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글을 쓸 당시에는 맛있는 집이었지만 고기맛과 운영방식이 변해 가지 않는 집입니다. 혹 맛집으로 오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운영방식을 바꾸고 매장이 반으로 줄었을 때 가보고 아직까지 가본적이 없습니다. 따라서 아직까지 영업 중인지도 모릅니다(2018년 10월 31일 기준).

누나네 집에서 먹고 자고할 때 일이다. 서점에서 매형차를 타고 갈 때면 항상 바다 이야기를 지나쳤다. 그러다 바다 이야기 사태가 벌어진 뒤 바다 이야기는 온데 간데 없고 뜬금없이 산골 정육 화로구이라는 것이 생겼다. 상당히 큰 홀에 밖에서 모두 보이는 집이었는데 항상 사람으로 넘처났다.

한번 가보고 싶었지만 매번 가지 못하다가 서점 회식 때 이집을 가게됐다. 블로그에 한번 올린 씨마트 황토 구들장과 비슷한 방식으로 운영되는 집이지만 이런 운영 방식은 산골 정육 화로구이가 원조이다.

일단 식당의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집은 식당안에 정육점을 두고 정육점의 가격으로 고기를 파는 집이다. 따라서 가격은 일반 정육점의 가격과 비슷하다. 지금은 내렸지만 도드람 포크를 사용한다고 홍보한 적도 있다. 삽겹살 600g의 가격은 1,0500원이고 돼지고기 특수 부위인 항정살과 가브리살은 600g에 1,2500원에 판다. 소고기도 정육점 가격으로 판매한다. 등심과 차돌박이가 3,5000원. 소고기 모듬은 3,0000원이다.

따라서 가격면에서 상당히 싸다. 대신 입장료를 받는다. 상차림은 상치를 비롯한 야채 비용으로 어른은 2000원, 초등학생 이상은 1000원이다. 보통 고기 일인분이 200g이므로 삽겹살을 기준으로 계산하면 일인분에 5500원인 셈이다. 그러나 상차림은 한번만 내면되고 야채는 계속 먹을 수 있기 때문에 고기를 많이 먹을 때는 점점 가격이 더 싸진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일하시는 분들이다. 일단 손발이 척척 맞았다. 지금은 서빙하는 분들이 모두 아주머니로 바뀌었지만 당시에는 깍뚜기 머리를 한 아저씨들이 많았다. 그러나 움직임이 아주 일사분란하고 야채와 같은 것은 떨어지기 전에 미리 가져다 두는 등 상당히 발빠른 서비스를 제공했다.

일단 고기를 굽기위해 고기를 사러 갔다. 지금은 카운터에서 고기값을 내고 받은 딱지를 정육점으로 가져가면 되지만 당시에는 고기를 먼저 사고 카운터에서 계산하는 방식이었다. 정육점에서 고기를 썰어주는 분도 아저씨였다. 일단 항정살과 가브리살 한근을 시키자 고기를 모두 썬 아저씨는 차려자세를 취했다. 그리고 카운터를 바라보며 "회장님, 한근입니다"라고 얘기하는 것이었다.

당시 나이가 지긋하게 드신 분이 카운터를 보고 있었는데 이 얘기를 듣고 계산을 하셨던 것으로 기억한다. 아무튼 이런 인상 때문에 이 집을 '조폭 고기집'이라고 불렀다. 사실 산골 정육 화로구이라는 이름은 어제까지도 몰랐다. 참고로 아는 분의 얘기에 따르면 바다 이야기를 한 6개월 운영한 뒤 인근 땅을 모두 구입하고 바다 이야기 문제가 붉어지자 식당으로 업종 전환한 집이라고 한다.

아무튼 한동안 이 집을 애용했다. 그런데 산골 정육 화로구이 보다 가까운 곳에 이 집과 비슷한 집이 생겼다. 바로 '씨마트 황토 구들장'이다. 씨마트 황토 구들장은 올 2월에 생긴 집으로 산골 정육 화로구이를 벤치마크한 다음에 만든 집이다. 따라서 산골 정육 화로구이에서 불편한 점 몇 가지를 개선했다.

산골 정육 화로구이는 고기값과 야채값을 따로 계산한다. 정육점 방식이기 때문에 일단 정육점에서 고기를 사온 뒤 구워 먹어야 한다. 반면에 야채와 술 등은 식당을 나갈 때 한꺼번에 계산한다. 나누어 내는 습관에 익숙하다면 오히려 편리한 방식이지만 한번에 계산을 원하는 사람에게는 상당히 불편한 방식이다.

그런데 씨마트 황토 구들장은 방식은 산골 정육 화로구이 방식을 택했지만 계산은 일괄적으로 할 수 있도록 바꾸었다. 또 화로구이는 불을 피우는 것이 힘들기 때문에 가스불로 굽는 방식으로 바꾸었다. 대신에 아주 커다란 돌판을 사용해서 고기를 굽기 때문에 가스라고 해도 상당히 맛있었다.

이외에 두 음식점의 차이는 산골 정육 화로구이 아주 시원한 김치 국물을 가져다 준다면 씨마트 황토 구들장은 구워먹을 수 있는 김치를 준다는 정도가 차이가 났다. 아이들 놀이터에 오락 기계를 가져다 둔 것도 두집 모두 비슷하다. 따라서 한동안 산골 정육 화로구이보다는 씨마트 황토 구들장을 더 자주 갔다. 그러나 요즘 다시 산골 정육 화로구이를 자주 가고 있는데 그 이유는 씨마트 황토 구들장의 고기 맛이 변했기 때문이다.

