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워킹 크리닉

프로스펙스라고 하면 아는 사람이 많지 않을 것 같다. 그런데 내가 어렸을 때에는 아디다스와 경쟁하는 세계적 브랜드가 프로스펙스였다. 이미 사라진 줄 알았던 프로스펙스 W화에 대한 리뷰 의뢰가 들어왔다. 확인해 보니 LS네트워크에서 브랜드를 인수 아직까지 제품을 출시하고 있었다. 또 11자 워킹으로 워킹화 분야에서는 가장 유명한 업체이기도 했다. 리뷰를 하며 그 면면을 살펴 보니 프로스펙스 W 워킹화의 핵심 중 하나는 체지방 분석과 발 스캐너였다. 즉, 체지방을 분석하고 발을 스캔해서 적당한 워킹화를 추천하고 있었다. 따라서 오늘은 프로스펙스의 스포츠 워킹 크리릭에 대해 잠깐 알아 보도록 하겠다.

프로스펙스

요즘 프로스펙스(Prospecs)라고 하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기억할지 모르겠다. 그러나 적어도 내 고등학교 시절 프로스펙스는 최고의 국산 브랜드[1]였다. 당시 외산 브랜드 중 국내에서 '프로스펙스'와 경쟁했던 것은 아디다스 정도였던 것 같다. 그러나 이렇게 잘 나가던 프로스펙스는 공중분해된다. 땡전뉴스의 주인공이며, 1조에 가까운 비자금을 조성했으면서 전재산이 29만밖에 없다는 전두환. 이 전두환에게 정치자금을 헌납하지 않은 것이 그 이유였다.

그리고 프로스펙스라는 브랜드도 잊혀졌다. 아디다스(Adidas)와 프로스펙스가 다투던 시장은 나이키(Nike)와 리복(Reebok)이 차지했다. 할인마트에 가면 일부 프로스펙스 매장이 있기는 하지만 역시 사람들에게는 잊혀진 브랜드였다. 내 연배가 아니라면 프로스펙스를 중국의 짝퉁 브랜드 정도로 생각할 사람도 있을 듯하다. 그런데 최근 반가운 광고를 봤다. 바로 프로스펙스 W(Proscpecs W)에 대한 광고였다. 기억에서 완전히 잊혀진 브랜드. 그래서 TV에서 광고하는 프로스펙스가 내가 알고 있는 프로스펙스인지 부터 궁금했다.

그러다 찾은 글이 프로스펙스의 OEM 생산을 맡고 있는 삼덕통산에 대한 기사이었다. 국제상사는 전두환에 의해 공중분해되며 한일그룹으로 넘어갔다. 그리고 현재는 LG에서 분리된 LS그룹 산하 LS네트웍스에서 인수한 상태다. 국제상사가 LS네트웍스로 넘어가며 김해 생산공장 가동을 중단한 대신 삼덕통상에 OEM 생산 계약을 맺었다고 한다. 그리고 LS네트웍스에서 내놓은 제품이 오늘 소개하는 프로스펙스 W라는 워킹화이다. TV에서 11자 워킹으로 광고하고 있는 제품이다.

스포츠 워킹 클리닉

처음에 '프로스펙스 W'에 대한 리뷰 제안[2]을 받았을 때 일단은 조금 반가웠다. 다른 사람에게 잊혀진 제품일지 모르겠지만 나에게는 한때 동경하던 제품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리뷰를 진행하기 위해 제품을 받는 과정이 조금 이상했다. 신발이라고 하면 치수만 보내면 될텐데 수령점을 따로 지정해 주었기 때문이다. 나중에 알게된 일이지만 '프로스펙스 W'는 신발을 구매하기 전에 '체지방 검사'와 '발 스캔'을 한 뒤 적당한 제품을 추천하고 있었다.

