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생활 필수품

나이를 먹는 다는 것은 여러 가지 변화를 의미한다. 태어남을 축하하러 가던 환경이 어느 덧 죽음을 아쉬워하는 환경으로 바꼈다면 더욱 그렇다. 나이를 먹는 다는 것은 환경의 변화도 변화지만 신체의 변화도 만만치가 않다.

나는 복숭아 뼈에 생기는 각질 때문에 고민이다. 보통 몇달 정도 지나면 복숭아 뼈가 밤톨처럼 커진다. 복숭아 뼈 옆에 각질이 싸여 생기는 현상이다. 예전에는 이런 각질은 모두 손으로 뜯어냈다. 나처럼 각질 때문에 각질을 뜯어내본 사람들은 알 수 있지만 살에 착 달라 붙어 뜯어질 것 같지 않은 각질이지만 막상 뜯어보면 마지 양파의 껍데기가 벗겨지듯이 깨끗하게 벗겨진다.

아울러 어렇게 각질을 뜯어내면 예전에는 아주 중요할 피부였다는 것도 잊어버리고 코를 막고있는 커다란 딱지를 파낸것처럼 속이 후련함을 종종 느끼곤한다. 그런데 문제는 이처럼 깨끗이 뜯어지는 주변으로 남는 각질이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이 각질은 여간해서는 떨어지지 않는다.

그래서 손으로 이 각질을 뜯어내려고 하다가 결국은 살까지 뜯어내는 경우가 발생한다. 이 덕에 갑자기 복숭아 뼈 주변이 피바다가 되고 이런 모습을 싫어하는 애 엄마의 잔소리를 듣곤한다.

이달 초 충주로 이사오면서 집에서 필요한 물품을 구입하러 갔다가 우연히 이 물건을 발견했다. 일명 각질 제거기. 구두칼 비슷하게 생겼고, 표면은 특수 처리한 알루미륨이라고 한다. 피부에 문지르면 아플 것 같지만 단단하지 않은 피부는 문질러지지 않는다. 과연 효과가 있을까 싶어서 샀지만 효과 만점이다.

일단 물에 젖은 피부보다는 마른 피부가 더 잘 벗겨진다. 따라서 목욕을 하기 전에 이 각질 제거기로 각질을 계속 문지르면 마치 밀가루같은 하얀 분말로 변해 각질이 떨어진다. 아플 것같지만 전혀 아프지도 않다. 각질, 티눈등 딱딱한 피부를 모두 이 각질 제거기로 문질러보면 정말 깨끗하게 각질이 제거된다.

따라서 요즘은 몇달에 한번 손으로 뜯어내기 보다는 이 각질 제거기로 한달에 한번 정도 각질을 제거하고 사우나를 간다. 사우나를 가서 각질이 제거된 복숭아 뼈를 보면 꼭 다른 피부와 별반 다르지 않는 것을 느끼게 된다.

아무튼 그렇다.
나이를 먹다 보니 컴퓨터외에도 추천할 거리가 생기는 것 같다.

관련 글타래

2006/12/29 09:58 2006/12/29 09:5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594

  1. Subject : 언젠가 어머니가 나에게 하셨던 말

    Tracked from jnote's diary 2006/12/30 12:36 del.

    아마 올해 어느 쯤 이었던거 같다.그 달 따라 결혼식이 많이 생겨서 이리저리 축의금 내러 다니고는 했다.그러니 내 재정이 궁핍해질 수 밖에축의금을 내면서 '작년만 해도 이런 자리가 없었..

Facebook

Comments

  1. goohwan 2006/12/29 15:50

    컥... 아직 젊은 26세 청년인 제게도 필요한 물건인데요^^;;;;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30 09:16

      헉. 저는 20대 때에는 생각도 해보지 못한 일입니다.

      나이드신 분들의 복숭아 뼈가 툭 튀어 나온 것을 보면서 "왜 저렇지"라고만 생각했습니다.

  2. burami 2006/12/29 17:12

    발 뒤꿈치나 발바닥 굳은(?)살 같은 각질제거에 유용하죠.^^
    저는 항상 쓰고 있었는데, 이제 알게 되셨다니 신기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30 09:17

      잉...

      QAOS.com에 팁으로라도 올려 주시지. 아무튼 저는 얼마전에 알았답니다.

  3. TP 2006/12/29 23:19

    아짓 파릇파릇한 10대라서 필요하진 않네요~
    그래도 언젠가 필요해질듯 -_-a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30 09:17

      그렇군요. 아무튼 각질이 생겨도 저처럼 뜯을 일은 없겠군요.

  4. 라라라 2006/12/29 23:42

    오래전에 부모님이 이 물건을 쓰는걸 본적이 있는데
    이젠 저에게 필요한 물건이 인듯 합니다 -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30 09:18

      예. 생각보다 괜찮은 물건입니다. 그런데 옥션에서 검색해보니 저런 물건이 정말 많더군요. 아마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것 같습니다.

  5. 둘넷 2006/12/30 02:11

    충주엔 무슨 일로 이사 오셨나요?
    저도 충주 사는데... ㅎㅎ 별거 아닌데 반갑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30 09:19

      이사왔습니다. 매형이 운영하는 서점이 책이 있는 글터입니다. 여기 2층에서 서점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6. 주희아빠 2006/12/30 03:35

    바셀린을 바르고 양말신고 주무시면
    각질부분이 조금씩 나아진다고 하네요(동료직원 말씀)
    보습이 중요하다니
    씻고 뭘 열심히 발라보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30 09:19

      보습이 중요하다는 것은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하루 정도는 보습에 신경을 씁니다. 그런데 계속 신경을 쓰지 못하는 것이 문제입니다.

  7. jnote 2006/12/30 12:38

    태어남을 축하하러 가던 환경이 어느 덧 죽음을 아쉬워하는 환경
    저희 어머니께서 도아님과 비슷한 말을 하셨었지요

    '내가 나이 들었단걸 느낄 때가 언제인줄 아니? 결혼식 참석할때, 돌잔치 참석할때, 장례식 참석할때 이 세가지야'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2/30 14:25

      아마 나이를 먹는 다는 것을 가장 쉽게 알 수 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25살 때 친구가 교통사고로 죽어서 첫 장례식을 경험할 수 있었지만. 장례식을 경험하는 것이 많아진 다는 것은 정말 나이를 먹은 것이니까요.

      이제 다시 탄생을 즐거워할 날이 오면,,, 그때는 정말 세상을 떠날 준비를 해야 합니다.

  8. burami 2007/01/05 01:33

    이거 아주 유용한 데가 하나 있습니다. 갑자기 생각나네요.^^
    손이나 몸에 잉크나 페인트가 묻어 좀처럼 지워지지 않을 때 이 제품으로 살살 문질러주면 감쪽같이 지워집니다.
    잘 지워지지 않는 무언가가 손에 잘 묻는 일을 할 때 매우 유익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1/05 08:54

      정말 그럴 것 같군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한번 해봐야 겠습니다.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