를 대표하는 음식을 꼽으라고 하면 대답하는 사람마다 달라질 수 있다. 나는 충주하면 네 가지 음식이 떠 오른다. 모두 충주에서 처음 먹어 본 음식들이다. 먼저 올갱이 해장국이 있다. 올갱이를 올챙이로 잘 못 읽어서 처음에는 올챙이도 먹는 것으로 알았다. 그러나 올갱이 해장국은 충주에서 많이 나는 올갱이[^올갱이]로 끓인 해장국을 말한다. 맛이 별로 일 것 같지만 올갱이를 끓인 물이 아주 시원하기 때문에 술마신 다음 날 먹으면 정말 좋다.

두번째는 꿩 샤브 샤브이다. 한때는 충주 곳곳에서 가장 쉽게 찾을 수 있는 음식점이지만 요즘은 찾기 힘들다. 꿩 한마리로 샤브 샤브와 매운 볶음찜을 해주는데 가격은 4만원 정도였던 것 같다. 그러나 꿩 샤브 샤브는 맛있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세번째는 민물 회무침이다. 나는 민물회는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따라서 민물회는 사주어도 먹지 않는 때가 많다. 그러나 민물 회무침은 자주 먹지는 않지만 누가 사주면 먹는 음식이다. 충주라고 하면 민물 회무침을 떠 올릴 정도로 민물 회무침을 하는 집이 많다.

네번째는 이다. 이 음식 역시 충주에서 처음 먹어본 음식이었다. 그런데 다른 사람들도 묵밥을 먹고 국수를 먹었다고 하는 것을 보면 충주에 사는 사람도 모르는 사람이 많은 듯하다. 묵밥은 말그대로 묵과 밥을 함께 먹을 수 있는 음식이다. 묵을 국수처럼 썰고 장국을 만들 듯 만든 뒤 김치와 다데기를 얹어 먹는 음식이다.

네가지 음식을 보면 모두 지역적인 특색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올갱이와 회무침은 물이 많은 충주이기 때문에 나온 음식이다. 꿩 샤브 샤브와 묵 역시 주변에 산이 많은 지역적 특색 때문에 나온 음식이기 때문이다.

충주에서 가장 유명한 묵집이 있다. 파는 음식은 도토리묵밥, 묵무침, 양념간장묵, 도토리빈대떡처럼 묵요리가 주를 이루는 통나무 묵집이다. 이 집을 알게된 것은 아버님이 돌아가신 직후인 것 같다. 장안동 본가에 들렸을 때 누나 내외가 방문했고 남편을 잃고 쓸쓸해 하시는 어머님께 함께 충주로 놀러 가자고 했을 때였다.

충주는 자주와도 한번도 온적이 없었던 이 집은 일단 메뉴가 마음에 들었다. 메뉴판을 보면 알 수 있지만 모두 참살이 음식이다. 도토리묵밥, 된장찌개, 청국장, 묵무침, 생두부, 두부부침 등.

통나무묵집

이름이 통나무 묵집인 이유는 집을 통나무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실내 장식도 통나무가 많다. 또 장작을 때기 때문에 겨울에 방문해 보면 나무의 은은한 향을 맛 볼 수 있다.

이날 이집에서 모든 사람들이 정말 많은 술을 마셨다. 몸에 좋은 안주에 약간 달달하며 시원한 동동주을 마셨다. 어지간하면 취하게 마시지 않는 우엉맘도 음식맛과 술맛에 취해 조금 과하게 술을 마셨다.

어머님께서 지난 토요일에 내려오셨다. 누나 생일이라서 떡도 해오시고 아이들을 주기 위해 돼지 뼈까지 싸가지고 오셨다. 그러나 누나는 한살림 간부 회의 때문에 청주에 가 있었다. 따라서 우리집에서 하루를 묵으시면서 우엉맘이 해준 족발을 드셨다. 지난 저녁을 고기로 했기 때문에 점심은 묵밥집에서 묵을 먹기로 하고 어제 다시 어머님과 누나 내외에 이 집을 방문했다.

어머님은 묵을 드시고 싶어 하셔서 묵을 시켰고 나는 도토리빈대떡, 이는 생두부를 좋아하기 때문에 생두부를 시켰다. 누나네 내외가 와서 다시 녹두빈대떡과 더덕구이를 추가로 더 시켰다. 오랜만의 낮 술이라 동동주를 꽤 마신 것 같다. 예전에는 두부와 묵을 모두 묵집에서 만들었지만 요즘은 모두 물량을 감당할 수 없어서 요즘은 모두 다른 곳에서 가져 온다고 한다.

그러나 다른 곳에서 가져오는 묵과 두부도 모두 맛있다. 따라서 충주에 와서 충주의 맛을 보고 싶은 사람은 통나무 묵집에서 아련한 추억과 맛있는 묵, 시원한 동동주를 한번 맛보기 바란다. 배가 고프다면 묵밥도 괜찮다.

