숫자로 보는 한국 장로교의 정체

이 글은 새기연숫자로 보는 한국 장로교의 정체를 토대로 작성되었습니다.

요즘 기독교나 교회에 대한 글을 자주 올리고 있다. 오늘 올린 모든 기독교인들을 욕하는 것은 아니다에 붙은 댓글.

관심이 생겨서 에서 대충 검색해봤는데 장로교 교파가 48개나 된다는군요.

개신교의 교파만 해도 만만치 않을 것 같은데 장로교 교파가 무려 48개나 된다고 하니 놀라울 뿐이었다. 아무리 종교가 분파하면서 발전한다고 해도 장로교의 교파만 무려 48개나 된다니... 사실인지 확인해 보기 위해 구글신께 문의했다.

역시 이번에도 구글신은 믿음을 저버리지 않았다. '48개가 아니라 200여개'가 넘으며, 합쳤다가 분열되기 일수이기 때문에 누구도 정확한 수치를 모른다고 한다. 파가 워낙 많기 때문에 이름 짓는 것이 힘들다고 한다.

교파이름

  • 대한예수교장로회 독립문 총회
  • 대한예수교장로회 종합연방 총회
  • 대한예수교장로회 한국연합 총회
  • 대한예수교장로회 독립연합 총회

대한예수교장로회까지는 똑 같고 나머지가 다르다. 독립문은 도대체 어디서 따온 것인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자세히 보지 않으면 교파도 구분하기 힘들다. 참고로 및 카나다에서 장로교는 소수교파다. '2005년 및 캐나다 교회 연감'에 따르면 장로교는 몰몬교 보다 신자수가 적다.

및 캐나다 교회 연감

  • 가톨릭(6,725만여 명)
  • 남침례교(1,643만여 명).... 1.18% 증가
  • 연합감리교회(825만여 명)
  • 몰몬교(550만여 명)
  • 그리스도하나님의교회(544만여 명)
  • (...)
  • 복음주의루터교회(498만여 명)....1.05% 감소
  • (...)
  • 장로교( 324만여 명).... 4.87%감소
  • 하나님의성회(272만여 명)....1.57% 증가

장로교는 고작 3백만의 소수 계파이며, 몰몬교 보다 신도수가 적다. 그러나 국내로 눈을 돌리면 실정이 완전히 달라진다. 오로지 장로교 일색이며 장로교의 교파가 하도 많다 보니 자신의 교회이단인지 아닌지 모르는 신도들도 많고 따라서 대형 교회는 더욱 번성하고 소형 교회는 하루 하루 연명하기도 힘들다고 한다.

교파란 종교적 견해를 같이하는 사람들의 단체를 뜻하는 반면 교파주의란 종교신앙의 공동 근거보다도 교리, 신조, 예배, 의식, 신앙생활의 특이성과 차이점을 강조하는 입장과 원리를 뜻한다. 교리에 대한 신앙의 차이, 진리에 대한 이해, 예배의식의 차이, 정치적, 민족적, 문화적 이유 등의 이유로 인해 교파가 발생, 분열하는 것은 인류의 속성상 어쩌면 자연스러운 일이라고도 이해된다.

그런데 묘한 일이 있다. "교리, 신조, 예배, 의식, 신앙생활 등에서 하등 구별되지 않는데도 엄연히 다른 교파로 분열되어 있는 곳이 있다"는 뜻이다. 바로 대한예수교장로회라는 집단이다.

한국 기독교에 대한 더 자세한 통계는 이 글에서 인용한 숫자로 보는 한국 장로교의 정체라는 글을 읽어 보기 바란다. 한 가지 기쁜 소식은 2005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개신교도의 숫자가 줄고 있다"는 점이다. 인구는 늘고 있기 때문에 불교와 다른 종교의 신자는 늘었다. 따라서 개신교만 줄고 있다는 것은 개신교에 대해 시사하는 바가 큰 것 같다.

마지막으로 장로교파 수를 알아 보려다 알게된 사이트가 새기연(새롭고 건강한 기독교를 여는 사람들의 연대)이다. 불건전한 기독교인들만 봐온 나로서는 다소 의외였다. 그리고 나와 같은 고민을 나눌 수 있는 기독교인들이 많다는 것도 이 사이트를 통해 알 수 있었다.

관련 글타래

2007/07/28 13:48 2007/07/28 13:4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059

  1. Subject : 모든 기독교인들을 욕하는 것은 아니다

    Tracked from 도아의 세상사는 이야기 2007/07/29 08:40 del.

    나는 기독교가 싫다라는 글에 붙은 댓글을 보면 필자의 글을 오해하고 있는 것 같아 다시 이 글을 쓰게되었다. 일단 나는 기독교가 싫다라는 글은 그 내용을 읽어 보면 알 수 있지만 기독교라..

Facebook

Comments

  1. Alphonse 2007/07/28 14:47

    장난 아니군요... 덜덜덜
    이러니 어떤 사건이 일어나도 우리는 안그런다고 하죠. -_-;;;
    또 내 교회가 아니면 딴 교회를 다니는 것을 인정하지 못한다고 하구요. ㅜㅜ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29 09:04

      예. 종교가 분파하면서 발전하는 것이라고 해도 장로교는 조금 심합니다.