언제 부터인지 모르지만 고기가 질기고 맛이 없어졌다. 보통 한근반은 먹어야 직성이 풀렸는데 반근도 먹기 힘들었다. 이런 일을 몇번 격게되자 자연스레 발길을 끊었다. 그 뒤 씨마트 황토 구들장을 지나다 보니 예전처럼 돼지고기와 쇠고기만 파는 것이 아니라 이제는 오리 고기까지 팔고 있는 것이 보였다.

아무튼 그저깨 현민네와 우엉맘이 술을 마셨다는 얘기를 듣고 조금 억울해서 어제 산골 정육 화로구이를 방문했다. 물론 현민네와 함께 갔다. 현민이 아빠는 신돈에서 시킨 매운 돼지고기 튀김에 벌써 한병을 마신 상태라고 한다.

먼저 항상 하던대로 항정살과 가브리살을 시켰다. 항정살과 가브리살을 시키다 보니 메뉴판에 한우 차돌박이 3,5000원이라는 메뉴가 눈에 뛰었다. 차돌박이 600g이 3,5000원이라면 임꺽정 숯불촌보다도 훨씬 싸다는 생각이 들었다. 임꺽정 숯불촌은 차돌박이 120g을 9900원받기 때문에 600g으로 환산하면 4,9500원이 된다.

임꺽정 숯불촌의 고기맛이 없어진 상태라 굳이 임꺽정 숯불촌을 갈것이 아니라 여기서 소고기를 먹으면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따라서 항정살과 가브리살을 모두 다 먹은 뒤 우엉맘에게 맛을 보기위해 등심 반근만 시키도록 했다. 그리고 잠시 뒤 우엉맘이 등심을 가지고 왔다.

우엉맘: 오빠. 이거 반근 맞아?
도아: 잉. 한근이잖아? 너 반근 산거 맞어?
우엉맘: (영수증을 보여주며) 응.

사실 산골 정육 화로구이의 메뉴를 보면 반근에 대한 얘기는 없다. 모두 한근을 기준으로 가격이 매겨져 있다. 그러나 반근도 판다. 반근을 팔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이유는 씨마트 황토 구들장에서 반근을 파는 것을 보고 산골 정육 화로구이에서 카운터를 보고 있는 분께 반근도 파는지 물어봤기 때문이다.

당시 카운터를 보던 분의 애기로는 처음 시킬 때는 한근을 시켜야 하지만 추가로 시킬 때는 반근도 가능하다는 얘기를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여기서 고기를 사는 사람들은 이런 사실을 대부분 모르고 한근을 시킨다. 또 일하시는 아주머니 역시 반근을 사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 한근으로 알고 고기를 썰어 준 것 같았다.

아무튼 USB 메모리부터 고기집까지 요즘은 횡재가 많은 것 같다.

산골 정육 화로구이의 위치

남은 이야기

임꺽정 숯불촌의 고기맛은 변했지만 변하지 않은 것이 있다. 바로 소면맛이다. 임꺽정 숯불촌의 소면은 정말 맛있다. 다만 고기를 먹어야 시킬 수 있는 메뉴라 소면만 먹기위해 가기는 힘들 것 같았다. 씨마트 황토 구들장도 임꺽정과 비슷하게 소면이 있다. 그러나 씨마트 황토 구들장의 소면맛은 별로다.

산골 정육 화로구이에는 아예 소면 메뉴가 없다. 있는 것은 공기밥과 된장국 정도. 그러나 사실 소면을 메뉴에 추가해도 된다. 그 이유는 야채를 내올 때 함께 내오는 김치 국물에 소면을 넣기만 하면 열무 김치 소면이 되기 때문이다. 김치 국물은 소면을 말아 먹어도 될 정도로 시원하고 맛있다.

관련 글타래

2007/08/29 08:40 2007/08/29 08:40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125

Facebook

Comments

  1. 악플러 2007/08/29 09:44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8/29 09:47

      이상하게 찍힌 것이 아니고 저렇게 찍어야 정상입니다. 세자리마다 찍으면 오히려 읽는 것이 더 어렵습니다.

  2. 악플러 2007/08/29 09:48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3. 악플러 2007/08/29 09:49

    아..저게 정상이군요.

    perm. |  mod/del. reply.
  4. sooop 2007/08/29 10:00

    회장님;;;;

    진짜 조폭고기집이었는지도 모르겠군요. ㅎㅎ (맛만있으면 되지)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8/29 10:21

      내용을 읽어 보시면 아시겠지만 바다 이야기를 운영했던 사람들이라고 합니다. 완전히 조폭은 아니라고 해도 어느 정도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5. 민노씨 2007/08/30 06:43

    정육 음식점(이런 개념의 음식점은 한번도 가본 적 없지만) 업계에서 라이벌과 벤치마킹이 있네요.
    특히나 벤치마킹해서 이전 불편함을 개선했다니, 그게 당연하다 생각되지만, 신선하네요.
    언제 한번 도아님과 함께 가보고 싶습니다. :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8/30 07:57

      예전에는 이런 형태의 음식점이 꽤 많았습니다. 가격도 싸고 고기 맛도 좋았었는데 요즘은 거의 찾기 힘듭니다.

      충주에 내려오실 기회가 있으시면 미리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6. 낼모레유혹 2009/07/10 23:30

    여기 요즘 어떤가요? 주말에 충주여행가는데 한번 가볼려구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7/11 07:21

      맛은 여전히 괜찮습니다. 그런데 가격과 운영방식이 바뀌었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