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를 해라, 쇼!!!

KTF의 광고 중 Show라는 광고가 있다. KTF에서 WCDMA를기반으로 영상통화 및 동영상 서비스를 제공하는 Show를 홍보하는 광고이다. 쇼를 해라라는 광고 카피로 유명한 이 광고는 표절 논란이 있기는 했지만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데 확실히 성공한 광고이다. 이 Show 광고 중 직장 여성이 회의 중 아픈 아이의 전화를 받고 회사를 일찍 퇴근하는 광고가 나온다.

대한민국보고서-육아편

시놉시스
여성 퇴직사유 1위, 육아문제! 깜찍 발랄한 에피소드가 그냥 우습지만은 않다. 촬영 내내 아래층에서 야근하는 여성들의 응원을 받았던 Social AD

모델명: 서혜원(엄마), 김기연(아들)
감독: 박준원
대행사: 웰콤
BGM정보: The Markeys - Last Nights

이 광고에 대해 여러 이야기가 많다. 특히 이 광고는 여성 퇴직 사유 1위인 육아 문제를 이런식으로 해결하자는 것인지 아니면 여성 직장인은 집에가서 애나 보라는 것인지 모르겠다는 비아냥까지 있다.

클릭: 그림 확대

그림 출처: 회사지킴이VS쇼하는 엄마, 누가 진짜 직장여성?

야근하며 머리를 긁적이는 직장인 여성(왼쪽, 박카스 광고)과 아이가 아프다는 핑계로 직장을 탈출하는 직장인 여성(오른쪽, Show 광고)를 대비한 마이데일리 기사

그런데 이 광고에 대해 다른 의견이 있다. 물론 광고는 아이가 아프다고 거짓말 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가 아픈척해서 엄마를 빼오는 광고이지만 직장 엄마가 가장 싫어하는 것이 아이가 아프다고 하고 직장을 퇴근하는 일이라고 한다. 왜일까 싶지만 생각해보면 아주 당연하다.

우리말에 말이 씨가된다는 얘기가 있다. 아이가 아프다고 하고 퇴근하다가 정말 아이가 아플까 걱정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아무리 아이의 연기라고 하지만 아이가 아프다고 얘기하고 직장을 퇴근하는 것이 쉽지 않은데 이런 광고때문에 정말 아이가 아파도 아프다고 말하고 퇴근하기 힘들어 졌다는 것이다.

모든 일이 다 마찬가지겠지만 광고도 예외가 아니다. 기발한 아이디어로 승부하는 것이 광고의 세계일지 모르지만 최소한 이런 직장 여성의 마음(엄마의 마음)을 담아내는 것이 기발한 아이디어의 광고 보다는 낫다. 광고도 이런 마음을 헤아릴 줄 알아야 성공한다.

그래서인지 모르겠지만 쇼를 하라는 광고를 보면 웬지 정말 쇼인 것 같다.

관련 글타래
2007/09/29 09:25 2007/09/29 09:25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193

  1. Subject : 웃자구요 938 : 쇼를 하라 2

    Tracked from loading... 100% 2007/09/29 13:31 del.

    '쇼를 하라' KTF 영상통화 광고 시리즈가 2007년 대한민국 방송광고 페스티벌에서 3개 부분을 수상했다고 하지요. 수상한 3개 부분은 워크플레이스 부문 작품상 - KTF 쇼 '국경을 넘어라' 편 네티..

Facebook

Comments

  1. gomdori 2007/09/29 09:55

    쇼를 하라 광고는 정말 쇼가 많은 걱 같습니다.
    얼마전 티비에서 보니까 쇼 서비스와 단말기에 대해서도 말이 많더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29 11:11

      사용하는 사람은 무척 많은 것으로 나오는데 단말기를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물어보면 쓸모가 없다고 하더군요.

  2. 산골소년 2007/09/29 10:25

    도아님 안녕하세요~ 추석은 잘 보내셨습니까~
    지금 급하게 돌아다니고 있는데 방명록이 없어서
    이 글에 관계 없는 댓글을 달게 되었습니다~ ^^;
    양해 부탁드리고 아랫글 읽어보시고 참여 부탁드리겠습니다 ^^

    안녕하세요~ 우토로 참여를 해주신분께 긴급히
    연락드립니다.

    현재 우토로를 돕기 위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국회의원들에게 보낼 공개질의서를 작성하였고
    현재 우토로를 지키는 블로거분들의 댓글 서명을
    받고 있습니다.

    http://blog.daum.net/arma2017/5132399

    로 오시면 어떻게 공개질의를 하는지 보실수
    있습니다.

