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씨의 유래를 알 수 있는 사이트

이전 글에서 설명한 것처럼 이 사이트는 박혁거세가 박씨 중 어느 본관의 시조인지 알고 싶어 인터넷을 검색하다가 알게된 사이트가 뿌리를 찾아서이다. 이 사이트를 통해 박혁거세모든 박씨의 시조라는 것까지 알았다. 또 내 본관인 김해김씨에는 어떤 정보가 있는지 찾다가 김해김씨(우록)는 의외로 가등청정(加藤淸正)의 좌선봉장이었다가 귀순한 일본인 김충선을 시조로하고 있다는 것도 알았다.

다른 성씨에 대한 정보도 이것 저것 확인해 보니 이 사이트에서 제공하고 있는 성씨에 대한 정보가 상당히 풍부했다. 특히 나도 모르는 김해김씨에 대한 정보도 많아서 이에게 설명해 주기 위해 내 본관과 우엉맘 본관에 대한 정보 중 유래 부분만 인용했다.

:: 김해김씨(金海金氏)(가락) :: - 뿌리를 찾아서

시조는 김수로왕(金首露王)이다. 가락국에는 본래 아도간, 여도간, 피도간, 오도간, 유수간, 유천간, 신천간, 오천간, 신귀간 등 아홉 촌장이 각 지방을 다스렸는데 서기 42년 3월에 구지봉(龜旨峰)에서 이상한소리가 났다. 아홉 촌장과 사람들이 올라가자 "산봉우리에 흙을파며 '거북아 거북아, 머리를 내밀라. 만약 머리를 내지않으면 구어먹겠다.'라고 하면서 춤을 추면 곧 임금을 맞이할 것이다."라고 하자 그대로 하였더니, 자줏빛 줄이 하늘에서 땅에 닿아 있었다. 그 끈의 끝에 붉은 보자기에 금으로 만든 상자가 싸여 있으므로 이것을 열어 보니 둥근 황금알 여섯 개가 있었다.

이것을 아도간의 집으로 가져가자 다음날 이 알이 여섯 어린아이가 나왔는데, 제일먼저 나온 아이 이름을 수로(金首露, 42~199.3.23)로 하고 그달 보름에 왕으로고 나라 이름을 가락(대가야)이라하고, 나머지 다섯 사람도 각기 5가야의 임금이 되었다고 한다. - 이상은 "삼국유사" 중에서 -

그중 먼저 나온 수로는 금알에서 나왔다 하여 성을 김으로 하였다. - 이상은 "개황력(開皇曆)" 중에서 -

이 수로왕을 시조로하는 성씨가 바로 김해김씨이다. 김해는 가락국의 고도로서 지명도 여러가지로 변했으나 고려 충선왕 때 김해부가 설치됨으로써 본관을 김해로 하였으며 가락김씨라고도 불리우고 있다.

수로왕이 즉위 7년에 아유타국(현재 인도 중부지방의 고대국가)의 공주인 허황옥(許黃玉, 33~189.3.1)을 왕비로 맞이하여 10남 2녀를 낳았는데 맏아들은 김씨로 왕통을 잇고 두 아들은 왕비의 간곡한 요청으로 왕비의 성인 허(許)씨(태인허씨)를 주었다. 그리고 나머지 일곱 아들은 불가에 귀화하여 하동 7불이 되었다고 한다. 또한 허씨에서 갈라져 나온 인천이씨가 있으며 세 성씨가 다같은 혈족이라며 종친회도 '가락중앙종친회'로 하였다.

김해김씨의 중시조는 수로왕의 12세손인 김유신(金庾信)장군이다. 김유신은 가락국 마지막 왕인 구형왕의 증손자이며 무열왕의 딸 지소 부인(智炤夫人)과 혼인하였다. 할아버지는 신라의 장군이자 각간(角干)인 김무력(金武力, 구형왕의 막내 아들)이고, 아버지는 당대의 이름난 장군인 김서현(金舒玄), 어머니는 진흥왕의 동생인 숙흘종(肅訖宗)의 딸 만명(萬明)이다.

