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중동과 같은 토착왜구가 사라지지 않는한 언제나 현재 진행형일 수 밖에 없는 간첩조작사건.

최근 의 좌파선동은 그 도가 넘은 듯하다. 집권 여당의 원내대표가 아동 성범죄는 좌파교육 때문이라고 떠드는가 하면 그것으로 모자라 "현정권에 저렇게 비판적인 강남의 부자 절 주지를 그냥 놔둬서 되겠느냐"는 이야기까지 했다. 왼쪽으로 걸으면 좌경이라는 소리[1]를 듣던 전두환 독재시절의 모습을 그대로 보는 듯하다. 여기에 관계자와 조중동은 반정부 세력을 무조건 좌경, 친북으로 몰기에 여념이 없다.

오늘 조선일보에는 전공노 홈페이지 '대남혁명 선동' 北노래 20여곡 실어라는 기사가 실렸다. 제목만 보면 전국공무원노조(이하 전공노) 홈페이지에 '대남혁명을 선동하는 북한의 노래 20여곡이 실려있는 것'처럼 보인다. 글의 제목만으로 내용을 판단해 버리는 우리나라 사람들의 습성을 잘 알고 지은 제목으로 보인다. 그리고 제목이 아니라 본문까지 읽는 사람들도 의도대로 움직이기 위해 한 가지 더 추가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산하 7개 지역본부와 90개 지부 홈페이지가 김정일을 추종하고 대남혁명을 선동하는 내용의 북한 노래 20여곡을 게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내용으로 기사를 시작한 것이다. 이 부분만 보면 꼭 전공노 7개 지역본부와 90개 지부 홈페이지가 종북단체인 것처럼 보인다. 조선일보가 가장 잘 쓰는 '의혹은 대문짝 만하게, 진실은 쥐꼬리 만하게 보도한다'는 보도지침[2]을 철저히 따른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기사의 본문을 잘 읽어 보면 전공노에서 북한가요를 실고 있다는 내용은 눈을 씻고 찾아 봐도 없다.

관계자는 22일 이들 전공노 지역본부와 지부들이 홈페이지에 '노동가요(민중가요) 듣기' 배너를 만들어놓고, 이를 클릭하면 친북 성향 인터넷 미디어 '청춘' 홈페이지 '민중가요 감상실'로 자동 링크시켜,

이 부분에서 알 수 있지만 전공노는 민중가요를 제공하고있는 '청춘'이라는 사이트를 링크한 것이 전부다. 아울러 이 기사에 전공노에 대한 기사는 이 부분이 전부다. 즉, 전공노는 '청춘'을 링크한 것이 전부다. 그런데 기사는 마치 전공노 홈페이지에 북한가요가 올라 있는 것처럼 쓰고 있다. 전공노를 친북단체로 몰기 위한 것이 아니라면 진실을 이렇게 왜곡할 수는 없다. 이어지는 기사는 전공노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청춘'에 실린 곡에 대한 이야기일 뿐이다.

'2월의 명절을 축하합니다' '얼룩소야 어서 가자' '흰 눈 덮인 고향집' 등 김정일을 칭송하고 대남혁명을 선동하는 가요 20여곡을 들을 수 있도록 해놓았다고 밝혔다. '2월의 명절을 축하합니다'는 김정일 생일을 축하하고 충성을 다짐하는 노래이며, '얼룩소야 어서 가자'는 원수를 무찌르는 인민군대를 위해 얼룩소를 재촉하는 내용이고, '흰 눈 덮인 고향'은 김정일 생가 백두산 밀영을 찬양하는 노래다.

기본적으로 청춘에 실려있는 노래에 대한 설명이다. 따라서 전공노에 대한 기사에 이런 내용이 나올 이유는 없다. 청춘에는 약 1412곡의 노래가 실려있다. 그러나 일반인은 어떤 노래가 북한노래인지 모른다. 또 기사에 나온대로 20여곡이라고 해도 약 70분의 1정도가 북한노래다. 따라서 "청춘을 링크하며 청춘에 북한노래가 있다는 것을 알고 링크할 사람도 별로 없다".

조중동을 달리 찌라시라고 하지 않는다. 조중동은 의혹은 대문짝 만하게 진실은 쥐꼬리 만하게 다룬다는 찌라시즘을 최고의 보도지침으로 삼고 있다. 따라서 이들의 기사를 읽을 때는 반드시 이들의 의도생각하고 기사를 읽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바보가 된다.

