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마이클 잭슨(Michael Jackson)이라는 가수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여기서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은 '싫어한다'는 의미가 아니다. 나는 음악을 그리 즐기지 않고 또 음악에 문외한이다. 여기에 팝송과 같은 외국 가요는 거의 듣지 않는다. 따라서 마이클 잭슨이 아무리 위대한 가수라고 한들 나에게는 그냥 한명의 외국인일 뿐이다. 그러나 이런 나도 마이클 잭슨을 잘알고 있다. 나 역시 마이클 잭슨의 문워크(Moon walk) 세대였기 때문이다.

아마 고등학교 때였을 것으로 기억한다. 학교 동아리 중 춤만 열심히 추는 동아리가 있었다. 이 동아리 회원들이 년말 학예회에서 보여 준 춤이 바로 '문워크'였다. 가만히 서있는 것 같은데 뒤로 이동하는 신기한 춤. 그리고 이 춤을 처음으로 선보인 사람이 '마이클 잭슨'이라는 것을 나중에 알았다. 그러나 나는 음악에는 문외한이고 내가 세상에 살면서 거의 유일하게 관심을 갖지 않은 분야가 음악이다. 따라서 마이클 잭슨은 가수라기 보다는 성형으로 얼굴을 망친 사람에 불과했다.

며칠 전 마이클 잭슨이 죽었다. 그의 죽음을 애도하는 사람들은 전세계에 넘처난다. 국내만 하더라도, 아니 내 주변만 하더라도 '마이클 잭슨'의 죽음을 애도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나는 마이클 잭슨의 죽음을 보며 그의 죽음에 대한 애도 보다는 마이클 잭슨이 사회에 끼친 영향이 떠 올랐다.

불과 수십년 전만 해도 흑인 노예의 후예라는 이미지가 강했다. 나 역시 흑인이라고 하면 TV에서 방영한 뿌리와 '쿤타킨테' 이상의 이미지를 상상하기는 힘들다. 그런데 얼마 전 은 노예의 후예인 흑인을 으로 뽑았다. 바로 버락 오바마(Barack Obama)이다. 오바마는 오바마 개인의 능력과 부시가 자처한 금융 위기로 세계의 지배자인 최초의 흑인 이 되었다.

오바마의 당선 소식을 듣고 사실 부러웠다. 흑인을 으로 뽑은 시민의 위대한 결단에 잔잔한 감동을 받았다. 또 오바마의 당선 과정을 보며 얼마 전 돌아가신 ' 과도 너무 닮았다'는 생각도 들었다. 다만 우리나라 일각에서는 오바마는 이 될 것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있다. 그러나 내 생각은 다르다.

오바마의 당선

분명히 '오바마'의 능력과 시민의 결단이 있었기 가능했다. 그러나 나는 오바마의 당선에 누구 보다 지대한 영향을 끼친 사람은 '마이클 잭슨'이라고 생각한다. 마이클 잭슨은 흑인이면서 세계적인 가수로 성장했고 정말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다.

사랑하면 알게되고 알게되면 보이나니 그때 보이는 것은 전과 같지 않으리라[1]

굳이 이말을 인용하지 않는다고 해도 마이클 잭슨 사회의 흑인에 대한 터부를 대부분 무너뜨렸다. 이런 '마이클 잭슨'이 있었기 때문에 시민들은 오바마를 보다 더 객관적으로 바라 볼 수 있었을 것이고 그랬기 때문에 오바마를 으로 뽑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과 오바마의 차이는 바로 이 부분이다.

우리나라 진보 가수[2]가 마이클 잭슨처럼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면?

역사를 가정하는 바보는 없다. 그러나 가끔 이런 생각이 든다. 이런 가수가 우리사회의 진보에 대한 터부를 무너트렸다면 과연 이 이렇게 돌아가셨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오늘은 의 '49재'이다. 남은 것은 하나다.

이 남긴 참여정치를 이어 받는 것.


여기
이면서 시민이고자 했고
이면서 정의롭고자 했으며
권력을 잡고도 힘없는 자 편에서
현자였으나 바보로 살아
마침내 삶과 죽음까지 하나가 되도록
온몸으로 그것을 밀고 갔던
한 사람이 있으니
그를 미워하면서 사랑했던 우리는
이제 그를 보내며 영원히 우리 마음에
그를 남긴다
-공지영(소설가)-

관련 글타래


  1. 유홍준씨의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에 나오는 말이다. 민노씨에 따르면 이 글은 임어당의 "사랑하면 알게 되고, 알게 되면 '모이나니', 그때에 모이는 것은 전과 같지 않으리라"를 잘못 기억한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나는 임어당의 말 보다는 유홍준씨의 말이 더 와닿기 때문에 이 표현을 주로 사용한다. 
  2. 진보라는 표현을 썼지만 내 기준에 따르면 보수 또는 우파가 된다. 
2009/07/10 11:01 2009/07/10 11:01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2653

  1. Subject : 팝의 황제 마이클잭슨을 추억하며

    Tracked from Heal the World 2009/07/31 19:02 del.

