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이제 21세기로 간다 II

우리는 이제 21세기로 간다.

1995년 인터넷 강의를 하면서 쓴 글입니다. 아울러 1996년 홈 페이지를 만들면서 처음으로 올린 글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딱 10년 전의 글입니다. 그런데 이 글을 읽다보니 감회가 새롭기도 하고 또 그리 긴 시간이 아닌데 세상이 참 많이 변했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처음 인터넷을 할 때는 OS가 DOS였습니다. 아울러 DOS에서 넷트웍 드라이버를 잡는 것은 만만치 않은 작업이었습니다. 이렇게 연결된 인터넷으로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는 Telnet, FTP, Gopher 정도가 고작이었습니다.

초기에 인터넷을 한 사람이라면 아마 핀란드의 '가르보'라는 사이트를 기억할 것입니다. PC 통신에서도 구할 수 없는 수많은 귀한 자료가 올라와있는 보석같은 사이트였습니다. 이 사이트에 파일을 내려받아보면 속도는 잘 나와야 100cps 정도였습니다[1].

그러다가 모자익이 등장하면서 'Windows 3.1'로 인터넷을 했습니다. 이 모자익에 캐시 기능을 집어넣어 웹 탐색 속도를 획기적으로 고친 것이 넷스케잎입니다. 넷스케잎이 등장한 이후의 화두는 단연 웹이었습니다.

Windows 3.1에서 인터넷을 사용하려면 별도의 Winsock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합니다. 그런데 이 Winsock 프로그램은 한글을 지원하지 않아 한글이 깨지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결국 한글 문제를 처리한 패치를 만들어서 사용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로부터 10년이 지났습니다. 컴퓨터(Computer)는 64비트 듀얼(Core 2 Dual)이 대세를 이루고 있습니다. 넷트웍 속도는 100M까지 올라갔습니다. 인터넷을 모르는 사람은 없습니다. 모든 작업이 웹 기반으로 이루어지고 있고, 웹을 통해 대화하며 삶을 꾸며가고 있는 사람도 많습니다.

당시 이 글을 올리면서 인류는 정보의 홍수 속에서 살 것으로 예측했는데 이 예측은 어긋낫습니다. 인류는 정보의 홍수가 아니라 정보를 위장한 쓰레기의 홍수 속[2]에 살고 있으니까요.

아무튼 10년 전의 글[3]을 다시 읽으니 감회가 남다릅니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요즘 10년이면 강산이 아니라 온 세상이 바뀌는 것 같습니다. 가치관도 바뀌고 행동 방식도 바뀌고...

관련 글타래


  1. 1cps도 안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후배가 10,0000 바이트짜리 압축 파일을 3일간 받고 있었습니다. 받은 바이트 수가 올라가지 않으니까 중지해야 할지 아니면 계속 받아야 할지를 제게 물어보더군요. 그때였습니다. 한바이트가 올라가더군요. 
  2. 1993년 인터넷 상용화가 허용됐습니다. 이때 저 역시 상용화를 반대했었습니다. 그 이유는 정보가 아니라 쓰레기가 넘처날 것을 염려했기 때문입니다. 나름대로 인터넷의 정화 기능을 믿었지만 이런 예측이 완전히 빗나간 셈입니다. 
  3. 10년전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홈 페이지와 블로그를 분리하면서 다시 블로그로 올린 글입니다. 
2006/12/23 10:37 2006/12/23 10:37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585

Facebook

Comments

  1. 금밟는소년 2006/12/23 14:56

    'cps'라 오랜만에 듣는 단어네요.
    '인류는 정보의 홍수가 아니라 정보를 위장한 쓰레기의 홍수 속'이라는 말에 절로 고개가 끄덕여집니다.
    'knowhow'에서 'knowwhere', 그리고 지금은 'knowblind'의 시대라고나 할까요.
    새롭고 신기한 것들이 늘어나면서 편해지고 재밌어지기도 했지만 앞으로의 10년은 따뜻하고 정겨운 세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오랜만에 왔더니, 깔끔하고 말쑥하게 바뀌었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23 16:02

      ’cps’라 오랜만에 듣는 단어네요. 예전에는 모두 CPS라고 했었죠. 지금은 bps와 Bps로 구분하지만. 그런데 저는 Bps보다는 cps가 더 나은 표현 같습니다.

      앞으로의 10년은 따뜻하고 정겨운 세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예. 저도 그랬으면 합니다.

      오랜만에 왔더니, 깔끔하고 말쑥하게 바뀌었네요. :) 감사합니다.

  2. 주성치 2006/12/23 15:37

    스킨 깔끔하게 정리하셨네요 ^^ 좋은글 잘봤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23 16:03

      감사합니다. 아무래도 광고에 적합한 형태를 찾다보니 이게 더 낫더군요.

  3. Mr.Dust 2006/12/23 16:57

    스킨을 바꾸신 것이로군요. 전 무슨 에러인줄 알고, 다시 들어와봤습니다. ;;
    그나저나 cps 라.. cps 와 bps 의 차이점에 대해 열변을 토하다가 Bps 라는 것이 나와 스스로 헷갈려하다가 그 후엔 bps 와 Bps 의 차이점에 대해 열변을 토하고.. ㅋㅋㅋ 그리고 '인류는 정보의 홍수가 아니라 정보를 위장한 쓰레기의 홍수 속’이라는 도아님 말씀이나 "’knowhow’에서 ’knowwhere’, 그리고 지금은 ’knowblind’의 시대라고나 할까요." 라는 금밟는소년님의 말씀 모두 맞는 말인듯 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24 09:49

      예.

      너무 많은 정보, 그리고 그 정보에 포함된 허위 정보, 무작위 펌질에 의한 전파. 긍정적인 부분도 꽤 있지만 그 보다는 부정적인 부분이 더 많은 인터넷 문화입니다.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