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이 워킹

마사이 족의 건강 비결은 걷기라고 한다. 육류를 주식으로 하며 180cm가 넘는 큰 키에도 불구하고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며 성인병도 없다고 한다. 이런 마사이 워킹은 '자연적인 걸음법'에 그 유래를 두고 있다. 마사이 워킹이 인기를 글따 보니 마사이 워킹화도 나왔다. 오늘 소개하는 프로스펙스 W도 바른 걷기 습관을 위해 나온 제품이다. 이른바 11자 걷기. 마사이 워킹화와 구조는 다르지만 자연스런 걷기 습관을 들일 수 있도록 설계된 신발이다.

마사이 워킹

꽤 오래 전 TV에서 아프리카 케냐의 마이이족건강 비결을 소개했다. 마사이족은 육류를 주식으로 하며 대부분 '180cm가 넘는 큰 키에도 불구하고 늘씬한 몸매를 유지하고 성인병도 없다'는 내용이다. 이들의 생활을 연구해본 결과 '마사이족의 건강 비결'은 '걷기'에 있었다고 한다. 걷기만 잘해도 성인병을 예방할 수 있으며 몸매까지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은 각종 성인병에 시달리는 사람들에게 충격을 주기에 충분한 내용이었다. 그래서인지 몰라도 최근에는 가볍게 뛰기(Running)보다는 가볍게 걷기(Walking)가 더 큰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출처: 걷기의 혁명‘마사이 워킹’에서 발췌 요약.]


[출처: 걷기의 혁명‘마사이 워킹’]

마사이족 여성(사진 왼쪽)과 한 도시 여성이 마사이 워킹을 하고 있는 모습을 합성한 사진. 허리를 곧추 세우고 몸통을 내밀 듯 걷는 마사이 워킹은 성인병 예방에 큰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바른 걷기와 성인병

기본적으로 마사이 워킹자연적인 걸음법에 그 유래를 두고 있다. 일반적으로 인간은 신발을 신기 전에는 발바닥의 모든 면을 이용해서 걸어 다녔다. 즉, 처음 발 뒷꿈치가 지면에 닿고 연이어 발중앙, 그리고 발의 앞꿈치로 무게 중심이 이동하며 앞으로 전진한다. 그런데 우리의 생활이 서구화되고 구두화 같은 신발이 일반화되었다. 그러면서 이런 자연스런 걸음법은 지나치게 발 뒷꿈치와 앞꿈치에 의존하는 형태로 바뀐다.

구두는 뒷굽을 올리고 가운데를 비운 구조다. 따라서 발 앞꿈치와 뒷꿈치만 땅에 닿는 구조다. 이렇다 보니 구두를 신고 다니면 발 뒷꿈치에서 바로 발 앞꿈치로 무게 중심이 이동된다. 여기에 흙이 아닌 딱딱한 시멘트나 아스팔트를 걷는다. 결국 구두와 같은 신발을 신고 다니면 충격이 발 바닥 전체에 고르게 분산되지 않는다. 구두굽의 닳는 형태를 보면 걷는 습관을 알 수 있는 것도 이런 이유다. 또 충격이 고르게 분산되지 않기 때문에 결국 걷는 자세가 튀틀린다. 결국 이런 걷기 습관은 척추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

현대 성인병 대부분은 '척추의 문제에서 비롯된다'고 한다. 이렇기 때문에 몸살림과 같은 곳에서는 걷는 습관과 자세 교정으로 성인병을 완전히 치료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재미있는 것은 몸살림에서 성인병 예방과 자세 교정을 위해 제시하는 방법[1] 역시 마사이 워킹과 상당히 닮아 있다. 허리를 곧추 세울 수 있도록 팔을 뒤로 꺽고 발바닥 전체를 이용한 제자리 걸음을 권하기 때문이다. 이런 사실에 비추어 볼 때 성인병 예방을 위해 바르게 걷기 습관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

11자 걷기, 프로스펙스 W

오늘 소개하는 프로스펙스 W(Prospecs W)도 정확히 바른 걷기 습관을 위해 나온 제품이다. 신발의 구조는 마사이 워킹화와 다르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마사이 워킹이 추구하는 자연스런 '걷기 습관'을 들일 수 있도록 설계된 워킹화이다. 자연스런 걷기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발 뒷꿈치, 발 바닥, 발 앞꿈치로의 '자연스런 무게 중심의 이동', '발이 받는 충격의 고른 분산', '허리를 곧추 세운 자세'이다. 이것을 위해 마사이 워킹은 신발의 가운데 부분을 볼록하게 만들었다.

