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약값은 피해자가 부담?

얼마 전에는 차에 불이 났는데 이번에는 조금 큰 사고가 터졌다. 며칠 전의 일이다. 서울에서 내려 오는 길에 용인으로 이사한 bluenlive님 댁에 잠깐 들려 사가지고 간 용두동 쭈꾸미를 먹고 집으로 왔다. 보통 술을 마신 뒤 술을 주지 않으면 잠을 자기 때문에 잠이 들었다. 그리고 얼마 뒤 이가 전화하는 소리를 들었다. 확인해 보니 우엉맘이 보이지 않았다. 이의 전화를 뺏아 들고 들어 보니 멀리서 들리는 우엉맘의 걱정스런 목소리. "교통사고가 났다"는 것이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온 우엉맘에게 내막을 들어 보니 아이들에게 빵을 사주기위해 자전거를 타고 파리바게트로 가던 중이었다고 한다. 도로쪽 GS 마트에서 진입하던 GS 마트 탑차가 급하게 좌회전을 했다. 갑자기 나타난 차량에 부딪히면서 밀려 넘어진 덕에 무릅과 다리, 얼굴을 다친 것 같았다.

사고를 낸 운전자는 명함을 주고 병원에 가보라는 말만 남기고 가버린 모양이었다. 또 교통사고는 보험으로 처리가 되지않기 때문에 교통사고라고 이야기 하지 말고 보험으로 처리해달라는 이야기까지 하고 간 모양이었다. 그런데 다음 날 가해 운전자로부터 보험 접수했다는 연락이 왔다. 아마 인사사고라 직접처리하는 것 보다는 보험으로 처리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한 모양이었다.

그런데 문제는 보험회사. 보험일을 하면서 모든 사람에게 색안경을 쓰고 있는 것은 어느 정도 이해를 하지만 이 보험사 직원은 조금 이해가 되지 않는 말을 했다. 우엉맘에게 보험처리를 해도 약값은 피해자가 부담해야 한다고 했다는 것이다. 보험으로 처리하는데 약값을 피해자가 부담할 이유는 없다. 일단 보험에 대해 모르는 사람으로 보고 보험회사에서 거짓말을 한 것으로 보였다.

두번째는 과실 여부다. 보험회사측에서는 일방적으로 9대 1로 우엉맘이 1의 과실이 있는 것으로 처리했다. 그런데 차도가 아닌 인도(골목길)에서 차가 급회전해서 사람이 다쳤는데 그 다친 사람에게 1의 과실이 있다는 것도 이해가 되지 않았다.

주변에 알아 보니 합의를 하려고 하면 병원에 입원해야 한다고 하고 병원측에서도 입원할 것을 권하고 있었다. 뼈쪽에는 이상이 없어 보이지만 무릅쪽의 외상이 조금 크기 때문이다. 그러나 먼저 아이들이 있는 상황에 병원에 입원하는 것도 마땅치 않았다. 또 큰 이상이 없어 보이는데 굳이 합의금을 받기 위해 병원에 입원하는 것도 서로에게 좋지 않은 것 같아 일단 입원은 하지 않은 상태이다.

사실 우리나라의 병원에는 가짜 교통사고 환자로 넘처난다. 예전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사촌 동생의 차가 앞에서 급정거하던 스타렉스를 박은 것이다. 차에도 이상이 없고 사람도 이상이 없어서 명함만 주고 받으면 헤어졌다. 그런데 나중에 알아 보니 스타렉스에 타고 있던 모든 사람들이 몸에 이상이 있다고 종합 검진을 받은 모양이었다. 이덕분에 사촌 동생의 보험료가 잔뜩 올랐던 기억이 있다.

