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과 현실 2. 체벌 교사 II

고등학교 2학년 때 일이다. 사실 선배들에게 화학 교사였던 진도라는 선생님[1]에 대한 얘기는 얼핏들었다. 전반적인 견해는 가르치는 것은 괜찮지만 인간성은 아니라는 것이었다. 첫 화학 수업 시간이었다. 화학에 대해 짧게 설명한 선생님은 화학에서 주기율표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역설했다.

화학을 처음 접하는 사람들로서는 선생님이 아무리 강조한다고 해서 느끼지 못하는 이상 지나가는 얘기일 수 밖에 없다. 교육을 해본 사람은 잘 알고 있겠지만 교육은 가르치는 사람의 자질 보다는 배우는 사람의 자질에 더 큰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주기율표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던 선생님은 다음 시간까지 모두 주기율표를 외어 오도록 시켰다. 지금처럼 교권이 떨어진 상태는 아니지만 사실 공부를 열심히 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선생님의 말 한마디에 주기율표를 외울 사람은 많지 않았다. 나도 비슷했다. "안걸리면 되지"라는 안이한 생각으로 수업을 들었다.

수업에 들어오자 마자 출석을 부른 뒤 한 녀석을 호출했다. 문제는 이 녀석은 60명 중에 한 55등 정도 하는 녀석이 었는데 재수가 없었는지 아니면 일부러 못 외울 녀석을 시켰는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이 재수없게 이 녀석이 걸렸다.

어차피 공부는 신경을 쓰지 않는 녀석이라 당당하게 "못 왜우는데요?"라고 했다. 어떤 결과가 벌어졌을까?

당시 다니던 학교의 유리창은 통유리였다. 창 위에서 아래까지 가로 막대가 전혀 없다. 따라서 창문을 열고 손을 위로 올려야 간신히 윗쪽 창 틀에 손 닿는 그런 커다란 창문이었다. 또 교실은 3층이었다. 화학 선생님은 차분히 말했다.

창위로 올라가

몇 대 맞고 끝날 것으로 생각했던 녀석은 다소 의외였지만 이런 일을 한두번 겪은 것이 아니므로 아무 생각없이 창문으로 올라갔다. 다시 화학 선생님이 말했다.

떨어질지 모르니 꼭 잡어

조금 두려워 진 녀석은 설마하는 마음으로 윗 창틀을 꼭 잡았다. 그러자 선생님은 걸래 자루를 뽑아와 그 상태에서 녀석의 엉덩이를 매질하기 시작했다. 생각해보기 바란다. 1층도 아니고 3층이다. 맞다가 손을 놓으면 아래로 떨어진다. 여기에 걸래 자루로 팔을 완전히 뒤로 젖혀 때린다고 상상해보기 바란다. 이 것은 체벌이 아니다.

보통은 엄살을 부리느라 한대 맞고 엉덩이를 만지지만 그럴 틈도 없다. 그렇게 10대를 맞았다. 그리고 다시 수업이 시작됐다. 이 공포 분위기 때문에 교실은 정말 쥐죽은 듯 조용했다. 그리고 수업이 끝나고 나가면서 화학 선생님이 다시 한마디 했다.

다음 시간까지 모두 외워라. 다음에는 20대다!

반에서 꼴등하던 녀서까지 모두 외웠다. 사실 화학을 공부해본 사람은 쉽게 알 수 있지만 고등학교 화학은 주기율표만 알고 있으면 거의 공짜로 배우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이 일 때문에 나도 화학에서는 답을 틀려본적이 없다. 대학교때도 고등학교 때 실력만으로 화학 점수를 모두 받았다. 모의고사를 보면 화학 점수만은 우리 학교가 가장 좋았다.

단 한차례 매질의 효과다[2].

그러면 과연 이런 교육이 교육이라고 할 수 있을까? 지금도 창 틀에 매달려 떨어질까봐 두려워하면서 매를 맞던 녀석의 얼굴이 떠오른다. 그리고 결과적으로 나 역시 화학을 잘하게됐다. 그러나 설사 그 결과가 아무리 좋아도 이런 교육을 시키고 싶지는 않다.

왜? 사람은 성적으로 평가할 수 없으니까.
왜?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하지 못하니까.

관련 글타래


  1. 원래 이름은 '현도'이지만 다들 진도(개)라고 부른다. 
  2. 손무의 일벌백계(一罰百戒)가 떠오르는 대목이다. 
2007/02/01 15:01 2007/02/01 15:01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670

  1. Subject : 사랑의 매는 없어져야 하는가?

    Tracked from 日常茶飯事 2007/05/09 00:51 del.

