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NF 공헌자 모임 후기

지난 29일에는 TNF의 공헌자 모임이 있었다. 충주에서 가기에는 조금 먼 거리였고 의 목장 체험 행사가 있었지만 이미한 약속이라 길을 나섰다. 지난 금요일에 주문한 메인보드와 램이 생각보다 일찍 오는 바람에 택배를 미리 받아 두고 가느라 조금 문제가 있었지만 아무튼 1시 30분에 출발해서 4시 20분 정도에 TNC에 도착했다.

2시 차를 타고 갔기 때문에 4시 정도면 도착했어야 하지만 출발하면서 연락처와 약도를 보고 가지 않아 길을 찾느라 조금 애를 먹었기 때문이다. TNC로 가는 길은 그리 복잡하지는 않았다. 일단 강남역 3번 출구로 나와 나온 방향 그대로 내려 간다(뱅뱅 사거리 방향). 왼쪽 차도를 보면서 가다가 버스 정류장(우성 아파트)이 보이면 눈을 오른쪽으로 돌려 빠리바게뜨를 찾는다. 빠리바게뜨와 커피빈 사이길로 들어간 뒤 첫번째 작은 사거리에서 오른쪽으로 돌고 원당 할머니 뼈다귀 해장국 바로 옆 건물 2층으로 올라가면 된다. 필자가 도착했을 때에는 이미 여러 분이 와있다.

모든 분의 ID가 다 생각나지는 않지만 참석하신 분은 TNF 소속의 inureyes님, IDTail.com을 개발하셨다는 분(아이디는 생각나지 않음, 이하 idtail님), LonnieNa님, Naive님, lunamoth님, daybreaker님, 필자, Rukxer님, McFuture님, egoing(태터툴즈의 이매징 개발)님, 건더기님, gofeel님, xizhu(홍일점)님등이 오셨다(inureyes님을 중심으로 반시계 방향). 그외에 빠진 분이 있을 수 있지만 필자의 기억용량이 아직 무한대가 아니므로 이해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

특별한 주제를 가지고 모인 것은 아니기 때문에 현재 TNF의 상황일정등을 듣고 이런 저런 이야기가 오고 갔다. 또 필자가 어떤 코드를 만드는데 공헌했는지 궁금했었는데 듣고 보니 압축 전송 플러그인 용 이벤트(OBStart, OBEnd)와 필자가 올린 각종 (예: 절대 주소 패치)가 적용됐다고 한다.

공헌자 모임을 통해 필자가 예전에 했던 절대 주소 패치가 텍스트큐브에 이미 적용됐다는 것을 알았다. 텍스트큐브로 갈아타려고 하면서 가장 문제가 됐던 부분인데 이 부분이 이미 적용됐다고 하니 갈아타기가 아주 수월해진 것 같다. 또 이 모임을 통해 그동안 조금 불분명했던 TNF와 니들웍스의 관계, TNC와 TNF의 관계를 명확하게 알 수 있었다.

TNC에서 텍스트큐브의 개선 방안등을 이야기 하고 1차로 근처 우성 쇼핑센터 지하 1층에 있는 채선당이라는 해물 샤브샤브에서 간단히 식사를 했다. TNF 모임에 나오는 분들은 다들 술을 좋아하지 않는 듯 시킨 것은 분명 술안주인데 술은 시키지 않고 샤브 샤브만 먹었다. 필자 혼자라도 시켜볼까 생각도 해봤지만 참석자 중 필자의 나이가 가장 많은 것 같아 필자도 술없이 술안주만 먹었다.

식사를 한 뒤 맥주를 한잔 하자고 해서 역시 근처 맥주 집에서 간단히 맥주를 마셨다. 지하에 있는 맥주집에 자리를 잡았는데 하필 자리잡은 곳이 예전에 칵테일 바로 사용되는 방인 듯했다. 여기서 11명이 빙 둘러 앉아 술을 마시면 이런 저런 얘기를 하는데 이미 식사를 한 상태여서 그런지 다들 술마시는 것을 꺼려하는 듯 했다.

역시 술배와 밥배가 따로 있는 필자만 열심히 맥주를 마시는 것 같았다. 술값은 나누어 내기로 했는데 이처럼 술값을 나누어낼 때에는 다른 사람보다 술을 많이 마시는 것은 조금 눈치가 보인다. 그러나 계산을 직접할 할 생각이었기 때문에 큰 신경을 쓰지 않고 해물 샤브에서 먹지 못한 양만큼 열심히 마셨다.

필자에 대한 얘기가 나오면 항상 나오는 얘기도 이어졌다. 그리고 필자 블로그의 CTR이 높은 이유(4~10%)를 팁(나중에 올린 예정임)으로 알려 주었다. 얘기를 하다보니 차시간이 지난 것 같았다. 확인해 보니 역시.