이런 환자들에게 입원을 권하는 병원, 또 사소한 교통사고로 병원에 입원하는 환자들 때문에 실제 보험의 혜택을 받아야 하는 사람들이 그 혜택을 받지 못하는 때가 많다. 그래서 이런 모순이 싫어서 병원에 입원하지 않고 통원치료를 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약값까지 피해자가 물어야 한다"는 보험회사를 보니 이번 일도 쉽게 넘어가기는 힘들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과실 여부를 일방적으로 판단하고 애 엄마가 잘 모른다는 점을 이용해서 약값을 피해자에게 부담하도록 했기 때문이다. 골목길에서 급회전하던 차에 부딪혀 사고가난 피해자에게 책임이 있다면 길로는 다니기는 힘들기 때문이다. 물론 내가 이 부분에는 아는바가 없기 때문에 무어라 단정하기는 힘들다.

그러나 한가지 보험회사가 알아야 하는 것이 있다.

선량한 피해자를 악질 피해자로 만드는 것은 바로 보험회사의 이런 행태라는 것을...

교통사고 때문에 주변에 알아 보니 간단한 찰과상으로도 피해자가 합의를 해 주지 않아 200백만원을 물었다는 사람도 있었다. 이런 악질 피해자가 되고 싶지 않지만 보험회사가 이런 회사라면 나도 다음부터는 악질 피해자가 될 생각이다.

알림

자동차 보험에 관련되신 분들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 과실의 판정 과정 및 이의 신청
  • 보험에 합의한 경우 처리 과정
  • 보험에 합의해 주지 않는 경우 처리 과정

등 도움이되는 정보는 댓글로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관련 글타래

2008/05/08 07:06 2008/05/08 07:0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698

  1. Subject : 약값비교 약값비교사이트 팜그린

    Tracked from 팜그린 PharmGreen.com 팜그린 공지사항 2008/08/24 13:40 del.

     약값비교 약값비교사이트 팜그린 게보린정 겔포스엠현탁액 광동우황청심원현탁액 광동원방우황청심원현탁액 구론산바몬드액 기넥신에프정 기넥신?

Facebook

Comments

  1. 푸른하늘 2008/05/08 08:20

    하루벌어 하루사는 사람들은 병원에서 게기는 게 돈을 더 많이 벌거든요~ㅎ

    perm. |  mod/del. reply.
  2. 희주 2008/05/08 09:31

    맞아요.. 나이롱환자 이거 정말 문제입니다.
    보험이 워낙 잘되다보니 조금만 사고가 나면 뒷목잡고 다 병원에 입원하죠.
    진짜로 다쳐서 입원하려고 보면 병실이 꽉차서 힘든경우도 많고 일반병실은 자리가 없어서 2인실이나 4인실에 입원하는 경우도 많고요.
    이런건 좀 개선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사모님께서 빨리 나으시길 바라고 일도 원만히 잘 풀렸으면 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8 13:11

      감사합니다. 나이롱 환자, 병원, 보험 모두 문제인 것 같습니다. 정말 필요한 사람은 혜택을 받지 못하고...

  3. 클레오 2008/05/08 10:34

    잘 못아셨네요.

    약값은 본인 부담이 아니고 우선 본인이 내고 100% 보상해줍니다.

    영수증제출하면요.

    합의 볼때 일시불로 주기도 하고

    그 동안 부담스럽ㄷ고 하면 매번 송금해 주기도 한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8 13:11

      약값 부분은 알고 있습니다. 보험사가 하도 황당한 말을 해서요.

  4. 나비 2008/05/08 10:45

    저도 예전 사고 나서 치료비랑 병원왔다갔다하는 교통비 등등해서 추후에 받았어요.
    그리고 그 9:1 이란게... 보험회사에서는 왠만하면 100프로 다 안 지려고 하더라구요.
    전 유턴금지인 도로에서 상대방 차가 유턴하면서 멀쩡히 가만히 정차해 있는 제차를 들어박았는데도
    9:1...혹시나 피해자가 당시 자전거를 타고 있어서 그렇게 하는 걸지도 모르겠네요.
    암튼 전 입원처리없이 원만히 어찌 합의해서 보상금도 받구, 그냥 끝냈습니다.
    그 당시 제 쪽에 가입된 상해보험도 있어서 더 원만히 서로 처리된 것 같기도 하구요.
    아무튼 조속히 해결되시길 바라겠습니다. 부인께서도 언능 나으셨으면 하구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8 13:12

      예. 100%를 하려고 하지 않는 이유가 관행 때문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9대 1이라고 하면 거의 가해자 과실로 본 것이지만 보도에서 난 사고에 대해 그렇게 매기는 것이 못마땅하더군요.