    지마켓에 올라온 사랑의 매라는 상품이 상당히 많은 사람들 눈에 거슬리나 보다. 뭐 난 칼이 사람을 죽이는데 쓰인다고 해서 팔지말아야한다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칼은 사랑하는 가족을 ..

Facebook

Comments

  1. 아들러 2007/02/02 00:12

    정말 무시무시한 체벌이었네요. 저도 학창시절 체벌에 관해서는 소설로 써도 될 만큼 다양한 경험을 해봤지만..
    그 정도 경험은 못해봤습니다. ^^
    애드센스 문제로 도아님 블로그에 몇 번 들렀다가.. 글 읽는 재미에 푹 빠져버렸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2/02 09:42

      아마 386 세대라면 대부분 체벌에 대해 쓸 얘기가 많을 것으로 앎니다. 제 인생에 체벌 때문에 기억나는 선생님이 한분 더 계싶니다. 초등학교 1학년 담임 선생님인데 촌지때문에 30cm 대자가 뿌러질 때까지 매일 매일 체벌한 선생님입니다.

      이 선생님의 얘기도 한번 올릴 생각입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2. 바다눈물 2007/02/03 15:34

    혹시 도아님 장안동의 53,54 번 종점있던 고등학교 나오셨나요?? 친가가 장안동이라고 본 기억이 있는데요...

    perm. |  mod/del. reply.
  3. 바다눈물 2007/02/05 02:50

    저도 그분한테 배운것 같아서요.. 성함은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저희때는 별명이 백사였습니다. 그분의

    악평이 워낙 유명해서 잔뜩 기죽고 첫수업을 받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러나 저희 때는 그런 정도의

    체벌은 없었고 주기율표 못외운다고 특별이 맞은 기억은 없습니다. 한번 화나면 상당히 체벌을 가했던

    것은 기억나지만 누가봐도 인정할만한 큰 잘못이 아니라면 그렇게 크게 체벌을 가한 기억은 없습니다..

    학교에 선생님들 중에서는 거의 매일 제일 먼저 오셔서 교실을 돌아보시고 가끔은 주번도 챙겨주셨던거 같습니다..

    도아님이 그 학교 출신이 맞으시다면 저에게는 선배님 되시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2/05 23:46

      그 학교는 맞습니다. 아울러 그 선생님의 별명은 진도(제 사촌 동생이 저보다 한 10년 뒤에 학교를 다녔는데 그 때도 진도였다고 하더군요)였습니다.

      별명은 바뀌니 백사(이미지를 보면 가능합니다)였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당시에도 힌 머리가 많은 편이었고, 몇년이 지났으면 거의 백발일 가능성이 많고, 또 눈을 보면 독사를 연상할 수 있기 때문에... 다만 위에 친구가 받은 체벌은 선생님이 많이 순해졌기 때문에 그정도로 체벌한 것이라고 하더군요(선배들의 얘기).

      선배들의 얘기로는 저보다 더 했다고 합니다. 따라서 시간이 가면서 체벌 방식이 더 순화됐을 수는 있습니다.

      1. 일단 체벌을 자주하지는 않습니다.
      2. 체벌 역시 분명한 잘못에 대해 체벌을 하는 편입니다.
      3. 화학을 배워봐서 알지만 상당히 잘가르치십니다.
      4. 다른 선생님들하고도 별로 친하지 않습니다.

      이런 점이 모두 맞다면 같은 선생님일 수 있습니다.

  4. 바다눈물 2007/02/06 22:42

    같은 선생님이 맞군요..
    오늘 고등학교 동창녀석을 만나서 물어보니 주기율표로 체벌(손바닥 때리기)를 꽤 오랬동안 했다더군요..
    그 덕에 주기율표는 다 외웠다고 ^^; 근데 친구도 진도라는 별명은 모르더군요..
    그 친구는 문과이고 저는 이과였는데 제 기억력이 안좋아서 맞은 기억을 못하는 것인지도... ㅠㅜ

    QAOS를 알게 된지는 3년정도 되었고 가끔 들려서 눈팅만 하고 가끔은 유용한 강좌를 따라해 보기도
    하면서 도아님의 실력이 존경스럽기도 하고 부럽기도 했는데 고등학교 선배님이셨을 줄이야..^^;
    2007년 한해도 부자되시고 행복하시길.....^&^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2/07 09:54

      별명을 학생들이 붙여 주는 것이니까 해마다 바뀔 수 있습니다. 백사라는 별명도 잘 어울립니다. 흰머리에 눈을 연상하면 쉽게 생각할 수 있는 별명이니까요.