결국 속편하게 본가에서 자기로 하고 다시 3차를 제안했다. 3차라고 하자 다들 집으로 가는 분위기였다. 결국 3차를 하기로 한 분은 egoing님과 TNC에서 오신 분(인사를 하지 않아 아무것도 모름)뿐이었다.

그런데 다시 3차를 술대신에 커피로 하자는 의견이 오고 갔다. 그리고 술대신 커피를 하자고 하자 이내 네분(inureyes님, xizhu님, daybreaker님, idtail님)이 3차에 합류했다(흑, 주당의 설움). 근처 커피빈에서 커피를 마시며 이런 저런 얘기를 하다보니 시간은 이미 11시를 치닫고 있었다. 모든 커피빈 매장이 같은지 모르겠지만 우리가 갔던 커피빈 매장은 커피를 리필해 주지 않았다. idtail님이 시도해봤지만 안된다는 점원의 퉁명스런 얘기만 듣고 왔다. 잠시 뒤 문을 곧 닫겠다는 방송이 이어져서 모두 자리에서 일어섰다.

그러나 역시 맥주 몇 잔으로는 술이 양이차지 않았다. 3차에 흔쾌히 나선 egoing님께 4차를 제안했지만 egoing님도 4차는 조금 버거우신 듯했다. 결국 3차에서 마무리하고 inureyes님, idtail님과 함께 지하철을 타고 집으로 향했다.

inureyes님, idtail님은 잠실에서 내리고 필자는 장안동으로 가기위해 건대입구역에서 내렸다. 7호선으로 환승하려고 하자 이미 막차가 떠난 듯 셧터를 내리고 있었다. 결국 오랜 만에 건대역에서 내렸다. 필자가 학교에 다닐 때만 해도 건대 정문은 어린이 대공원쪽에 있었기 때문에 건대입구역 주변이 지금처럼 환락가는 아니었다. 그러나 오랜만에 본 건대역은 눈이 핑핑 돌정로로 휘황찬란했고 이미 지하철이 끊긴 시간이지만 청춘남여와 아줌마, 아저씨로 넘처났다.

건대역에서 어린이 대공원 역으로 걸어 가면서 보니 어묵과 떡볶이를 파는 포장마차가 정말 많았다. 원래 어묵과 떡볶이를 좋아하기 때문 먹고 갈까 싶었지만 포장마차에서 파는 떡볶이는 하나같이 물엿을 많이 넣은 것 같았다. 결국 걸으면서 계속 먹을만한 집을 찾아 봤지만 달지않게 맛있는 떡볶이는 만드는 집은 없는 듯 했다.

어린이 대공원 역에서 택시를 타고 본가에 오니 12시가 조금 더된 시간이었다. 역시 술이 조금 부족한듯해서 이번에는 교촌 치킨에 맥주 2000cc와 스페셜 콤보를 시켰다. 그리고 냉장고를 뒤져보니 맥주가 있었다. 맥주 두병을 마시자 교촌 치킨에서 배달이 왔다. 그런데 스페셜 콤보 매운맛을 시킨 줄알았는데 그냥 스페샬 콤보를 시킨 모양이었다. 할 수 없ㅇ이 교촌치킨에 맥주를 마시고 TNF 공헌자 모임을 마무리했다.

긴 시간은 아니었지만 많은 분들과 좋은 인연을 이어갈 수 있었다는 점이 공헌자 모임의 최대 성과인 것 같았다. 그래서인지 미투에서 친구신청을 여러 개 받았다.

남은 이야기사실 공헌자 모임을 가면서 이번에는 J.Parker님을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올초부터 소주를 한잔하고 했지만 계속 약속이 어긋낫고 필자가 청주에 갔을 때에는 J.Parker님이 시간이 없었기 때문이다. TNF 포럼에는 오신다고 하셔서 이번에는 만날 수 있을까 싶었는데 막상 모임에는 J.Parker님이 계시지 않았다. xizhu님의 얘기로는 일이 있으셔서 일정이 취소됐다고 한다. 아무튼 J.Parker님과는 인연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관련 글타래
2007/10/01 10:46 2007/10/01 10:4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195

Facebook

Comments

  1. 이정일 2007/10/01 11:23

    전 왜 공헌자 모임보다 뒷풀이에 관심이 갈까요?
    다들 약주를 안하시는듯,, 같이 갔더라면 도아님의 술벗이 되어 드릴텐데 아쉽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1 13:43

      저도 그래서 주당 번개를 할까 했었는데 미투에서 호응이 적어서 포기했습니다. 그런데,,, ㅎㅎㅎ

  2. xizhu 2007/10/01 11:34

    그 날의 일들이 그림처럼 스쳐가네요.
    와주셔서 너무 감사했고요, 도아님이 계셔서 더 유쾌하고 유익한 시간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행사때 꼭 뵙기를 바라구요, 다음 행사 때는 꼭 맛있는 술을 먹을 수 있는 뒷풀이로 안내토록 하겠습니다 :) 하하 좋은 한주 보내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1 13:43

      예. 꼭좀 부탁드립니다. 저는 술을 반주로도 마셔서...

