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지막 수동 카메라 - PENTAX ME

내가 사용한 첫번째 수동 카메라가 바로 PENTAX ME이다. 완전한 수동이 아니라 반자동이다. 무슨 얘기인고 하니 조리개등을 조절해야하는 수동 카메라이지만 셧터 속도는 자동으로 할 수 있는 카메라이다.

이전 글에도 있지만 아버님빈농의 아들로 태어나셨고 따라서 어머님과 딱 차비만 들고 상경하셨다. 어찌보면 끊기 힘든 가난의 사슬을 끊게 해준 것이 바로 중동 건설붐이었다. 배운 것 없이 상경하신 아버님이시지만 손재주가 좋으셔서 목수일을 하셨고 아버님도 이 중동 건설붐을 타고 당시 동아 건설의 노동자로 사우디아라비아를 다녀오셨다.

두번을 다녀 오셨는데 두번째로 사우디를 방문하셨을 때 사오신 카메라가 바로 이 PENTAX ME이다. 요즘은 카메라가 없는 집이 없지만 당시에는 카메라를 가지고 다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카메라는 귀한 물건이었다. 아버님이 카메라를 사오셨을 때는 삼각대를 비롯한 모든 부품이 다 있었다. 다만 카메라만 정품이고 삼각대, 플래시 등은 정품이 아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 카메라는 내가 사진을 찍을 줄 알게된 고등학교 1학년 부터 계속 사용한 카메라이다. 놀러갈 때는 항상 가지고 다닌 카메라이지만 내가 사용하는 동안 한번의 고장도 없었던 카메라이기도 하다. 누나 네에서 큰조카의 사진을 찍어 준다고 가져갔다가 고장을 낸적은 있지만 그외에는 고장없이 꽤 오랜 기간 사용한 카메라이다.

마지막으로 이 카메라를 사용한 것은 이가 태어났을 때인 것 같다. 이가 태어나고 첫 사진을 이 카메라로 찍었다. 문제는 카메라가 오래되고 수동이다 보니 기계치인 우엉맘은 사용하 수 없다는 점.

그래서 자동으로 찍을 수 있는 작고 싸며, 줌기능이 있는 카메라를 구입했는데 이 카메라가 바로 카메라였다. 내가 사용하기에 오히려 더 불편한 카메라였지만 우엉맘 때문에 이 필카를 계속 사용했다. 따라서 이 첫 사진을 찍어 준 뒤로 이 카메라를 사용한 적은 없는 것 같다.

또 이 카메라는 아버님이 남겨주신 유일한 유품이다. 아버님은 무소유의 개념으로 살아 오신 것은 아니지만 워낙 당신을 위한 투자를 안하시는 분이라 PENTAX ME만 남았다. 장농에 처 박혀 있는 녀석을 꺼내 보니 또 감회가 새로웠다. 디카에 비할 수 없는 묵직함. 긴 세월을 견뎌온 투박한 예스러움. 그리고 디카에서는 맛 볼 수 없는 정겨움이 느껴졌다.

케이스

역시 세월의 흔적이 느껴진다. 여기 저기 균열이 보이고 상당히 낡았다. 그러나 여전히 튼튼하다. 카메라 줄도 상당히 낡았는데 이 줄 역시 20년이 더된 줄이다.

PENTAX ME 외관

인터넷을 찾아보면 ME 보다는 ME Super가 더 많다. ME의 한단계 상위 기종인 듯하다. 그러나 아버님께서 카메라를 구입하실 당시에는 ME 기종이 가장 신형이었다. 20년이 지났고 따로 관리하지 않았지만 그래도 상태는 아직도 좋은 편이다.

PENTAX ME 내부

일반 필름 카메라와 큰 차이는 없다. 다만 오래됐기 때문인지 카메라 뒷 판 모서리에는 녹 같은 것이 묻어 났다.

관련 글타래

2007/07/29 09:59 2007/07/29 09:59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060

Facebook

Comments

  1. EastRain 2007/07/29 10:59

    어익후.카메라는 장롱에 보관하시면 렌즈에 곰팡이가 서식할 확률이 높아집니다.
    뒷판을 열고 셔터 모드를 B셔터로 하여 셔터를 열고 형광등 아래서 렌즈유리 부분을 살펴보세요.

    우리나라처럼 여름이 습한 환경에서는 장롱보다는 차라리 먼지가 쌓이더라도 책장이나 책상 위등에 올려두시는 게 나을 듯 합니다.

    그나저나 도아님이 쓰시는 모델 요즘에도 많은 젊은 친구들이 즐겨쓰는 필름카메라입니다.
    한때는 찾는 사람이 너무 늘어 중고가가 엉뚱하게 높게 올라가기도 했지요.

    언제 팬탁스 엠이로 찍은 사진도 좀 보여주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30 11:53

      카메라를 장롱에 두는 것은 아이들이 손을 댈 가능성이 있기때문 입니다. 그런데 요즘 인기가 있다고 하니 저도 다시 찍어 볼 생각입니다. 실력은 없지만 이 카메라로 찍은 사진은 정말 만만치 않으니까요.

  2. okto 2007/07/29 12:16

    팬탁스 카메라 상당히 좋은 사진을 찍을 수 있더군요.

    저도 예전에 아버지 장농(?)속에서 pantax mx를 발견했었는데, 당시에는 사진에 관심이 없었기때문에 형이 가져갔는데 색감이 아주 좋은 사진들을 많이 찍었더군요. 마치 뽀샵질해서 인화한 사진처럼 예쁘게 찍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30 11:54

      제 기억으로도 사진은 잘 나왔습니다. 다만 일반인은 찍기가 조금 힘들죠.

