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블로그에 글을 조금 자주 올리다 보니 하루만 지니면 댓글이 지나가 버린다. 그래서 꼭 관리 도구에서 댓글을 확인하곤 한다. 다들 알고 있겠지만 에서는 휴지통 기능을 지원한다. 예전에는 댓글을 삭제하면 바로 지워졌지만 이제는 휴지통으로 간다. 따라서 실수로 댓글을 지우고 사과 댓글을 다시 올리는 일은 사라졌다.

오늘도 올라온 댓글을 확인하러 관리 도구에 접속했다. '글/댓글'에서 댓글을 확인하다가 휴지통을 확인하러 휴지통을 클릭했다. 그런데 오늘 처음 휴지통에 표시되는 글이 '댓글'과 '글걸기'로 구분되어 있다는 것을 알았다. 그래서 글걸기를 클릭하자 태터툴즈가 열심히 잡은 '트랙백 스팸'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런데 이게 웬일?

LOSER님이 보낸 트랙백도 휴지통에 있었다. 처음에는 LOSER님이 트랙백을 보내고 지운 것으로 생각했다. 그때 떠온른 생각.

트랙백은 보낸 사림이 지울 수 없다.

태터툴즈의 걸린글 플러그인이 'LOSER'님의 트랙백을 휴지통으로 보낸 모양이었다. 휴지통의 걸린글은 15일이 지나면 삭제된다고 하니 이렇게 삭제된 걸린글이 얼마나 되는지 모르겠다. 아무튼 휴지통에서 살린 걸린글은 다음과 같다.

나는 의식적으로 삼성것을 사지 않는다
삼성에 대한 추억이라는 글에 걸린글이다. 편집장을 할 때 에 대한 글을 썼다가 직접 의 언론 조작 현장을 목격한 글이다.
KeyTweak - 키보드 배열을 마음대로
얼마전 블로그와 홈페이지를 통해 소개한 KeyTweak에 대한 소개글이다. 그런데 글번호를 보면 몇년전에 올린 글 같다. 진즉 찾아볼 것을... 그런데 'LOSER'님 사이트로는 걸린글이 걸리지 않았다.
여러분의 구글 애드센스는 어떻습니까?
AdSense 월 수익 2000불 돌파라는 글에서 수표를 올리면서 링크한 사이트이다. 10만불짜리 구글 수표와 90만불짜리 구글 수표를 구경할 수 있다.

태터툴즈의 막강한 스팸 기능.
꼭 휴지통을 확인해 보기 바란다.

관련 글타래

2007/01/12 11:48 2007/01/12 11:4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621

Facebook

Comments

  1. 마티오 2007/01/12 12:55

    저도 방금 도아님 덕분에 휴지통을 살펴보았는데 죄없는 트랙백이 무려 6개나 삭제 대기중에 있더군요.
    깜짝 놀라서 막 복귀시키고 숨 되돌리고 있는중입니다 ㅎ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12 13:59

      저보다 많으시군요. 아마 그동안 사라진 녀석들도 꽤 될 것 같습니다.

  2. 마래바 2007/01/12 13:26

    전 다행인가요? 정상적인 트랙백이나 댓글이 휴지통으로 간 사례는 없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12 13:59

      다행입니다. 저는 세개가 대기 중이었습니다.

  3. 글읽다가 2007/01/12 15:55

    대단히 죄송합니다만 본문의 글과 광고의 간격을 좀 벌려 주실순 없는지요?
    광고와 글이 너무 붙어있어서 글 읽기가 매우 불편하군요.

    perm. |  mod/del. reply.
  4. 유마 2007/01/12 19:02

    저는 지워질 만큼 트랙백이나 좀 와봤으면 OTL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13 07:54

      스팸 필터링을 끄면 지겹게 받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5. rince 2007/01/13 00:22

    근데요 혹시 지우는 댓글도 있으신가요? ^^;;;
    예전에 댓글로 질문 한번 단적이 있는데 담에 오니까 없더라구요...
    그래서 삭제된건가 했는데...
    그때는 살짝 속도 상하고 그랬는데 그냥 잘못해서 지워진거겠죠...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13 08:31

      블로그의 URL이 있으면 지우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글과는 전혀 상관없는 질문, 블로그의 URL이 없는 누리개의 글. 그리고 실수로 삭제한 글 정도입니다. 실수로 삭제한 경우에는 보통 사과의 댓글을 달아 둡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