  3. 우리팬 2007/10/01 11:38

    간단하게나마 술을 곁들인다면야 상관없지만서도, 아예 술분위기가 없는 자리에서 주당이 받는 설움은 두배죠.-_-; 십분백분 공감이 갑니다. 꺼억.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1 13:44

      예. 호응이 너무 없었습니다. 결국 집에서 자작을... 다음에 부산에 가면 꼭 한잔 하시죠.

  4. J.Parker 2007/10/01 11:52

    안녕하세요 도아님.. 몸 건강히 잘 계시죠? 도아님께서 참석하신다고 하셔서 정말 가보고 싶었지만 명절에 큰애가 다치는 바람에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정말 아쉬운 모임였습니다. 이번 기회에 도아님 뵙고 인사드려야지 했는데.. 자꾸 도아님과의 인연이 피해 가버렸네요.. 매번 다음을 기약하기만 합니다.
    벌써 10월입니다. 요즘은 하루가 12시간 같이 시간이 너무 모자른 듯 합니다. 나이가 먹으면 먹을수록 시간이 짧아 진다는 어른들 말씀이 생각나네요.
    주말에 비온뒤로 날씨가 또 다시 쌀쌀해 졌습니다. 아이들과 도아님 감기 조심하시고요. 다음에 뵐수 있는 인연이 있기를 빌어보겠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1 13:45

      예. 다음에는 꼭 기회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아이의 쾌유를 빕니다.

      J.Parker님도 환절기 감기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5. 하늘이 2007/10/01 12:40

    아. 술이라면 저도 한술 하건만, 글 내용 중간 중간에 술에 대한 도아님의 아쉬움이 가득 뭍어나는데요? ㅠ_ㅜ/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1 13:46

      윽... 진즉 얘기하셨으면 올블 3주년 행사를 갔을 텐데요.

  6. 주딩이 2007/10/01 13:01

    3차로 커피숍은 반칙이죠...ㅋㅋ 갑자기 생맥주 한잔과 교촌이 확~!! 땡기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1 13:46

      반칙은 반칙이어도 달리 방법이 없었습니다. 분위기가 술하고는 거리가 조금 있는 듯했습니다.

  7. Rukxer 2007/10/01 13:22

    안녕하세요 :-) 아쉽게도 다음 날 새벽에 나갈 일이 갑자기 생겨서 3차까지는 못 갔습니다. 다음에 또 기회되면 뵙겠습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1 13:47

      예. 알겠습니다. 다음에는 꼭 밤샐 기회를 갔도록 하겠습니다.

  8. inureyes 2007/10/01 13:47

    술이라... 마시면 계속 마실 수 있습니다. 고필님도 편도선 수술 안하셨으면 하룻밤 술 정도는 재미있게 마시면서 샐 수 있었을텐데 아쉽네요 T_T 전날 1.5.3.1 낸다고 밤좀 새 줬더니 술먹다 졸고, 3차 술 말씀하시니 다음날 아침에 포항으로 도로 내려갈 생각하니 아득하더라구요.

    다음 모임 청주에서 하자는 이야기 나왔었는데, 그렇게 하게 되면 그 때는 방잡고 밤새 한 번 즐거운 시간 보내 보았으면 합니다 >_<

    덧) 3차때 말씀해 주신 내용들 마음속에 잘 새겨 놓겠습니다. 저도 테트리스의 달인이 되도록 해 보겠습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1 13:50

      청주가 제 사는 곳은 아니지만 한번 날잡아 보겠습니다. 그리고 절대 주소 패치는 확인해 보니 아직 완전히 되지는 않았더군요.

      제가 확인한 판은 1.5.2인데 주소를 문자로 설정해도 최근 댓글등은 모두 숫자로 나옵니다. 어떤 판에서 패치가 된 것인지 연락하려고 했었습니다.

    • inureyes 2007/10/01 13:58

      그 변경이 1.5.3에 반영이 되었으니 1.5.3.1로 확인해 보시면 됩니다^^

    • 도아 2007/10/01 14:32

      예. 알겠습니다. 지금 확인해 보니 모두 수정되어 있더군요. 이제 스킨과 플러그인만 시험하고 갈아 타도록 하겠습니다.