  5. bluenlive 2008/05/08 10:56

    저희 집에 오셨다 가시고서 바로 사고가 났군요.
    괜히 죄송해집니다.
    보험회사를 좀 갈궈주셔야 될 것 같군요.

    보헙회사들 문제입니다. 나이롱 환자들은 손도 못 대면서 진짜 환자들을 갈궈 돈을 벌려고 하죠. ㅠ.ㅠ
    잘 해결되시고 빨리 나으셨으면 좋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6. 스피커 2008/05/08 10:57

    약값은 100%보상받고요,과실은 피해자 본인도 전방주시태만등으로 10%정도는 수긍하셔야 될것 같읍니다. 합의는 피해자가 원하는 시기에 보면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8 13:13

      약값과 부주의 부분은 알고 있습니다. 다만 갑자기 좌회전한 차량을 주시한다고 알 수 없는 부분이기 때문에 문제를 삼은 것입니다.

  7. 블루 2008/05/08 11:15

    약값은 차후 보상해줍니다.
    전 접촉사고만 뒤에서 받힌거 두번에 옆에서 받힌거 까지 총 세번의 교통사고..
    여튼 가벼운 접촉사고라고 안아픈거 아닙니다. 나쁜 사람도 있지만 본인이 다치기 전엔 모르는 아픔이란게 있습니다.
    보험회사는 강하게 나올수록 조금씩 조금씩 더 해줍니다. 이것도 잘 알아야 안 당하십니다.
    당연한거겠죠. 제가 관리자라도 적은 합의금과 치료비가 나오도록 합의 해야 자신의 실적이 안까지니깐요
    그래서 건강을 회복 하시기 전까지는 절대 합의 하시지 마시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하루 이틀 좋아졌다가 갑자기 나빠지는 경우 많습니다. 교통사고란게 워낙..
    그리고 교통사고는 바퀴가 멈춰져 있지 않는 상태 굴러가는 상태에서는 거의.. 과실이 나옵니다.
    법규를 들어보면 열받지만. 그게 법인걸 따라야 할듯 하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8 13:14

      잘 았겠습니다. 고생좀 시켜야 겠군요.

  8. 짱양 2008/05/08 11:26

    큰일 날뻔 한 사고였네요.
    많이 안다치셨나 모르겠네요.
    일단 정확한 사고 경위와 피해자가 어느정도 다쳤는지 몰라 정확한 답변은 힘들지만 제가 아는 선에서 말씀 드릴께요.

    일단 골목길 사고라 할지라도 가만히 서있는 상태에서 상대방이 추돌하여 사고를 내지 아니한 이상 어느정도의 과실이 잡힌다고 보는게 맞을겁니다.(자전거를 운전하는 사람도 전방주시를 충실히 해야할 의무가 있으니깐요;;) 더군다나 피해자가 진행중이었던걸로 보이므로 보험회사가 산정한 피해자 과실 10%정도도 크게 무리가 있다고 보기 힘들고요. 따라서 보험회사를 상대로 과실의 정도를 따져 새로운 과실 산정을 요구할수는 있으나 위와 같은 이유로 크게 득이 없을것 같다는 생각이구요.

    그리고 어차피 이런 사고는 형사처벌을 받는 사고도 아니므로 민사상 손해배상만 받으면 되는 건인데 여기서 민사상 손해배상이란 사고로인한 '치료비', 휴업으로인한 '일실수익비', '위자료', 향휴치료가 필요하다면 '향후치료비' 정도가 될겁니다.
    그런데 위 사고의 경우 입원할 정도의 사고가 아니라면 일실수익비를 청구하기는 어렵고, 장애가 남거나 향후 추가적인 치료가 필요하다면 향후치료비의 청구도 어려우므로 도아님의 경우 치료비와 위자료 정도만 보상받으면 될것입니다.
    그리고 보험사에서 약값은 피해자가 부담하라고 하는데 어차피 병원치료비는 지불보증해줄것이므로 치료 받으면 되고 약값은 자비로 지불하시고 나중에 합의시 돌려받으시거나 하시면 됩니다. 그런데 보험사에서 치료비나 위자료 지불시 앞에서 말한 과실 10%를 공제하고 지불할것이므로 약값정도의 비용은 어차피 공제될 여지도 있어 보입니다.(이부분은 제가 피해정도와 정확한 실무를 몰라 이정도 금액이 될지는 활실치 않습니다.)