반면에 프로스펙스 W는 배가 볼록한 형태는 아니다. 다만 기술을 이용, 조금 더 자연스럽게 만들면서 같은 목적을 실현하고 있다. 프로스펙스에서는 '프로스펙스 W를 이용한 걷기'를 '11자 걷기'로 홍보하고 있다. 그러나 내면을 보면 앞에서 설명한 '무게중심의 자연스런 이동'과 '충격의 고른 분산', '허리를 곧추 세운 자세'에 그 목적이 있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먼저 11자 걷기에 대한 프로스펙스의 설명을 보자.

11자 스트레이트 워킹을 위한 W 무브 프레인[2]
워킹시 많은 에너지를 손실 시키는 내외반 동작, 즉 8자 걸추과 안짱걸음을 바로 잡아 주는 8개의 BAR로 된 프레임, 스프링처럼 반발력을 극대화 시켜주고 충격은 줄여주는 Flubber 쿠셔닝은 11자로 뻗어가는 스트레이트 워킹을 하도록 도와 운동 효과를 높여줍니다.

스트레이트 워킹의 효과
내외반 현상을 교정하려 11자 직선 보행을 하게되면, 발목이 아닌 다리 전체, 대둔근을 많이 사용해 주기 때문에, 그 결과 근육통이줄어들게 되며, 전방을 주시하고 워킹하는 바른 자세를 유도해, 더 효율적인 스포츠 워킹이 가능해집니다.

프로스펙스 W 워킹화의 가장 큰 특징은 8개의 막대로 구성된 프레임충격을 줄여주고, 반발력은 극대화 시켜주는 플러버(Flubber)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8개의 막대로 프레임을 구성한 이유는 충격의 분산에 가장 큰 목적이 있다고 생각한다. 또 이런 프레임과 11자 걷기를 할 수있도록 유도하는 이유도 충격이 발의 바깥쪽이나 안쪽으로 몰리는 것을 막고 고르게 분산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마지막으로 걸을 때 전방을 주시하도록 하는 것은 허리를 곧추 세워 발로 받은 충격이 척추에 고르게 전달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고대 도인들의 건방법에서 유래됐다는 몸살림에서는 허리를 곧추 세우고 걸을 수 있도록 아예 팔을 등뒤로 해서 서로 잡고 걸을 것을 권하고 있다. 다만 이 대목에서 재미있는 것은 동양과 서양, 고대와 현대가 만나도 같은 방식의 걷기를 추천한다는 점이다. 역시 진리는 통한다고 할 수 있는 대목이다.

프로스펙스 W 파워

내가 물건을 고를 때 규칙이 하나 있다. "시선을 돌리다 눈에 띄는 물건을 고른다". 충동 구매같지만 아니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각자의 성향이 있다. 시선을 돌리다 눈에 띄는 물건은 바로 이런 성향에 맞는 물건인 때가 많다. 속된 말로 하면 궁합이 맞는 제품인 셈이다. 여기에 물건을 보는 안목을 키우면 이런 방법으로 고민없이 물건을 골라도 실패하는 때는 거의 없다. 참고로 아이 엄마는 지금도 옷이나 안경등 악세사리를 사러 갈 때 내가 골라주기를 원한다. 내가 골라 준 물건 중 평이 좋지 않은 물건은 없었기 때문이다.