  9. daybreaker 2007/10/01 13:50

    제가 그 모임에서 가장 나이가 적었는데요, 요즘 학교 분위기를 보면(저희 학교만 그런 건지 제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그런 건지는 모르겠지만) 나중 학번일수록 점점 술을 안 마시는 분위기더군요.;; 뭐랄까, 분위기 따라 마시기는 하는데 스스로 찾아서 마시지는 않는달까요.;

    사실 1학년 때는 술에 대한 거부감이 상당했었는데 자꾸 마시다보니 적응(?)이 돼서 이제는 그냥 그러려니 합니다. 그래도 제가 찾아서 마시고 싶은 생각은 별로 한 적이 없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1 13:51

      학교에 있을때는 저도 비슷하게봤습니다. 그런데 사회에 나와 보니 꼭 그런 것은 아니더군요. 아마 분위기의 문제인 것 같습니다. 한예로 제가 inureyes님처럼 일을 하고 있었다면 아마 매일 술이었을 것 같습니다.

    • daybreaker 2007/10/01 13:54

      실시간 답장이군요;;

      사실 제가 있는 SPARCS라는 동아리도 별명이 '술박스'였을 정도로 술을 많이 마시기로 유명했었습니다만 지금은 다 옛말이 됐지요.;

    • 도아 2007/10/01 14:14

      잉... 의견이 엉뚱한 쪽으로 가는 것 같습니다. 다만 저는 막일 하는 사람(전산쟁이)은 술을 좋아한다는 것뿐입니다. 언제 포항에 탐방한번 가겠습니다.

    • inureyes 2007/10/01 15:00

      도아님 그게 정말 그렇습니다. (몇 주 전에 아침놀님이 포항 왔다 가셨는데 그 때 방에 와서 실체를 보고 갔다는...)

      덧) 새벽코딩에 술 한잔은 두뇌회전에 도움이 된다고 혼자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침놀님이 와서 제 술상자를 보고 갔습니다. OTL

  10. 건더기 2007/10/01 14:07

    잘 들어가신 것 같아서 다행입니다. ^^

    저도 술을 싫어하거나 못 마시는 것은 아닙니다만, 술은 자기가 원할 때 원하는 만큼 마시는게 모범 답안인 것 같습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1 14:31

      주당 모임 후기을 읽어 보시면 아시겠지만 주당은 원래 술을 권하지 않습니다. 이게 기본이죠. 3차를 커피로 한 것도 그런 이유입니다.

  11. ymister 2007/10/01 14:34

    조금 아쉬운 모임이었네요...^^

    perm. |  mod/del. reply.
  12. lunamoth 2007/10/01 15:48

    도아님 새로 만나뵙게 돼서 반가웠습니다^^; 다들 블로그로만 뵙다가 또 오프라인에서 뵈니 왠지 더 친근하게 느껴지더군요.

    중간에 일이 있어서 맥이 끊겨 아쉬웠는데 다음 기회에 더 많은 얘기 나눌수 있으면 좋겠네요. (저도 갈때는 4차까지도 갑니다만 ^^;;;)

    참 idtail님은 coolengineer님, TNC에서 오신 분은 qwer999님 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2 11:54

      예. 저도 반가웠습니다. 많은 분들과 술자리를 못한 것은 조금 아쉬웠지만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그때 걸게 한잔하도록 하겠습니다. idtail님은 미투에서 친신을 해주셔서 coolengineer님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 한분이 미지수였는데 qwer999님 이시군요.

  13. LonnieNa 2007/10/01 16:20

    먼저 나와서 아쉬웠습니다.
    전날 피곤하게 새벽까지 놀아서 일찍 들어가 쉬려고 차편을 일찍 잡았답니다.
    담에 기회가 되면 오랜시간 뵐수 있었으면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2 11:55

      예. 그날은 피곤하신 분이 많으셨던 것 같더군요. 즐거웠습니다.

  14. gofeel 2007/10/01 22:30

    만나 뵈어서 정말 반가웠습니다.~
    사실 오늘도 뵈어야 했지만 몸이 안 좋아서 ㅠ_ㅠ
    다음에 또 즐거운 자리에서 뵙겠습니다. 그때도 재미있는 이야기 많이 들려주세요. ㅎ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2 11:55

      예. 기회가 되면 또 뵙겠습니다. 그럼 즐거운 하루되세요.

  15. 주성애비 2007/10/02 14:09

    재미있었겠네요.
    전 주말에 일을 하는 관계로 아쉽기만 하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5 11:31

      예. 재미있었습니다. 그런데 무슨 일을 하시기에 주말에 일을 하시는지요. 토요일, 일요일 모두 하시는 것이 아니라 주 6일 근무이신가요?

    • 주성애비 2007/10/05 14:13

      베이비 스튜디오라 주말은 일을하고 주중에 쉰답니다.

    • 도아 2007/10/05 15:10

      아. 그렇군요. 베이비 스튜디오는 또 그런 아픔이 있겠군요. 진즉알았으면 우영이 다예 사진도 부탁 드렸을 텐데...

'불통^닭'이 아니라면 소통하세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