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방앗간

내가 쌀에 관심을 가진 것은 2000년이다. 당시 목동에 있던 사무실 바로 옆건물에 조금 이상한 방앗간이 생겼다. 쌀집이라고 하지 않고 방앗간이라고 한 이유는 이 집은 주문을 받은 즉시 그 자리에서 도정을 해주는 집이었기 때문이다. 현재는 쌀이라는 농업 브랜드로 벤처기업에까지 오른 '미사랑인들'이다. 목동이기 때문에 통한 브랜드였는지 모르겠지만 나는 이때부터 계속 '미사랑인들'에서 쌀을 사 먹었다.

목차

도심 방앗간

내가 쌀에 관심을 가진 것은 2000년이다. 당시 목동에 있던 사무실 바로 옆건물에 조금 이상한 방앗간이 생겼다. 쌀집이라고 하지 않고 방앗간이라고 한 이유는 이 집은 주문을 받은 즉시 그 자리에서 도정을 해주는 집이었기 때문이다. 현재는 쌀이라는 농업 브랜드로 벤처기업에까지 오른 미사랑인들이다. 목동이기 때문에 통한 브랜드였는지 모르겠지만 나는 이때부터 계속 미사랑인들에서 쌀을 사 먹었다.

처음에는 백미로 도정을 하다 9분도, 7분도, 5분도로 내렸다. 3분도(현미)를 먹어도 별 문제는 없지만 처음 먹어본 사람들은 5분도도 힘들어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인천으로 이사간 뒤에는 미사랑인들에서 쌀을 사먹을 수 없었다. 그러나 모든 상품을 인터넷에서 구할 수 있는 상황이라 '미사랑인들'도 인터넷 상점이 있을 것으로 생각해서 결국 인터넷에서 쌀을 주문해서 먹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자 이제 '미사랑인들'은 할인마트에서도 볼 수 있는 브랜드가 되었다.

나는 미사랑인들이 우리 농업이 가야하는 한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도심 한가운데 현대식 시설을 갖춘 방앗간을 만들고, '쌀 맛의 비밀을 찾은 것'이 성공의 원인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모르는 사람은 모르지만 아는 사람은 안다. 쌀도 사과와 마찬가지로 껍질을 벗기면 신선도가 변하며 산화되기 때문에 쌀의 맛이 변한다. 따라서 즉석 도정은 쌀의 맛을 유지하는 정말 좋은 생각이다.

일반적으로 벼를 현미기로 도정하면 왕겨와 설미가 나오며 현미가 된다. 이 현미를 정미기로 다시 도정을 하면 미강과 설미가 나오며 백미가 된다. 특히 현미를 정미하면서 나오는 미강은 피부미용에 아주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미사랑인들에서 즉석도정을 하면 쌀만 보내 주는 것이 아니라 미용에 좋은 미강까지 함께 보내 준다.

경성미가

오늘 소개하는 경성미가도 미사랑인들과 똑 같이 주문을 받으면 쌀을 도정하는 즉석 도정을 제공하는 상품이다. 또 쌀알이 맑고 윤기가 풍부하며, 밥을 지으면 구수한 밥 냄새가 나는 제품이다[1]. 신세계 이마트를 비롯한 할인점, AK 백화점을 비롯한 많은 백화점, 각종 쇼핑몰에서 판매되는 제품이다. 미사랑인들과의 차이는 즉석 도정시 정미 정도를 지정할 수 없다는 정도가 차이가 있다.

이 제품은 내가 직접 구입한 제품이 아니라 위드블로그 테마리뷰신청해서 받은 제품이다. 처음에는 20Kg짜리를 보내 주는 것으로 알았는데 막상 받은 제품은 '2Kg 제품'이었다. 2Kg라는 작은 용량은 휴가용품으로 만들어 졌기 때문이다. 따라서 봉투를 개봉해도 지퍼락에 의해 잠글 수 있는 구조로 되어 있었다.