  2. Arashiel 2007/07/28 15:54

    링크를 따라 세기연을 들어가 둘러보니 몇 년만에 류상태 목사님의 사진과 관련 글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제 모교의 교목을 담당하시면서, 기독교에 대한 호감을 잃지 않게 해주신 마지막 보루이셨는데. 종종 케이블TV에서 볼 수 있는 흥분을 못이겨 외치는 그런 설교가 아닌 꼭 기독교를 종교로 하지 않아도 귀담아 듣게 되는 말씀을 차분하고 조용한 목소리로 힘있게 말씀해주셨었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29 09:05

      오랜만에 좋은 단체를 안것 같습니다. 새기연과 같은 단체가 있다는 것을 알았다면 기독교를 깔때 조금 더 신중해 졌을 것 같습니다.

  3. 이정일 2007/07/28 16:39

    잘 읽었습니다.
    요새 이것과 관련하여 매우 우울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29 09:07

      잉... 무슨 일이시죠. 기독교인이신가요? 그러면 제가 만난 기독교인 중 좋은 분에 한분이 더 추가됩니다.

  4. 박종대 2007/07/28 18:35

    인사차 들렸다가 요번 납치사건에 대한 여러가지 이야기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링크 걸었습니다.

    8월 7일 부터 휴가입니다.
    하루쯤 충주에서 놀려고 합니다.
    전화 드리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29 09:07

      나중에 다시 전화하고... 무슨 링크를 걸었다는 거지... 블로그에 링크 건건가?

  5. 미르~* 2007/07/28 18:37

    기독교가 완전히 망하지는 않으려나보군요... :)

    perm. |  mod/del. reply.
  6. 블랙스톤 2007/07/28 19:50

    님께서 애드센스로 한달에 2500달러를 버는 정도의 블로그 운영자라면 글도 좀 가려가면서 쓰길 바랍니다. 숫자로 본 정체의 요점이 뭡니까? 교파가 너무 많은건 기분 나쁘고 교인이 줄어든건 좋다는 얘긴지 뭔지...

    perm. |  mod/del. reply.
    • bluenlive 2007/07/28 21:32

      요점을 모르신다면 이해력 부족...

      혹시... 목사님 아니신가요?

    • 도아 2007/07/29 09:10

      님께서 눈이 있고 글을 읽을 줄 아는 정도의 블러그 운영자라면 댓글은 글을 읽고 달아 주기 바랍니다. 그래 이 글의 요점이 뭡니까? 글을 읽지 않고 막글을 달아도 된다는 것인지 아니면 막글을 달면 재미있다는 것인지...

      님의 글을 그대로 흉내내어 봤습니다.

  7. king of zero 2007/07/28 23:17

    세기연 에 계시는 분들은 진보 기독교 분들이시죠.
    한국80% 보수기독교 와는 상당히 다르더군요.
    특히. 정장길 씨는 한국 진보 기독교 보다 더 진보된 기독교 이신듯 합니다.
    무교회주의 교단에 계시던데.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29 09:10

      자주 방문할 생각입니다. 기독교는 완전히 썩은 것으로 알았는데 그래도 가망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닌 것 같더군요.

  8. 이정일 2007/08/02 13:20

    휴가중에 잠깐 접속합니다. 도아님의 휴가는 어떠신지 궁금합니다.

    제가 아직(?)은 기독교인은 아닙니다만 저도 기독교를 한번 믿어보려고 성경공부를 막 시작하였습니다. 그런데 시기적절하게 몇가지 사건이 터지고 여기저기에서 나오는 이야기들을 듣자니 우울해진다는 의미였습니다.

    지금도 무척 갈등중입니다. 교회를 나갈 것이냐 말것이냐? 기독교를 믿을 것이냐? 말것이냐?

    다른 종교(이단 혹은 적이라고 표현하는)를 일체 거부하는 배타적인 모습과 살인자도 믿으면 무조건 천당간다는 죄사함이론, 항상 가진자와 권력자의 종교라는 것이라는 것이 아직 걸리긴 하지만... 그래도 성경공부는 해보고 싶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8/02 13:32

      성경 공부는 하시는 것도 좋습니다. 다만 어느 한쪽 목회자의 인도로 하는 것 보다는 목사님과 신부님 양쪽에서 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또 X-Bible에서 성경의 다른 모습을 먼저 보고 하시는 것도 괜찮습니다.

  9. revint 2011/08/29 01:03

    초등학교 2년이었던가... 다미 선교회도 장로교였습니다. 당시에 어머님이 종교구분없이? 한군데는 다니는게 애한테 좋구, 저보고 장로교면 교회 다녀도 된다고 했는데...

    휴거 몇일 전 달란트데이에 당한 가혹행위 때문에 전 그 이후로 교회는 안나가게 됬죠.ㅋㅋ 성경책을 길바닥에 던지면서.. 아 이러다 지옥가나 했던 것도.. (지금 생각하면 다행입니다.)

    그때 저한테 얼차레 주던 대학생을 머리로 받아버린 기억이 납니다.
    지금 생각하면 위험했던 순간이었던것 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1/09/02 17:56

      다미 선교회면 장난 아닌 곳에 다니셨군요. 그리고 잘하셨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