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크롬의 새로운 탭 기능들

오늘 새벽부터 구글 크롬(Google Chrome)을 내려받아 사용하고 있다. 잠깐 동안 구글 크롬(Google Chrome)을 사용하면서 느낀점은 딱 하나다.

역시 구글이 만들면 다르다!!!

구글 크롬은 구글 OS의 신호탄에서 설명한 것처럼 (Google Chrome)은 오늘 첫 베타판이 공개된 의 웹 브라우저이다. 그러나 사용하면서 느낀점은 결코 베타가 아니라는 점이다. 일단 아주 안정적이다. 지금까지 사용하던 TheWorld가 2.0까지 공개됐지만 가장 큰 불만은 툭하면 죽는 다는 점이었다. 그런데 구글 크롬(Google Chrome)은 첫 베타지만 이런 불안정한 모습은 찾아 보기 힘들다. 두번째로 눈에 띄는 특징은 웹 탐색 속도가 아주 빠르다는 점이다. 필자의 홈페이지, 블로그, 다음 블로거뉴스 등 웹 페이지를 탐색해 보면 눈이 튀어나올 정도로 빠르다.

외형적으로는 많은 기능을 담고 있지 않는 것 같은데 쓰다 보니 새로운 기능이 계속 눈에 띈다. 처음으로 소개할 기능은 바로 탭 기능이다. 이미 Internet Explorer까지 탭 기능을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탭 기능 자체는 사실 새로울 것이 없다. 그러나 따로 소개하는 이유는 구글 크롬(Google Chrome)만의 탭 기능때문이다.

먼저 디자인이다. 지금까지 탭 브라우저들은 대부분 탭을 메뉴나 주소 표시줄 아래에 두었다. 그런데 구글 크롬(Google Chrome)은 탭 아래에 주소 표시줄을 두고 있다. 아무것도 아닌 것 같지만 상당히 큰 변화이다. 지금까지 모든 브라우저는 그 중심이 창이었지만 구글 크롬(Google Chrome)은 창이 아닌 탭이 브라우징의 중심이라는 이야기이다. 따라서 이런 방식은 창 아래에 탭을 두는 것 보다 훨씬 일관적이다.

이런 일관성 때문에 나온 두번째 기능이 탭을 새창으로 분리하는 기능이다. 탭을 위, 아래로 끌어 놓으면 이 탭이 새창으로 열린다. 보통 다른 탭 브로우저는 바로가기를 만드는 것과 확연히 다른 방법이다. 세번째 기능은 창이 아닌 탭을 브라우징의 중심으로 놓기 때문에 새창을 탭으로 붙일 수도 있다는 점이다. 붙이는 방법도 간단하다. 다른 창의 탭을 끌어 현재 창의 탭에 올려 놓으면 된다. 탭을 끌어 온 창에 탭이 하나 밖에 없다면 당연히 창은 사라진다. 마지막으로 탭을 옆으로 끌면 탭의 순서가 바뀐다.

처음 구글 크롬(Google Chrome)의 잡은 화면을 봤을 때 왜 탭을 가장 위에 두었는지 솔직히 의문이었다. 그러나 막상 사용해 보니 구글 크롬(Google Chrome)은 다른 탭 브라우저와는 달리 브라우징의 중심이 바로 탭이었다. 따라서 구글 크롬(Google Chrome)에서 탭은 하나의 개체처럼 옮길 수 있고, 또 합칠 수도 있다. 더 자세한 것은 동영상을 보기 바란다.

브라우징의 중심은 탭

동영상 삭제 알림

그것이 알고 싶다에 출연한 뒤 제 출연분을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그런데 이 것을 SBSi에서 저작권 위반으로 신고, 유튜브 계정이 잘렸습니다. 이 덕에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 강좌의 대부분이 사라졌습니다. 복구 가능한 동영상은 페이스북을 통해 복원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한 더 자세한 이야기는 협객 백동수와 드라마 무사 백동수의 차이는?라는 글의 남은 이야기를 보기 바랍니다.

관련 글타래
2008/09/03 10:20 2008/09/03 10:20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989

Facebook

Comments

  1. Alphonse 2008/09/03 10:33

    탭 기능 보고 바로 설치 중... ㅜㅜ;;;
    이 얇은 귀는 우짤꼬... ㅜㅜ;

    perm. |  mod/del. reply.
  2. Alphonse 2008/09/03 10:36

    진짜 거짓말 하나 안보태고...
    날라 다니는군요... OTL... 그럼 다른 브라우저는 뭡니까? ㅜㅜ;;;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03 20:12

      원래 WebKit이 빠른 것으로 소문이 났었습니다. 여기에 새로운 스크립트 엔진을 탑재한 효과가 아닌가 싶더군요.

  3. 산티아고 2008/09/03 10:37

    와우~ 새창을 탭으로 붙이는건 몰랐는데 이건 정말 대단한대요? 익스플로러는 ActiveX때문에 어쩔수 없지만 이걸로 파폭은 확실하게 대체할 수 있을 듯 하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03 20:13

      저는 파폭이 웬지 무거운 것 같아 정이 가지 않았는데,,, 크롬은 딱 이더군요. 속도도 빠르고.

