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의 일이다.
매형과 함께 청주의 모 도서관에 납품을 갔다.
책. 정말 무겁다.
많지 않은 양이지만 납품할 책을 등에 지고 2층으로 날랐다.
그리고 밖에 나와 담배를 한대 물었다.
1년 365일 중 거의 300일은 술을 마시기 때문에 그 날만 특별히 그런 것은 아니지만 아무튼 전날의 과음 때문인지 뱃속이 요동을 치는 것이었다.

급하게 화장실에서 볼일을 봤다.
맙소사.
휴지가 없다.
보통 이런 단체는 청소하는 아주머니가 알아서 가져다 놓는데 없었다.

가정집처럼 변기에 물통이 달린 경우에는 그 물로 씻어라도 보겠는데 요즘은 이런 물통 달린 화장실도 흔하지 않다.
급하게 주머리를 뒤졌다.
L 마트 영수증이 손에 잡혔다.
L 마트 영수증을 한 10분간 손으로 문질렀다.
조금이라도 더 부드러워 지도록.

여러 분은 이럴때 어떻게 하는지요?

전날 먹을 술 때문에 뱃속이 요동을 첬다. 지하철역이 눈에 들어왔다. 급하게 종종 걸음으로 화장실에 볼일을 시원하게 봤다. 그런데 휴지가 없다. 주머니를 다 뒤져봐도 종이는 찾기 힘들었다. 그때 들리는 소리.

옆칸: (부시럭)
도아: (응. 옆에있는 사람은 휴지가 있나보네)
도아: 저 휴지좀 빌려 주실래요?
옆칸: 저기, 저도 휴지가 없어서 천원짜리로 딱고 있는 데요.
도아: (그래. 지갑을 뒤졌다. 망할. 천원짜리도 없다.)
도아: (옆칸으로 만원짜리를 내밀며) 바꿔 주실래요?

출처: 기억

관련 글타래

2007/01/27 11:03 2007/01/27 11:03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656

Facebook

Comments

  1. bjs 2007/01/27 11:23

    ㅎㅎㅎ..
    양말 벗어서 처리 하시지...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27 11:25

      양말도 있었군요... 몰랐습니다.

      다음 부터는 꼭 기억해 두어야 겠습니다(그런데 경험이시죠?)

  2. 미국꼬마 2007/01/27 11:26


    저는 아직 이런 경험은 없었지만...있게 된다면.
    죽을힘을 다해 고함을 지를것 갔읍니다. 째끔 창피하긴 하겠지만..^_*"""""

    답글 감사히 잘 읽었읍니다.

    perm. |  mod/del. reply.
  3. 아르 2007/01/27 15:13

    -_-; 저도 자주 그런 경우가 있었는데... 휴지통을 뒤져서 비교적 꺠끗한 상태의 휴지를 재활용했었지요...; 몇 번 당하고 나니, 항상 밖에 나갈 땐 화장지를 휴대하곤 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27 15:26

      요즘은 화장지를 변기에 그냥 버리도록 하는 곳이 많습니다. 따라서 재활용도 힘듭니다.

  4. Ra 2007/01/27 16:26

    빳빳한 종이라면 구기지 마시고 차라리 그대로 사용해보세요. 단, 넓은 면이 아니라 옆면의 날카로운 부분을 이용하는겁니다. 목표 부분에 목적물들이 잘 마를 때 까지 기다리신 뒤, 날카로운 면으로 삭삭 긁어서 떨어트리는 방법이죠. 다만, 상처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많은 연습이 필요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29 09:27

      마분지 종류가 아니라면 힘들 듯 합니다. 마분지라면 종이를 뜯어서 하는 것이 더 나을 듯 싶고요.

  5. bjs 2007/01/27 17:29

    양말이 최고라니깐요?
    옷에 안 묻게 잘 돌돌 말아서 집에 가져가서
    씻어서 다시 신으면 되요
    상처날 염려도 없고 부드럽게 깨끗이 닦입니다

    좀 지저분하면 그냥 버리시던가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29 11:54

      좀 지저분하면 그냥 버리시던가요.. 이 부분 때문에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부담이 덜되니.

  6. polo13 2007/01/27 21:17

    군대시절 도아님과 똑같은 경험이 있었는데, 그때 후임도 없어서 부르지도 못하던 차에...
    그냥 팬티안쪽면으로 해결하고, 그걸 돌돌 말아서 주머니에넣었다가, 나중에 손빨래했습니다. ㅜ ㅜ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29 11:54

      팬티는 저도 경험이 있습니다. 다만 너무 지저분하고,,, 싸가지고 다니기가 찝찝해서 그냥 버렸는데, 그 팬티가 새로산 팬티라 어머님이,,,

      "이상하네, 얼마 전에 산 팬티가 보이지 않네"

      라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그런데 버려도 부담감이 없기는 bjs님의 양말인 것 같습니다.

  7. 네구 2007/01/29 12:06

    역시 최고는 양말 같군요 ^^


    > 도아: (옆칸으로 만원짜리를 내밀며) 바꿔 주실래요?

    결국......돈을 바꾸셨나요?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29 12:22

      우스개 출처: 기억 제 경험이 아닙니다.

  8. goohwan 2007/01/29 12:30

    핸드폰 없으셨나여? ┑─;; 전화하시지 그러셨어요^^;;;;

    perm. |  mod/del. reply.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