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리다고 생각이 없는 것은 아니다

도둑놈, 도둑님

애 엄마와 나이 차이는 8살이다. 나이 차이가 많아서 인지 몰라도 우리 부부는 부부 싸움을 거의 하지 않는다. 남들이 보기에 우리 부부는 아주 금슬이 좋은 부부이다. 심지어는 아예 부부 싸움을 하지 않고 사는 것으로 알고 있는 사람들도 많다. 주변에는 우리 부부처럼 살 수 있다면 결혼하고 싶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다. 나이 차이가 많이나고 사이도 좋지만 몇 십년을 서로 다른 환경에 자란 탓에 많지는 않지만 부부 싸움을 한다. 물론 한번 부부 싸움을 하면 그 동안 하지 않은 것을 몰아서 하듯 조금 심하게 다툰다.

목차

도둑놈, 도둑님

애 엄마와 나이 차이는 8살이다[1]. 나이 차이가 많아서 인지 몰라도 우리 부부는 부부 싸움을 거의 하지 않는다. 남들이 보기에 우리 부부는 아주 금슬이 좋은 부부이다. 심지어는 아예 부부 싸움을 하지 않고 사는 것으로 알고 있는 사람들도 많다. 주변에는 우리 부부처럼 살 수 있다면 결혼하고 싶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다. 나이 차이가 많이나고 사이도 좋지만 몇 십년을 서로 다른 환경에 자란 탓에 많지는 않지만 부부 싸움을 한다. 물론 한번 부부 싸움을 하면 그 동안 하지 않은 것을 몰아서 하듯 조금 심하게 다툰다.

이가 4살이었을 때 일이다. 무슨 일로 부부 싸움을 하게 됐는지는 모르겠지만 나와 심하게 다툰 후 애 엄마는 안방으로 가서 울고 있었다. 잠시 후 애 엄마 울음 소리가 더 커지며

: 엄마! 울지마.
: 엄마는 잘못이 없는데 아빠가 모르고 그런거야.

이 목소리가 도란 도란 들렸다. 안방으로 가서 보니 이가 물에 젖은 수건으로 애 엄마 얼굴을 닦아 주며, 물을 받아와서 애 엄마에게 주고 있었다. 물 수건으로 닦아주는 것은 어디서 봤는지, 물은 왜 갔다 줬는지 모르지만 겨우 4살 먹은 아들의 속 깊은 행동에 감동한 애 엄마는 더욱 서럽게 울며

우엉맘: 이가 오빠보다 나아

라고 소리치는 것이었다.

녀석이 어떻게 저런 생각을 했을까?
어리다고 생각이 없는 것은 아니다.
어른들이 만든 편견이 아이들을 그렇게 보는 것일 뿐이다.

남은 이야기

고등학교 1학년 때 일이다. 같은 반 친구 녀석이 은석 초등학교에 다니는 초등학생에게 떡볶기를 사주며 전화번호를 물어봤다고 한다. 사연을 물어보니 여자 아이가 하도 예쁘게 생겨서 조금 더 크면 사귀어 볼 생각으로 그랬다고 한다. 당시 많은 사람들이 녀석을 비웃었지만 생각해보면 연애에 관한한 녀석이 선각자였던 것 같다.

대학교 새내기 시절, 국어 교수님이 하신 얘기다.

교수님: 정신없이 미팅해봐야 다들 니들 형수님이니까 지금부터 정신 차리고 상도 여중이나 찾아봐.

나를 포함한 사람들 대부분이 교수님 의견을 비웃었지만 역시 선견지명이 있으셨던 것 같다.

너를 오빠라고 부를 수 있는 여자 아이를 서너명 알고 지내라. 그 아이들은 과거 인연이 없다면 네가 결코 바라볼 수 없을 정도로 예쁘게 자랄 것이다.

어디선가 들은 얘기이다. 내용이 정확한 것은 아니지만 비슷한 취지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관련 글타래


  1. 물론 이 얘기가 나오면 바로 도둑놈이라는 얘기가 튀어 나온다.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2005/10/11 22:00 2005/10/11 22:00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362

Facebook

Comments

  1. 군바리부르스 2005/10/12 07:37

    저는 연상과 결혼해서리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12 08:49

      저는 결혼을 늦게해서 연상과 결혼하려면 아줌마와 결혼할 가능성이 높았습니다. 아마 군바리부르스님은 결혼을 조금 일찍히신 것이 아닌지...

  2. 상먀애인 2005/10/13 16:57

    여담에 관한 내용은 중학교때부터 들었습니다. 선생님들이 미리미리 가르쳐 주시더군요. 10살짜리나 찾아보라고..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13 17:23

      현명하신 선생님 들이시군요. 그런데 중학생한테 그런 얘기를 하는 것을 보면 다들 조금 조숙하셨나 보군요.

  3. 오리ⓡ 2005/10/17 02:43

    여담1에 등장하는 친구분은 정말 대단하신분 같습니다.

    비슷한 또래 여자아이 핸드폰 번호를 따는것보다 어려울거 같은데 말이죠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17 09:01

      예. 더구나 그 또래의 아이들은 의심이 많으니 더욱 힘들죠. 그렇지만 그런 생각을 한다는게 더 엽기였습니다.

  4. 오리ⓡ 2005/10/17 02:55

    못보고 그냥 지나쳤다가 결국 발견했습니다.
    '우엉맘'............. -_-;;;

    우영맘의 오타인가요 아니면 도아님의 쎈스!!! 이신가요?
    전 아마 후자쪽이 맞는거 같다는 느낌이 강하게 드는군요. ^^

    울고 있는 아내 = 우엉맘

    한동안 잊혀지지 않을거 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17 09:01

      일부러 쓴 것입니다.

      우영이를 가끔 우엉이라고 부르기때문에 우영이 엄마를 우엉맘이라고 부른 것입니다.

  5. 말봉 2005/10/17 19:40

    우영이의 행동이 너무 깜찍하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17 21:39

      예. 깜찍하기도 하고 가끔은 답하기 곤란한 말을 해서 조금 난감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