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만에 파워콤 광랜 설치

두당 25만원

인천에서 충주로 이사했다. 당연한 얘기지만 충주에서 사용하던 인터넷을 이전 신청을 했다. 신비로 X-Cable도 나름 만족했기 때문에 충주에서도 같은 서비스로 이전해 줄 것을 요청했다. 그런데 X-Cable이 서비스 되지 않는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하나로', 'KT' 등 다른 업체로 이전을 요구해와 확인해 보니 온세통신에서 가입자 한명당 25만원씩 받고 팔아 넘기고 있다는 기사를 봤다. 조금 짜증났지만 일단 온세통신을 해지하고 파워콤을 신청했다. X-Cable로도 만족했던 나에겐 거의 기적이라고 할 속도(상하향 90M)가 나왔다.

목차

온세통신의 사용자 팔아먹기

나는 정직한 기업을 좋아한다. 그런데 문제는 국내 기업 중에는 좋아할 만한 기업이 별로 없다는 점이다. 파워콤의 사기 영업때문에 글을 올린적이 있는데 결국 온세통신에서 파워콤으로 바꿨다. 바꾸게된 사연은 다음과 같다. 작년 말부터 부쩍 다음과 같은 전화가 많아졌다.

상담원: 안녕하세요. 고객님. 제가 고객님을 온세통신에 가입 시켜드린 사람인데요.
상담원: 더 나은 상품을 추천 드리려고요. 도아: 필요없습니다.

그래도 이정도 이면 괜찮을 텐데,,, 또 다른 사람이 가입 시켜드린 사람은 자기라며 전화가 온다.

상담원: 안녕하세요. 고객님. 제가 고객님을 온세통신에 가입 시켜드린 사람인데요. 상담원: 이미 아시겠지만 온세통신이 망했거든요. 도아: 이런식으로 영업하지 마세요?

상담원: 그러시면 가입 안하시면 되고요.

도대체 무슨 일인지 알아보니 온세통신에서 가입자를 한명당 25만원 씩 받고 팔았다고 한다. 물론 온세통신 가입자가 하나로로 전환해야 받을 수 있지만 이 기사를 보니 은근히 짜증이 났다. 작년 12월 7일에 인천에서 충주로 이사하면서 파워콤을 바로 신청할까 하다가 혹시 몰라 온세통신에 전화했다.

도아: 안녕하세요. 제 계약기간이 얼마나 남았나 해서요?
상담원: 예. 고객님은 2004년 10월에 가입하셨기 때문에 2007년 10까지가 계약 기간이거든요.

온세통신의 꼼수

계약기간이 작년 10월에 만료된 것으로 알고 있던 나로서는 다소 의외였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블로그를 개설한 것이 2004년 6월 경이고, 얼마 뒤 X-Cable에 대한 글을 올렸으므로 상담원의 말이 맞는 것 같았다. 결국 이사한 뒤에 이 문제를 처리하기로 하고 다시 온세통신에 전화했다.

도아: 안녕하세요. 제가 인천에서 충주로 이사하려고 하거든요.
상담원: 예. 그러시면 이전 신청을 하시려고요.

도아: 예. 그런데 반드시 같은 상품으로 이전해야 합니다.
상담원: 예. 알겠습니다.

전화 이전 신청, 우편 발송 서비스 신청 등 이사에 필요한 절차를 마치고 서점으로 가고있는데 마침 온세통신에서 전화가 왔다.

상담원: 안녕하세요. 도아님이시죠?
도아: 예. 그런데요.

상담원: 얼마 전에 이전 신청을 하셨죠?
도아: 예.

상담원: 그런데 고객님이 이사 가시는 지역은 같은 상품의 서비스가 안되는 곳이 거든요.
도아: 그런데요?

상담원: 그래서 하나로에 더 나은 서비스가 있으므로 하나로로 이전하시는 것이 어떤가해서요?
도아: (얘들이 누구를 바보로 아나) 저는 이전 신청을 했고 따라서 그 쪽에서는 이전을 해주거나 해지해주면 되는 일 아닌가요?