경성미가 싱싱미

사진 왼쪽 아래가 외부 포장이다. 상당히 튼튼한 포장이며, 가을보석이라는 다른 상품의 포장 상자를 사용하고 있다. 다만 가을보석도 선물용인 듯 gift set 표시가 되어 있다. '경기 추정 백미/2Kg'이라는 라벨에서 알 수 있듯이 휴가용 팩이다. 또 사진 윗부분의 절취과 그 아래 지퍼백이 있음을 알 수 있다. 오른쪽 아래는 싱싱미 바캉스팩에 대한 설명과 미강이 포함되어 있다.

하얀 백미

조도가 낮아 아주 선명하지 않다. 그러나 사진에서 알 수 있듯이 알알이 윤기가 흐른다. 다만 백미라 쌀눈이 거의 남아 있지 않은 것을 알 수 있다. 이 쌀눈에 쌀의 영양소가 대부분 담겨있다. 따라서 함께 보내 준 미강은 냉장고에 냉동 보관한 뒤 얼굴을 씻을 때에라도 활용해 보는 것이 좋다.

쌀에 대한 리뷰 중 가장 중요한 부분은 역시 밥맛이다. 그런데 바캉스팩에 반한 아이 엄마가 아깝다고 이 쌀로 밥을 지어주지 않는다. '다음에 놀러갈 때 가져가야 겠다'는 것이다. 다른 것은 몰라도 휴가용 팩은 좋은 아이디어라는 생각이 든다. 밥맛에 대한 부분은 에서 밥을 해 먹어 본 뒤 사진과 함께 올릴 생각이다.

기대에 못미친 밥맛

일단 경성미가 싱싱미는 거의 다 먹은 상태다. 아이 엄마가 점심을 싸올 때도 밥을 해왔고 이번 주말 여행에서도 밥을 해먹었기 때문이다. 일단 밥을 한 뒤 밥의 색깔은 상당히 좋다. 윤기가 잘잘 흐른다. 또 냄새도 구수한 편이다. 그러나 정작 밥맛 자체는 그리 좋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 오히려 밥알이 조금 푸석한 느낌이 든다. 쌀을 재배하고 이미 일년이 지난 상태라 그런 것인지는 확인할 수 없었다.

경성미가 싱싱미

모텔에서 작은 코펠로 밥을 했다. 태백이 해발 700~1000m의 고원 지대이고 또 코펠이 작아 밥에 물을 보충하는 방법으로 밥을 했다. 이렇게 밥을 하면 밥알이 물러진다. 그러나 모텔에서 한 밥 뿐만 아니라 집에서 한 밥 역시 좋은 점수를 주기는 조금 무리가 있었다.

관련 글타래


  1. 생산자 주장이다. 
2009/08/13 15:33 2009/08/13 15:33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2701

  1. Subject : ☆ 즉석 도정 '싱싱미', 밥 맛이 역시 다르네요! - 경성미가(주)

    Tracked from 초하뮤지엄.넷 chohamuseum.net 2009/08/20 01:46 del.

    지난 7월 말, 블로그를 통한 마케팅(marketing)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위드블로그(이하 '위블')에서 "경성미가 싱싱米"라는 신제품을 체험할 블로거들을 모집하였습니다. 위블에서 소개하는 제?

Facebook

Comments

  1. 뚜찌`zXie 2009/08/13 15:49

    서울에 저런 곳이 있다니, 결국엔 기업으로 발전했군요...

    "주1)"에서 빵 터졌습니다. ㅎㅎ

    밥맛이 기대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8/14 04:13

      예. 처음에는 과연하는 생각을 했는데 나중에 보니 벤처가 됐더군요.

  2. 빛이드는창 2009/08/13 16:51

    밥맛에 대한 리뷰를 올려주세요~ㅎㅎ
    어떨지 제가 다 궁금하다는 +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8/14 04:14

      오늘 애 엄마 보고 밥을 짓도록 하거나 직접 놀러가서 해 먹어 볼 생각입니다.