이번에 고른 신발도 비슷하다. 매장을 방문해서 블로거 리뷰 제품이라는 것을 말했다. 그리고 어제 올린 글처럼 체지방 검사와 발바닥을 스캔했다. 추천하는 운동화는 프로스펙스 W 파워였다. 다만 내 발은 체구에 비해 작은 편이 었고 볼이 넓었다. 따라서 매장에서는 볼이 편해야 신발을 신기 편하다며 한치수 큰 신발을 권했다. 이렇게 해서 수령한 제품이다. 보통은 검은색을 더 좋아하는 편인데 4줄로 전시된 프로스펙스 W 파워 중 이 신발(W Power 306)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한켠에 다소곳이 누워있는 것처럼 보인다. 디자인은 단순해 보이지만 당당히 깔끔하며 마무리가 잘되있다. 또 신발 곳곳에는 Outlast, Move Frame, Flubber처럼 신발의 특징을 알 수 있는 라벨이 여기 저기 인쇄되어 있다.

운동화를 사면 신발끈을 매는 것도 상당히 귀찮다. 그런데 프로스펙스 W는 이미 신발끈이 매어져 있는 상태였다. 또 안쪽에는 구두틀을 잡을 때 사용하는 것과 비슷한 보충재가 들어 있었다.



프로스펙스 W의 앞, 뒤, 옆면을 모두 찍었다. 사진을 확인해 보면 알 수 있지만 마감이 상당히 잘되어 있다.


바닥은 8개의 막대 프레임으로 구성되어 있다. 발의 중앙은 약간 파이기는 했지만 여기도 프레임을 대서 충격을 분산하고 있는 것으 알 수 있다.

신발끈이 추가로 하나 더 들어가 있었다. 또 프로스펙스에서 도입한 기술 때문인지 프로스펙스 라벨외에 Outlast, KFM 라벨이 추가더 더 붙어 있다.

총평

신발을 수령한 날이 지난 토요일이고 리뷰를 올리는 오늘은 7일이다. 따라서 이 신발의 운동효과를 말하기에는 조금 이른 듯하다. 이 신발을 신고 직접 걷기 운동을 한 효과는 한 6개월 뒤에 시간이 나면 올리도록 하겠다. 일단 며칠 간 신은 느낌은 일단 '착화감이 좋다'. 보통 새신발은 발 뒷꿈치쪽 때문에 적응하는데 시간이 걸린다. 반면에 프로스펙스 W는 이런 과정이 없었다.

또 충격완화 때문인지 몰라도 전반적으로 밑창이 두꺼운 느낌이 난다. 물론 보기에는 그리 두꺼워 보이지 않는다. 그런데 신발을 신으면 꼭 키가 커진 듯한 느낌이 든다. 마지막으로 11자 걷기는 조금 의도적으로 걸어야 가능했다. 그런데 이 부분은 마사이 워킹화도 똑 같았다. 즉, 신발의 역할은 바른 걷기를 도와 줄 수는 있어도 교정은 어느 정도 스스로의 노력이 필요하다.

관련 글타래


  1. 걷기숙제를 말한다. 
  2. 프로스펙스라는 제품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이런 설명은 정말 싫다. 적기는 한글로 적었는데 한글은 아예 없다. '위한' 정도가 한글이라고 할까? 
2010/10/06 17:19 2010/10/06 17:19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3331

Facebook

Comments

  1. 삭제한 글 2010/10/07 08:42

    작성자가 삭제한 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10/07 08:42

      착화감은 상당히 좋더군요. 저도 오래 신은 것이 아니라 아직 효과는 모르겠습니다.

  2. kunoctus 2010/10/06 18:44

    프로스펙스가 어느 순간 조용히 사라졌다 했더니, 그런 뒷배경이 있었군요.
    전*환은 정말 듣는 이야기마다 분노가 치솟네요.

    아무튼 프로스펙스 W가 그정도로 체크해준다고 하니 저도 땡기는 군요. 마침 수내에 사는 지라 서현에 있다는 직영점 방문에 봐야겠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10/07 08:43

      예. 전두환이 망친 회사는 또 있습니다. 명성이라고...

  3. 레이먼 2010/10/06 18:46

    예전에는 정말 잘나가던 스포츠 브랜드였는데, 아쉽네요.
    특히 '프로스펙스'라는 브랜드 작명을 하신 분이 중학교 같은 반 친구의 아버님이였기에......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10/07 08:43

      예. 그때 그대로 성장했으면 나이키, 리복만큼 못됐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렇게나마 부활하는게 반갑기도 하고요.