상담원: 그렇기는 하지만 이사 가셔도 인터넷을 하실 것은 아닌가요?
도아: 가서 인터넷을 하느냐 안하느냐는 그 쪽에서 고민할 문제가 아닌 것 같은데요. 아울러 저는 하나로 서비스를 싫어합니다.

상담원: 그러면 저희가 KT나 다른 곳을 소개시켜 드릴 수도 있는데요?
도아: (열이 조금 받아서) 아까 얘기했죠? 그쪽에서 할일은 이전을 해주거나 해지해 주는 것이라고요.
상담원: 예. 알겠습니다. 일단 이사 하신 뒤 주민등록 등본을 팩스로 넣어 주시면 해지해 드리겠습니다.

25만원이 날라가는 상황이니 필사적이겠지만 나도 고객을 파는 업체에 휘말리고 싶지는 않았다. 더욱이 솔직히 사정을 얘기하기 보다는 마치 고객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처럼 얘기하는 것은 더욱 마음에 들지 않았다. 12월 7일 정든 인천을 뒤로한 체 충주로 향했다. 컴퓨터가 없으면 못사는 편이라 이사 직후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도록 12월 7일 오후에 파워콤 기사가 방문하도록 미리 예약해 두었다. 포장 이사라 이사는 순조롭게 진행됐지만 난관에 부딪혔다.

전에 살던 집보다 이사한 집이 좁아서 짐정리가 전혀되지 않는 것이었다. 결국 대부분의 짐을 배란다에 부리고 남는 짐은 복도 옆에 붙어있는 방에 두었다. 상황이 이러니 설치는 물건너 간 셈이었다. 더우기 파워콤은 광랜을 설치한 뒤 설치한 PC로 속도도 측정하고 인증도 받고, 각종 부가 정보도 등록하기 때문에 일단 작은 방이 정리되면 다시 연락하기로 하고 파워콤 기사를 보냈다.

그런데 작은 방의 정리가 쉽지 안았다. 일단 책이 너무 많았다. 버리기는 아깝고 가지고 있자니 공간을 너무 차지하고... 그 다음 주 파워콤 기사분께 미안해서 다시 전화해서 이번 주 수요일에 설치해달라고 했다. 어차피 링크만 살아나면 나머지는 내가 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파워콤은 앞에서 설명한 것처럼 광랜을 설치하고 설치한 PC로 속도도 측정하고 정보를 입력하기 때문에 안된다는 것이었다. 결국 작은 방을 모두 정리하고 다시 연락하기로 하고 전화를 끊었다.

꿈의 속도

그리고 한달이 지났다. 결국 지난 주 일요일에 천여권에 이르는 책(원서)를 모두 버리고 CD 400 장이 들이 CD 케이스 20여개도 모두 치웠다. 아울러 100개짜리 CD 케이스도 모두 버렸다. 그리고 월요일에 파워콤 설치를 다시 요청했고 오늘 파워콤을 설치했다.

설치 기념으로 속도를 측정해 봤다. '상하향 90M'... 거의 꿈의 속도였다. 다른 사람의 아파트를 방문하고 60~70M의 속도가 나오는 것을 보고 부러워 했었는데 이제 우리 집에서도 90M의 속도가 나온다.

시험 삼아 QFile로 주몽을 내려받아 봤다. '평균 10M CPS'[1]로 파일을 내려받았다. 내가 처음 넷트웍을 사용할 때 사용한 허브가 10M 짜리였다. 아울러 현재 사무실에서 사용하고 있는 허브가 100M 짜리이다. 그런데 외부 넷트웍이 90M라니... 아무튼 속도 하나 만은 정말 마음에 들었다.

한국은 거대한 랜 같다는 한 외국 지인의 이야기가 생각났다.

아무튼 이제 QAOS.com에 글을 올리는 것도 그렇고 AdSense 최적화도 더 속도를 낼 수 있을 것 같다.

