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정 이지함

토정 이지함

요즘 읽은 책은 윤태현씨의 토정 이지함이라는 책입니다. 작가가 서문에서 본인을 국내 최고의 토정 연구가로 밝히고 있듯 이 책은 소설을 읽는 재미보다는 역사를 읽는 재미를 주는 작품입니다. 줄거리를 간략히 살펴보면 토정 이지함은 서화담, 전우치등 명사 밑에서 수학하고 처가가 역모에 몰려 몰락하자 양초도와 초도에 염전을 일구고 고기를 잡아 수만 석을 모으고 이 돈으로 빈민을 구제했다고 합니다. 토정과 관련된 인물로는 퇴계 이황, 율곡 이이, 초당 허엽(허균의 아버지), 임꺽정등 역사적으로 유명한 사람들이 많이 나옵니다.

요즘은 매형 사무실에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월요일에 인천에서 충주로 출근한 후 토요일 오후에 충주에서 인천으로 귀가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 부부는 때아닌 주말 부부로 살고 있습니다. 원래는 오늘 오후에 인천으로 갈까 했지만 매형 사무실의 직원들이 어린이 날에도 일을 하기 때문에 저 역시 4일에 인천으로 가기로 한 것을 취소하고 이번 주 토요일에 충주로 가기로 했습니다.

집에 있을 때는 밤늦게까지 컴퓨터 작업을 하거나 CSI와 같은 외화를 보다가 자기 때문에 책을 읽을 기회가 거의 없었습니다. 화장실 변기위에 책을 두고 화장실에 갈 때만 읽는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요즘은 인천에서 충주로 출근하고, 충주에서 인천으로 퇴근하다보니 고속버스를 타고 가는 도중에 책을 읽곤 합니다.

비교적 책을 빨리 읽는 편이라 300 페이지 정도 되는 단행본(글씨가 빽빽한)은 충주에서 인천으로 가는 도중 모두 읽는 편입니다. 아울러 자기 전에도 이제는 TV 대신 책을 읽다가 자기 때문에 인천에 있을 때보다는 책을 많이 읽는 편입니다.

요즘 읽은 책은 윤태현씨의 토정 이지함이라는 책입니다. 작가가 서문에서 본인을 국내 최고의 토정 연구가로 밝히고 있듯 이 책은 소설을 읽는 재미보다는 역사를 읽는 재미를 주는 작품입니다.

줄거리를 간략히 살펴보면 토정 이지함은 서화담, 전우치등 명사 밑에서 수학하고 처가가 역모에 몰려 몰락하자 양초도와 초도에 염전을 일구고 고기를 잡아 수만 석을 모으고 이 돈으로 빈민을 구제했다고 합니다. 토정과 관련된 인물로는 퇴계 이황, 율곡 이이, 초당 허엽(허균의 아버지), 임꺽정등 역사적으로 유명한 사람들이 많이 나옵니다.

특히 이때는 윤임과 윤원형이 집권하던 때이다 보니 예전에 SBS에서 했던 여인주접(여인천하)도 기억이 나더군요. 저자의 서문을 보면 허균의 홍길동전의 모델은 토정일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내용 역시 홍길동전과 유사한 부분이 많습니다. 서화담, 전우치에게 사사 받고, 빈민을 구제하고, 사람을 모아 무인도에 지상 낙원을 건설한다는 내용을 보면 더욱 그렇습니다.

저는 토정이 지었다는 월영도에 무척 관심이 갑니다. 토정이 지었지만 아직까지 이 책을 푸는 사람은 없다고 하더군요. 소설 속에서 월영도는 세상의 모든 일을 풀어낼 수 있는 예언서로 나옵니다. 이 월영도를 익힌 사람도 토정과 토정의 딸 산옥 정도로 나오는군요.

이 책은 앞에서 밝혔듯 소설적 재미는 없습니다. 아마 주인공이 앞일을 모두 알고 있는 예언자이기 때문일 것으로 생각되지만 작가의 역량도 관련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저처럼 소설적 허구와 역사적 사실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한번 읽어도 괜찮은 책 같습니다. 작가의 주장대로 토정에 관한 해박한 지식을 엿볼 수 있습니다.

관련 글타래

2006/05/04 13:32 2006/05/04 13:32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475

Facebook

Comments

  1. 유마 2006/05/06 04:19

    예전에 한참 토정비결이 인기가 있었을때(또는 유행이었을 때) 토정비결이라는 소설이 나왔었습니다. 저는 그 때 그걸 읽어보았는데요..
    아마.. 토정이 지었다는 월영도가 그기선 토정비결의 원본이었을 겁니다.
    그 책에선 토정비결은 월영도에서 더 수행한 끝에 만들었다고 나옵니다. 그러나, 정확성에선 훨씬 떨어집니다. 왜냐면? 월영도를 제자들에게 쥐어주었을 때, 토정은 크게 깨닫습니다. 제자들이 아무리 정확한 예언을 해주어도 하늘은 하고자하는 바를 해버린다는 것을.. 예언으로는 아무것도 바꾸지 못한다는 걸.. 그래서 십수년 더 수행한 뒤에, 토정비결을 내놓는데, 정확성이 떨어지나.... 보다 희망적이고 가능성을 열어둔 방향으로 편집된 책이라고 써여 있더라고요 ^^ 뭐 저는 재밌게 읽었습니다만, 이 책 또한 그럴 지 모르겠네요. ^^;;a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05/06 08:53

      토정비결은 토정의 작품이 아니라 후대에 토정의 이름을 빌어 쓴 위작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의견입니다. 제가 봐도 토정의 비기로 보기에는 사실 너무 허접한 것이 토정비결입니다.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