    그리고 보험회사는 원래 그렇습니다.ㅡ,.ㅜ
    당연히 보상해주어야할 손해도 배째라고 나오죠. 돈받고 싶으면 소송해라고 하고...
    그러면 피해자는 소송비용과 시간 등을 따져서 원래 받아야 할게 100이면 80만 받고 졀국 합의해주게 되죠 울며 겨자먹기로...어차피 소송하면 20정도는 깨진다고 보니깐요..
    에휴...보험사에 대해서는 저도 할말 많은데,,ㅋㅋ
    아무튼 치료 충분히 잘 받으시고 합의 잘하시기 바랍니다.

    ps: 제가 틀린부분이 있다면 다른분들이 지적해 주실겁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8 13:15

      전방주시의무를 지킨다고 해도 갑자기 좌회전해서 나타나는 차량을 피할 수는 없습니다. 부상이 적은 것은 이 의무를 다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보험사에서는 관례적으로 9대 1을 적용하는 것 같습니다. 저는 이부분이 못마땅한 부분이고요.

    • 짱양 2008/05/08 13:23

      사고내용상 피해자가 전혀 과실이 없는 상황이라면 도아님 말씀처럼 적극 다퉈서 피해자 과실을 0%로 만들어야지요,,^^
      나중에 보험사와 어떻게 되었는지도 좀 알려주세요.^^

  9. parankiho 2008/05/08 12:27

    병원에서 입원을 종용하는것은
    교통사고 즉, 일반적으로 자보(자동차보험)로 발생하는 수익이 꽤나 짭짤하기 때문이죠.
    (심평원의 손이 거의 미치지 못하는 부분이 바로 자보입니다.)

    나이롱 환자가 들끓는 이유도 위와 같은 이유가 큽니다.
    병원도 득이 되고, 환자도 손해보다는 득이 많고... 일단 드러눕고 보는거죠.
    (결국엔 전체적인 자보의 인상이 있겠지만 말이죠..)

    조금만 찾아보시면 자보전문병원도 수두룩하다는걸 알게 되실껍니다.
    정말 보험사에서 성의없이 나오면 자보전문병원을 알아보세요.
    아이들때문에 입원하기가 망설여지시면, 자보전문병원에 상담을 해보세요
    입원처리하지만, 굳이 입원해 있을 필요가 없는 곳도 많습니다.
    게다가 원하는 만큼 진단서도 끊어주죠.. -_-;;;
    (그 왜.. '조강지처클럽' 드라마에 나오는 이기적이 있는 동네 병원도 자보전문병원인듯 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8 13:15

      예. 장안동 본가에도 전문 병원이 있습니다. 보험사가 삐딱하게 나오면 전문 병원에 상담해 볼 생각입니다.

  10. 황성규 2008/05/08 12:46

    명함만 주고 가버리면 뺑소니 아닌가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8 13:16

      저도 그렇게 생각했는데 경미한 부상의 경우 연락처만 주고 받아도 되는 모양입니다.

  11. 헐헐헐 2008/05/08 12:56

    약값 전액 다 받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8 13:16

      알고 있습니다. 보험사의 하는 짓이 하도 황당해서 올린 글입니다.

  12. neojzs 2008/05/08 13:32

    음.. 저도 약 2주전 도아님과 비슷하게 제 아내가 교통사고를 당했습니다. 다행히 크게 다친건 아니였기 때문에 나중에 원만하게 처리가 되었습니다만 약간 황당한 일이 있긴 했죠.

