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블로그를 방문하면 기분이 좋다. AdSense 수익이 블로그에서도 계속 증가하고 있기 때문만은 아니다. 그 보다 더 좋은 것은 검은색 바탕에 D짜가 찍힌 파비콘 때문이다.

사실 공대생들이 다 마찮가지 겠지만 나도 색감은 아주 둔한편이다. 그래서 미술 점수는 모두 공작으로 만회했다. 잘 그리는 그림이라곤 포스터 밖에 없다. 고등학교 때 일이다. 사생 대회(정말 싫어한) 중이었다.

연필을 들고 그림을 열심히 그리고 있었다[1].

선생님: 어... 오늘은 아주 잘그렸는데.
도아: (요기까지만요. 제발 색칠 다한 다음에 해주세요)

잠시 뒤 선생님이 다시 오셨다.

선생님: 도아야. 포스터에 왜 제목이 없니?
도아: (망할. 이게 왜 포스터야. 풍경화지)

그래서 색감을 익히기 위해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내가 넘볼 수 있는 영역은 아니었다. 그래서 여지껏 블로그에서 사용한 파비콘은 QAOS.com에서 사용하고 있는 파비콘이었다. 물론 QAOS.com에서 사용하고 있는 파비콘도 직접 디자인한 것이 아니다. 구글에서 'Q 자 이미지'를 검색한 뒤 QAOS.com 이미지와 맞는 이미지를 줄여서 파비콘을 만든 것에 불과했다.

AdSense에 대한 포스팅 때문에 알게된 아르님 블로그를 방문했다가 파비콘을 만들어 준다는 글을 보고 바로 신청했다. 이렇게해서 달린 파비콘이 '검은색 D 파비콘'이다. 그런데 블랙도아 2006과 너무 잘 어울린다. 이럴줄 알았으면 QAOS.com 파비콘도 신청하는 건데...

그래서 요즘은 덩달아 블로그 포스팅이 늘었다. 원래는 한달 평균 10개인데 벌써 20개에 육박하고 있다.

관련 글타래


  1. 난 밑그림은 잘 그린다. 항상 문제는 색칠한 뒤에 발생한다. 
2006/12/25 15:58 2006/12/25 15:5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591

Facebook

Comments

  1. lovedaydream 2006/12/25 16:35

    정말 멋있습니다...~~~ 새 파비콘을 받으신걸 축하드립니다...
    전 새로온 놋북이 아직도 안와서 기다리다 지쳐버리겠습니다... ㅠ.ㅠ 27일날 온다더군요.... 64비트 짜리 Vista를 구워놓고 기다리고만 있습니다... ㅎㅎㅎ
    지금 한국은 벌써 성탄절이겠네요... 즐거운 성탄절 되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25 16:42

      컴퓨터를 좋아하는 사람에게 컴퓨터를 기다리는 것 만큼 지루한 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아무튼 새로 장만하신 기쁨으로 기다리는 지루함을 누르시기 바랍니다.

  2. 주성치 2006/12/25 17:17

    저는 그냥 제가 대충그린 파비콘과 발로만든 블로그 스킨을 사용하면서 혼자 뿌듯해합니다.
    ......

    perm. |  mod/del. reply.
  3. Mr.Dust 2006/12/25 21:32

    먼지군의 대반격!!

    1. Firefox 에서의 왼쪽 쏠림 현상 : 현재 정상적으로 보입니다.
    2. 티스토리에서의 트랙백 전송 실패 문제 : 아직 미해결인 듯 합니다. 안되네요.
    3. Firefox 에서의 상단 메뉴 깨짐 현상 : 파이어폭스를 안 쓰시는 것은 알고 있지만, 그래도 근래에 파이어폭스 사용자가 늘어난(늘어나긴 했나요? ;;) 것을 감안하면, 다시 한번 손을 봐주셔야 할 것 같습니다. 왼쪽 쏠림 현상이 있을 때에는 메뉴는 정상으로 나왔는데, 이번엔 가운데 정렬이 제대로 되는 반면 메뉴가 틀어지네요.
    4. Firefox 에서의 최하단 카운터 깨짐 현상 : 이 역시 마찬가지인듯 합니다.

    뭐.. 반격이라기보다.. 쿨럭 ;; 오늘 블로그 스킨을 고치면서 Firefox 위주로 고쳤더니 IE 에서 깨지는 현상이 있어 꽤 고심했는데, 문득 도아님 블로그에 오니 반대의 현상이 있어 알려드립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26 09:39

      사실 두개의 브라우저를 모두 만족 시키려면 간단한 CSS로 정말 간단한 스킨을 쓰지 않으면 힘듭니다.

      시간이 되면 수정하려고 하지만 뜻대로 되지는 않더군요.

  4. 성식이아빠 2006/12/25 22:24

    안녕하세요?

    그냥 제 슬픔(?)이 느껴져서요

    제 나름 열심히 했는데

    왜 여기서 하다 말았느냐는 얘기 들으면
    참 세상이 미워지죠

    qaos가끔 들어가서 좋은 팁들 배우고 있습니다(1년 지난것만........)

    도아님 애들 사진보면서
    제 애기들 보는거 같아서
    느낌이 새로워요

    좋은 성탄 저녁 되시길......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26 09:40

      감사합니다.

      그러나 저는 열심히 했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만족스럽습니다.

  5. 워니 2006/12/27 10:11

    웹서핑을 하다가 어느분의 글을 보고 자주보는 사이트로 등록했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드리구요.. 위에서 그냥 대충 읽었는데.. 웹표준화.. 상당히 힘들더라구요 ^^
    종종 들러 유용한 정보 받을께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27 10:35

      예. 감사합니다.

      아울러 웹표준이 쉬운 작업은 아닙니다.

      자신이 글을 올리면 좋은 글이고 다른 사람이 글을 올리면 Flamewar라고 생각하는 아주 특이한 성격의 블로그를 통해 오신 것 같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