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C을 보지 않는 이유는?

월드 클래스

이제 한국 야구는 그런 변방 야구에서 벗어났다는 생각이 든다. 1차 WBC에서는 4강에 안착했고 마지막 야구 올림픽이었던 '베이징 올림픽에서는 9연승으로 우승'했다. 그리고 2차 WBC에서는 다시 결승에 올라 세계대회 2연패를 노리고 있다. 이나 다른 팀에는 메이저리거가 즐비했다. 여기에 지난 WBC에서 활약한 이승엽, 김병현, 박찬호 등도 모두 빠졌다. 선수들의 연령도 상당히 낮아졌다. 어제 주축으로 활약한 두 선수 - 추신수, 김태균 - 의 나이가 고작 26세라고 한다. 우리 야구의 앞날이 밝은 것 같아 더 기쁘다.

목차

한국의 승리를 원하기 때문

나는 WBC를 실시간으로 시청한 적이 없다. 모두 재방송으로 보거나 뉴스로 봤다. 이렇게 이야기하면 내가 야구에 관심이 없는 것으로 생각하겠지만 아니다. 국내 프로 야구는 별로 보지 않는다. 그러나 국제대회는 대부분 관심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WBC는 모두 보지 않았다. 아마 유일하게 본 경기가 6회 이후 부터 시청했던 베네수엘라 전[1]이다.

현재 'WBC' 한일전이 벌어지고 있다. 5회에 1점 뒤진 상황. 그러나 역시 보지 않고 있다. 그 이유는 바로 징크스 때문이다. 조금 이상할지 모르지만 '야구는 내가 응원하고 시청하면 꼭 진다'. 1회 WBC에서도 내가 동네 사람들과 마음먹고 술한잔 하면서 시청한 한일전에서 에 패했다.

또 어제는 인터넷 방송으로 전을 시청했다. 이 종이 호랑이라서 내심 이 올라오기를 바랬다. 또 시청을 시작할 때는 '이 1대 0으로 을 이기고 있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결과는 '9대 4로 이 졌다'.

축구는 응원을 하면 대부분 이기는데 신기하게 야구는 응원을 하면 진다. 그래서 WBC 한일전도 역시 시청하지 않고 있다. 다만 가끔 점수만 확인하고 있을 뿐이다. 그러나 'WBC 한일전의 승패와 무관하게 한국팀의 선전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

프로야구는 82년 3S라는 전두환의 우민화 정책의 일환으로 도입됐다. '섹스'(Sex), '스포츠'(Sports), '스크린'(Screen)에서 따온 우민화 정책은 국민의 권력에 대한 감시의 눈길을 돌리고 비판을 잠재우기 위한 정책이었다. 그러나 권투외에 이렇다할 프로 스포츠가 없던 시절이라 프로 야구는 급속도로 성장했다. 백인천의 4할대 타율, 장명부의 30승등 초기 프로 야구는 출신 선수들의 독무대였다.

그 뒤 프로 야구의 한일 정기전도 도입되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러나 이때도 승리는 주로 이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 당시까지 '한국 야구는 변방 야구에 불과'했다. 과 쿠바는 절대 넘을 수없는 벽이었고 이를 악물고 온몸을 불사한 도 마찬가지였다.

월드 클래스

그러나 이제 한국 야구는 그런 변방 야구에서 벗어났다는 생각이 든다. 1차 WBC에서는 4강에 안착했고 마지막 야구 올림픽이었던 '베이징 올림픽에서는 9연승으로 우승'했다. 그리고 2차 WBC에서는 다시 결승에 올라 세계대회 2연패를 노리고 있다.

이나 다른 팀에는 메이저리거가 즐비했다. 여기에 지난 WBC에서 활약한 이승엽, 김병현, 박찬호등도 모두 빠졌다. 선수들의 연령도 상당히 낮아졌다. 어제 주축으로 활약한 두 선수 - 추신수, 김태균 - 의 나이가 고작 26세라고 한다. 우리 야구의 앞날이 밝은 것 같아 더 기쁘다.

이제 남은 일은 야구장을 찾는 일인 것 같다. 이런 선수들이 마음 놓고 활약할 수 있고 또 이런 선수들을 배출할 수 있는 국내 프로 야구가 지금 보다 조금 더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만 충주에는 야구를 볼 수 있는 곳이 없다. 또 프로 야구 경기가 열리지도 않는다. 프로 야구도 이런 지역을 위해 순회 시합을 하면 괜찮을 것이라는 생각도 든다.

참고로 WBC 한일전은 화질은 조금 떨어지지만 다음 URL에서 한국어 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다.

[http://www.ustream.tv/channel/럭키스터]

관련 글타래


  1. 10대 1로 앞서고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시청했다. 뒤집어질 가능성이 없어서. 
2009/03/24 12:38 2009/03/24 12:3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2411

Facebook

Comments

  1. kofchi 2009/03/24 13:12

    요즘 사회을 본다면 언론매체의 스포츠중계나 연예오락, 영화같은 경우에는 말하자면 단지 사회적으로 잘못되어가고 있는 사건에 대해서 잊혀가기에 대한 수단에 불과하다고 도아님과 같이 생각합니다. 세계에서도 예외가 아니라고 봅니다.