:: 여산송씨(礪山宋氏) :: - 뿌리를 찾아서

시조 송유익(宋惟翊)은 고려 때에 진사로 은청광록대부 추밀원부사이며 중시조인 송례는 유익의 4세손으로 고려 원종때 문하시중 판전리사사상장군으로 여양(여산)부원군에 봉해지자 후손들이 송례를 중시조로하고 1세 조상으로 하였으며, 여산을 본관으로 하였다.

다소 의외이지만 여산송씨에 대한 유래는 너무 간단했다.

관련 글타래

2007/09/04 15:42 2007/09/04 15:42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145

Facebook

Comments

  1. 민노씨 2007/09/04 17:47

    저도 제 성씨의 시조에 대해서는 대충 밖에는 모르는데 한번 가서 찾아봐야겠네요.
    남성 중심의 혈연전통이란게 다소 불합리(?)하다 싶기도 하지만, 역시나 역사와 문화적 관성은 어쩔 수 없는 것이어서 그 역사적, 문화적 풍토에서는 꽤 교육적인 역할을 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소개 고맙습니다. :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05 00:11

      확인해 보니 민씨는 파가 두개 밖에 되지 않더군요. 그리고 성씨에 관한 부분은 저는 남성 중심의 혈연 전통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우리나라 페미니스트는 우리나라 여성이 가장 핍박받은 것처럼 말하지만 알고 보면 가장 대접을 받은 것이 우리나라 여성입니다.

      일본의 지배가 무려 한세대를 지나면서 그내들의 악습이 남을 것도 사실이지만 우리나라에서 성씨는 남녀가 평등할 때(때로는 여성이 더 우월할 때) 나온 개념이기 때문에 단순히 남성 중심의 전통으로 보기는 힘든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성씨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조금 지나친 것 같습니다. 한번 올리고 싶은 주제이지만 저는 김박재근보다는 김재근이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이 부분은 나중에 한번 더 글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2. 댕글댕글파파 2007/09/05 11:48

    헉..저도 김해김씨인데 -ㅁ- 일본인이 시조라니요..ㅠ_ㅠ 김수로왕이 시존데 ㅠ_ㅠ

    perm. |  mod/del. reply.
  3. 민노씨 2007/09/05 17:53

    아, 사소한 부분에서 오해가 계신 것 같습니다.
    '민노'는 성씨가 아닙니다. ^ ^;
    그러니 저는 제 부계성씨가 민씨거나 혹은 제 모계성씨가 노씨는 아니죠.

    민노씨는 그저 제 온라인 실존을 지칭하는 이름일 뿐입니다. : )

    p.s.
    새롭게 쓰실 글은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05 17:56

      제가 너무 바보같은 착각을 했군요. 당연한 얘기인데... 도아가 필명인데 성을 "도씨"로 안 것과 같군요...

  4. 파파 2007/09/05 20:55

    지금의 족보체제에 대해 불만이 많은 사람이 있습니다. 여자들은 족보에 올라가지 못한다는 것이죠.
    고려 시대때는 여자들도 족보에 올라갔다는 것입니다. 며느리. 딸. 손녀까지도..........
    조선시대에 오면서 여자들이 족보에서 빠졌고 지금까지 이어온다는 것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06 07:12

      뭐하러 이름까지 바꾸면서 글을 올리는 것인지 모르겠군요. 고려까지는 남녀 동권 사회였고 조선조도 17세기까지는 거의 남녀 동권 사회였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5. Prime's 2007/09/07 23:55

    연안이씨 검색해보니 [2000년에는 총 44,799가구 145,440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나오네요.
    간단히 생각해서, 145000여명의 10%에 해당하는 분들이 다른 성씨로 조사에 임했다면. 대략 16만명이 되겠네요.

    음... 작은 성씨임에는 틀림없는것 같습니다...
    흔한 이씨가 아니라 같은 성씨 만나면 정말로 반갑더라구요..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08 07:04

      저는 국내 최대성인 김해김씨이다 보니 여기 저기서 만납니다. 10명 중 1명은 김해김씨더군요.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