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도아 2006의 웅장한 모습

원래는 며칠 전에 올린 컴퓨터(Computer) 업그레이드, 블랙도아 2006에 올리려고 했던 사진입니다. 막상 모니터(Monitor)도 검은색이고, 본체도 검은색인데 키보드(Keyboard)와 마우스(Mouse)만 다른 색이라 마우스와 키보드를 함께 판매하는 싼 키보드를 다시 구입했습니다. 그런데 충주에서 CJ 택배는 배송이 원래 그렇게 늦은 것인지 또 7시가 넘어서 도착했습니다. ...

블랙도아 2006의 전체 모습입니다. NCTOP TF-250 블랙스콜이 유광 제품이라 모니터가 본체에 비추어 지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본체

전면부의 둥근 버튼이 전원 단추이고, 전원 단추 아래에 정말 조그만 단추가 다시 시작 단추입니다. 아울러 전원 단추 주변의 파란색 LED가 전원 LED입니다. LED가 많아서인지 보드에서 LED 전원을 공급하지 않고 파워에서 전원을 공급합니다.

5.25 인치 베이의 볼륨을 조정하는 세 개의 단자는 앞면의 120M 팬, 뒷면의 120M 팬, 옆면의 250M 팬의 속도를 조전하는 가변 저항입니다. 옆면의 광팬은 LED가 달려있어서 팬이 돌아가는 효과를 더 잘 볼 수 있으며, 가변 저항을 돌리면 팬의 속도와 LED의 밝기가 변하기 때문에 속도의 변화를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모니터

본체 보다는 약 한달전에 구입한 ENTECH의 'END 201M 강화유리 LCD 모니터'입니다. 착한 가격과 높은 해상도, 빠른 반응 속도 때문에 구입한 제품으로 가격도 싸지만 가격대 성능비도 좋은 제품입니다.

제가 사용하는 강화 유리 제품은 모니터를 끄면 거울로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거울로 이용하기 싫은 분은 ENTECH에 택배로 보내면 강화유리를 제거해서 다시 보내줍니다. 그러나 강화유리가 싫은 분은 아예 무결점 제품을 사는 것이 좋습니다.

키보드

스카이 디지탈의 T513이라는 키보드는 슬림형(노트북 자판과 감이 비슷)이고 광 마우스를 함께 주며, 재우기(Sleep) 글쇠, 음량 조절 단추(작게, 크게, 끄기)가 있지만 따로 드라이버를 깔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구입한 제품입니다.

일단 사용해보니 손에 익숙하지 않아서 그런지 툭하면 대문자 글쇠를 누르고 오타가 조금 많습니다. 아울러 자판 보호 덥게가 없어서 얼마나 문제없이 오래 사용할지 모르겠습니다. 자판 우측에 보이는 솥단지는 재떨이입니다. 블랙도아의 구색을 맞추려고 새로 구한 재떨이 입니다.

본체 개방

블랙도아 2006의 내장입니다. 내장탕을 좋아하시는 분은 혹 군침이 돌 수 있겠군요. 컴퓨터 조립은 그렇게 했어도 선 정리는 젬병이라 조금 어수선합니다. 옆면의 광 팬과 부딛치면 뜨르륵하는 소리가 나기 때문에 5.25 인치 베이에 모두 몰아넣고 80핀 IDE 케이블로 선이 빠져나오지 못하도록 막아 두었습니다.

5.25 인치 베이와 3.5 인치 베이에서 알 수 있듯이 나사를 사용할 필요가 없는 제품이라 그림처럼 조여서 조립하게 되어 있습니다. 본체 아래 쪽 그래픽 카드가 장착된 곳 역시 하얀색의 가이드가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가이드를 위로 올려 카드를 빼고 카드를 꼽은 뒤 다시 내려놓아 조이는 방식으로 장착합니다. 문제는 카드 꼽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광팬

구입을 결정하게 했던 결정적인 250M 광팬입니다. LED 때문에 다섯 방향으로 광선이 날라가는 것 같습니다. 아울러 상당히 시원합니다. 여름에는 뒤집어서 선풍기로 쓸까 생각 중입니다.

한가지 현재 시스템을 켜논 상태에서 사진을 찍었기 때문에 블랙도아 2006의 자세가 조금 좋지 못합니다. 그러나 이 것은 보다 생생하게 살아 있는 장면을 보여주기 위한 고심어린 선택이므로 넓은 아량으로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관련 글타래

2006/12/21 17:45 2006/12/21 17:45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581

  1. Subject : 컴퓨터 업그레이드, 블랙도아 2006

    Tracked from 도아의 세상사는 이야기 2006/12/21 17:50 del.

    그 동안 잘 사용하던 밥통 2003 이 얼마전 맛이 갔습니다. 정황상 주기판의 전원 입력부의 문제로 보입니다. 바이오스 경고음이 전혀 들리지 않는 상태이고, 주기판의 캐패씨터의 윗부분이 부..

  2. Subject : 컴퓨터 업그레이 후유증

    Tracked from 도아의 세상사는 이야기 2006/12/24 12:07 del.

    블랙도아 2006을 만들기 위해 그동안 사용하던 자판을 버리고 T513 자판을 구입했습니다. 무광 블랙이고, 재우기(Sleep) 글쇠와 소리 조절 버튼이 있고, 따로 드라이버를 설치하지 않아 이런 부분..

  3. Subject : 블랙도아 2006, 새로운 자판과 궁합을 맞추다

    Tracked from 도아의 세상사는 이야기 2006/12/30 09:39 del.