관련 글타래


  1. 우리나라 도로교통 현황상 오른쪽 통행이 맞다. 따라서 최근에 취해진 우측 통행은 올바른 조치다. 그런데 이런 것까지 토를 달아야 하는 세상이 됐다. 
  2. 실제 이런 보도지침이 있다는 것이 아니다. 한명숙 전총리를 비롯 의혹은 대부분 대문짝 만하게 다루었지만 실제 공판 내용은 한 귀퉁이에 처리했기 때문에 하는 이야기이다. 
2010/03/23 11:25 2010/03/23 11:25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3101

Facebook

Comments

  1. oneniner 2010/03/23 11:34

    그렇습니다~
    잘못하면 바보가 되기 십상입니다.
    하지만, 거꾸로 보면 참 재미난 개그서적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

    perm. |  mod/del. reply.
    • Vermond 2010/03/23 13:18

      개그란 모름지기 제공하는 사람의 뛰어난 능력으로

      읽는 사람이 그 개그를 듣거나 읽는 순간

      참을 수 없는 웃음이 나오게 해야 되는데...


      이건 제공자가 아니라 독자가 스스로 웃음을 만들어 내야 하니

      개그 소재로는 좋아도 개그로는 안 좋다고 봅니다

    • 도아 2010/03/26 09:04

      예. 저런 조중동을 믿고 사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더군요.

  2. Vermond 2010/03/23 13:20

    조중동 기사를 읽는 가장 좋은 법
    - 제대로 걸러서 읽습니다

    여과가 잘 되지 않는 분을 위한 대안책
    - 중간부터 읽습니다

    전 어차피 첫줄에 요약을 해놨어도 결국은 세부내용을 확인하기 위해서 다 봐야되니
    그냥 첫문단 건너뜁니다

    perm. |  mod/del. reply.
  3. 이상해 2010/03/23 16:43

    근데 그 링크는 대체 어디있는지;;전공노홈페이지의 어디쯤에있나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3/26 09:05

      저도 모릅니다. 이미 내렸을 수도 있고요.

  4. 데굴대굴 2010/03/23 16:58

    공판 이야기도 비슷한 구성이더군요. 제목따로 본문따로.

    perm. |  mod/del. reply.
  5. 나무 2010/03/23 18:23

    5공 시절에는 서울신문(?)을 보라는 얘기가 있었죠.
    서울신문을 보고 거꾸로 생각하면 딱 맞다는 뜻으로.
    요즘도 그런 뜻으로 가장 많이 팔리고 있지는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3/26 09:06

      예. 당시는 정말 그랬죠. 그러다 대한매일로 바뀌면서 조금 나아지더니 다시 서울신문으로 바뀌며 똑 같아 지더군요.

  6. koc/SALM 2010/03/23 18:25

    집권 여당의 원내대표가 아동 성범죄는 좌파교육 때문이라고 떠드는 말이 맞다면, 집권 여당은 "좌파 정당"입니다.
    한국의 정당 가운데 가장 성추행/폭행 등과 관련이 많은 당이 바로 집권 여당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보면 집권 여당의 원내대표가 했던 말은 너무나 정확하게 틀린 말이기도 합니다. 굳이 다른 근거를 댈 필요조차 없이 스스로 모순임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3/26 09:06

      예. 그래서 성 추행당이죠. 그런데 갸들은 그걸 모르더군요.

  7. TendoZinZzA 2010/03/26 20:23

    부풀리기, 의혹은 크게, 진실은 "아주" 작게..

    제 주변에도 은근히 조중동 보는 사람 많더군요.

    실제로 조중동 기사를 그대로 받아들이기도 하고..

    참 심각합니다.

    perm. |  mod/del. reply.
  8. Bright Wisdom 2010/04/09 13:47

    이 정권 시작부터 삐그덕 거렸고, FTA로 그 본 모습을 드러냈으며, 갈수록 언어도단의 짓거리를 반복하는 간덩이가 부은 짓거리를 계속하는 것이 어제 오늘일은 아니지만, 점입가경이라 해야 하나, 하는 짓거리가 어째 갈수록 유치하고 치졸해지는 건지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4/10 10:14

      예. 정말 치졸하죠. 그리고 사악하고... 정권말이 궁금해 지는 정권입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