      그리 문과와 이과의 화학 선생님은 달랐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요즘은 학생수가 줄어서 같은 선생님일 수 있지만요. 저는 이과였고, 화학 선생님 역시 이과에서만 가르치셨습니다.

      제 후배라고 하시니 기수를 확인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26기입니다. 저, 제 사촌 동생 세명이 이 학교를 나왔습니다.

      참. 세상은 넓고 좁은 모양입니다. 대학교 후배, 대학교 선배, 고등학교 후배를 블로그를 통해서만나니...

  5. 바다눈물 2007/02/07 16:28

    저는 33기입니다... 제가 다닐때도 한반에 60명정도는 되었던거 같습니다..
    문과와 이과 계열의 선생님이 다른 경우도 많았지만 해당 선생님의 시간에 따라서 문과 한두반정도는
    이과 선생님이 가르치신 경우도 종종 있었습니다.

    저는 학교를 일찍 등교하는 편이어서(6시30분정도) 백사 선생님이 혼자 계신 모습을 자주 봤는데
    상당히 외로워 보였습니다.. 저희 때는 도아님 말씀처럼 심한 체벌은 없었고 체벌을 하더라도
    반드시 몽둥이로 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화나면 손찌검하는 선생님을 싫어합니다.
    자신의 개인감정을 담아서 폭력을 휘두르는 몇몇 선생님을 상당히 싫어한 기억이 있어서
    그 화학 선생님에 대한 안좋은 기억은 없는 건가 봅니다.. 단지 안쓰러워 보였을 뿐...

    저는 블로그가 없고 블로그도 그다지 자주 방문하는 편이 아닙니다.. QAOS를 통해 이블로그에 들어와 보니
    사람사는 향기가 나더군요.. 그래서 시간날 때마다 하나 둘 씩 읽다보니 100페이지 정도는 읽은거 같네요..
    특히 우영이와 다예에 관한 이야기는 너무 귀여워서 모두 검색해서 읽었습니다.. ^ㅜ^
    처음 QAOS에 가입했을 때는 도아님이 차가운 사람일 거라고 생각했습니다만.... 블로그를 읽다보니
    제가 오해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ㅡ^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2/07 16:37

      저는 33기입니다… 제가 다닐때도 한반에 60명정도는 되었던거 같습니다.. 33기면 제 사촌 동생과 비슷한 기수겠군요. 작은댁 둘째가 저랑 6살 차이가 납니다. 김민수라고 작년에 결혼했습니다.

      저는 학교를 일찍 등교하는 편이어서(6시30분정도) 백사 선생님이 혼자 계신 모습을 자주 봤는데 저도 일찍 등교하는 편이었습니다. 집이 코앞이라서...

      상당히 외로워 보였습니다.. 저희 때는 도아님 말씀처럼 심한 체벌은 없었고 체벌을 하더라도 성격 때문에 친구가 별로 없었습니다. 도와주려고 해도 하도 싸늘하게 대한다는 불평을 동료 선생님께 하셨습니다.

      반드시 몽둥이로 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화나면 손찌검하는 선생님을 싫어합니다. 저희 때에도 거의 대부분 교사용 단봉으로 했습니다. 손찌검하는 경우는 많지 않았습니다.

      그 화학 선생님에 대한 안좋은 기억은 없는 건가 봅니다.. 단지 안쓰러워 보였을 뿐 제 자신이 직접 당하지 않아서 저도 그 선생님에 대한 안좋은 기억은 별로 없습니다. 강의를 잘했고, 도움을 받았으니까요. 다만 첫시간의 체벌이 너무 인상적이서...

      저는 블로그가 없고 블로그도 그다지 자주 방문하는 편이 아닙니다.. QAOS를 통해 이블로그에 들어와 보니 QAOS.com의 회원 중에는 블로그가 없는 분이 꽤 계십니다.

      처음 QAOS에 가입했을 때는 도아님이 차가운 사람일 거라고 생각했습니다만. 블로그를 읽다보니 제가 오해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차가울 때도 있습니다. 그리고 따뜻하 때도 있고, 엄격할 때도 있고 너그너울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은 다 상대적입니다.

      아무튼 이렇게 알게되서 무척 반갑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