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달 26일에 금연을 선언하고 을 올리다보니 금연에 성공한 사람들이 정말 많았다. 사람따라 다르지만 금연할 때 가장 힘든 날이 금연 첫날이었다. 저녁까지는 금연에 성공해도 다음 날 새벽이 되면 여지없이 니코틴 부족을 느끼며 담배를 찾아 다녔기 때문이다. 그래서 금연의 성공 여부를 첫 날을 성공하느냐 마느냐에 두었다.

아울러 술을 워낙 좋아하기 때문에 술자리를 피하기는 힘들고 술자리의 유혹 중 가장 큰 것이 담배이고 보니 기껏 금연에 성공해도 술자리 때문에 다시 흡연자가 될 것 같았다. 그래서 아예 금연을 시작하는 날 부터 술자리를 일부러 만들어서 술을 마시면서 금연에 도전했다.

역시 생각했던 것처럼 첫날을 무사히 넘기자 다음 날부터는 금연하기 훨씬 쉬웠다. 점심때 쯤 졸음이 오는 금단 증세는 있지만 큰 문제는 아니었다. 이렇게 금연 일기를 올린 뒤 걸린 글을 보니 나에게 모든 종류의 담배를 보내 주겠다던 Mr.Dust님의 글이 걸려있었다.

여자 때문에 친구를 버리다.라는 다소 선정적(?)인 제목의 글이지만 사랑 때문에 '담배를 버렸다'는 금연성 글이었다. 매번 느끼는 점이지만 Mr.Dust님은 나와 성격적으로 비슷한 부분이 많다.

담배는 나와 진심으로 대화할 수 있는 몇 안되는 친우 중의 하나이며, 자신을 불살라 나를 위로해 주는 살신성인의 자세를 몸소 실천하는 세상에 둘도 없는 친구이다.

위 아래 문장을 빼고 이 부분만 보면 내 생각과 거의 비슷하다. 나도 이랬고 그래서 금연은 거의 생각해본적이 없다. 애 엄마 등쌀에 "오늘만 금연"식의 시도는 해 봤지만 역시 마음을 다잡고 시작한 금연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아무튼 Mr.Dust님의 글을 읽다가 눈에 뛴 대목

식후연초는 불로장생이오, 식후불연초는 신혼초불발기라..

이미 답글로도 달았지만 내가 기억하기에는 저정도에서 끝나는 문장이 아니었다.

식후불연초면 신혼초야 발기불능 자손만대 고자속출이라
食後不燃草면 新婚初夜 勃起不能 子孫萬代 痼子續出이라

(밥을 먹은 뒤 담배를 피지않으면 첫날 밤 발기가 되지 않으며, 자손중 고자가 득실 득실하리라).

아마 저주도 이런 저주가 없을 듯 한데 담배를 피는 사람은 이런 저주를 당연한 것으로 알고 밥을 먹고 담배를 피워왔던 것 같다.

관련 글타래

2007/07/01 10:49 2007/07/01 10:49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990

Facebook

Comments

  1. Mr.Dust 2007/07/01 10:57

    아 자꾸 왜 이러십니까?
    슬슬 불안해지잖아요. ㅋ

    perm. |  mod/del. reply.
  2. 로망롤랑 2007/07/01 11:46

    ㅎㅎ 여유 부리시는 것 같은뎀..아직은 견디실 만 한 것 같은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02 07:48

      견딜만 하다기 보다는 별 문제는 없습니다. 담배를 피고싶은 욕구도 별로 없고요.

  3. 바로 2007/07/01 12:42

    그 앞에 문장은 왜 이야기 하지 않으시는 겁니까? ^^
    식후연초는 불로장생이오 ( 식후에 담배 한대는 장수하는 지름길이니~~)
    .....자...!! 우리의 오랜 친구에게 돌아오시와요.^^::: (담배를 물면서 이 글을 보면 속이 튀틀린단 말입니다....큭;;;)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02 07:48

      글에 있지만 댓구가 맞지 않기 때문에 굳이 쓸 필요는 없는 부분인 것 같습니다.

  4. Alphonse 2007/07/01 14:00

    크크... 금연 후 매일 밤 아내를 괴롭히는 저는...;;;

    perm. |  mod/del. reply.
    • Mr.Dust 2007/07/01 17:13

      신혼초야 발기불능인가, 매일밤 아내를.. 인가?
      그런데 밤마다 괴롭힐 사람이 없는(즉, 애인도 없는) 총각은요??
      역시.. 금연은 아직 무리인듯.. ㅡㅡa

    • 도아 2007/07/02 07:49

      일시적이기는 하지만 그런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4년째 그러신 것이면 일시적인 것은 아닌가 보군요.

  5. 지나다가 2007/07/01 15:31

    예전에 한5년정도 금연에 성공한 적이 있습니다.

    담배의 가장 무서운점은 5년후에라도 한순간 무너지게 만드는 것입니다.
    아버지께서 아프시고 너무 괴로워하다 담배에 손이가고 나니 다시 금연 한다는게 어려워 지더군요.
    담배는 한번 손에대면 평생을 싸워야하는 무서운 적일것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02 07:50

      그래서 끊는 것이 아니라 참는 것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저는 끊는 것으로 해볼참입니다.