  3. Yoitsu 2009/08/13 20:55

    오... 이런 곳이 있었군요-0-

    그리고 죄송한 말이지만... 하얀백미란 단어가 잘못 되었네요.
    白이 하얗다는 의미인데 하얀을 더 붙여서... 하얀하얀쌀이 되었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8/14 04:15

      우리말에 같은 말이 반복되면 강조의 의미를 갖습니다. 백미하얀 백미 중 어떤 것이 하얗다는 느낌을 많이 주는 지 생각해 보시면 됩니다. 이런 것까지 잘못됐다고 하면 언어가 가진 감수성 자체를 없애라는 것과 같은 뜻이라고 생각합니다.

  4. 공상플러스 2009/08/13 22:53

    제조사의 센슼ㅋㅋ

    perm. |  mod/del. reply.
  5. Kael H. 2009/08/13 22:54

    확실히 농작물은 수확 직후부터 영양가가 떨어지지요.
    특히 도정같이 훼손을 하게된다면 영양가가 가파르게 떨어지는데요...

    확실히 즉석도정은 훼손으로 인한 영양손실을 막을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해요. ^^

    우리나라 쌀이 정말 품질이 좋다고 하는데, 쌀도 수출품의 하나로 우뚝 섰으면 좋겠어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8/14 04:16

      예. 쌀의 품질은 최고입니다. 따라서 잘만 연대하면 우리 농업을 살릴 수 있는 길도 많다고 생각합니다.

  6. 외계인 마틴 2009/08/13 23:12

    제가 쌀을 직접사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확실히 밥맛이 좋은 쌀이 있더군요.
    그런데 아직까지 현미는 먹어 본 기억이 없고 집사람이 밥에 여러가지 곡물을 섞는 편입니다.
    그리고 도심의 방아간이라니 참 흥미롭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8/14 04:17

      예. 밥맛이 좋은 쌀이 있습니다. 저는 현미만으로도 잘 먹는 편입니다. 그런데 처음 먹어보는 분들은 밥알이 따로 놀기 때문에 무척 괴로워 하시더군요.

  7. 여게바라 2009/08/13 23:59

    아직 젊은지 쌀에대해서 관심을 거의 주지 안고 있었내요. 그저 배고픔을 채워주는것으로 밖에는..
    조금더 나이가 먹으면 저도 쌀에대해서 관심을 가지게 되겠죠?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8/14 04:17

      맛있는 쌀을 드셔보면 아마 생각이 달라지실 것 같습니다.

  8. zasfe 2009/08/14 08:59

    놀러가서 먹는 밥이라면... 다 맛있지 않을까요..?
    앵간한 맛만 있다면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8/14 18:54

      그래도 쌀에 따라 맛이 다릅니다. 물론 놀러가면 더 맛있지만요.

  9. 바람처럼~ 2009/08/14 09:20

    이왕이면 20킬로짜리를 보내주지 좀 아쉽네요 ^^
    밥맛이 궁금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8/14 18:54

      휴가팩도 괜찮습니다. 적기는 하지만요.

  10. 청공비 2009/08/14 11:57

    푸하하..오늘 블로거님들 덕에 여러번 쓰러지네요.
    주석1 대박입니다.^ ^ 도아님! 센쓰쟁이~~

    그런데 주석기능이 블로그에 있는 건가요? 아니면 html 코드로 하신건가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8/14 18:55

      플러그인이 있습니다. 다만 풍선 도움말 형태는 제가 패치한 것입니다.

  11. 초하(初夏) 2009/08/20 01:46

    즉석도정의 승리였다고 생각합니다. 맛있었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8/20 10:05

      저는 맛있는 쌀을 많이 먹어서 그런지 그리 맛있지는 않더군요.

  12. 박미정 2011/09/06 13:28

    즉석정미의 경우 백미로 도정할시 10kg기준일이 거의 1kg가 없어지긴 하잖아요 9kg의 가격에 일반쌀보다 비싼 가격은 좀 아쉽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1/09/07 08:36

      도정 전 10Kg인지 도정 후 10Kg인지 알아 보지도 않고 무조건 9Kg라고 하기는 힘들죠.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