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의 하수, 중수, 고수란?

하수(초보)

자신의 능력으로는 자신의 문제(질문 또는 검색 포함)를 해결할 수 없는 사람. 대부분 인터넷 검색도 잘하지 못하지만 또 할생각도 없다. 간단히 질문하지만 자세히 답변해주길 원하며, 막상 자세한 답변을 받으면 복잡하다고 간단히 설명해달라고 한다. 쉽게 얘기해서 이런 사람들은 "나는 간단히 질문할 테니 당신이 알아서 절 이해시켜주세요"하는 경우가 많다.

목차

홈페이지

내가 웹 사이트를 처음 개설한 것은 1996년이다. 1995년부터 비트 컴퓨터에서 인터넷 강의를하면 쓴 교재와 개인적인 관심사(NT 팁)를 http://commlab.soongsil.ac.kr/[1]이라는 도메인으로 운영한 것이 그 시초이다.

1998년 학교를 나오면서 http://comp.mailx2.com/[2]이라는 도메인으로 운영했었다. 파일 기반이던 사이트를 DB 기반으로 변경하려고 2001년 중순부터 작업을 해서 2001년말에 다시 https://qaos.com/이라는 사이트를 개설, 지금까지 운영하고 있다.

1996년부터 2001년까지 질문과 답변은 주로 메일이나 방명록을 이용했고, 2002년부터는 현재 운영하고 있는 QAOS.com의 게시판을 이용했다.

포기하는 질문

QAOS.com 게시판으로 올라오는 질문의 대부분은 성실히 답하려고 노력하지만 어쩔 수 없이 답변을 포기하는 경우가 종종있었다. 일반적으로 내가 답변을 포기하는 때는 다음과 같다.

  • 정보가 부족한 경우
    답변하지 못하는 질문의 대부분은 여기에 해당된다. 게시판에 올라온 질문 중 'xxx가 안되요'처럼 딱 한줄짜리 질문도 많다. 이처럼 간단한 질문은 아니라고 해도 대부분의 질문이 가장 기본적인 정보조차 적지 않고 질문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 답할 수 있는 경우는 그 문제가 일반적인 문제인 경우이다. 그외에는 답변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 질문이 지나치게 개인적인 경우
    나는 혼자서 상당히 많은 질문에 답을하고 팁과 강좌를 쓰기때문에 질문이 지나치게 질문자에게 특화된 경우 답을 잘 하지 않는다. 물론 이런한 것이 왜 필요한지에대한 부연 설명이 있는 경우에는 예외이지만.

이런 뜬금없는 얘기를 하는 이유는 오늘의 주제인 초보(하수), 중수고수에대해 얘기하고 싶기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초보나 하수는 컴퓨터를 못하는 사람, 또는 배운지 얼마 안되는 사람으로 인식하고 있다. 그러나 나는 초보나 하수를 컴퓨터를 못하는 사람, 배운지 얼마 안되는 사람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일반적으로 하수는 절대적인 것이 아니라 상대적인 것이다. 예를 들어 나보다 더 잘아는 사람을 만나면 나는 하수가 된다. 그러나 나보다 못하는 사람을 만나면 나는 고수가 된다. 즉 아는 것을 기준으로 하수, 고수를 구분할 수 없다는 점이다.

하수, 중수, 고수

PC 통신을 포함해서 15년 가까이 컴퓨터에대한 답변을 하면서 느낀 하수(초보)와 고수는 다음과 같았다.

하수(초보)
자신의 능력으로는 자신의 문제(질문 또는 검색 포함)를 해결할 수 없는 사람. 대부분 인터넷 검색도 잘하지 못하지만 또 할생각도 없다. 간단히 질문하지만 자세히 답변해주길 원하며, 막상 자세한 답변을 받으면 복잡하다고 간단히 설명해달라고 한다. 쉽게 얘기해서 이런 사람들은 "나는 간단히 질문할 테니 당신이 알아서 절 이해시켜주세요"하는 경우가 많다.
중수
자신의 능력으로 자신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사람. 대부분 상당한 인터넷 검색능력을 가지고 있으며, 아는 것과 모르는 것에대한 구분이 명확하다. 아울러 어떠한 정보를 제공해야 답변을 얻을 수 있는지를 알고있으며 질문시 가능한 필요한 정보를 자세히 제공한다.
고수
자신의 능력으로 다른 사람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사람. 대부분 고도의 구글링을 구사한다. 질문도 체계화하길 좋아하며 자신이 알고 있는 지식을 체계화해서 기록, 전달하기를 좋아한다.

물론 이러한 기준은 내 기준일뿐 모든 사람에게 통용되는 공통적인 기준은 아니다. 다만 하고 싶은 얘기는 본인이 초보라고 생각하고 초보의 수준을 벗어나고 싶다면 먼저 질문하는 법부터 배워야 한다는 것이다.

질문 할줄 모른다면 영원히 초보다.
컴퓨터를 사용한 경력이나 알고있는 지식과는 무관하다.

