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장의 참맛, 대도간장 게장

사람 마다 좋아하는 음식은 다르다. 그러나 맛을 아는 사람이라면 대부분 좋아하는 해물이 있다. 바로 게다. 나 역시 게를 상당히 좋아한다. 그래서 인천에 살 때는 5월과 10월이면 연안부두를 방문해서 꽃게를 사다 먹었다. 물론 꽃게를 먹을 때는 주로 쪄 먹었다. 따라서 암케 보다는 숫케를 사는 때가 많았다.

꽃게를 먹는 방법은 꽤 다양하다. 다른 조리를 하기 싫고 꽃게가 싱싱하다면 바로 '쪄서 먹는 것'이 맛있다. 제대로된 살이 오른 꽃게라면 살에서 은은한 단맛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선도가 조금 떨어진다면 꽃게 탕을 해먹어도 괜찮다. 꽃게가 시원하기 때문에 꽃게와 무, 쑥갓만으로도 충분한 맛을 낼 수 있다.

조금 더 솜씨가 좋다면 게장을 만들어도 괜찮다. 그런데 게장을 만드는 것은 의외로 쉬운 작업이 아니다. 또 조금만 잘못 담그면 간장게장에서 비린 맛이 난다. 따라서 애 엄마도 나름대로 솜씨가 있다고 하지만 막상 담근다고 하면 말리는 음식이 간장게장이다. 게에 간장만 부어 만들면 될 것 같지만 의외로 비리지 않게 제맛을 내는 것은 나름대로 비법이 있기 때문이다.

대도간장 게장

인터넷 열린시장과 홈쇼핑을 비롯, 간장게장을 파는 곳은 상당히 많다. 그러나 문제는 믿고 살만한 곳은 많지 않다. 예전에 불만제로에도 나온 내용이지만 비싼 돈을 주고 구입한 간장게장이 너무 오래되서 게살이 줄줄 흐르면 그 심정이 어떨까? 또 이렇게 흐르지 않아도 비려서 먹지 못하는 곳도 많았다. 따라서 간장게장은 가격 보다는 믿고 구입할 수 있는 업체에서 구입하는 것이 가장 낫다.

오늘 소개하는 대도간장 게장은 공장에서 찍어내듯 게장을 만드는 곳이 아니다. 주문을 받으면 게장을 담궈 가장 맛있을 때 먹을 수 있도록 정성 어린 포장을 해서 보내는 곳이다. 또 게장 맛도 상당히 좋다. 살이 꽉찬 연평도 꽃게에 천연재료로 간장을 만들어 담그기 때문이다. 물론 실제 천연재료를 사용하는지 직접 보지는 못했다. 그러나 천연재료를 사용하는지 아니면 감미료를 사용하는지는 맛을 보면 알 수 있는 부분이다.


간장게장 포장

아이스박스를 열면 사진처럼 가장 아래 쪽에 간장게장, 바로 위에 아이스팩과 먹을 때를 적어둔 카드가 나타난다.


정성스런 포장

간장게장은 사진처럼 공기 포장으로 둘너쌓여 있으며 테이프를 이용한 손잡이가 있다. 또 간장게장외에 어떻게 먹어야 맛있는지를 설명한 설명서도 포함되어 있다.


삼중 포장

외부의 비닐 포장을 벗기면 게장이 새지 않도록 안쪽에 비닐로 다시 밀봉이 되어 있다. 락앤락을 열고, 안쪽 비닐을 제거하면 사진처럼 게 두 마리가 보인다.


아이스팩과 김

아이스팩 외에 굽지 않은 김을 잘게 썰어 함께 보내 준다. 김을 잘게 썬 것으로 봐서 게 등짝에 비벼먹는 게밥용으로 보인다.


250g 두마리

다른 간장게장과는 달리 대도간장 게장은 게의 순순한 무게로 판매한다. 0.5Kg 짜리는 4만원으로 사진처럼 250g짜리 꽃게 두 마리가 들어있다. 아이 엄마의 요리 저울로 재보면 250g이 조금 넘는 것을 알 수 있다.


간장게장

간장게장을 먹기 위해서는 먼저 등딱지를 벗겨야 한다. 그리고 좌우의 아가미를 제거한 뒤 등딱지 눈 두개 사이의 먹이 주머니를 제거고 먹으면 된다. 물론 통으로 먹기 힘들기 때문에 보통 4등분을 해서 먹는다.

밥도둑, 간장게장


1식 3찬의 초라한 식(ㅋㅋㅋ)

원래 게장이 있으면 다른 반찬은 없어도 된다. '밥 도둑'이라는 이야기에서 알 수 있듯이 게장만으로도 밥 서너 공기는 먹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게장만 올리면 폼이 나는 것 같지 않아 1식 3찬의 초라한 밥상을 마련했다.

