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dows3.1이 플로피 한장에!!!

윈도 3.1

윈도 3.1은 오늘 날의 마이크로소프트를 있게한 프로그램이다. 도스 시절 윈도 시리즈를 발표했지만 별 다른 조명을 받지 못했다. 그런데 마이크로소프트는 IBM과 OS/2를 공동으로 개발한 경험을 바탕으로 윈도 3.0을 발표한다. 윈도 3.0은 이전 윈도 시리즈와는 달리 상당한 인기를 끈다. 윈도 인기에 힘입은 마이크로소프트는 IBM과의 OS/2 개발을 중단하고 윈도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윈도 3.1은 운영체제라기 보다는 DOS라는 운영체제 위에서 돌아가는 GUI(Graphics User Interface)에 불과하다. 그러나 당시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던 프로그램이다. 원래는 플로피 7장주1 정도였지만 이런 윈도 3.1을 플로피 한장에 담을 수 있다.

추억의 윈도 3.1

처음 컴퓨터를 산 것은 1989년이었다. 거금 200만원을 들여 청계천에서 조립한 AT(80286)였다. 하드 디스크의 용량은 무려 20M. 빌게이츠도 그랬다. 일반인에게는 640KB면 충분한 메모리라고. 그런데 메모리는 무려 1M였다. 빌게이츠도 상상할 수 없는 메모리. 이런 최고의 시스템을 구입한 것이다. 그리고 몇년 뒤 친구가 물었다.

친구: 너 하드 디스크 용량이 얼마니?
도아: (머뭇 거리며) 20M.
친구: 그게 하드니 플로피지.

사실 컴퓨터의 발전은 너무 빠르다. 특히 하드웨어의 발전은 정말 눈부시다. 처음 구매한 하드 디스크의 용량은 20M이고 지금 컴퓨터에 달린 하드 디스크의 용량은 2TB이다. 하드 디스크만 따지면 20년 동안 꼭 10만배 증가한 것이다. 하드웨어의 비약적 발전에 비해 소프트웨어의 발전은 상당히 느렸다. 아울러 과거에 비해 덩치만 커진 것 같다.

기능적으로 두 가지를 비교하기는 힘들지만 비스타와 Windows 3.1을 보자. 비스타는 DVD로 배포되며, 설치할 때 16G 정도의 하드 디스크 여유 공간을 필요로 한다. Windows 3.1은? 완전히 설치하면 더 많은 하드 디스크의 공간이 필요하겠지만 줄이면 플로피 한장에도 담을 수 있다.

Windows 3.1을 1.44M의 플로피에 담을 수 있다고 하면 조금 의외로 생각할 사람들이 많다. DOS 5.0만해도 3장의 디스켓으로 구성되며, DOS의 GUI인 Windows 3.1의 경우 6장의 디스켓으로 구성되기때문이다. 그러나 담을 수 있다. DOS와 Windows 3.1에서 필요한 파일만 추출, 플로피 디스크에서 기동할 수 있도록 만든 것으로 정말 플로피 한장이면 Windows 3.1로 부팅한다.

이 플로피 이미지는 중국 DOS를 기반으로 Windows 3.1 파일을 ZIP으로 압축한 후 부팅시 Windows 3.1 파일들을 RAM 드라이브로 복사한 후 부팅하도록 구성되어 있다. 따라서 실제 부팅해서 보면 가장 기본적인 프로그램외에 아무 것도 없다. 심지어 Windows 사용하도록한 일등 공신중 하나인 솔리테어지뢰찾기도 없다.

윈도 3.1 설치

그러나 과거의 회상에 잠기고 싶은 사람이나 과거에는 이렇게 작은 OS를 사용했었다는 것을 알고 싶은 사람, Windows 3.1을 단한장의 플로피에 담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싶은 사용자는 한번 다운받아 사용해보기 바란다.

플로피가 있는 경우

  1. miniwin3.zip을 내려는다.
  2. 다운받은 파일을 임의의 폴더(예: D:\Temp)에 압축 해제한다.
  3. 플로피 디스켓을 플로피 드라이브에 삽입한다.
  4. 압축 파일에 포함된 파일 중 Makeboot.bat를 실행한다.

플로피가 없는 경우

  1. miniwiniso.zip을 내려받는다.
  2. 다운받은 파일을 임의의 폴더(예: D:\Temp)에 푼다.
  3. NeroBurningROM과 같은 CD 굽기 프로그램으로 miniwin3.iso 파일을 굽니다. 주의할 것은 데이터 굽기가 아닌 이미지 레코딩(레코딩/이미지 레코딩 메뉴)을 해야 한다.

플로피나 CD가 만들어 졌으면 BIOS에서 플로피나 CD로 부팅하도록 설정한 후 부팅하면 된다. VMWare를 사용하는 경우 굳이 플로피 디스켓을 만들필요없이 포함된 Mwin3.img를 마운팅해서 사용하면된다주2.