    직접적으로 우토로에 도움을 주실수 있으니
    보시고 댓글 서명 부탁드리겠습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29 11:23

      서명을 했습니다. 그런데 생각해 보니 벌써 협상 시한 마감이군요. 정부에서는 이렇다할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으니 답답할 따름입니다.

      방명록은 위의 링크 중 손님을 클릭하면 됩니다.

  3. 학주니 2007/09/29 11:09

    KTF가 요즘 정말 SHOW를 하고있죠..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29 11:13

      예. KTF가 자주 하는게 원래 쇼니까요...

  4. 미르~* 2007/09/29 11:17

    전 그저 재미나게만 봤는데, 안 좋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나부네요...
    전 쇼 광고는 나름 참신해서 좋아하는 편입니다...
    제 경우는 SK 3G광고가 더 맘에 안들더 군요...
    평소의 광고 내용은 화면빨 잘받는 법만 줄창 나오고...
    추석을 맞아서 고향에 안내려가고,
    영상전화로 제사를 지낸다는 내용인데...
    친지 분들을 뵙고 조상님께 예를 올린다는 명절의 의미를 되새겨볼때
    무성의하게 영상전화로 제사지내는 모습이 불쾌해보였습니다...-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29 11:21

      저도 SKT 광고 보다는 KTF 광고를 더 좋게봤습니다. 다만 직장 여성에 대한 부분은 조금 아니다 싶었습니다. 그리고 한성별곡은 정말 재미있게 봤습니다.

      드라마를 보니 예전에 마지막회만 본 드라마였습니다. 다만 극의 내용이 현재 시사와 너무 잘 맞아서 사극이 아니라 시사 풍자 드라마로 봐도 되겠더군요.

  5. 민노씨 2007/09/29 11:52

    그저 가벼운 광고의 피상적이고, 자극적인 이미지만으로 넘기기에는 현실의 문제가 무겁긴 하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하는 지적이십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29 12:22

      예. 실제 직장인 엄마의 모습과는 조금 거리가 있지 않나 싶더군요.

  6. guest 2007/09/29 13:18

    쇼를 우리나라 말로 하면 지랄이죠.
    쇼하고 있네 ---> 지랄하고 있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30 08:34

      생각해 보니 그렇군요.

      "차라리 지랄을 해라!!!"

      라고 하면 딱 이겠군요.

  7. 열심히 2007/09/29 15:59

    저도 KTF 의 다른 광고들은 재미있게 봤지만 이 광고를 보니 울컥 하더군요.
    제 동생도 아이를 두고 직장생활을 하면서 여러가지 애환을 겪었거든요.
    아이가 아파도, 아프지 않아도 항상 마음아픈게 직장다니는 엄마들입니다. 어떻게 이런 소재로 CF 를 만들 수가 있는지 화가 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30 08:35

      저도 처음에는 크게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직장에 다니는 동생이 하는 얘기를 들으니 이 광고가 오히려 직장 여성의 입지를 줄이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8. 고양이의 노래 2007/09/29 16:02

    사람들이 너무 민감하게 반응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_-;
    광고라는게 어짜피 15초 안에 강한 어필을 하는게 목적인데
    그게 크게 사회성이나 도덕성에 벗어 나지 않는다면 그리 문제
    될게 없다는 생각입니다

    -_- 솔직한 말로 "오늘 몸이 안좋아서..."라는 핑계로 안 쉬어 본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아래사람으로 일하는 입장으로서;;;)

    쇼는 그냥 쇼일 뿐입니다(응???)
    한구절 농으로 보면 제일 좋을거 같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30 08:36

      예. 그런데 그 농이 농이 아닌 사람이 있기 때문에 배려가 필요한 것이 아닌가 싶더군요. 연못에 돌을 던지는 사람에게는 장난이지만 개구리에게는 목슴이 걸린 일입니다.

      모두 돌던지는 사람이면 좋겠지만 개구리 입장인 사람도 있기 때문에 장난으로 할일은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9. 이정일 2007/09/30 01:08

    저도 저 광고보고 '이건 좀 아니다' 싶었는데... 저만 그런게 아니었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30 08:37

      역시 비슷한 생각을 하신분이 많으시군요. 그런데 파비콘을 새로 하신 것 같습니다.

    • 이정일 2007/09/30 11:25

      네, 태터를 텍스트큐브로 판올림하면서 블로그 아이콘과 파비콘을 새롭게 바꿔봤습니다 ;)

  10. Prime's 2007/10/03 22:36

    어제도 쑈를 했었죠...

    말들이 많더라구요..

    복구한게 언젠데 아직도 불통이느냐부터 시작해서..



    광고에서는.. 쑈맨(?)이 두배로 늘어나는거. 그 광고만 문제가 있다고 알고 있었는데.

    저런일이 있었군요..

    하여튼 언제나 쑈를 하는것 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