반찬

나오는 반찬도 모두 참살이 반찬이다. 김치, 겉절이, 무김치. 콩. 콩은 음식을 주문하면 바로 볶아 무쳐온다. 그래서 인지 상당히 고소하다.

도토리빈대떡

도토리빈대떡과 녹두빈대떡이 있다. 처음 먹을 때는 녹두빈대떡이 더 맛있지만 먹다 보면 도토리빈대떡이 입에 더 와닿는다. 도토리 때문에 검은 빛이 돌며 파와 오징어, 각종 버섯이 들어가 있다.

양념간장묵

묵무침과 양념간장묵이 있다. 그러나 묵무침보다는 양념간장묵이 더 맛있다. 묵무침을 잘하는 곳도 있지만 나중에 소개하기로 하겠다. 예전에 나온 묵은 이 묵보다는 훨씨 검은 빛이 많이 돌았다. 그래서 다른 곳에서 묵을 사먹던 사람은 거부감이 좀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이 집도 직접하지 않고 사오느 듯 묵의 색깔은 여느 집과 같았다.

찾아가는 길

서울에서 묵을 먹기위해 여기까지 올 사람이 있을까 싶다. 그러나 서울과 충주는 상당히 가깝다. 차로 한시간 반이면 올 수 있다. 오는 길에 중앙탑에 들려 충주 박물관을 구경한다. 탄금대에서는 우륵의 거문고 소리를 들을 수 있다. 그 뒤 넓은 충주호를 구경하면 하루가 금방 간다.

그 뒤 통나무 묵집에서 묵과 동동주로 술 한잔한다. 통나무 묵집에서 충주호쪽으로 조금만 올라 가면 휴양림이 나온다. 이 휴양림에서 1박을 한다. 날이 더운 여름이라면 평상에서 고기를 구워 먹어도 된다. 다음 날 하느재를 넘고, 미륵리 사지를 구경한 뒤 서울로 올라간다. 이렇게 하면 가족의 간단한 1박 2일 여행된다. 따라서 가볍게 가족 여행을 떠날 사람에게는 딱 좋다.

동서울에서 중부 고속도로를 타고 오다가 호법에서 영동 고속도로 갈아탄다. 영동 고속도로를 타고 오다가 여주에서 중부내륙 고속도로로 갈아탄다. 중부내륙 고속도로에서 충주 IC로 빠진다. 충주 IC에서 3번 국도를 타고 충주, 수안보 방면으로 오다가 건국대 표지가 있는 사거리에서 직진한 뒤 안림동 쪽으로 계속 가다 보면 상당히 사거리가 나온다. 여기서 안림동 쪽으로 계속 직진하다 보면 왼편으로 통나무 묵집이 보인다. 약막골이라는 간판에서 한 2~300m 정도 더 가면 왼쪽으로 보이는 집이 통나무 묵집이다.

관련 글타래

2008/03/31 14:47 2008/03/31 14:47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588

Facebook

Comments

  1. okto 2008/03/31 15:19

    대체적으로 충청도 지역이 묵을 많이 먹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문득 드네요.
    저도 본적이 충청도 연산입니다만 묵집이 상당히 많습니다. 묵사발에 보리숭늉 생각하니까 갑자기 배가 고프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31 17:09

      예. 경북과 충주 지역에 특이하게 묵밥집이 많더군요. 충주는 특히 많습니다.

  2. 주딩이 2008/03/31 15:49

    충주하면 올갱이 해장국이 대표음식이었죠.. 향어회무침이랑, 꿩고기는 대표라고 하기에는 좀 쑥스러운 음식이었는데...세월이 많이 흘렀네요... 도아님께서 대표음식으로 올려놓으시니 고개가 끄떡여 집니다. ^^ 도토리 음식은 워낙 흔해서 그러려니 했는데, 정말 맛있는 집인가 보군요.. 위치를 보니 제가 아는 곳이군요.. 허.참... 충주를 언제나 한번 가보려나.. 간다간다하면서 맨날 말뿐이군요.. 쩝...ㅡ,.ㅡ;;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31 17:10

      저도 꿩 샤브 샤브와 민물 회무침은 그리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꿩 샤브 샤브 집은 지금은 많이 없어졌지만 민물회무침집은 아직도 상당히 많더군요.

  3. 댕글댕글파파 2008/03/31 22:49

    묵을 보니 침이 꼴깍 넘어가네요 ;-)
    올갱이 해장국은 저도 처음 듣는데 하동 지방의 재첩국과 비슷한게 아닐까 하는 추측을 해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3/31 23:47

      재첩을 우려서 내는 것과는 조금 다릅니다. 올갱이 해장국도 먹는 방법이 지역마다 달라서요... 다만 재첩으로 만든 해장국과는 비슷할 수 있습니다.