그림처럼 중간 중간 선택 메뉴가 나타난다. 원하는 옵션을 선택해도 되지만 그대로 두면 자동으로 다음으로 넘어간다. 그리고 중국DOS연맹이라는 문구가 출력된 뒤 추억의 Windows 3.1이 나타난다.

Body Text Image
Body Text Image
Body Text Image
Body Text Image

관련 글

알림

QAOS.com2005년 09월 08일에 올린 1.44M의 GUI OS II, Windows 3.1를 일부 수정해서 블로그에 다시 올리는 것이다. QAOS.com에서 가져온 모든 글은 QAOS.com저작권(불펌 금지, 링크 허용)을 따른다.

관련 글타래
잠깐만
  1. 정확하지는 않다.
  2. 플로피 이미지에는 DosIdle가 포함되어 있지 않기때문에 VMWare로 기동하는 경우 시스템 속도가 현저히 저하될 수 있다.
2008/04/11 11:27 2008/04/11 11:27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622

  1. Subject : 웃자구요 1084 : 타임머신

    Tracked from loading... 100% 2008/04/11 14:09 del.

    1995년으로 돌아갈 수 있는 타임 머쉰이 있는데 집안에 있는 물건 중 하나를 선택하여 가지고 갈 수 있다면 여러분은 어떤 물건을 가지고 가시겠습니까? 전 지금 쓰고 있는 PC하나를 챙겨갈까 합?

Facebook

Comments

  1. 가별이 2008/04/11 13:04

    Windows 3.1을 보니 선점형 멀티태스킹, 비선점형 멀티태스킹이라는 단어가 생각이 나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1 18:17

      예. OS/2가 나오면서 그런 얘기를 많이했었죠.

  2. 푸른하늘 2008/04/11 13:14

    제가 만진 첫 PC는 애플II 였습니다. 많이 오래되었네요~ ㅎㅎㅎ

    perm. |  mod/del. reply.
  3. 학주니 2008/04/11 13:17

    저도 제일 처음 만진 PC가 Apple II+ 였습니다. 아마도 84년도로 기억하네요.. -.-;

    perm. |  mod/del. reply.
  4. 작은인장 2008/04/11 13:41

    전 94년도부터 컴을 사용했으니 이 곳에서는 신입이로군요. ^^
    저걸 받아서 해보고 싶다가도.... 이제 플로피 있는 컴을 구하기도 힘들어져서..ㅋㅋ
    아련한 기억속에 글 잘 읽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1 18:19

      CD용 이미지도 올려 두었습니다. 1.44M를 CD로 굽는 것도 아깝지만 CD-RW가 있으면 한번 추억에 잠겨 보시기 바랍니다.

  5. 모노마토 2008/04/11 13:41

    윈도우 3.1 정품은 지금도 가지고 있어요 ㅋ 5.25인치 디스크로 14장!! 12장까지 인스톨 하고 나머지 두장은 드라이버 ㅠ-ㅠ 박스도 엄청 크고.. 당시 10만원 정도 주고 구입했던 기억이 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1 18:19

      Windows 3.1이면 95로 업그레이드 해주지 않던가요? 저는 정품이 아니라 비품 사용자였습니다. 다만 그당시 Windows 3.1을 구입하셨다니 대단하시군요.

    • 모노마토 2008/04/12 23:41

      3.1에서 95 업그레이드 비용이 당시 8만원이었는데

      시디 한장 굽는 가격이 2만원이어서 그냥 구웠어요 --;;;

  6. rince 2008/04/11 14:09

    그렇잖아도 어제 1억짜리 PC에 대한 기사를 올렸는데... ^^;
    지금 PC를 가지고 과거로 돌아간다면... 최소 수억을 남길 수 있겠더라구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1 18:20

      저도 봤습니다. 기사를 보니 저도 예전에 본 듯한 기사더군요. 그때는 동영상 변환기가 무척 비쌌죠.

    • 작은인장 2008/04/11 20:12

      지금 pc는 당시 슈퍼컴퓨터의 속도를 갖고 있으니 최소한 수십억을 받을 수 있을듯....

  7. 승객1 2008/04/11 14:51

    윈도우보다 훨씬 이전의 날래고 잽쌌던 DOS의 64KB의 메모리 한계를 넘으려고 안간힘을 쓰던 시절도 80년대 말이었던 것으로 기억이 납니다. 그 때 1MB 메모리는 너무나 먼 이야기다, 그걸 사용할 프로그램이 없다고 했던 시절이었는데...(저도 잠시 옛생각에 젖어봅니다. 하드도 없었던 원플로피에 열심히 디스켓 갈아끼웠던 그 시절을...)^^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1 18:20

      예. XT도 꽤 오래 쓰였죠. 그때는 지금처럼 하드웨어가 하루가 멀다하고 나오는 상황이 아니었으니까요.

