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비스타는 코드명 롱혼이었을 때부터 계속 사용해 왔다. 그러나 다른 OS처럼 쉽게 전환하지 못한 이유는 사실 전환할 필요성은 느끼지 못했기 때문이다. 언젠가 한번 얘기한 적이 있지만 한때는 2000 베타판 내려받기 사이트를 운영한 적이 있다. 그만큼 새로운 OS에 대한 관심이 많았고 그래서 베타판 부터 시스템에 설치해서 사용해보고 새로운 베타판이 올라오면 새로운 베타판으로 시스템을 갈아엎는 일도 마다하지 않았다. 사실 NT에서 2000으로의 변화는 상당히 컷고, 2000에서 XP로의 전환도 원격 데스크탑 때문에 XP RC 판에서 전환했다.

그러나 비스타의 경우 VMWare에 설치해서 미리 사용해보면서 XP와 별 차이점을 느끼지 못했다. 즉, 전환할 매력을 느끼지 못했다고 하는 것이 타당하다. 전환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 가장 큰 이유는 비스타는 이름 그대로 기능면보다는 외적인 면에서의 변화가 많았고, 이런 비스타의 외적인 변화를 맛보기 위해서는 가상 PC가 아니라 실제 PC에 설치해야 맛볼 수 있기 때문이었다.

큰 기대를 하지 않았지만 비스타로 전환한 뒤 비스타의 매력에 흠뻑 빠져있다. 이전 글에서 설명한 것처럼 창 전환기만 하더라도 전환할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물론 기능적인 면에서의 변화는 그리 크지 않다. 이 것은 OS도 마찬가지이고 CPU도 마찬가지이지만 이제는 성능 외적인 부분도 CPU나 OS를 선택하는 한 요소로 등장한 것을 의미한다.

비스타, 이름 그대로 비주얼한면에서는 완전히 달라졌다. 구글 데스크탑에 비해 기능적으로는 형편없지만 그래도 사이드 바를 사용하는 이유도 비슷하다. 일단 구글 데스크탑에 비해 훨씬 예쁘다. 무엇이 달라졌을까? 2 - 작업 관리자에서 설명한 것처럼 메모리 관리도 XP에 비해 훨씬 효율적이다. 그래서 XP에서 프로그램을 실행하는 것보다 비스타에서 실행하는 것이 더 빠르다.

비스타로 전환하면서 가장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은 사용자 프로필이다. 일단 XP에서 사용자 프로필 폴더로 사용되던 Documents and SettingsDocuments and Settings 폴더, Users 폴더, ProgramData 폴더로 분리됐다. 사용자의 데이타와 프로그램 데이타가 분리된 것은 언뜻 보면 타당한 조치인 것처럼 보인다. 아울러 Documents and Settings 폴더는 이전 판과의 호환성을 위해 남겨둔 것으로 Users 폴더에 대한 링크 폴더이다.

[자세히 보기]

저작권

이 글은 QAOS.com에 2007년 2월 20일에 올린 무엇이 달라졌을까? 3 - 사용자 프로필를 블로그에 올리는 것이다. QAOS.com에서 가져온 모든 글은 QAOS.com저작권(불펌 금지, 링크 허용)을 따른다.

관련 글타래

2007/02/20 08:28 2007/02/20 08:2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699

Facebook

Comments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