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이 영장이 나왔습니다.

사실 저는 군대에 가지 않았습니다. 박사 과정 병역 특례로 꽤 긴 병역(8년)을 치루고 35살부터 작년까지 예비군 훈련을 받았습니다. 아직 예비군이 끝난 것은 아니지만 예비군의 최대 나이를 초과했고 올해부터는 민방위도 면제 받을 나이이기 때문에 사실 예비군은 끝난 셈입니다.

작년까지 예비군을 받으면서 든 생각들

이런 낭비를 뭐하러 하나.

사실 예비군 훈련을 받아 보신 분은 알겠지만 사실 하는 것이 없습니다. 비디오를 보다가 잠만자는 정신 교육, 한 20여분씩 시간만 때우다 이동하는 교육. 따라서 많은 인원이 한 자리에 모여 낭비하는 시간을 따지면 상당한 낭비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나 예비군 훈련 목적이 훈련이 아니라 소집이라는 교관의 얘기를 들으니 이런 낭비가 아예 무의미한 것 같지는 않았습니다.

내가 나이를 먹긴 먹었군.
함께 훈련 받은 사람들의 대부분이 이십대입니다. 간혹 30을 넘긴 사람도 있고 긴 병역 특례때문에 저와 나이가 비슷한 분도 한분 계셨습니다. 그러다 보니 체력이 안됩니다. 뭐 힘든 일을 한 것도 아닌데 집에 가면 무척 피곤하더군요.

사실 군대를 좋아서 간 사람은 많지 않을 겁니다. 군대에 가면서 울면서 가던 친구(주로 부모 속을 많이 썩인 친구), 웃으면서 부대에 입대한 뒤 부모가 눈에 보이지 않을 때 쯤 훌쩍이는 친구(마음이 약한 친구), 씩씩하게 들어가서 반 고문관이 된 친구(단순한 친구)등 남자에게는 군대에 대한 추억이 많습니다.

사실 남자들이 군대에서 희생하는 정도는 군대를 가지않아도 되는 사람들이 상상할 수 있는 그 이상입니다(그래서 저는 어떤 형태든 군복무자에게 혜택이 주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가장 왕성한 나이에 자신을 희생해야하는 것이 군대입니다. 이 것은 단지 한사람의 희생으로 끝나는 문제가 아니라 국가적인 손실인 셈입니다.

그러나 그 군대를 꼭 나쁘게만 보지는 않습니다. 제 경험으로 군대는 일종의 거름막이었습니다. 군대가기전에 아주 순진한 친구는 다소 까져서 제대하고, 군대가기전에 아주 까져서 군대간 친구는 다소 순진해져서 나오더군요. 그래서 까진 아들을 군대에 보낸 부모는 군대가 사람을 만들었다고 하고 순진한 아들을 군대 보낸 부모는 군대가 사람을 망쳤다고 합니다.

아무튼. 며칠 전 이에게도 영장이 나왔습니다. 무슨 얘기냐고요?

입학 통지서가 나왔습니다. 입학 통지서를 영장에 비유한 것은 대한민국 남자가 겪어야할 통과의례가 군대이듯 이가 겪어야할 통과의례가 입학이기 때문입니다. 아울러 부모가 겪어야하는 통과의례이기도 하고요. 아들을 군대에 보내는 심정과 같지 않고 학교에 대한 이의 입장도 군대를 보는 것과는 다르지만.

군대가 첫 경험이 듯 아이도 첫 경험입니다. 아이가 첫 경험이 듯 학부형이 된다는 것도 첫 경험입니다. '슬하에 자식'이라고 합니다. 부모 무릅 앞에 있어야 자식이라는 얘기입니다. 지금까지 부모 앞에 있던 이도 이젠는 부모를 떠나 친구들과 생활을 하게됩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 지날 수록 부모를 떠나 생활하는 시간이 길어지고, 언제부터인가 부모와 함께하는 시간보다는 친구와 즐기는 것을 더 좋아할 것입니다.

이런 걸 '자란다'고 합니다.

시간은 상대적입니다. 그래서 어른들의 시간보다 아이들의 시간이 훨씬 깁니다. 아마 이도 제가 어렸을 때처럼 하루라도 빨리 어른이 되고 싶을 것입니다. 그러나 시간은 생각보다 느리게 흐릅니다.

아무튼. 이제 조만간 학부형이 됩니다. 이를 처음 봤을 때처럼 설레이지는 않지만 그래도 무척 설레입니다. 아울러 녀석이 잘 적응할지, 따는 당하지 않을지 걱정도 앞섭니다.