  8. 공상플러스 2008/04/11 15:26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_-;;;;;;

    perm. |  mod/del. reply.
  9. 강자이너 2008/04/11 15:53

    오오~추억의 윈도우 3.1이네요^^그때만해도 "이런게 필요할까"라고 생각했었는데 말이에요. 게임도 도스로 하고 워드도 도스용 프로그램으로 작성하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1 18:21

      저도 코렐 드로우 때문에 Windows를 썼습니다. 그때는 주로 DOS만 사용했죠. 그리고 말지 인터뷰는 잘 봤습니다.

  10. 닥터개박사 2008/04/11 16:43

    악 도아님 홈폐이지가 야동 홈폐이지가 되더니..

    이제는 야게임 홈페이지가 된듯

    증거자료 : http://kr.ks.yahoo.com/service/ques_rep ··· D1451201

    (사실 동명이인 인듯)

    perm. |  mod/del. reply.
    • yikakung 2008/04/11 16:50

      그 도아는

      Dead Or Alive의 약자로

      DOA를 읽어서 도아라고 한듯

      블로그 주인이신 도아님과는 전혀 관계가 없으신듯 하네요 ^^

    • 도아 2008/04/11 18:22

      본드걸 VS 도아걸이라는 글을 읽어 보시면 내막을 알 수 있습니다.

    • 닥터개박사 2008/04/11 20:51

      아 ~ 그 영화 포스트 본 기억 나요.

      저도 사실 windows 3.1 을 썼었는데.

      win95가 나오더군요. 오히려 나중엔 win 3.1 을 쓰고 싶어도 구하기가 힘들어서 ㅠ.ㅠ

      펜티엄 1 이였지만 8램 이였기에 버벅임 없이 빠른 win 3.1 이 좋았고 블루 스크린의 압박도 없었기에 필요시에만 윈도우 들어가서 작업하곤 했거든요. 쉘이라고 사람들이 무시하는데. 전 win 3.1 을 정말 좋아했어요.

  11. Sirjhswin 2008/04/11 22:49

    작성자가 삭제한 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2 04:18

      리눅스는 커널이 1.44M에 맞추어져 있는 것이 많습니다. 따라서 1.44M로 동작하는 리눅스는 꽤 있습니다. 그리고 저도 처음에 컴퓨터를 샀을 때에는 몇달간 게임만 했습니다. 그리고 그 게임이 결국 컴퓨터의 실력이 되더군요.

  12. Kael. 2008/04/12 21:16

    전 아마 1996년이겠네요......

    저희 아버지 회사에서 윈도우 95를 만졌을 시대니..

    초1인 1999년 컴터를 새로샀고...........

    지금도 1999년 산 컴터를 가지고 있답니다
    (보통때는 창고에 박아둬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3 09:19

      저도 얼마 전까지 본가에 AT 본체가 있었습니다. 쓰지도 않으면 보관하던 것이데 모두 버렸습니다. 5.25인치 디스켓도 이때 다 버린 것 같습니다.

  13. Prime's 2008/04/13 23:27

    하앜..하앜..

    3.25인치 플로피 디스크 드라이브를 달아놓은 것과..

    몇장의 예비용 플로피 디스크를 버리지 않고 가지고 있던게 참으로 다행이네요~



    참고로 전 아직도 플로피 디스크 씁니다...만.

    PC방에는 플로피디스크가 없더군요..//

    제가 조립한 컴퓨터에는 모두 플로피 디스크 드라이브가 탑재되어 간답니다.

    (amd시스템의 sata드라이버는 플로피로 잡는게 편하더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4 09:27

      예. 저도 얼마전까지는 그래도 플로피를 남겨 두었는데 블랙도아 2006부터는 플로피를 제거했습니다.

  14. 컴에 미친 초딩 2009/11/03 19:41

    크흑....전 초딩이라 늦게썻네요...
    2003~2004년이었던가??
    그때 xp 썻는데...
    지금은 작업용(이라 할것두없지만..) 컴퓨터가 1대있어서 고거갖구 운영체제 바꾸는데..
    바꾸는 속도가 엄청빨라요..
    1일에 1번가량??ㅋ 지금은 Windows 7쓰구있어요....ㅎ 저거 설치해볼까나....
    어머니에게 졸라서 외장형FDD사야겠어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11/04 08:47

      굳이 살필요 없습니다. VMWare에 설치하면 되니까요.

    • 컴미초 2009/11/04 14:54

      그래두.....플로피의 손맛(이랄까?)때문에 구입하구 싶네요....ㅋ

  15. 컴에 미친 초딩 2010/04/28 15:32

    엄훠 이거 플로피 디스크로 '구동 가능'하단겁니까?아니면
    플로피 디스크로 '설치 가능'하단겁니까?

    perm. |  mod/del. reply.
  16. 팰릭스 2015/12/28 15:20

    그런데 도스로 부팅해보니 cd rom drives deceted at all이라는 에러 메시지가 뜨면서 진행이 안되요..
    그리고 그 뒤에 command.com 에러가 뜨는데 어떻게 된 것인가요?? 분명 본문 순서대로 진행했는데
    참고로 플로피로 부팅함

    perm. |  mod/del. reply.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