원래 게장을 담근 날은 6월 3일이고 게장을 받은 날은 6월 5일이었다. 보통 게장은 담근 뒤 7일 이내에 먹는 것이 좋다. 또 평균적으로 담근 뒤 3~4일 이내에 먹는 것이 가장 맛있다. 따라서 게장을 먹은 날은 6월 6일이었다. 물론 한끼 식사로 두마리를 모두 먹기는 힘들기 때문에 6일에 한마리, 7일에 한마리를 먹었다.

집에 간장 게장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었다면 한끼에 한마리도 힘들었겠지만 다행이 아이들은 간장게장을 먹지 않고 아이 엄마는 살빼기 중독이라 연이틀 혼자서 두마리를 먹었다. 보통 난 양조간장(왜간장)을 먹지 않는다. 양조간장은 깔끔한 맛보다는 조금 달달한 맛이 많이 난다. 따라서 양조간장으로 만든 장조림은 대부분 장조림에서 간장을 털고 조림만 먹는 때가 많다.

그러나 간장게장은 게맛도 게맛이지만 간장도 상당히 맛있었다. 일반 양조간장과는 달리 맛이 상당히 깔끔했다. 따라서 간장을 먹고난 뒤 텁텁한 뒷맛은 느낄 수 없었다. "화학조미료는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는 설명처럼 맛은 깊고 깔끔했다. 따라서 뜨거운 밥에 간장을 비빈 뒤 김으로 싸먹는 맛은 일품이었다[1]. 또 게 등짝에 비벼 먹는 게밥의 맛도 일품이었지만 먹느라 정신이 팔려 사진을 찍지 못했다.

구입처

대도간장 게장

게장가격은 '500g에 4만원', '1Kg에 7만 8천원'으로 인터넷 열린시장에서 판매하는 다른 게장에 비해 가격은 조금 비싸다. 500g과 1Kg은 간장 무게를 뺀 순수한 꽃게의 무게라는 것을 고려해도 인터넷 가격 보다 조금 비싼 가격인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담근지 1주일이 지난 꽃게는 게살이 물처럼 줄줄 흘러 내린다. 또 어떤 곳은 살이 아예 없는 곳도 있다. 따라서 옥션과 같은 열린시장에서 게장을 구입하는 것 보다는 조금이라도 믿고 게장을 만들어 줄 수 있는 곳에서 주문하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한다.

대도간장 게장은 블로그 독자 중 한분의 어머님이 직접 운영하는 쇼핑몰이다. 리뷰에 사용된 간장게장은 직접 구매한 것이 아니라 시식용으로 보내 준 것이다. 또 이 글을 쓴 이유는 단순히 시식용으로 받았기 때문에 홍보하기 위해 작성한는글은 아니다. 실제 간장게장의 맛은 지금까지 먹어 본 게장 중 가장 맛이 좋았다. 특히 간장의 맛은 정말 깔끔하며, 천연재료의 깊은 맛이 우러났다.

내가 이 글을 쓰게 된 동기는 두가지 이다. 하나는 다른 사람들에게 소개해 주어도 괜찮을 정도로 '맛있는 간장게장'이라는 점, 그리고 '음식을 만들며 다른 사람을 속이려하지 않는다'는 점 때문이다. 맛은 누구나 개인차가 있다. 따라서 이 간장 게장이 다른 사람에게는 조금 다른 맛이 날 수는 있다. 그러나 적어도 음식을 아무렇게나 만들어 보내는 업체는 아니다. 이것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추천할 가치는 있다고 생각한다.

관련 글타래


  1. 글을 쓰는 이 시점에도 군침이 돈다 
2010/06/25 13:16 2010/06/25 13:1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3203

  1. Subject : 대도간장게장 쇼핑몰의 선택과 집중

    Tracked from mepay 쇼핑몰 전문 블로그 2010/06/28 13:27 del.

    마케팅의 전설 알 리스(Al Ries) 는 이렇게 말한다. "마케팅은 제품의 싸움이 아니다. 인식의 싸움이다. 마케팅 전투는 사람들의 마음속에서 벌어진다. 전체 전투장의 크기는 기껏해야 6인치 너비(

Facebook

Comments

  1. 진정밥도둑 2010/06/25 13:39

    방금 점심식사 마치고 왔는데... 군침이 도네요. ㅠㅠ

    여친님이 간장게장을 싫어해서 한동안 잊고 지냈었는데.... 못참겠네여... ㅠ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6/27 11:02

      여친님도 합류하게 하세요. 맛을 제대로 보면 아마 게장 타령으로 밤을 새지 않을까요.

