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곡에 몸담그면 과태료 20만원

이번 주는 장마라 따로 주말 여행을 염두에 두지 않았다. 장마에 집을 떠난다는 것은 아무래도 부담이 되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지난 토요일 날씨가 너무 좋아서 결국 아이들을 데리고 계곡에 가기로 결정했다. 송계계곡만수계곡은 이미 갔다 왔기 때문에 이번에는 억수계곡으로 가기로 했다.

억수계곡으로 가는 길은 잘 모르지만 송계계곡을 갈 때와 마찬가지로 36번 국도를 타고 수산 방향으로 가다가 월악대교에서 직진한 뒤 수산2리 표지를 보며 들어가면되기 때문에 이대로 길을 잡았다. 수산2리의 표지를 보고 우회전한 뒤 조금 내려가니 수량이 상당히 많은 계곡이 나타났다. 아이들이 놀기에는 수심이 제법 깊은 것 같지만 위쪽으로 더 올라 가면 괜찮을 것 같갔다.

문제는 우엉맘. 송계계곡에 비해 이름이 덜 알려진 상태라 사람이 거의 없었다. 주변에 펜션촌이 여러 개 있지만 장마의 영향으로 사람이 없는 듯 했다. 사람이 거의 없는 상태에서 우리 가족만 노는 것에 부담을 느낀 듯했다. 결국 예전에 갔던 송계계곡으로 다시 가기로 했다.

장마가 와서인지 아니면 장마가 끝나면 본격적인 시즌이 시작되서인지 송계계곡 야영장 한쪽은 본격적으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었다. 일단 주차를 하고 지난 번에 방문한 야영장에 짐을 부렸다. 장마의 영향인지 지난 번보다는 수량이 훨씬 많았다. 지난 번에 방문했을 때 이는 다른 아이들이 타고노는 튜브를 부러워 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이와 의 튜브까지 준비해 갔다.

튜브에 바람을 넣는 콤퓨레샤가 따로 없기 때문에 이와 의 튜브에 직접 바람을 불어넣어 주고 이에게 와 함께 물에서 놀도록 시켰다. 그런데 공원 관리인이 수영을 할 수 없다고 하는 것이었다.

도아: 아. 지난번에는 수영을 했는데요?
관리인: 언제부터인지 모르겠지만 이달 들어 금지한다는 공지가 나왔거든요.
도아: 그래요?

그러다가 불현듯이 자면서 들은 뉴스가 기억이 났다. 공원 계곡에 발을 담그는 것은 괜찮지만 전신을 담그면 과태료를 문다는 뉴스였는데 관리인의 얘기를 듣고 보니 그런 뉴스가 있었던 것 같았다. 그러나 확인할 방법이 없어서 결국 삼겹살을 구워먹고 이는 튜브없이 계곡에서 논 뒤 집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여부가 궁금해서 오늘 인터넷에서 찾아 보니 다음과 같은 기사가 있었다.

출처: 계곡에 몸 담그면 '벌금 20만원'

"국립공원 계곡은 수영장이 아닙니다."

국립공원에서 더위를 식히려 계곡 물에 몸을 담갔다가는 벌금 20만원을 물어야 한다. 머리를 감거나 비누를 이용해 씻는 행위도 단속 대상이다. 손이나 발을 담그는 행위는 허용되지만 몸 전체를 담그면 목욕이나 수영 행위로 간주되기 때문이다. 상수원보호구역, 계곡휴식년제 구간, 특별보호구역 내 계곡은 아예 출입이 금지되며 무단 출입할 경우 5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관련 글타래

2007/07/02 09:41 2007/07/02 09:41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992

Facebook

Comments

  1. 주딩이 2007/07/02 12:54

    송계계곡은 정말 고등학교 때까지 무지하게 놀러갔고, 그 이후에도 가끔 갔던 곳인데... 예전에는 수영을 자유롭게 했던 것으로 기억이 되는데.. 금지 되었군요.. 추억의 송계계곡, 월악산과 함께 유명한 곳이죠..^^ 안개낀 늦가을 월악산 입구 산책로는 정말 예술인데.. 그립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02 13:42

      예. 안개낀 산책로는 예술이죠. 그렇지만 또 생각해보면 이해가 되고도 합니다. 그많은 사람들이 계곡에서 목욕을 해대면,,, 더욱이 쓰레기조차 치울줄 모르는 사람들이 그러면 계곡은 정말 빨리 망가질 것 같더군요.

  2. 농우 2007/07/02 13:37

    얼마나 크게 문제가 되어 그런 결정까지 내린 것인지는 모르겠으나...자연과 인간은 점점 더 격리되는 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이젠 계곡물에서 수영했다는 것도 전설이나 옛날얘기의 삽화정도로 변해버리는건가요? 세상 참...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02 13:43

      예. 야박하기는 하지만 자연을 자연스럽게 사용할 줄 모르는 사람도 많기 때문에 꼭 뭐라고 하기는 그렇더군요. 국립 공원에 포함되지 않은 계곡은 상관없기 때문에 이런 계곡으로 가게되지 않을까 싶더군요.

  3. 미르~* 2007/07/02 22:35

    뜻은 이해가 가지만, 안타깝긴 안타깝네요...
    깨끗하고 조용하게 놀다가 가면, 다들 좋을텐데...
    '나하나쯤이야...' 하는 생각들이 모여서 만들어낸 결과가 아닐까 싶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03 08:03

      예.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가장 기본적인 이유는 역시 "나하나만"이라는 생각이 아닐까 싶더군요. 올 여름 한참 더울때 가볼 생각이었는데...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