관련 글타래


  1. 요즘은 잘 쓰지 않는 단위다. Character per Second의 약자로 초당 몇 바이트의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지를 표시한다. 요즘은 CPS대신에 Bps를 많이 사용한다. 
2007/01/10 08:32 2007/01/10 08:32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616

Facebook

Comments

  1. outsider 2007/01/10 08:49

    뉴욕에서는 상상할수 없는 꿈의 속도 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10 09:16

      예. 미국갔던 후배가 그러더군요.

      후배: 형. 갸들 우껴 도아: 왜? 후배: Windows 3.1로 AOL 접속하고는 걸 자랑해.

      이 때가 국내에서는 원격 데스크탑으로 연결하고 단지넷에서 10M 랜 서비스를 할 때였습니다. 나라가 좁으니 좋은 점은 이런 것 같습니다.

  2. Mr.Dust 2007/01/10 09:07

    글 내용중 10M, 100M 에 대한 정확한 단위표기가 요구됩니다.
    물론 bit per second 겠지요. 그에 대한 명확한 대비로 Byte per second 가 아닌 character per second 를 사용하신 것일테니까요. 뭐 그러나저러나 여튼.. 글만 봐서는 헷갈립니다. =ㅅ=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10 09:16

      설명을 이미 다 하셔서 제가 굳이 추가할 필요는 없을 것 같군요... ㅋㅋㅋ

    • Mr.Dust 2007/01/10 09:23

      그나저나 저희 매장도 바꿔주세요~
      파워콤 달고 공유기물려 장사할래요~ =ㅅ=

    • 도아 2007/01/10 09:29

      아마,,, 아파트형 PC방을 만들면 달아 줄 것으로 사료되옵니다.

      그나저나 요즘은 씨부댕이를 아예 달고 사세네요 =ㅅ=

    • Mr.Dust 2007/01/10 09:48

      ?? 갑자기 씨부댕이가 왜..

      여튼 씨부댕이 이야기라면 아주 죽겠습니다.
      씨부댕이 나이가.. 사람 나이로 치면 5-7살 정도라..
      아주 대책이 없습니다. 밤마다 우다다..에 깨물기에.. ㅠ.ㅠ

      하루 종일 디비자다가 제가 들어와서 이제 좀 놀아볼까할려니까 제가 자서 심심한 것은 알겠지만..

    • 도아 2007/01/10 10:02

      =ㅅ= 씨부댕이 이모티콘이 아닌가요? 고양이 코에 수염이 붙은.

    • Mr.Dust 2007/01/10 17:40

      예전부터 쓰던 것인데, 그러고보니 그렇게 보이네요.
      이제부터 이 이모티콘(=ㅅ=)을 씨부댕이로 명명하겠습니다. ㅋㅋ

  3. outsider 2007/01/10 10:09

    참고적으로 저는 타임워너케이블통해서 월 45불정도 내고 사용하는데 "up to 5Mbps downstream"이라고 하네요^^ 그림에서는 88.4Mbps라고 표시되어 있던데...그러면 대략 10배이상 속도 차이나는거 아닌가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10 10:33

      최고 5M고,,, 파워콤은 보통 88M며, 최고 100M이니까 이걸로 따지만 20배의 차이가 납니다. 파워콤의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서 35불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4. 네구 2007/01/10 10:39

    파워콤 광랜이 빠르기는 살벌하게 빠르군요 ㅡㅡ;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10 10:49

      예. 써보니 정말 빠르더군요. 지은지 15년된 아파트라 선공사가 조금 힘들지만.

      참고로 이 속도에서 떨어지는 것이 아니냐고 물어보니 제가 사는 아파트는 이미 꽉찬 상태라고 합니다. 더 이상 설치할 집도 없는. 그런데도 저속도가 나오므로...

  5. 유마 2007/01/10 12:29

    우엉 부럽습니다. 이사 가기전까지는 ...... 꿈일 뿐...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10 12:54

      30M X-Cable도 빠르다고 생각했는데,,, 파일을 10M CPS로 받는 것을 보니 눈이 돌더군요.