관련 글타래

2007/01/25 09:56 2007/01/25 09:5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653

Facebook

Comments

  1. 무적전설 2007/01/25 10:19

    저런 전 군대 영장인줄 알았습니다.
    지금 학교 다니는 세대들은 사교육과 입시주의 교육에 찌들리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우영이 아버님... ^^ 이제 고생시작이시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25 11:08

      저 역시 같은 생각입니다만 여건은 제가 학교 다닐때 보다 훨씬 심하더군요. 올해 5학년인 제 조카는 학원에 다닙니다. 초등학생이라 그래도 한 6시면 끝이 납니다. 올해 중학생인 둘째도 학원에 다닙니다.

      빠르면 오후 10시, 늦으면 12시, 더 늦으면 새벽 2시. 큰애는 고등학교에 다닙니다. 오전 8시에 학교에 가서 10시에 끝이 납니다. 방학은 한달에 한 1주일 정도 합니다.

      얘 네들을 보면 불쌍하다는 생각밖에는 들지 않습니다. 과연 이런 상황에서 학교 교육을 받아야 할지, 아니면 이민을 가야할지...

      고생문이라고 해도 일단 열었으니 열심히 해야죠. 감사합니다.

  2. Magicboy 2007/01/25 12:21

    뭐..군대가 그렇게 나쁘지만은 않습니다.. 적어도 평생동안 써먹을 공통의 안주꺼리가 생기잖아요..^^:;

    학교 입학이 축하할만한 일이 아니게 된 현실은..좀 안타깝군요..

    그래도 입학 축하드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25 12:31

      그렇죠. 저도 군대는 안갔지만 대학교 1학년때 문무대 입소, 2학년때 전방 입소, 30살때 한달간 입소 훈련을 가지고 지금도 가끔 울궈 먹습니다.

      고생은 해도 입학은 역시 축하할 일이니까요. 감사합니다.

  3. inureyes 2007/01/25 15:56

    학부형 되시는 것 축하드립니다^^

    요새 교육은 아이만 공부하는 것이 아니라 부모님도 여러가지를 함께 공부하게 된다고들 합니다. 이제 12년간을 아드님과 함께 공부하시게 되겠네요. 아무쪼록 바르게 자라기를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25 16:47

      감사합니다.

      요즘은 갑자기 책을 읽고 싶어졌는데,,, 오히려 잘 됐군요. (참고 유치원에서도 아빠들 불러서 풍선 아트 같은 것을 알려 주더군요)

  4. 아르 2007/01/25 19:00

    -_-; 아드님이 벌써 영장나왔다는 말씀이신줄 알고 순간 도아님 나이 계산을 하고 있었어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25 20:58

      아르님께 배웠습니다. 처음에는 저도 의아했습니다. 그러다가 지난 달 메일이 생각나서...

  5. inhong79 2007/01/25 23:26

    우영군이 친구들과 잘 어울리면서 함께 걸어가는 친구가 되길 바랍니다...
    군대에서 저는 많은것을 생각하고 배우게 되어서 제 개인적인 시간낭비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군대에 가지 않았더라도 배울수 있었던 부분이 있을수도 있지만...지금도 연락하는 친구 동생들중에 군대 인연으로 만난 녀석들이 많거니와 기분 좋은 추억들이 많아서 그런듯 싶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26 09:19

      예... 적응하는 사람에게는 또 다른 세계가 가능하므로 꼭 나쁜 것은 압니다. 다만 인생 최고의 절정기에 다른 일은 전혀 할 수 없다는 것이 개인이나 국가 모두에게 손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감사합니다. 우영이는 비교적 사교성이 좋은 편입니다.

  6. 미국꼬마 2007/01/27 06:08



    이민을 생각하실 정도로 한국의 교육현실이 무거운건 사실입니다.
    그치만 만약에 오실꺼면 대단한 각오가 필요하십니다.
    절대루~한국인과 어울려선안되고 ,,완전 미국식으로 사셔야합니다.
    왜냐면 여기와서도 한국식교육으로 애들을 잡으니까요. 그리고 그런 분들과 어울리시게 되면 우리아이 뒤쳐질까
    똑가튼 전철을 밟게 되지요.
    우리꼬마랑 가ㅌ은 크라스에 한국아이가있어서 가끔 그애 어머니가
    절 초대해서 가보면(사실 무지 가기싫습니다)...역시나...자기 아이자랑에,,레슨을 몃개나하느니,,,
    스트레스만 엄청 바ㄷ아옵니다. 이분만 만나면 드는 생각...왜 여기 이민 왔을까? 한국 음식에 한국위성TV 한국수퍼
    한국인친구들...몸만 미국이지 사는곳은 한국입니다.
    저는 그래서 친구가 없읍니다.