    한국이 우승한다고 모든 것이 바뀌는 것처럼 지상파나 언론보도는 버블처럼 과도하게 띄어주는 경향이 많다고 생각합니다만... 이런 보도만 계속하다 보게 되면 과격하게 말하자면 시청자분들을 현혹시키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생각됩니다...

    예로 말하자면 미국을 보이지 않게 장악하고 있는 유대인도 돈을 벌기 위해 영화, 방송, 등을 전달해 미국 시민분들에게 다른 민족에 대한 우월감, 열등감, 선입견, 편견 등을 제공하는 것을 원인으로 볼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좀 쓸데없는 말만 많이 쓴 것 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24 16:37

      예. 지나치게 WBC에 올인하고 있죠. 정작 중요한 사건들은 다 묻히는 것 같더군요. 저는 언론이 냄비를 만들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2. 의리 2009/03/24 14:52

    espn360.com에서도 불 수 있었습니다만.. 졌네요.

    perm. |  mod/del. reply.
  3. 최면 2009/03/24 14:53

    비록 심판의 편파 판정같은 거슬리는 부분이 있지만.. 일본도 실력이 있으니 이겼겠지요. 정말 박빙의 승부였고, 열심히 수고한 우리 선수들을 칭찬하고 싶습니다.
    몸 값은 정말 저렴하면서.. 실력은 세계 수위를 달리는 우리나라 선수들이 자랑스럽네요.
    확실히 이번 경기는 겉절이들에게는 미안하지만 한일 베이스볼 클래식이었고, 다음 대회를 기대하게 만드는 경기였습니다.
    이겼으면 정말 멋진 승부라서 평생 소장하려고 했지만.. 그냥 마음에만 담아두려고 합니다.

    저 또한 비슷한 징크스가 있는데.. 참지 못하고 중국 중계 채널을 통해서 HD TV화질로 봐버렸네요.. 그냥 외근이나 나갈걸 ㅠ.ㅜ
    아니.. 내일 예비군 마지막 향방 기본훈련인데.. 오늘 갔었으면 ㅠ.ㅜ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24 16:37

      야구는 이겨야할 때 이기지 못하면 집니다. 9회말이 찬스였는데 그 찬스를 살리지 못했더군요.

  4. oneniner 2009/03/24 16:27

    너무 신경쓰지 마세요~
    그렇게 하면 우리나라 야구는 절대로 못 이깁니다~ ㅋㅋㅋㅋ
    그나저나 오늘 야구를 속으로 많이 비셨나봐요~
    졌으니 ㅠ.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24 16:38

      안봐야 하는데 밥먹으러 갔다가 봤습니다. 9회말 동점이 되고 그 찬스를 살리지 못하는 것을 보고 졌다고 생각했습니다.

  5. 데굴대굴 2009/03/24 16:50

    제가 보는 모든 국제 대회는 한국이 지도록 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애국한다는 기분으로 절대 보지 않습니다... -_-a
    (때로는 안봐도 지더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24 17:04

      저랑 비슷하시군요. 밥먹으면서 보지 않았으면 이기지 않았을까 싶더군요.

  6. 학주니 2009/03/24 17:13

    아쉽게도 한국이 졌어요. 이겼다면 정말 드라마 찍었을텐데.. 아쉽네요..
    뭐 그래도 잘 싸워줬지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25 12:05

      예. 9회말 투아웃 역전이 가능했는데 아쉽더군요.

  7. 공상플러스 2009/03/24 21:14

    학교에서 수업 제쳐두고 보는 야구의 재미는 그야말로 추억입죠
    그 덕분에 5,6교시 수업을 야구로;;;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25 12:06

      윽,,, 수업을 빼먹고 야구를 볼 수 있나 보군요.

  8. 미령 2009/03/24 23:07

    저도 비슷한 느낌이 있어서 안봤습니다. ㅋㅋㅋ
    미신은 안믿으려고 하는데 왠지 안보게 되더라구요.
    한일전 지는경기도 봤었고, 오늘 결승도 동점일때 잠깐 봤었는데 나중에 보니 졌더라구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25 12:06

      저는 거의 징크스입니다. 밥먹다가 잠깐 봤는데 결국 지더군요.

  9. 럭스구구 2009/03/25 00:54

    다음부터는 절대로 보지마세요 ^^;

    그냥 아쉬운 마음에 9회말 너무 아까웠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25 12:07

      원래는 안봅니다. 다만 저도 너무 아깝더군요.

  10. blogine 2009/03/25 13:42

    저는 거의 문자중계만 보다가 막판 결승전은 TV로 회사에서 단체로 봤는데, 아깝게 져버렸네요..에구..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25 13:48

      저는 밥먹으면서 잠깐 봤습니다. 이겨야 하는 순간에 이기지 못하는 것을 보고,,, 졌다 싶더군요.

  11. IDIA 2009/03/26 01:48

    이런 도아님이 보셔서 진겁니까?...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26 11:10

      그럴 수도 있습니다. 9회만 안봤다면 역전했을 수도 있습니다.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