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금 종영을 앞두고...

새로운 갈등

여자 친구의 부모를 만나러 가는 지훈. 그러나 여자 친구의 부모는 지훈을 반대한다. 조폭이라는 인식을 어떻게 벗겨낼지가 관건이지만 차라리 지금 종영하는 것이 더 낫다는 생각이 든다.

요즘 을 보면 이렇다할 이슈가 없다. 박정금과 평생 대립각을 세운 청주댁은 자살로 자신의 생을 끝마쳤다. 박정금의 아들 지훈을 괴롭히던 성호는 박정금이 마약 판매 혐으로 체포해서 감옥으로 보낸다. 이제 남은 것은 박정금이라는 한 기구한 여인의 남은 즐거운 여생외에 다른 것은 없는 것 같다.

어제 조금 늦게 집에 온 덕분에 박정금을 보지 못했다. 인터넷으로 확인해 보니 49회였다. 드라마에서 사람들을 끌어 들일 수 있는 극적요소가 사라졌기 때문에 49가 마지막회가 아닐까 싶어 확인해 보니 앞으로 4회를 더 방영한다고 한다. 원래 40부작이지만 10회를 연장했고 3회를 더 연장해서 53부작으로 끝낸다고 한다.

그동안 기존의 식상한 드라마와는 달리 천하일색 박정금은 박정금이라는 한 기구한 운명의 민완 여형사와 그 여형사의 형사로서의 삶과 가족으로서 삶, 그리고 한 여성으로서 삶을 그렸다. 이복동생 사공유라(한고은분)과의 대립, 계속해서 이어지는 청주댁과의 갈등, 한경수 변호사와의 이루지 못한 사랑, 국민학교 동창 의사의 그림자같은 사랑등 평범하지만 우리 네 삶에 녹아난 이야기를 끌어왔다.

웬지 어색한 두 사람

극중 두 사람만 어색한 것이 아니라 보는 시청자도 어색하다.

신혼여행

설정은 외국으로 되어 있지만 내가 보기에 제주도에서 촬영한 것이 아닌가 샆었다. 그 이유는 드라마 중간에 성산 일출봉과 비슷한 장면을 보았기 때문이다(아님 말고!!!).

동생 사공유라

지난 회에서 박정금은 사공유라에게 언니라고 부르라고 한다. 그리고 언니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한다.

새로운 갈등

여자 친구의 부모를 만나러 가는 지훈. 그러나 여자 친구의 부모는 지훈을 반대한다. 조폭이라는 인식을 어떻게 벗겨낼지가 관건이지만 차라리 지금 종영하는 것이 더 낫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드라마 종영을 그리 즐겨보지 않는 사람이지만 아쉽다. 그러나 좋아하는 드라마이지만 연장 방영하는 것 보다는 지난 주에 끝내는 것이 더 낫지 않았을까 싶었다. 이미 드라마의 극적 요소가된 갈등이 모두 사라졌다. 49회를 보면 새로운 갈등으로 아들과 아들 친구의 혼인 문제를 끌고 나오고 있지만 웬지 억지스럽다. 민완 여형사의 신혼여행과 그 쑥스러움을 들어낸 49회도 어쩐지 박정금 답지는 않다.

지족원운지(知足願云止)

을지문덕 장군이 수나라 장수 우중문의 진영을 방문한 뒤 남긴 오언절구 중 결구(마지막 말)이다. 우리 말로 하면 족함을 알고 물러나라는 뜻이다. 드라마, 그것도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은 드라마에서 부족한 것은 바로 이 점이 아닐까 한다.

관련 글타래

2008/07/21 16:04 2008/07/21 16:04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859

Facebook

Comments

  1. jyudo123 2008/07/21 20:04

    와 재밌겠네요 박정금 본적이 없는데 언제한번 몰아서 봐야겟어요

    perm. |  mod/del. reply.
  2. 공상플러스 2008/07/21 23:55

    드라마에는 관심이 없습니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22 05:34

      그럼요. 지금은 드라마 보다는 다른 것에 관심을 두실 때입니다.

  3. 미르~* 2008/07/22 06:53

    지난 주말에 동생네 집에 놀러갔다 잠깐 봤는데...
    엔딩 이후.. 누구누구는 행복하게 잘 살았데요... 분위기로 줄줄 끄니까..
    이걸 왜 TV에서 하고 있나 싶더군요... =_=;;
    사실 해피엔딩이라는게 딱 거기서 끝나니까 좋은거지... 행복하게 잘 사는 거 보여주는 건 그닥 재미가 없으니..;;

    4화 늘릴 생각하지말고, 1~2편 짜리 좋은 작품을 보여주는게 더 좋았을 것 같은데 말이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22 08:27

      저도 그렇습니다. 이번주 부터 짧은 미니 시리즈로 때렸으면 훨신 좋지 않았나 싶더군요. 사실 성호가 잡히면서 드라마는 사실 끝난 것이니까요.

  4. 댕글댕글파파 2008/07/22 12:51

    예전에 한 번 본적이 있는 드라마네요. 조금 재밌다라는 생각은 들었는데 그 때 한 번 보고 끝이었네요^^
    조금 인기가 좋으면 연장방송 하는 우리나라 연장방송이 득보다 실이 더 많은 것 같은데..=ㅁ=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22 13:39

      예. 그래도 MBC는 낫습니다. SBS는 1년 내내 연장한 적도 있으니까요.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