    각오가 되신다면 오십시오. 미국...정말 매력적인 나라입니다.


    사실..파리의연인을 이제서야보고 ost차ㅈ다가 우연히 들어와 글을 남겼네요.
    가끔 들를께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27 10:39

      이민을 생각하실 정도로 한국의 교육현실이 무거운건 사실입니다. 공부만 하는 바보를 만드는 곳이 우리의 교육 현실입니다. 대안학교로 이제는 가진 자의 대안이 되버렸습니다. 그래서 고민이 많습니다.

      그치만 만약에 오실꺼면 대단한 각오가 필요하십니다. 절대루~한국인과 어울려선안되고 ,,완전 미국식으로 사셔야합니다. 미국에 조금이라도 체류한 사람이나 미국에 살고 있는 한국분을 만나면 항상 듣는 얘기가 미국에 가면 "한국인만 조심하면 사기 안당한다"입니다. 그런데 비슷한 얘기를 또 듣게되는 군요.

      이분만 만나면 드는 생각... 왜 여기 이민 왔을까? 한국 음식에 한국위성TV 한국수퍼 한국인친구들.. 몸만 미국이지 사는곳은 한국입니다. 아이를 위해 간 것이 아니라 자신을 위해서 간 모양입니다.

      저는 그래서 친구가 없읍니다. 한국인 친구가 없다는 얘기시겠죠? 정말 친구가 없으시다면 제가 친구 해드리겠습니다.

      각오가 되신다면 오십시오. 미국... 정말 매력적인 나라입니다. 미국이라는 나라를 꼭 좋아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여러 가지면에서는 이민을 고려하게 하더군요.

      감사합니다.

  7. 주희아빠 2007/01/28 01:21

    어!

    제 딸도 어제 영장(?) 받았는데요
    흠, 새삼 어깨가 무거운 느낌입니다

    좋은 학부모가 되기 보다
    좋은 아이의 친구가 되어야 겠습니다(스스로에게 세뇌하는 중)

    함께 한다고 하면서
    몸만 같은 공간에 있기 일쑤더군요

    도아님도 홧팅!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29 09:29

      예. 감사합니다. 아울러 주희아빠님도 축하드립니다.

  8. 닥터개박사(drdog) 2007/01/29 13:59

    저도 고등학교 졸업할때 가장 부러웠던 사람들이, 서울대를 간 사람이 아닌 박사학위로 군대를 우회하신 분들이였는데 가까운(?) 곳에 있을줄은 몰랐네요. 존경합니다 Orz

    각설하고, 가끔 Doa 님께서 남기신 몇 주 지난 글에다 댓글을 달고 혹시나 싶어서 몇일후에 가보면 어떻게 아셨는지 저의 댓글에 응답을 해 주셨더라고요. 최근 댓글들이라고 Doa 님에게만 보이는 건가봐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29 14:12

      병역이 워낙 길어서 그리 권하는 방법은 아닙니다. 석사를 마치고 특례업체에 들어갔었는데,,, 여기를 나온 것은 지금도 후회하는 부분입니다. 그냥 특례로 5년을 마치는 것이 더 낫기 때문에...

      최근 댓글들이라고 Doa 님에게만 보이는 건가봐요. 비밀 댓글로 달지 않으면 누구에게나 다 보입니다.

  9. 아들러 2007/01/30 23:06

    도아님, 안녕하세요. 구글 계정 삭제당한 아들러입니다. (자랑은 아닙니다만..-_-)

    우영이 영장나왔다는 제목에, 아드님이 군대갈 나이면 대체 연배가 어떻게 되시는건가..
    계산을 했는데 알고보니 입학통지서.. 하하..
    저도 제 첫 아이인 큰 딸이 입학통지서를 받아서 더욱 와닿는 글이네요.
    제 딸내미는 군대 갈 일은 없겠지만요. ㅎㅎ

    제 블로그에 남겨주신 댓글, 너무나 감사해서 놀러왔다가 따뜻한 느낌 공유하고 갑니다. (꾸벅~)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31 09:32

      아. 그러시군요. 그러면 우영이랑 동갑이겠군요.

      AdSense는 제 소관이 아니지만 제가 봐도 조금 안타까웠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