    초등학교 5학년 New Kids on the Block 을 알기 전까지 미국에 가수는 딱 두 명인 줄 알았다. 남자는 마이클잭슨 여자는 마돈나ㅋ 초등학교 때 음반가게에 Dangerous 음반을 몇 일 동안 만지작 거리며 사?

  2. Subject : 성인용품의 미래와 앞으로의 전망

    Tracked from 꽃보다 진동 2009/08/01 17:07 del.

Facebook

Comments

  1. 이정일 2009/07/10 11:32

    노무현 대통령 49재에 참석해야 하는데 과외가 있는 날이라서 어찌 될지 모르겠군요. 하필 날짜가 이렇게 겹치네요. 휴~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7/10 12:16

      방법이 없습니다. 노대통령도 생업에 힘쓰는 것을 더 바랄 것 같습니다.

  2. 지구벌레 2009/07/10 11:40

    팝송에는 참 문외한인데요..그래도 마이클 잭슨의 음악은 즐겨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어린시절 문워크나, 빌리진 춤을 따라하기도 했었죠...
    나이들어서도...그나마 좋아하는 외국 가수였는데...참 아쉽네요..

    49재군요...대구에서도 추모재와 시민문화제를 한다는데...망설여 집니다.
    사진에 있는 글처럼...미워하면서도 사랑했던 ...

    요즘 왜이리 떠나는 사람이 많을 까요. 산자는 서글퍼 집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7/10 12:16

      저는 음악에 문외한입니다. 다만 저 역시 떠나는 분들이 많아 안타깝습니다.

  3. zasfe 2009/07/10 12:08

    아마 인디쪽에서나 활동이 가능할듯합니다.
    이런 생각이 먼저들다니.. 안타깝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7/10 12:17

      그렇죠. 그게 현실이 아닐까 싶기도 하고요.

  4. mooo 2009/07/10 12:18

    연예인은 공인이고 정치적 중립을 유지해야한다는 생각들을 많이 하기 때문에 그리 쉬운 일은 아닐 겁니다. 실제로 자신의 정치색을 드러내놓는 연예인들을 좋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는 경우도 많으니까요. 하긴 이런 생각들도 잘못된 생각이네요. 우리나라는 표현의 자유가 있는데 말이에요.

    표현의 자유가 온전히 보장되는 사회가 어서 왔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책임을 갖는 한도 내에서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7/10 12:30

      그러니 정치 수준이 떨어지는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이적 부터 자신의 정치적 소신을 피력할 수 있어야 적어도 정치 무관심으로 나라가 이렇게 되는 것은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5. 케이채 2009/07/10 12:25

    49제가 평일이라 못가서 아쉽네요..
    그나저나 원래 공지영씨가 노무현씨 지지자였나 모르겠네요 흐으..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7/10 12:31

      공지영씨가 지지자였느냐 아니냐 보다는 저 추모글이 노무현 대통령께 적합하냐 아니냐가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6. 스쳐지나간 사람 2009/07/10 13:09

    저도 학교다닐때 마이클잭슨의 노래를 듣고 자랐습니다만 (제 취향에는 맞지 않았고요..)...

    마이클이 진보가수라고 생각해 한번도 없는것 같군요....

    많은사람들이 그의 노래를 좋아하고, 그를 좋아하지만....
    제가 보기에는 백인이 되고자하는, 노래 잘하고, 춤 잘추는 흑인으로 보였으니까요....

    그의 노래에서 그의 행동에서 흑인의 정체성, 세상을 변하시키고자하는 열정.....
    이런것들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나저나... 공지영 작가 글 참 잘쓰셨네요..
    "" 그를 사랑하면서 미워했던 우리는 이제 그를 보내며
    영원히 우리 마음에 그를 남긴다..""

    거참.. 대통령인 노무현, 그를 알면 알수록 그를 미워했지만.,,,
    그렇지만 인간 노무현을 사랑(..보다는 존경)했었던 것 같습니다...

    미워하지만 사랑한다.....??? 이건 도데체 뭔지...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7/10 13:32

      마이클 잭슨이 진보 가수라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글을 읽어 보시면 아시겠지만 마이클 잭슨처럼 유명한 진보 가수가 우리나라에 있었으면 이라는 뜻입니다.

  7. 스쳐지나간 사람 2009/07/10 13:37

    허걱.....
    내가 난독증이라는 이야기.........?
    국어공부 다시하고 와서 읽겠습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7/10 14:47

      지금 확인해 보니 제목은 그렇다고 쳐도 오해할 소지는 충분히 있겠더군요. 제목과 본문을 모두 수정해 두었습니다.

  8. 공상플러스[▶◀] 2009/07/10 23:29

    도대체 어디서부터 썩어서 계속 무너지는지 모르겠군요.

    perm. |  mod/del. reply.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