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우병 동영상 모음 사이트

꽤 오래 전에 이 만박 인터뷰에 나온적이 있다.

단박 인터뷰
출처: KBS 단박 인터뷰

김/어제 한 일간지에서 칼럼이 나왔는데요. 제목이 '노대통령을 닮은 '이라는 칼럼이었습니다. 직설적인 화법에서 노대통령과 이 전 시장님이 좀 닮은 건 아니냐 이런 얘기였거든요.

명/그러니까 뭐 노대통령이 인기가 좋았으면 저보고 그렇게 이야기를 안 할 겁니다. 이 인기가 없으니까 인기 없는 하고 이렇게 결부를 시키면 좀 정치적으로 이익이 되지 않을까 하는 그런 생각을 하고 비판을 하는 것 같은데. 그러나 기본적으로 자라온 환경 살아온 환경 또 이념, 철학 이게 너무 다르기 때문에 비슷한 점이 있을 수가 없다고 저는 생각을 하는데요. 대부분 그렇게 생각을 하시는 분들은 정치적 목적을 두고 쓴다 저는 이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천박한 사고 보여 주는 단적인 예이이다. 좋은 은 인기있는 이라는 천박한 사고. 그런데 이런 에게 최대의 암초가 나타났다. 바로 광우병이다. 방미 선물이라는 이야기도 있고 대선전 지원을 받는 대가로 한 모종의 약속이라는 이야기까지 있다.

결국 정부는 한-미 쇠고기 협상 합의문의 여러가지 문제점들을 놓고 미국과 추가협의하기로 했다고 한다. 이에따라 정운천 농림부 장관과 협상단 대표로 협상을 체결한 뒤 앓던 이가 뽑힌 것처럼 시원한, 나라를 구한 것처럼 즐겁게 웃던 민동석 농림부 차관보의 경질설이 꼬리를 물고 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의 문제는 단순히 광우병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이다. 을 칭하는 두가지 호칭이 있다. 바로 황소라는 별명과 컴도자라는 별명이다. 둘의 공통점은 머리 없이 힘만 좋다는 것이다. 이런 부분은 지난 시사토론에서도 그대로 나타난다. 당시 참석한 모든 패널이 공통적으로 지적하는 부분이 바로 은 소통할 줄 모른 다는 것이었다.

국민과의 소통에 앞서 참모진과 소통하라는 이낙연 의원의 말은 이 얼마나 주변 사람의 말을 듣지 않는 사람인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인 것 같다. 48%의 높은 지지(사실은 30%의 지지)로 당선됐지만 부임 3개월 만에 퇴임시계가 인터넷으로 퍼저 나가는 대통령. 채 3개월이 되지 않아 탄핵 서명을 받는 대통령. 취임한지 채 3개월이 되지 않아 역대 최저의 지지율을 보인 .

오죽했으면 산소조차 아까운 이 되었을까?

신소도 아까운
[사진출처: 미친소 너나 쳐먹어라 후기 -2-]

사실 대선에서 민주당이 가장 많이 고민한 부분은 바로 이명박 대통령의 비리 문제였다. BBK를 비롯한 각종 비리가 일반인이 알기에는 너무 복잡했다. 그래서 비리의 판도라였던 은 BBK라는 높은 산도 쉽게 넘을 수 있었는지 모른다. 그래서 은 국민을 너무 쉽게 생각했는지 모른다.

그러나 광우병이라는 산은 BBK처럼 쉽게 넘기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이미 곳곳에 광우병을 잊지 않도록 광우병 배너를 달자는 운동이 퍼저 나가고 있다. 아파트에서는 광우병 반대 플랭카드를 달고 있다. 옥션에서는 미친소 반대 현수막과 스티커까지 팔고 있다.

또 오늘 소개하는 사이트처럼 '광우병에 대한 동영상을 모아둔 사이트'도 있다. 바로 '전국민주공무원노동조합'에서 운영하는 [미친소TV]이다. 미친소TV에는 EBS의 지식채널, PD수첩 등 국내에서 상영된 광우병에 대한 동영상 대부분이 모여있다. 따라서 광우병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한번 방문해서 광우병에 대한 동영상을 한꺼번에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미친소TV 방문하기

관련 글타래

2008/05/21 16:33 2008/05/21 16:33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733

Facebook

Comments

  1. 석호필 2008/05/21 21:21

    헐~ 방금 미친소TV에서 PD수첩 2탄을 봤습니다.
    이뭐병 2mb....정말 욕이 안나올수 없군요.