    결국 키보드를 바꿨다. 구입비도 아깝고 소리를 죽이는 단추도 편리해서 어떻든 계속 쓰려고 했지만 다음과 같은 문제가 있었다. 키보드 감이 좋지 않다. 오타가 많이 난다. 윗글쇠(Shift)를 누..

Facebook

Comments

  1. ymister 2006/12/21 19:47

    헉!!! 깜짝 놀랐습니다. 링크를 다시 누르니 스타일이 바뀌어서 글이 읽히네요.
    한참동안 이리저리 둘러보며 줘가 잘못됐나 살폈답니다.
    제가 글을 읽는동안 스타일을 바꾸신거 같네요...ㅋㅋ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21 21:23

      바꾸다 보니 스킨도 바꿔야 할 것이 많더군요. 일단 다음에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2. TP 2006/12/21 20:18

    본체... 멋지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21 21:24

      감사합니다.

      저도 생긴 것만 보고 샀습니다. 보통 2~3(무파워)짜리를 사는데, 생긴 것에 반해 5만원이 넘는 이넘(무파워)를 구입했습니다.

  3. bakion 2006/12/21 21:06

    옹~ 왜 저는 블랙배리 2006으로 읽었을까요. -.-;;;
    저도 컴퓨터 업글하고 싶어지네요. 부럽사옵니다.
    저의 꿈은 full 수냉식 시스템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21 21:25

      바로 하시기 바랍니다. 일단 지르면 나중에 방법이 생깁니다.

      저도 수냉식으로 해서 무한정 오버 해볼까도 생각 중입니다.

  4. 에드 2006/12/21 21:40

    자기 컴퓨터에 이름 지어주시는 센스!
    저도 제 컴터에 이름을 지어줘야 겠습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21 21:42

      이름을 지어주어야 말썽을 안부립니다. 아울러,,, 나이를 먹으면 나이 먹은 것을 알고 알아서 떠나줍니다. 밥통 2003처럼.

  5. rogon3 2006/12/21 23:15

    이놈이군요, 새로 장만하신 물건이...
    부럽지만 땡기는 디자인은 아닙니다 <- 도아님 붕 뜬 기분에 초치기용
    250mm팬이 나오다니, 정말 기상천외하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여기까지 웅하는 중저음이 들리는 것 같습니다
    수냉까지 겸한다면 한여름에도 시원할 것 같은 느낌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22 09:19

      사실 팬은 광팬이어도 소리는 상당히 조용합니다. 아마 RPM이 낮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디자인은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므로 어쩔 수 없는 부분인 것 같습니다.

      Rogon3님이 PC를 새로 장만하면 그때 저도 초치기용 글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6. j5id 2006/12/22 00:51

    250mm 대형 광팬 이라... 이런 케이스는 저는 오늘 처음 보내요^^
    다음에 케이스 살때 참고 해야겠습니다.

    주요 부품을 결정하는 것보다도 더 힘든게 케이스라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케이스쪽은 정보가 부족할 뿐더러 종류가 너무 많아서,
    늘 케이스들 그림만 보다가 끝내는 포기하고
    결국은 다른 것을 주문하고 마는 현실이 반복되더군요.
    어딘가에는 마음에 쏙 드는 케이스가 있겠지만...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22 09:21

      저도 케이스는 크게 신경쓰지 않습니다. 따라서 대충 가격이 싼 것을 선택하는 편인데 이번에는 광팬 때문에 눈에 들어오더군요.

      앞면 디자인이 조금 마음에 들지 않지만 전반적으로 만족하는 제품입니다. 특히 모르는 사람들이 와서 컴퓨터를 보면 모두

      "와~~~, 이게 뭐야, 죽이는데"

      등의 탄성을 토할때면 더 그렇습니다.

  7. hsgadong 2006/12/22 01:13

    안녕하세요?
    항상 눈팅만 하고가는 노털입니다.
    진짜 거시기물건 좋네요. ㅎㅎㅎ
    저도 하나 장만해야 할텐데.....
    축하 드립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22 09:49

      장만 하시는 것도 괜찮습니다. 아니면 비스타 SP2가 나올 때 까지 기다리시는 것도 한 방법이고요.

  8. goohwan 2006/12/22 09:26

    오호~ 선풍기~~ 좋으네요^^ㅋ 온도걱정은 없으실듯^^
    저두 컴퓨터 하나 구입해야하는데..ㅋㅋ
    도아님 이랑 같은 제품으로 구입해보고 싶은데^^;
    제 재정엔 조금 힘들어서 ^^ㅋㅋ
    여튼 구경 잘했습니다.
    근데.. 광팬은 케이스를 닫았을때 빛이 밖으로 나오는 정도가 어떨지 궁금하네요..
    너무 밝으면 밤에 눈 아플거 같은데요^^;
    불꺼놓고 광팬 쪽 찍은 사진 한장 부탁드립니다.^^;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22 09:48

      사무실이라 불끄고 찍기는 무리입니다. 그러나 팬 앞에 LED가 있는 것이 아니고 팬 뒤에 LED가 있기 때문에 아주 밝지는 않습니다. 더욱이 가변저항으로 팬 속도를 늦추면 밝기가 줄기 때문에 눈이 아플일은 없습니다.

      사진은 가장 밝을 때의 사진으로 밝은 빛이 아니라 은은한 빛 정도가 흘러 나오는 것으로 생각하면 됩니다. 저도 아주 밝을 줄 알았는데 밝기가 조금 약해서 사실 조금 실망했습니다.

      위의 사양 중 CPU를 E6300, 메인보드를 S3, RAM을 1G, 정도로만 낮추어도 한 20만원은 더 빠집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