  4. 의리 2010/10/06 21:56

    아.. 그런 일이.. 정말 조용히 없어졌군요.
    안그래도 운동화를 하나 더 장만해야 하기는 하는데.. 리스트에 올려놔야겠군요.

    perm. |  mod/del. reply.
  5. 윈드™ 2010/10/07 08:42

    당시 프로스펙스 동경의 대상이었죠
    광고를 스치듯 봐서 몰랐는데, 11자 워킹이 프로스펙스 였군요
    반가운 포스트입니다 ^^

    perm. |  mod/del. reply.
  6. 댕글댕글파파 2010/10/07 09:30

    얼마전에 운동화를 하나 샀는데..ㅠ.ㅠ
    요즘(이라고 해봐야 3일했지만...) 걷기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배가 좀 나와서 뱃살을 빼고 싶어서 시작했는데 runkeeper를 켜고 진주시내 강변을 조금 둘러와 보니 11.4km를 두시간 조금 안 되는 시간에 걸었는데 이것도 상당히 힘드네요. 헌데 이렇게 걸어도 700cal 소모가 안된다니 ㅠ_ㅠ

    프로스펙스는 제가 초등학교 다닐때 좋은 브랜드였는데...프로 월드컵도 있었고...ㅋㅋ
    저 신발 갖고 싶네요. 에어가 있는것 같은데 오래 걷기에도 좋을까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10/07 15:07

      하나 구입하세요. 가격이 싼편은 아니지만 요즘 물가를 생각하면 비싼 것도 아닌 셈입니다.

  7. rogon3 2010/10/08 05:22

    왕자표 신발이 프로스펙스 전신이던가, 프로 월드컵 전신이던가...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저도 걷기 자세가 좋지 않은지, 디스크가 좋지 않은지 걷는 초반에 장딴지와 허리가 땡겨 불편한 증세가 있는데, 마사이 걷기 흉내라도 내봐야 겠습니다.

    유익한 내용 잘 읽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10/08 08:48

      맞습니다. 국제상사가 왕자표 고무신이 전신이죠. 그리고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했는데 두환이가 말아 먹은 것이죠.

  8. 진아랑 2010/10/08 21:37

    며칠전부터 도아님 블로그 이미지를 클릭하면 사진 세로크기의 힌줄만 생기네요. 5픽셀정도 가로길이의.

    티비에서 본 걸음아 날살려 라는 sbs 다큐를 보니 맨발의 신발 신은거보다 안전하다는 말이 있더라고요.

    그래서 전 개인적으로 비브람 신발이 맘에 들더군요.
    http://www.funshop.co.kr/vs/detail.aspx ··· o%3D9011

    발이 작아 여성용을.....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10/09 07:08

      오늘도 그런가요? 그 문제가 발생해서 그 문제를 고치기 위해 외부로 뺏던 스크립트를 모두 블로그로 옮겼습니다. 그덕에 하루 트래픽은 20G 가까이 먹고 있고요. 그런데 저는 그 증상이 사라졌는데 다른 곳에서 나타나는 건가요? 그리고 비브람 신발도 괜찮아 보이는군요. 신고 다니면 시선 좀 받겠지만요.

    • 진아랑 2010/10/11 15:42

      원인을 알아 냈습니다. 확장을 다 죽이고 하나씩 살리면서 테스트 해본 결과

      AdBlock 확장이 문제였네요.

      AdBlock 은 사용자필터 때문에 쓰고 있거든요. 내장된 필터는 사용안하구요.

      offree.net 를 허용사이트에 추가하니 제대로 나오네요.

      다른 확장도 문제가 있어서 사용중지 했었습니다.

      네이버/다음사전 (Korean Dictionary) 요 확장.

      제로보드XE에서 댓글 달따 자꾸 iframe 코드를 붙여넣어서 이상한 사람(?)으로 몰릴뻔 한적이 있어서 ^^;

    • 도아 2010/10/12 13:07

      확장의 문제였군요. 예전에는 IE에서 접속해도 비슷한 증상이 발생했습니다. 외부 서버가 버벅거린 영향이더군요.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