  6. Dymoon 2007/01/10 18:39

    역시 파워콤 빠르긴 빠르군요! 저 위에 "결국 지난 주 일요일에 천여권에 이르는 책(원서)를 모두 버리고"라는 대목에서 제 책이 아니지만 아까워서 눈물을 흘렸습니다. 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10 18:48

      저도 마음아 아픕니다. 그런데 소설책이라면 기부라도 할텐데... 기술서이고 10여년이 지난 책이라 버렸습니다(책 가격만 천만원이 넘습니다).

  7. goohwan 2007/01/10 20:56

    속도정말 부럽네요 ㅜㅜ
    그리고 한편으로는 Dymoon님 말씀하신것처럼
    책과 씨디 정말 저도 너무 아깝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냥 버리신건가요? 그정도 분량의 책이라면 기증을 해도 될텐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11 08:02

      위의 댓글에도 있지만 모두 기술서이고 시간이 오래되서 기부하기가 조금 그렇더군요. 저도 책을 좋아하고 투자한 돈이 많아 아까웠지만 어쩔 수 없었습니다.

      본간에도 한 2천권이 있는데,,, 어떻게 할지 고민입니다.

  8. 인게이지 2007/01/10 21:00

    충주쪽이 업체들 경쟁으로 좀 살벌합니다.

    어느정도인고 하니 파워콤이 충주에 처음 들어올때
    라이트 수준이던 저희집 인터넷 속도(KT) 어느날 갑자기 프로 수준으로 업
    그리고 얼마뒤에 고향집에 가보니...50M 속도가 나오고 있더군요....
    어머님 말씀에 의하면 모뎀을 꽤 여러번 와서 바꿔 줬다던데...
    가입자가 포화이긴 포화인 모양이군요
    하지만 서울 자취방은 VDSL도 안들어온다는...
    여기 서울 한복판 신촌인데..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11 08:03

      교현동 제일 고시 서점 컴퓨터의 넷트웍 속도가 나오지 않아서 기사를 불렀습니다.

      ADSL를 VDSL로 바꿔놓고 갔더군요. 그래서 2M씩 나오던 속도가 20M가 나오더군요.

  9. 나타시카 2007/01/13 11:00

    저도 아파트로 이사가고 싶군요... 제 집은 vdsl도 안들어오고 파워콤 엑스피드에 만족...
    그래도 속도는 제대로 나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13 11:14

      속도가 빠르면 빠를 수록 가격은 내려가는...

      사실 ADSL Pro 사용하는 사람이 비용 부담은 제일 크더군요. 이사하실 수 있다면 하시는 것이...

      저도 88M씩 나오는 것을 보니 눈이돌더군요. 그런데,,, 이 컴퓨터를 사용할 일이 별로 없습니다.

  10. indieman 2007/01/13 17:34

    1. 속도가 엄청 나오는 선을 설치한 데 대해 축하드립니다.
    정말 부럽습니다. 그렇지만...... 단지 그 이유 때문에 이사가긴 좀 거시기 하군요.
    뭔가 이사 갈 이유를 찾아봐야 겠습니다. 쉽진 않겠지만요......
    어쩌면, 내겐 그만한 속도가 필요치 않음을 스스로에게 납득시키는데 성공할 가능성이 더 가까워 보입니다. 제 가이없는 귀차니즘을 볼 때......ㅡ.,ㅡ

    2. 드디어 여건이 되신 건가요?
    여건이 된다면 고려해 보시기로 했던 건을 이제나 저제나 기다리고 있습니다. ㅎ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14 10:53

      원래는 여건이 되면 하려고 했었습니다. 그런데

      1. 드디어 여건이 되신 건가요? 여건이 된다면 고려해 보시기로 했던 건을 이제나 저제나 기다리고 있습니다. ㅎㅎㅎ

      이 글을 보니 하기가 싫어지는 군요. 참고로 제 할머니께서 제게 붙여 준 별명이 "어긋난 돼지 발톱"입니다. ㅋㅋㅋ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