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가는 길

유치원 수영장

유치원에 가다보니 아이들이 풀장에서 수영을 하고 있었다. 유치원은 예전에 이가 다니던 어린이집에 비해 가격은 조금 비싸지만 시설이나 교육 내용이 좋았는데 다 이유가 있었다. 물을 뿌리고 계신분이 원장선생님이신데 아이들에게 나오라고 하지만 모두 나오려고 하지 않았다. 는 어제 수영복과 튜브를 가지고 갔었는데 도 풀장에서 노는 것이 무척 재미있었던 모양이었다.

목차

이 공개 수업

구글 애드센스 프로모션 세미나 후기에서 설명한 것처럼 구글 애드센스 프로모션 세미나에 참석하기위해 점심때 일단 집으로 갔다.

우엉맘보고 두시까지 오라고 했지만 다른 아줌마들처럼 우엉맘도 시간을 맞추는 때가 거의 없기 때문이다. 집에 도착하니 12시 30분. 일단 점심으로 비빔 국수를 해달라고 했다. 우엉맘이 만든 비빔국수는 상당히 맛이 있기 때문이다.

집에 가면 가장 먼저 하는 일이 컴퓨터를 켜고 선풍기를 트는 일이다. 따라서 마찬가지로 컴퓨터를 켜고 원격 데스크탑으로 사무실의 PC를 연결하는데 국수를 만들던 우엉맘이 한마디 했다.

우엉맘: 오빠 이한테 안가?
도아: 왜?

우엉맘: 공개 수업인데 사진도 찍어주고 레고하는 것도 보면 좋잖아.
도아: 언제부터인데

우엉맘: 오후 한시.
도아: 지금이 한시인데 밥먹고 언제가니?
우엉맘: 국수는 다됐어.

국수를 먹고 공개 수업을 보기위해 초등학교로 향했다. 5학년 반에서 한참 레고 수업이 진행되고 있었다. 일단 이를 찾아 보니 엄마, 아빠가 온 것도 모르고 친구들과 열심히 레고를 만들고 있었다.

레고에 열중인

레고에 열중이다. 엄마, 아빠가 왔지만 처다도 보지 않고 레고만 만들고 있었다.

이 레고 수업

이는 레고를 무척좋아한다. 아마 레고를 싫어할 아이는 없겠지만 레고 수업을 워낙 좋아해서 레고 수업을 빠지는 것은 아주 싫어한다. 엄마와 아빠도 있고 좋아하는 여자 친구도 바로 옆에 있지만 오로지 레고에만 관심을 가지고 있다. 다만 아이들의 수업이라 너무 시끄럽다. 그리고 복도만 나가도 시원한데 교실은 너무 더웠다.

이 여자 친구

개인정보 보호 문제로 삭제
여자 친구

우엉맘에 따르면 이에게 결혼하자고 한 여자 친구라고 한다. 원래는 다른 여자 친구를 좋아했었는데 결혼하자는 얘기에 깜박 넘어가 지금은 이 여자 친구를 좋아한다고 한다.

우엉맘: 오빠?
도아: 왜?

우엉맘: 이가 그러는데 어제 제네 집에 갔었데.
우엉맘: 그런데 제가 만두를 해줬데.
도아: 꼬마애가 만두를 어떻게 해?

우엉맘: 포장된 거 전자 레인지로 데워주었겠지.
우엉맘: 그런데 제가 이 볼에 뽀뽀했데.
도아: 그래서?

우엉맘: 그래서 이도 뽀뽀 해주었데. 웃기지?

TV의 영향인지 이제 초등학교 1학년도 볼에 뽀뽀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모양이었다. 이가 여자 친구와 결혼을 한다고 해서 결혼이 무엇인지 물어 본적이 있는데 이는 의외로 결혼이 무엇인지 상당히 정확히 알고 있었다.

교실에서 이 수업을 보다 보니 너무 더웠다. 땀이 많은 나로서는 마치 세수한 듯 얼굴에 땀이 흘렸다. 여기에 있는 것보다는 에게 가서 를 데리고 오는 것이 시간상 유리할 것 같아서 를 데리러 유치원으로 갔다.

유치원 수영장

유치원에 가다보니 아이들이 풀장에서 수영을 하고 있었다. 유치원은 예전에 이가 다니던 어린이집에 비해 가격은 조금 비싸지만 시설이나 교육 내용이 좋았는데 다 이유가 있었다. 물을 뿌리고 계신분이 원장선생님이신데 아이들에게 나오라고 하지만 모두 나오려고 하지 않았다. 는 어제 수영복과 튜브를 가지고 갔었는데 도 풀장에서 노는 것이 무척 재미있었던 모양이었다.

유치원 수영장

물놀이를 싫어할 사람은 없겠지만 아이들은 유독 물놀이를 좋아한다. 시골 아이들의 검은 피부는 좋은 햇살과 맑은 물 때문에 생긴다. 유치원의 아이들도 물놀이가 한없이 좋은 것 같았다. 이도 유치원의 수영장을 보고 부러운 듯 "초등학교에는 왜 수영장이 없는지" 물었다.