  4. wait 2008/09/03 11:11

    앞으로 구글 메니아 도아님의 크롬 연재글을 기대해 봅니다. 의외로 단순한 모습에 약간 의아해 했는데, 보이지 않는 숨어있는 기능들을 하나씩 알아가는 재미가 기대되네요 :)

    perm. |  mod/del. reply.
  5. 한줄 2008/09/03 11:17

    탭기능도 좋고 ...
    "웹 어플리케이션 바로가기 만들기" 기능도 재미 있습니다.
    비슷한 기능으로 네이트 -> 플로링?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03 20:14

      예. 웹 프로그램이 조금만 더 개발된다면 굳이 설치하지 않아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6. 크롬 2008/09/03 11:50

    진짜 가볍고 빠르네요. 설치도 금방이고... 역시 Interface is everything인 것인가!!
    개발할 때에 기능을 추가하는 것 보다 기능을 빼는 것이 더 어렵다고 하는데...있어야 할 것만 남기고 다 뺐군요.
    이놈이 Android-powered phone에 장착된다면.... 애플의 iphone도 긴장좀 하겠네요. ㅋㅋ (시장이 좀 다르긴 하지만)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03 20:14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사실 안드로이드가 아이폰에 조금 밀리는 듯했는데... 이제는 모르겠더군요.

  7. 붉은문양 2008/09/03 12:08

    탭 을 창밖으로 빼거나 넣는 기능은 크롬이 처음 시도한 기능은 아닌것 같습니다.
    오페라 브라우저에서도 탭을 창밖으로 빼내면 새창에서 열리고 ,
    탭을 다시 넣을 수 있는 기능까지 동일하게 가능합니다.

    다른점은 오페라나 타 탭브라우저의 탭은 쓰레드형식인데 반해 크롬은 프로세스형식으로 구현되있다는 점 같네요 ^^
    동작만으로 보면 하나의 메인 프로세스가 탭들을 통합하는 역할을하고 나머지 프로세스들은 탭으로 표현되는 형식인것 같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03 20:16

      빼고 넣는 기능을 새로 시도했다는 뜻이 아닙니다. 브라우징의 중심을 창에서 탭으로 가져왔다는 뜻입니다. 탭 브라우저의 원조가 오페라이기 때문에 탭 기능은 당연히 오페라에서 따왔을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메뉴를 없애고 탭을 위에 두고, 프로세스를 분리함으로서 지금까지 창 중심의 브라우징 환경을 탭 중심으로 바꾼 최초의 브라우저라는 뜻으로 쓴 것입니다.

  8. 댕글댕글파파 2008/09/03 12:32

    저도 웹 어플리케이션 이 기능 상당히 맘에 듭니다. 현재로선 gmail하나만 쓰고 있지만 괜찮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03 20:16

      저도 마음에 들더군요. 특히 창 크기까지 유지 되기 때문에 전문 클라이언트 처럼 보이더군요.

  9. 공상플러스 2008/09/03 16:05

    우와. 저거 멋지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03 20:17

      예. 생각을 바꾼다는 것이 상당히 힘든데... 구글은 바로 바꾸는 것 같습니다.

  10. 레이맨 2008/09/03 18:18

    글을 듣고 보니, 크롬이 탭기능은 오페라의 그 것을 정말 많이 참고했네요.
    탭이 주소창 위에 있는건 전통의 오페라 디자인이고, 기능 역시 붉은 문양님 말씀대로 오페라에선 이미 쓰이고 있는 것들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03 20:18

      예. 그러나 글의 촛점은 그 부분이 아닙니다. 자세한 내용은 붉은문양님 답글을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11. Rinforzando! 2008/09/03 20:15

    사파리에서 쓰던 기능이군요(주 브라우저가 사파리입니다 ^^;).
    오페라에서 쓰던 기능이라는 분들을 보니 저 기능만은 오페라를 참고한 것인지 아니면 사파리와 같은 엔진이라 사파리를 참고한 것인지 궁금해지네요. 생긴 모습을 보니 크롬이 형(사파리)보다 오페라의 모양을 더 닮았네요. 혹시 불륜의 산물?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03 20:18

      오페라를 참조했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역시 탭 브라우징의 원조는 오페라이니까요.

  12. Tomcat 2008/09/04 15:17

    크롬은 상당부분이 사파리와 비슷합니다.
    사파리를 안 써보신것 같으신데..
    구글의 생각이 적용된 부분이라기 보단 애플의 것을 따라했다는 생각입니다.
    사파리에서 구현된 그 모습 그대로입니다. 오페라를 참조했을 가능성보다 사파리의 구현 방식을 그대로 따라했습니다.
    탭 이동시 미끄러지듯 움직이는 모습과 탭을 새창으로 꺼내기 다시 합치기
    textarea에 우측 하단을 잡고 사이즈를 변경하는 기능
    input 컨트롤에 테두리가 쳐지는것 모두 사파리에 있는 기능입니다.
    텍스트 처리나 이미지 처리 부분은 사파리와 다르게 작동하는 부분도 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05 00:20

      기본적으로 사파리 엔진인 WebKit을 사용합니다. 그러나 탭 브라우징의 원조는 오페라고 동작하는 방식도 같기 때문에 오페라를 흉내낸 것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봅니다. 나머지 부분은 붉은문양님 댓글을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