관련 글타래


  1. Archive.org 사이트가 96년에 개설됐기때문에 96년 말 홈페이지가 백업되어 있다. 1년동안 운영한 결과 617명이 방문한 것으로 되어 있다. 그러나 하단의 '따라하기'에 'NT에대한 팁'과 '기타 강좌'가 포함되어 있다. 
  2. 파일 기반이라 디자인이 바뀐 것을 빼고는 큰 차이가 없다. 2002년부터 QAOS.com으로 운영하고 있지만 2004년까지 데이타가 기록되어 있는 것은 comp.mailx2.com 도메인과 qaos.com 도메인을 함께 운영했기때문이다. 
2005/10/17 17:01 2005/10/17 17:01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364

Facebook

Comments

  1. 코프 2005/10/17 18:39

    이 글로 봐서는 저는 '초보와 중수 사이의 유저' 군요. -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17 21:34

      다들 자신을 너무 낮게 평가하시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군요.

  2. Genesis™ 2005/10/17 18:43

    하수는 면했군요. [.....]
    저런 하수(?)였던 적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17 21:34

      예. 그런데 의외로 저런 하수(본인은 고수라고 합니다)가 많습니다.

  3. 아크몬드 2005/10/17 19:53

    저도 하수를 겨우 면했습니다..ㅋ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17 21:35

      널널한 기준이라고 생각했는데 기준이 너무 엄격한가요?

  4. Jungti1234 2005/10/17 20:54

    중수와 고수 사이? -_-;

    perm. |  mod/del. reply.
  5. 초절정하수 2005/10/17 21:55

    저는 전형적인 중수군요. ^^
    5년여 전에는 중수와 고수 사이였는데... 5년간 컴퓨터에 신경을 안 썼더니 실력이 많이 줄었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17 22:11

      앗 그럼. 초절정하수에서 초절정중수로 닉을 바꾸시는 건가요?

  6. 초절정하수 2005/10/17 22:19

    하수랑 고수는 초절정이 있지만.. 중수는 초절정이 있을 수 없겠는걸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17 22:31

      하수와 고수의 양극단을 오가며 절묘하게 중수의 위치를 고수하면 초절정중수가 되지 않을까요?

  7. 9gle 2005/10/17 22:25

    지구상에 고수는 없다란게.. 맞겠죠?
    컴터란게.. 너무 범위가 넓기에..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17 22:32

      지식의 많고 적음을 고수의 기준으로 삼는다면 님의 말이 맞을 수도 있지만 제 글에서 언급했듯 자신의 지식으로 남을 도울 수 있고 또 그지식을 체계적으로 전파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제 기준에따르면 무척 많겠죠.

  8. 골빈해커 2005/10/17 22:26

    저도 하수는 면한듯;;
    한참 활동 많이 할 때는 답변도 많이 하고 했었는데
    가끔 개념 빼고 질문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화가 났는데
    그게 쌓이고 쌓이다보니 점차로 잘 아는 것도 답변을 안하게 되더군요..흐..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17 22:34

      오늘은 겸손하신 분들만 방문하시는 것 같습니다.

      가끔 개념 빼고 질문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화가 났는데 저도 이런 분들때문에 사이트를 폐쇄할 생각도 여러번 했었습니다. 그렇지 않은 분들이 더 많을 것이라는 생각, 그리고 다행인지 모르지만 그런 사람들보다는 그렇지 않은 사람들을 더 많이 만났기때문에 지금까지 유지하고 있습니다.

  9. Leo... 2005/10/17 22:43

    QAos.com 가입이...유료네요.
    안타깝게도 기존회원아는사람이 없어서, 공개글로나마 아쉬움을 달래고 있습니다. 도아님 좋은글들 잘보고 있습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17 22:58

      예. 꽤 됐습니다. QAOS.com의 공지에도 있지만 이제 정보는 나눌 수 있는 사람들과 나누고 싶습니다.

  10. !놀이터 2005/10/17 22:55

    제 경우에 가끔 커뮤니티의 질문 게시판에 들어가 보곤 하는데 질문 게시판에서 멀어지는 이유가 첫째로 상황을 제대로 설명해 주지 않은 게시물이었고 둘째가 반복되는 질문들때문이더군요. 조금만 검색해도 나오는 질문을 올려놓는 사람들 보면 "질문할 시간에 검색하면 더 빠를텐데 그걸 생각 못하나" 싶기도 하더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17 22:59

      예. 초보의 공통점이죠. 검색을 활용하지 못하고 질문을 하고, 답변이 없다고 원망하고. 답하면 복잡하다고 원망하고, 간단히 하면 성의없다고 원망하는...

  11. ymister 2005/10/18 04:12

    음...제 수준을 제가 판단하는건 조금 무리고...
    진정한 "초보"라면 "질문도 제대로 못하고 검색도 못하기 때문에" 초보가 아닐런지...^^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18 16:09

      레벨 평준화가 이루어진 것 같습니다. 모두 하수를 면한...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