  6. paradox 2007/07/01 15:58

    이 글을 읽다보니,
    심란하여,
    담배 한대 더 피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02 07:50

      아무튼 제 글이 흡연자와 비흡연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글이군요.

  7. 학주니 2007/07/01 17:00

    이런.. 주변에 도아님의 금연을 방해하는 세력들이 많군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02 07:51

      많지는 않습니다. 지금까지 두, 세분이니까. 아마 금연에 합류하고 싶은데 선뜻 나서지 못하셔서 그런 것이 아닌가 싶더군요.

  8. 탁이에요 2007/07/02 02:31

    조기 위에 위에 지나가다 님. 참 맞는 말씀같아요
    전 2007년 7월 현재 28개월(2년 3개월) 금연 중인데

    한 2년 쯤 안피니까. 목욕탕같은데선 담배냄새 역하게 느껴지더군요

    하지만 생각해보면. 태어나서 한번도 펴본적이 없는 상태에서도
    어느 날 부터 피기 시작하는 건데

    펴본 적이 있는 데. 꼭 펴야겠다 싶으면
    뭐 힘들게 있겠나 싶네요.

    그래도 아직은 피고자 하는 맘이 없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02 07:51

      예. 그래서 금연이 힘듭니다. 몇년의 노력도 딱 한번의 흡연으로 끝이 나니까요.

  9. Mc뭉 2007/07/02 05:48

    금연...참 힘든일이죠...동료가 피면 같이 피고싶고...티비나 영화에서 주인공이 담배꼬나물면...나도 모르게 손이 스륵...어느 순간 뻐끔거리는 걸 보면 참....ㅎㅎ 언젠가 언젠가 하다가 폐암으로 저세상행 할듯...ㅠ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02 07:52

      예. 힘듭니다. 특히 주위에서 도와주지 않으면, 그리고 한순간 무너지는 것이 금연이니까요.

  10. rogon3 2007/07/02 07:00

    금연... 정말 어렵습니다

    제 경우 약 4주간 금연한 적은 있었습니다만 사람과 금전에 치어 살며 금연에 성공하기란 정말이지...어렵습니다

    금연하지 못하는 저와 같은 분들께 약간의 위안과 위로가 될 듯 하여 예전에 본 뉴스 내용을 간단하게 적자면...

    어느 장수마을에 거주하는 100세 이상 고령자들을 조사해 봤더니 남여를 불문하고 담배를 태우시는 분들이 압도적으로 더 많았다.. 라는 겁니다 ㅡ.ㅡ

    물론 그 이후 비흡연자들이 흡연하시는 노인분들 보다 더 오래 살았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어쨌든 장수요인의 결론은 모든 장수노인들이 낙천적이고 긍정적으로 사고하고 적당한 육체노동을 하며 사별이나 이혼하지 않고 부부가 함께 오래 살았다는 것이었습니다

    아, 또 한가지..

    사회적인 분위기에 내몰려 억지로, 강압적으로 금연을 강요 받으면서 생기는 스트레스가, 어쩌면 즐겁게 흡연하는 것 보다 더 건강에 해로울 수도 있다 라는 글도 본 것 같군요 ㅡ.ㅡ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02 07:54

      예. 금연 자체가 수명과 큰 관련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할아버지께서는 독한 담배를 피셨는데 90세까지 사셨고 담배를 피지 않으신 아버님께서는 긴 투병 생활에 69세에 돌아 가셨으니까요.

      특히 암이란 스트레스에 의한 질병이니 금연이 반드시 좋은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해보면 건강이 좋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11. rogon3 2007/07/02 15:42

    그러나 해보면 건강이 좋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네, 맞는 말씀입니다

    저도 불과 4주간의 금연으로도 체험했었습니다

    밝아진 안색, 자고 일어났을 때의 가뿐함 등등...

    하지만 약 4주 후 담배를 다시 피웠을 때, 처음 담배를 배웠을 때 처럼 메스꺼움과 매움, 역한 냄새를 느꼈음에도 계속 담배를 피우게 되더군요

    저는 술과 담배는 허가된 마약이라고 생각합니다

    살아오면서 담배 피우는걸 술처럼 조절가능한 사람을 딱 두 명 알고 있습니다

    니코틴이 마약으로 작용하지 않는 특이체질들이라고 할 수 밖에 없는데 정말이지 부러울 뿐 입니다


    금연 꼭 성공하시길 응원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03 07:58

      예. 마약은 마약입니다. 그러나 중독성은 담배가 더 심한 것 같더군요.

  12. parankiho 2007/07/03 13:31

    저희 친구들은 다음과 같은 말을 했습니다.

    '식후불연이면 3초후즉사'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03 20:58

      뻔히 알수 있는 거짓말인 것 같군요. 삼초즉사면...

  13. okto 2007/07/07 14:44

    핑계라고는 해도 재미있는 문구네요^^

    담배관련하여 "돗대 100대 피우면 용된다"는 말도 있었는데...ㅎㅎ 마찬가지로 담배나눠주기 싫어서 누군가 만들어낸 말입니다.

    "마세이찍다가 다이건들면 빡킹"... 이것도 당구장 사장들이 만들어낸 말이죠...

    ... -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09 04:05

      저는 처음 듣는 말이군요. 돗대 100개면 용된다...

      다른 것은 몰라도 담배 인심은 후한 곳이 우리나라였습니다. 그래서 길거리에서 얻어 피는 때도 많고요.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