    암튼, 주변에 화재보험에 다니시는 분이 계시면 그분 도움을 받으시는 게 좋습니다. 많은 조언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병원에서 진단서를 발급으셔야 합니다. 피해에 대한 정확한 물증이 없으면 나중에 골치가 아파지기 때문입니다.

    제가 아는 바로는 보험사와의 합의는 오히려 피해자가 서두르실 이유가 없습니다. 보험사도 원만한 합의를 원하지 문제가 커지는 것을 좋아하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서두르지 마시고 따질 거 다 따지고 받아 내실 거 받아내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9 07:14

      잘 알겠습니다. 도움을 주시겠다는 분이 나타나셔서 그 분의 도움을 받기로 했습니다.

  13. wait 2008/05/08 14:08

    이런 얄미운 사람들 보면 악질 피해자가 되시는게 좋겠습니다.
    참고로 저도 가벼운 접촉사고가 난 경험이 있습니다. 근데 한국 사람들 생각하는게 참 우스운게, 먼저 잘못했는데도 절대로 잘못했다고 하지도 않고 다친사람 없냐고 묻지도 않습니다. 아이와 애엄마가 함께 타고 있었죠. 어쨋든 먼저 잘못한거 인정하면 피해를 받을까봐 그런걸까요... 가벼운 사고라 그냥 넘어가려다가 버럭 화를 내면서 명함을 달라고 해서 받아왔더니, 그제서야 저의 차쪽으로 걸어와서 다친 사람없냐고 물어보더군요... 참 요즘 한국에서 사는 맛이 안납니다... 맛이...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9 07:15

      그렇죠. 무조건 색안경을 끼고 보는 것 자체가 우습더군요.

  14. 블레이드 2008/05/08 14:27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9 07:18

      왜 9대 1이 되었는지 어느 정도 수긍은 가지만 지나치게 보험사 논리라는 생각도 듭니다. 사고의 발생을 줄일 수 있다고 하지만 멀쩡히 걸어가던 사람이 차에 치었는데 그 사람이 치료비를 물어야 한다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제가 보기에는 그런 억제 논리 보다는 보험사의 논리가 더 심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 이유는 직접 만나서 조사해 보면 가짜 환자인지 아닌지는 쉽게 알 수 있는 부분입니다. 가짜 환자가 되려면 병원에 입원하면 되지만 입원하지 않고 있다면 보험사 측에는 병원비 마저도 절약되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이런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무조건 9대 1일라고 한다면 이 것은 보험사의 횡포로 보입니다. 다만 궁금한 것은 나중에 따로 연락 드리겠습니다.

  15. okto 2008/05/08 22:35

    제목은 기억이 나는데 원문을 못찾겠네요. 대신 펌글 링크를 두고갑니다.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알아둬서 손해볼건 없으니까요;;
    http://www.clubsm3.com/bbs/zboard.php?i ··· %3D40807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9 07:19

      좋은 정보입니다. 보기 쉽게 요약이 되어 있군요.

  16. 밀감돌이 2008/05/14 22:57

    이제 곧 사회인인데 - 보험회사 뭐죠 ? ㄷㄷㄷㄷㄷㄷ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15 08:16

      마무리는 잘 됐습니다. 생각보다 친절하더군요.

  17. 달빛구름 2008/05/15 23:21

    이런 말도 안되는!!! ㅎㅎ

    perm. |  mod/del. reply.
  18. lovedaydream 2008/05/21 15:51

    도아님 형수님 (or 사모님 or 도아맘님?) 사고소식은 전에 보았는데, 단지 요즘 제꺼 처리하느라 겨를이 없어서 위로는 커녕 답문도 남기지 못했네요... 괜찮으신건가요?
    전 거의 처리되고 있고요, 단지 내일 법원에 나가봐야 하네요... 경찰관이 unsafe change of course라고 한마디로 부주의로 차선변경 했다고 약식기소를 해버려서 내일 법원에서 상황설명을 하러 나가봐야 하네요.. 미국에서 참 별일을 다 겪고 있습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21 17:38

      아 그런 일이 있었군요. 한국은 약식 기소하면 벌금이 나오더군요. 벌금형이라서 그런지 몰라도요. 우엉맘은 잘 해결됐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