를 데리고 학교에 와서 잠깐 기다리니 우엉맘과 이가 나타났다. 더 하고 싶은 레고를 못하게 되자 약간 심술이난 이와 집에가서 아이스크림을 만들고 싶어서 집으로 가자는 를 차에 태우니 는 조금 심통이 난 것 같았다. 그래서 집앞에서 주운 목거리 조각을 주자 예쁜 목거리 조각이 마음에 드는 듯 의 심통도 풀린 것 같았다.

이는 차를 타면 심심해 하고 이 때문에 차에서 심하게 놀다 를 울려 혼이 나는 때가 많은데 며칠 전부터는 차를 타면 만화책을 보곤했다. 어떤 동기인지 모르겠지만 그러는 녀석이 이제는 의젓해 보였다. 다행이 차가 막히지 않아 조금 이른 시간에 발표장에 도착했고 발표 역시 무사히 마쳤다.

그리고 또 다른 발표자분과 늦은 시간까지 술을 마신 뒤 처가집으로 갔다. 우엉맘이 원래는 장안동 본가에 가있기로 했지만 이른 아침 출발할 것을 생각하고 처가집으로 온 모양이었다. 그런데 정말 더 웠다. 서울만 더운 것인지 아니면 전국이 더운 것인지 모르겠지만 창문을 열어도 온 몸이 땀으로 젖었다. 결국 에어콘을 켜고 잠이 들었는데 또 더웠다. 깨보니 새벽세시. 다시 에어콘을 켜고 잠이 들었는데 누군가 와서 에어콘을 끄는 것을 보니 맘이었다.

에어콘 바람을 직접 맞기 때문에 아이들이 감기에 걸릴까봐 자다가 끈 모양이었다. 충주에 살다 와서 그런지 몰라도 서울은 훨씬 덥게 느껴졌다. 충주는 낮에는 더워도 밤에는 서늘한데 서울은 밤낮을 가리지 않는 것 같았다.

그리고 새벽 5시에 일어나 다시 길을 나섰다. 이가 등교해야 하고 빗길이기 때문에 조금 일찍 길을 나선 것이다. 비가 부슬 부슬 오고 있었지만 이른 시간 출발해서 그런지 막히는 곳도 없어서 채 2시간이 못돼서 충주에 도착했다.

관련 글타래

2007/06/21 14:01 2007/06/21 14:01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973

Facebook

Comments

  1. 순디자인 2007/06/22 00:46

    울 큰아들도 레고를 제일 좋아합니다.
    뭐.. 다른 장난감을 안사줘서 그런건지도 모르겠지만...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6/22 08:42

      다른 장난감이 있어도 레고를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레고는 정말 잘만든 장난감입니다. 제가 어렸을 때에도 조금 있는 집은 레고가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2. 고양이의 노래 2007/06/22 10:57

    저도 장난감은 좋아 합니다
    하지만 완제가 더 좋더라구요

    손재주가 없어서 이상하게 만들기 쉽상이라..
    (프라모델, 레고 다 해봤지만 대략 orz)

    우영이가 레고를 좋아한다면 손재주도 좋을것 같네요

    혹시 도아님도 손재주가 좋아서?

    전 손재주 좋은 사람들이 부럽습니다

    맨날 납땜하고 조립하는게 대부분인데 손재주가 없으니 영 폼이 안나서 말이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6/22 11:00

      손재주는 우영이 보다는 이제 네살인 다예가 더 좋습니다. 손이 아주 섬세하고 조작을 잘하는 것을 보면 조금 더 크면 만들기를 잘할 것 같더군요. 제 손재주는 여기를 읽어보면 알 수 있습니다.

  3. J.Parker 2007/06/22 13:21

    우영이 노는 모습보니 아이들 생각이 절로 나네요.~~
    저흰 큰애는 주로 바퀴달린 것을 좋아하고, 작은애는 작은 공룡/동물이나 낙서를 좋아하더군요..

    ps.레고는 두아이 모두에게 재밌는 맞춤 장난감이라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6/22 15:46

      저는 우영이가 바퀴달린 것과 공룡을 좋아했었는데 둘째는 여자 아이라 소꼽장난하는 것을 좋아하더군요.

  4. 율동공원 2007/06/22 13:25

    전 비빔국수보다 비빔면이 더 맛있더군요^^
    근데 비빔국수도 소스만 잘만들면 맛있을거 같네요.
    금방 점심을 먹고 왔지만 매콤달콤한 비빔면이 생각납니다.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6/22 15:47

      비빔국수와 비빔면의 차이가 무엇인지 모르겠군요. 면에 고추장과 야체를 넣은게 비빔국수인데요.

  5. minerva 2007/06/22 15:37

    에, 우영이 ??? 얘가 맏이인가요 ??
    그런데 초등학교 5학년 ??????????????

    허허... 예전에 갖난아기
    사진을 본거 같고(둘째 애인지 첫째인지..), 그게 몇년 지나지 않은거 같은데..
    벌써.... 열몇살이라니
    흐르는 세월이 정말 유수와 같구나...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6/22 15:47

      초등학교 1학년입니다. 공개 수업이라 5학년 반에서 한 것 뿐입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