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마다 인천과 충주를 오가다 보니 의외로 책 읽을 시간이 많다. 인천과 충주는 거리상 그리 먼 거리는 아니지만 직행 버스를 타고 오는 경우 의외로 시간이 많이 걸린다. 충주가 다른 도시보다 낙후된 지역이기 때문에 인천과 충주를 오가는 사람이 많지 않고 따라서 부천 터미널이나 인천 터미널에서 충주까지 바로 오가는 버스가 없기 때문이다.

인천 터미널에서 직행 버스를 타고 충주를 가면 시간대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많이 정차하는 경우 10여곳이 넘게 정차한다. 이 덕에 고속 도로보다는 주로 국도로 운행되는 경우가 많다. 보통 직행 버스 를 타고 가는 시간만 3시간 걸리며 도로가 막혀 7시간이 넘게 걸린 적도 있다.

부천 터미널도 크게 다르지 않다. 부천 터미널, 송내, 안양(서너곳)을 정차한 뒤 충주로 가기때문에 보통 2시간 반은 족히 걸린다.

그 덕에 버스를 타고 오가면서 매형 사무실 책꽃이 있는 책을 읽곤한다. 이번에 읽은 책이 '우리시대 스테디셀러의 계보'이다. 2001년에 발행된 조금 오래된 책이라 지금의 상황과는 다소 다른 부분이 있지만 책 내용은 전혀 그렇지 않다. 스테디셀러란 베스트셀러와는 달리 시대의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책을 읽어보면 상당히 많은 스테디셀러를 읽을 듯한 느낌, 또 이러 저런 책을 읽어 보고 싶다는 욕구, 아이에게 이런 책을 사주고 싶다는 생각이 떠오르며 아이를 키우면 어떤 책을 읽어줄까하는 고민이 어느 정도 해결된다.

출판 마케팅 연구소에 근무하며 수많은 책을 접한 저자의 책 보는 안목과 분석력이 돋보이는 책이다. 아울러 예전에 읽었던 책들이 스테디셀러의 반열에 오른 것을 보며 내심 과거를 회상할 수 있는 기회도 덤으로 준다.

이미 기억속에서 사라진 책, 칼릴 지브란예언자가 어떤 내용이었는지 궁금해졌다. 해전사(해방 전후사의 인식)이 절판되었다는 안타까운 소식, 유시민거꾸로 읽는 세계사가 이제는 고등학생의 필독서가 되었다는 반가운 소식등 지난 소식이지만 책에대한 상당히 많은 정보를 접할 수 있었다.

한때는 1년에 300권이 넘는 책을 읽던 독서광이 이제는 1년에 채 10권도 않는다.
인문학의 위기는 다른 곳에 있는 것이 아닌 것 같다.

그러나 이 작은 책 한권으로 다시 책이 읽고 싶어졌다. 모두 다는 아니라고 해도 시간이 나는 대로 틈틈히...

관련 글타래

2006/11/03 10:57 2006/11/03 10:57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560

Facebook

Comments

  1. 댕글댕글파파 2006/11/03 12:54

    저도 대학 1학년때 까진 나름대로 독서광이었는데..
    그 후 책 읽는 시간이 거의 없어지더군요...
    어릴적 많은 책을 읽는 것 만큼 더 좋은 경험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1/04 10:19

      저 책을 읽다보니 읽고 싶은 책들이 생기더군요. 이번에 충주에서 인천으로 오면서는 "한비야의 지도 밖으로 행군하라"를 다 읽었습니다.

  2. 댕글댕글파파 2006/11/04 12:24

    버스나 기차에서 책을 많이 보시면 눈이 안 피곤하세요?? 전 몇장 읽다가 보면 눈이 피곤해서 도저히 엄두가 안나던데..난시가 올 수도 있다고 하니 조심히 독서하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1/04 15:41

      대학교때 하루에 한권 정도 책을 읽을 수 있었던 이유가

      1. 책을 읽는 속도가 빠르다. 한 3~400 페이지의 책은 정독을 해도 3시간 정도면 다 읽습니다. 속독으로 읽으면 한 한시간 정도면 다 읽고요.
      2. 학교에 갈때 버스 타는 시간이 1시간 30분 정도, 올때 1시간 30분 정도 걸리기 때문에 딱 책을 한권 정도 읽을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그런데 시력은 그 때보다 지금이 더 좋습니다. 가끔 시력 운동을 한 덕에,,,

      참고로 고속 버스의 개인용 불을 키고 독서를 해도 눈이 피곤한 줄은 모릅니다. 더욱이 기차나 지하철이라면 아무런 문제없이 독서가 가능합니다.

  3. 인디^^ 2006/11/06 14:12

    그 "시력운동"이란거, 어떻게 하는 것인지 좀 가르쳐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저는 책 욕심이 상당히 많은 편인데, 욕심만 많을 뿐, 눈이 쉬 피로해져서 정작 읽는 속도는 무척 느리거든요.

    정말이지, 그 "시력운동"을 좀 배웠으면 좋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1/07 13:45

      그런 증상이라면 안경처럼 생겼는데 구멍이 숭숭 나있는 것이 있습니다. 제품 이름은 모르지만 이 제품으로 효과를 봤다는 사람이 많습니다.

      제가 한 눈운동은 위치가 좋아야 가능합니다. 요즘은 사무실이 바껴서 눈운동은 못하고 있습니다. 먼곳까지 시야를 확보할 수 있는 고층 건물에서 해야 합니다.

      PC로 작업을 하다가 눈이 피곤하다 싶으면 먼 산을 잠깐씩 처다 보곤 했는데 이후에 시력을 측정해보니 안경을 잘못맞춰다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시력이 회복됐더군요.

    • 인디^^ 2006/11/09 16:05


      그렇군요... "먼 산 치어다보기"라...

      제가 현재 근무하는, 창문조차 없는 사무실에선 전혀 불가능한 얘기군요.
      바람이라도 자주 쐬러 밖에 나가야 겠습니다.
      그 수 밖에 없겠군요.

      답변 고맙습니다. ^_^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