    미국은 캐나다나 유럽(아일랜드 등)에서 30개월 미만의 소 수입을 소송까지 하며 반대하면서,
    아시아(한국)에는 지네들(미국소)가 안전하니 한국민에게 (쳐)먹으라고 강요하는군요.

    들리는바로는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유력한(거의) 버락 오바마 역시 자국의 소는 안전하니 많은 국가에서 미국소를 수입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한답니다. 미 축산업계의 로비가 얼마나 강력한지 알수 있습니다.

    어느 블로거가 스위스에서 광우병 걸린 소의 뇌를 먹인 생쥐를 가지고 실험한 논문을 설명해주셨는데,
    광우병 결린 소의 뇌를 그대로 먹인 생쥐는 100% 죽었고, 1000배로 희석한 뇌를 먹인 생쥐는 약 30% 죽었답니다.
    그런데 문제는 적은 양이라도 지속적으로 먹일 경우 치사율이 높아진다는 거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22 08:35

      저도 봤습니다. 방영한 다음 날 내려받아서 봤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아직도 정부는 미국산 쇠고기가 안전하다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재보선때 뽄때를 보여 주어야 하는데 또 투표율이 걱정입니다.

  2. 지나다가 2008/05/22 00:12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보게 될 것이다"

    영화의 카피가 현실로 다가 올줄이야 몰랐습니다.

    오늘 MBC보다가 기절할뻔 했습니다.

    고속도로, 고속도로 휴게소, 사업소 모두 민영화 한답니다.

    지금 민자로 운영되는 인천공항 고속도로나 다른 도로들을 보면 통행료가 국영에 비해서 후덜덜할 금액인데...

    이제 고속도로 휴게소 들어가서 잠시 쉬고 나올때 휴게소 주차장 비용 받지 않을까 하는 상상을 해봅니다.

    일정금액 영수증 제공하면 무료~~~~

    실용적으로다가 비행기 타고 다니라고 할려고 할것인지...

    수도, 가스, 한전등의 민영화는 예상하고 있었지만 이렇게 상상이상의 것을 보여주다니...

    돈없으면 국도 타고 다니다가 배고프면 광우병 미국산 쇠고기 저렴하게 사먹으란 말인지...

    뱀발바닥)
    고속도로 통행료를 올려서 대운하가 물류 혁명이란걸 증명하려는 것인가~~~~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22 08:36

      정말 그렇군요. 미국사람 절반도 안되는데 옷만 미국옷을 입히려고 난리인 것을 보면... 지금도 황당한 생각뿐입니다.

  3. 공상플러스 2008/05/22 10:45

    맨 앞에 줄에
    꽤 오래 전에 이명박 대통령이 만박 인터뷰에 나온적이 있다. 를 보고
    이명박 대통령이 왜 만박과 인터뷰를 하는지 생각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22 14:25

      단박을 또 만박이라고 했군요... 미투데이의 영향입니다.

  4. 석호필 2008/05/22 11:01

    좀전에 '대통령 대국민 담화문' 발표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발표 직후 다음의 아고라에 올라온 글이 있는데, 정말 재미있어 옮깁니다.
    -------------------------------------------------------------------------------
    <<대통령은 가마솥을 지켜야한다>>

    박정희 - 미쿡에서 돈 빌려다 가마솥에 밥을 지었다.

    최규하 - 밥 먹으려고 솥뚜껑 열다가 앗뜨거라 손 데고 떨어져 나갔다.

    전두환 - 지들 일가친척 모여서 밥솥 하나 다 비웠다.

    노태우 - 남은 누룽지에 물 부어 숭늉 끓여 솥 청소 깨끗이 했다.

    김영삼 - 그래도 뭐 남은거 없나 솥 바닥 박박 긁다가 가마솥 깨먹었다.

    김대중 - 국민들이 모은 금으로 최신 전자밥솥을 사왔다.

    노무현 - 밥솥에 어떤 기능이 있나 밥도 지어보고 죽도 끓여보고 고구마도 삶아보다가 정작 밥상을 못차려 성질급한 손님들 자리 박차고 나갔다.

    이명박 - 전자밥솥이 옛날 가마솥인줄 알고 장작불에 얹어 싸그리 태워먹는 중....
    --------------------------------------------------------------------------------------------------
    그리고 아래에 달린 댓글 하나...
    "저 머저리 컴터도 못하는데 전자밭솥을 감히 안겼으니 나라가 이꼬라지 당근당근"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22 14:25

      전에 이명박 vs 노무현이라는 글도 인상적이 었는데 이글도 아주 인상적이군요.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