  2. 종요 2010/06/25 14:01

    다른 곳에서도 여기 게장을 드시고 후기를 쓴 글을 보았는데 모두 평이 아주 좋더군요.
    예전에 연예인이 선전하던 게장 때문에 좋지 않은 기억이 있어서 간혹 동네 반찬가게에서 파는 게장만 조금 사서 먹곤 했는데 한 번 주문해 봐야 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6/27 11:03

      게와 장이 가장 중요한데 장에 화학 조미료 맛은 없더군요. 그래서 깔끔하며 깊은 맛이 납니다. 따라서 전반적으로 평이 좋을 수 밖에 없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3. 대도 2010/06/25 14:10

    대도 간장게장.
    예전에 다른 포스트에서 봤던 것 같은데...
    깔끔하고 맛있게 요리하는것 같더군요.
    해서 기억했었는데, 도아님 블로그에서 또 보게 되는군요.
    기회가 되며 한번쯤 주문해봐야 할듯 합니다.
    예전에도 느꼈지만, 이댁 식구들 마케팅 센스도 있고 열심히 일하시는것 같아 인상적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6/27 11:03

      예. 저는 메일 때문에 처음 알았는데 맛이 상당히 좋더군요. 비린 맛도 없고 간장은 아주 깔끔하고,,,, 그래서 간장만으로 밥을 비벼먹기도 합니다.

  4. 넓은바다 2010/06/25 14:23

    잠이 안와서 도아님 블러그에 들렸는데.....
    이렇게 맛잇는 음식을 소개하시다니...
    아 먹고파라...
    침만 질질 흘리고 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perm. |  mod/del. reply.
  5. 기브코리아 2010/06/26 17:35

    흐흐흐 침나옵니다.

    perm. |  mod/del. reply.
  6. mepay 2010/06/26 17:55

    게에 갈치에 깍두기! 1식 3찬이라고 하지만 3찬이 화려하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6/27 11:04

      그쵸... 그리고 깍두기가 아니고 김장 김치입니다. 김장을 담그며 무를 썰어 넣었는데 그걸 먹는 것입니다.

  7. 삭제한 글 2010/06/28 14:51

    작성자가 삭제한 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6/28 14:51

      제대로 만든 게장이면 가격은 거의 비슷합니다. 꽃게 가격 때문에 저 이상으로는 힘든 것 같더군요.

  8. 데굴대굴 2010/06/28 16:01

    주변에 간장게장 노래를 부르는 사람이 있는데....

    주소를 메모해뒀다가 써야 할 것 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7/02 14:49

      딱이군요. 저는 제가 좋아하지만 장인어른도 상당히 좋아하십니다. 그래서 장인어른께 하나 보내드릴까 생각 중입니다.

  9. Jason 2010/06/29 12:04

    흑~~~지금 바로 점심시간인데

    간장게장 정말 확 땡깁니다.................
    못 먹지만 입안에 침이 줄줄~~~~~^^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7/02 14:50

      한번 드셔보세요. 상당히 맛있습니다.

  10. 둥이아빠 2010/07/01 10:26

    대도간장에서 보고 후기보고 들어왔어요...

    후기가 넘 좋아요..

    즐겨찾기로 추가해서 방문은 자주 했는데, 글을 남기기는 처음이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7/02 14:50

      후기보고 왔다고 하셔서 대도간장에 후기가 오른 것으로 알았습니다. 감사합니다.

  11. 실비단안개 2010/07/02 07:18

    잘 읽었습니다.
    게장을 보니 정성이 보이며, 도아님의 소개도 좋습니다.
    작은늠이 게장을 워낙 좋아하니 주문해 먹어 봐야 겠습니다.
    좋은 상품 소개 고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7/02 14:51

      상당히 맛있습니다. 특히 간장이 맛있더군요.

  12. 시원한 겨울 2010/07/04 03:59

    며칠 전에 이 글을 읽고 쇼핑몰를 잠깐 방문하여 쇼핑몰 주소라도 후딱 적어 두었습니다.

    정작 저는 해물 비린내를 너무나 꺼려서, 비린내와 상관없이 해물이라면 지금도 상당히 꺼리거든요.

    저의 이런 특성 때문에 저의 어머님이 늘 고생하십니다. ^^;;

    일 예로 김장을 담그실 때도 두 종류의 김치를 담그시거든요. 하나는 젓갈 들어간 김치이고 다른 하나는 당연히 젓갈 안 들어

    간 김치죠.^^;; 그래서 어머님의 핀잔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김장 때에는 어머니 옆에 꼽사리 껴서 허드렛일에 제가 늘 나거

    든요.^^;;

    간장 게장을 좋아하시는 소중한 분을 위한 선물을 고르기에 좋고 믿을 수 있는 곳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좋은 업체를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도아님.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7/04 15:30

      저는 해물을 좋아하지만 김치에 젓갈이 들어가는 것은 그리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김장을 직접 담근 뒤로부터는 젓갈은 거의 넣지 않습니다. 젓갈이 많으면 나중에 김치찌게를 끓여도 젓갈내가 나서 최소한만 씁니다. 다만 걷절이에는 젓갈을 많이쓰죠.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