  4. 미르~* 2008/04/01 11:20

    도아님 처럼 놀러다니려면 차가 있어야 할텐데...
    혼자사는 처지라 경차를 사려고 하니.. 주변에서 죄다 뜯어 말리더군요... -_-
    사고나면 비명횡사한다고...

    마음 같아선 모닝 정도는 사고 싶은데 말이죠~ :)
    돈도 충분히 남고~ -_-/
    일단 결혼해서 같이 데리고 다닐 사람을 만드는게 우선일라나요~? ㅋ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01 11:30

      모닝도 괜찮습니다. 경차혜택은 그대로 받지만 경차 보다는 크고 안전합니다. 꽁지가 없어서 바람이 불면 조금 흔들리기는 하지만요.

  5. 쏠메이트 2008/04/11 07:58

    충주 사시나봐요?저두 충주 사는데 괜히 반갑네요.
    묵집 간판은 많이 봤지만 잘 안가게 되더라구요.
    친구들과 한번 먹으러 가야겠네요.잘봤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11 09:28

      예. 오래 되지는 않았지만 충주에 살고 있습니다.

  6. 차하나 2009/08/15 13:39

    안녕하세용~~
    통나무묵집 되게 유명해졌네요~
    사실 제가 거기 사장님 조카되거든요 ㅋㅋ
    사장님 아들이 지금 중학교2학년인데...
    그 애가 사장님 뱃속에 있었을때 통나무묵집 장사를 시작했어요
    그때는 이모가 충주토박이 이모부를 만나 경상도에서 올라왔는데요....
    돈이 너무 없어서 그 시골(옛날에는 도로가 딱 1차선이었을때고 사람들도 거의 없었을때죠) 로 와
    초가집 하나를 얻어 거기서 거주를 하시며 묵밥 딱 한그릇만 팔았어요
    그러다 점점 유명해지고....근데 갑자기 그 묵밥집을 탐내던 초가집주인이 이모부랑 이모를 내쫓으셨쬬
    그래서 그 집에서 쫓겨나와 밑으로 내려온게 그 통나무묵집입니다.
    점점 자리도 잡아가고 장사도 잘되어 유명해지면서 가게를 좀더 업그레이드 하시고 점점점 넓어진거죠
    이제는 주차할 공간도 없어서 어떤분들은 시내에 차를 세워두고 택시를 타고 올라오신답니다.
    서울에서 오는 분이 거의 반이상이고...
    통나무묵집을 가기위해 피서지를 충주로 잡은 분들도 많이 계시더라구요
    청풍에서 영화나 드라마 찍고 제작진들과 연예인들도 많이 오시구요....
    참 그 초가집주인도 예전그 이모부 장사하셨던 곳에서 묵집을 차리셨는데 5년정도 하시다 망해서
    지금은 어디로 갔는지 없어졌답니다.
    역시 남에꺼 탐내면 벌받아요~
    이모부는 옛날가옥을 짓는 분이세요
    그래서 골동품가게에서 옛날나무와 옛날물건들을 비싸게 주고 사오시고, 그 통나무묵집에 있는 통나무들도
    하나에 몇십만원씩 하는 진짜 통나무입니다.
    참~~~그리고 얼마전에는 그쪽에 도로가 생겼죠
    그래서 장사를 하니마니 했었는데......
    다행이 그 도로가 이모네가게앞에서 딱 끊겼어요^^
    그것도 정말 하늘이 도와주신거 같애요~~~
    몇년에 한번씩 사람 다리통만한 구렁이가 가게를 한번씩 싸악 살피고 간다는데.....
    처음에는 이모랑 이모부 그리고 가게 아줌마들이 많이 놀래셨다고 하네요
    근데 지금은 가게 복덩어리라고 생각한답니다.
    예전에 저희 어머니께서도 이모네랑 똑같은 가게를 의정부에서 하셨어요
    그 곳에도 단골 연예인들이 많으셨죠
    갑자기 도로와 공원을 짓는다는 바람에 거의 5-6년하다가 그만두셨지만......
    이모네 시어머니께서 항상 묵을 쏘아주셨는데...이제는 정말 감당이 안되어 어쩔수 없이 사다가
    음식그때 저희엄마는 이모네 가게처럼 손님이 많지 않았기때문에 묵을 직접쏘아만들었어요
    이모네도 을 만든답니다.
    그래도~~정말 야채도 항상 신선하고 좋은걸로 만드시구요, 묵도 제일 최상급인걸로 10년단골집에서 항상
    가져다 쓰시거든요
    그러니 많이들 찾아주셔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8/17 09:11

      충주의 맛집 중 하나입니다. 묵이 바뀐 것은 아쉽지만 이만한 참살이집도 찾기 힘듭니다. 충주에 손님이 오면 항상 모시고 가는 집입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