 인기있는 작가였다. 그러나 현재 방영중인 타짜를 보면 야설록의 극본이라고 보기에는 무리한 부분이 너무 많다. 시대의 흐름을 고려하지 않고 무조건 짬뽕한 점도 그렇고, "명색이 아귀가 자기 부하들이 모두 모여있는 자리에서 구라로 화투를 치다가 혈혈단신의 지리산 작두에게 손목이 잘린다"는 내용은 아예 어이가 없다. 구글로 다시 검색해 보니 이번에는 극본이 설준석으로 나온다.

링크를 확인해 보면 알 수 있지만 제작전에는 야설록 극본으로 나오지만 막상 제작 발표회에서는 설준석으로 바뀐 것을 알 수 있다. 그런데 더 재미있는 것은 손현주,화투패 손에 쥐고 룰루랄라~라는 기사에는 극본이 박형진으로 나온다는 점이다. 그러다 결국 찾은 글이 드라마 '타짜', 캐스팅논란에 작가교체 '설상가상'이라는 글이다. "야설록은 소리 소문없이 집필진에서 빠지고 현재 대본은 다른 작가가 썼다"고 한다. 이 작가가 바로 박형진 작가라고 하는데 실제 SBS 제작진 소개에는 이 박형진도 빠지고 설준석, 진헌수, 임정기 작가가 극본을 쓴 것으로 되어 있다.

극본 설준석 진헌수 임정기

한 작품을 세명의 작가가 번갈아 흠집을 내놨으니 타짜가 아귀가 맞지 않는 것은 당연하다. 아울러 타짜가 원작과는 달리 일관성이 전혀 없는 이유, 여기저기 짜집기한 흔적이 넘처나는 이유, 원작에서 보여주고 있는 현장감을 완전히 상실한 이유도 알 수 있었다.

고급 스포츠 타올을 만들기 위해 좋은 원단을 주었더니 똥걸래를 만든 것

다른 사람의 의견은 다를지 모르지만 내가 보기에 이 것이 SBS의 타짜다.

관련 글타래

2008/09/19 18:27 2008/09/19 18:27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2014

  1. Subject : 드라마 <타짜> 캐릭터가 엉성하다?

    Tracked from 마구잡이 블로그 2008/09/20 12:29 del.

    타짜라면 영화로도 큰 인기몰이를 하였죠. 그리고 원래 허영만 선생의 만화 타짜가 원작입니다. 다들 아십겁니다. 남자분들이라면 다들 한번쯤 해보았을거에요. 도박... 오랜만에 볼만한 드라?

Facebook

Comments

  1. 아타호 2008/09/19 19:16

    야설록씨가 했다면 지금과는 상당히 달랐겠네요.
    정말 아쉽습니다. 만약 그랬다면 꽤나 작품이랄만한게 나왔을텐데..

    크; 아무튼 전 앞으로 타짜 안볼 생각입니다.
    차라리 판권만 사고 아예 다른 내용으로 제목도 다르게 갔다면
    기대라도 안했을것을...
    이번 작품은 sbs최악의 작품인거 같습니다.
    식객도 첫화보고 때려쳤는데 그래도 이 정도는 아니었던것 같습니다만.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20 07:28

      저도 더 이상은 볼 생각이 없습니다. 야설록씨가 빠진 이유를 모르겠지만 방영 한달을 앞두고 원고는 1, 2회까지 밖에 없었다니 앞으로도 기대하기 힘들 것 같더군요.

  2. 공상플러스 2008/09/19 20:20

    에스비에스는 뭐 짧은시간에 뭐 이름만 들어본 드라마밖에 없던데
    MBC나 KBS에서 만들면 좀 나으련만..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20 07:29

      작년 7월에 제작발표회를 했으니 준비 기간이 짧은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제작 기간 동안 출연진 교체, 작가 교체등 내홍을 격다 보니 저렇게 된 것이 아닌가 싶더군요.

  3. 1004ant 2008/09/19 21:05

    sbs 드라마 중 끝까지 괜찮았던 것이 <모래시계>, <연애시대> 딱 두개 뿐이였어요... 도아님 시간있으시면 <연애시대>는 꼭 보세요.. 일전에 말하셨던 SBS에서 방송한 드라마 중 마음에 드는 드라마가 <모래시계> 하나뿐이라고 하셨던 기억이 나요... 아마도 <연애시대>보시면 .. 한 가지 더 늘어날 거 같아요.. 그 이외는 딱히 더 추천드릴 드라마가 없네요..도저히.. ㅡ,ㅡ;;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20 07:30

      연애시대도 한번 봐야겠군요. 저도 모래시계외에는 재미있는 SBS 드라마는 본적이 거의 없으니까요. 다만 최근에 종영한 워킹맘은 스트콤으로는 괜찮더군요.

  4. 나비효과 2008/09/20 17:35

    제가 대강 제작 뒷이야기를 듣기로.. 야설록 작가가 제작사인 올리브나인과 계약을 했었더랍니다. 그래서 원래 올 연말에 SBS 대작 사극 <단군>의 극본을 쓰기로 되어있었죠(아마 원작도 야설록 작가의 작품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그때만 해도 타짜는 당초 <불량주부>의 강은정, 설준석 작가가 집필하기로 되어있었습니다.
    헌데, 야설록 작가가 할 일이 없어지자 강은정, 설준석 작가가 하차하고 올리브나인이 타짜에 야설록 작가를 투입했는데, 대본이 엄청 부실하고 시놉시스 외에 대본을 뽑은 양이 무척 적자 올해 7월 경에 급작스럽게 5명 정도의 작가를 투입해서 야설록 작가의 시놉시스를 바탕으로 대본을 다시 쓰게 시켰는데, 이마저도 여의치않아 현재 제작이 무척 어렵다고 합니다.
    지금 SBS 타짜 홈페이지에는 극본에 설준석, 임정기, 진헌수 작가로 되어있지만 실제로 박형진 작가 역시 계속 참여 중이고, 그외에 구성작가를 포함해 여러 명의 작가가 극본을 쓰고 있다고 합니다. 타짜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런지는 모르겠지만, 그간 작가 교체가 이뤄졌던 전례로 미루어볼 때 작품은 분명 산으로 갈 거라 예상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21 07:34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그런 내막이 있었군요. 비싼 작가 불러다 놀리기 싫어서 시켰는데 일이 잘 되지 않자 작가를 바꾼.

  5. 지나가는 객 2008/09/24 00:25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24 08:40

      신문기사를 보셨는지요? 그 기사에 1회 부터 4회까지 야설록씨가 작업을 했고, 그 것을 다시 박형진씨가 고치고 있다고 올리브나인측에서 발표했습니다. 이 기사로 추정한 것입니다. 이 기사에 따르면 적어도 두번을 고친 것이죠. 1, 2회만 박형진씨가 했다고 해도 1~4회는 최소 두번을 고친 것입니다. 올리브나인측에서 인정한 것을 아니라고 하는 이유는 무엇인지요? 그리고 올리브나인측의 발표를 근거로 한 이야기를 무엇때문에 근거가 없다는 헛소문을 내시는 것인지요? 마지막으로 그토록 자신이 있다면 비밀글로 쓰는 이유는 무엇인지요?

      이 글은 1회를 기준으로 쓴 글입니다. 물론 1회 이후로는 보고 있지도 않지만요. 그리고 박형진씨가 계속 작업하고 있다고 쓴 곳은 없습니다.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