  3. Alphonse 2007/07/30 13:59

    웅... DSLR을 사고 싶은데... 만약 산다면 펜탁스 기종으로 생각 중입니다.
    감성의 펜탁스라는 그 이름에 어울리게 진짜 펜탁스로 찍은 사진은 뭐가 달라고 다르더라구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30 14:19

      아 그런가요. 아무튼 이 기종으로 저도 한번찍어 보고 싶습니다.

  4. 학주니 2007/07/31 11:36

    펜탁스 카메라는 고급 카메라로 알려져있지요. ^^;
    저도 DSLR 카메라를 살 때 펜탁스 기종을 고려했지만 비싸서 포기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펜탁스 카메라의 장점은 아무래도 생생한 색감이 아닐련지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7/31 13:45

      그런가요? 요즘 중고 시장이 활성화되있다고 하더군요. 아무튼 필카로 가끔 사진을 찍어봐야 겠습니다.

  5. 잘린손 2007/08/01 17:13

    저희 아버지도 정주영따라 중동갔다오신 후 티비랑 비됴랑 니콘FG라는 카메라를 사셨는데
    고등학교때 그걸로 사진부 활동했습니다.
    좋은점은 파인더에 눈박고 셔터를 살짝 눌르면 현재 설정되 있는 셔터속도에
    가장 적합한 조리개수치옆에 빨간불이 깜박였다는것.....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8/01 22:01

      파인더에 눈박고 셔터를 살짝 눌르면 현재 설정되 있는 셔터속도에 가장 적합한 조리개수치옆에 빨간불이 깜박였다는것.....

      그래서 반자동이라고 한 것입니다. 이 기능 때문에 수동 카메라를 사용할 줄 모르는 사람도 사용이 가능했죠.

  6. 김병희 2007/08/10 04:19

    포스트와는 관련없는 이야기인데

    '아버님' 이라는 호칭은 자신이 아닌 친구나 기타 지인의 아버지를 호칭한다고 쓰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뭐 친구에게 '요새 아버님은 어떠시냐' 라고 이야기 한다던지...

    자신의 부모를 호칭할때에는 '님' 자를 붙이지 않고 그냥 아버지, 어머니 이렇게 한다고.. ^^

    제 의견만 이야기 하면 신빙성이 떨어지니까 펌질을.. 흐흐
    -----------------------------------------------------------------------------------------
    ② 부모에 대한 칭호
    - 아버지·어머니 : 자기의 부모를 직접 부르고 지칭하거나 남에게 말할 때
    - 아버님·어머님 : 남편의 부모를 직접 부르고 지칭하거나 남에게 말할 때와 남에게
    .그 부모를 말할 때.
    -----------------------------------------------------------------------------------------
    출처는 http://www.yeonje.go.kr/indexForm.php?menuID=SIM0981

    요새 밤에 잠이 안와서 죽겠네요.-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8/10 09:15

      저도 비슷하게 들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돌아가신 아버지도 아버님이라 하지 않나요?

  7. 김병희 2007/08/10 10:35

    아버지 / 어머니가 돌아가신 경우라면 '아버님 / 어머님' 이라고도 한다는군요. 편지글을 쓸때에도 그렇게 호칭한다고 합니다...

    저는 돌아가신 경우는 '선친' 이라는 한자 표현만 알고 있었는데 아버님 / 어머님 이 사용 가능한지는 이제 알았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8/10 11:32

      예. 그래서 본문 중에서 언급할 때에는 아버지, 어머니가 아니라 아버님, 어머님으로 표현한 것입니다.

      물론 말을 할 때에는 달라집니다.

      아무튼 우리 말이 어렵기는 참 어렵습니다.

  8. 고냥이햇바닥 2009/09/17 09:14

    우와아아.. 저도 저 카메라 가지고 있어요. 제꺼는 할아버지가 쓰시던거예요.
    저랑 똑같이 검정색이네요 ^-^
    케이스 가죽도 똑같이 많이 닳았네요 ㅎㅎ
    다만 제꺼는 끈이 좀 많이 닳았네요 ㅠ_ㅠ
    같은 카메라라 반가워서 글 올려봐요 :)
    다만 저는 쓰고싶어도 쓸줄을 모른다는 거죠.. 이제 인터넷 10분 활용해서 찾는 법을 찾아봐야겠어요.. 저는 하도 오래되어 보이길래 아무도 안쓰는줄 알고 인터넷 검색 할 생각도
    안했네요 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9/17 10:14

      펜탁스 커뮤니티도 많습니다. 의외로 이 제품의 중고가가 상당하더군요.

  9. Phil 김필구 2010/11/10 16:50

    PENTAX ME , 좋은 카메라였지요.
    당시 가격이 상당했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80년쯤의 펜탁스 카메라 가격표를 갖고 있는데, 이때 ME (반자동), MX (더반자동)이 그 회사의 현역기종이였습니다.
    저도 아직 PENTAX MX에 일년에 한두롤은 넣어서 촬영하는데,
    감정과 가족의 역사를 함께 해서 일까요, 요즘 DSLR 보다는 불편하지만
    애정은 듬뿍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11/10 19:01

      저도 가끔 필카를 찍어볼까 생각 중입니다. 현상할 곳이 많지는 않지만요. 다만 역시 아날로그의 감성을 디지탈로 담아내기는 힘들지 않을까 싶더군요.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