프로스펙스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문답형 질문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 워킹화를 추천하는 메뉴도 있다. 여기 스포츠 워킹 클리닉까지 따로 운영하고 있었다. 프로스펙스 W가 국내 워킹화 인지도 1위를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기술도 기술이지만 이런 소프트웨어적인 지원 때문이 아닌가 한다. 아무튼 이렇게 해서 프로스펙스 W를 수령한 곳은 분당구 서현동의 직영점이었다. 처가집이 분당에 있기 때문에 지난 주 겸사겸사 분당 직영점에서 신발을 수령했다.

체지방 분석기

방문한 분당 직영점은 여느 스포츠용품 판매점과 크게 다르지는 않았다. 한쪽 벽면에는 신발이 전시되어 있었고 매근 대부분은 스포츠 의류와 용품이 가득차 있었다. 다만 한가지 눈에 띄는 것이 있었다. 신발 전시대 한켠에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장비가 두대있었다. 나중에 알게된 일이지만 하나는 체지방 분석기이고 나머지 하나는 발바닥 스캐너였다.

발바닥 스캐너(왼쪽)와 체지방 분석기(오른쪽)

체지방 분석기는 바닥의 금속면 네곳에 발을 올린 뒤 자전거 핸들처럼 생긴 막대를 들고 핸들 아래쪽의 단추를 10초 정도 누르고 있으면 자동으로 체지방을 측정해 준다. 바닥면에서 흘린 미세한 전류를 손잡이로 잡아 체지방을 측정하는 것이라고 한다[3]. 그런데 의외로 체지방, 근육량, 체수분량, 부위별 체지방과 근육량에 대한 상당히 자세한 결과가 나왔다. 물론 이 결과가 어느 정도 정확한 것인지 모르겠다.

체지방 분석기와 분석결과

분석결과를 보면 알 수 있지만 오른팔은 근육이 부족한 것으로 나온다. 왼팔과 오른쪽 다리는 근육이 적정하며, 왼발은 근육이 발달한 것으로 나왔다. 그런데 예상외로 정확한 결과였다. 사실 난 팔 보다는 다리 근육이 발달해 있다. 또 디스크 때문에 오른발에는 조금 문제가 있다. 키 180cm에 몸무게 역시 80Kg이기 때문에 우리나라 사람들의 표준 체중에 비하면 비만이다. 따라서 결과에도 체지방이 조금 많은 것으로 나왔다[4].

발바닥 스캐너

두번째로 발바닥을 스캔했다. 스캐너는 일반 컴퓨터 스캐너와 거의 비슷하게 생겼다. 차이가 있다면 일반 스캐너는 빛을 차단하기 위해 뚜껑이 있는 반면 발바닥 스캐너는 천으로 차단한다는 차이가 있었다. 또 빛이 새어들지 않도록 측정하는 중 사진처럼 다른 분이 천을 잡고 있었다.

스캐닝과 결과

예전부터 난 걸으면 상당히 쉽게 피로를 느낀다. 물론 피로를 느낀다고 해도 꽤 긴시간 걸을 수 있다. 걸으면 쉬 피로를 느끼는 타입이라 걷기를 자주했기 때문이다. 어지간한 거리는 걸어 다니는데 요즘은 걷기가 조금 부족하다는 생각이 든다. 다만 결과 역시 예상대로 였다. 완전히 평발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거의 '평발에 가깝다'고 한다. 보통 가운데 움푹한 부분 중 바닥에 닿는면에 60% 이상이면 평발이지만 난 40%에 까까웠기 때문이다.

이런 측정을 한 뒤 추천을 받은 제품을 프로스펙스 W 파워였다. 파워 시리즈 중 디자인을 보고 고른 제품이 다음 사진에 있는 제품이다. 아직 장시간 신고 다닌 것은 아니지만 일단 착용감은 좋다. 또 밑창이 두꺼워서 키가 커진 느낌이다. 프로스펙스 W를 신기 전에는 주로 마사이 워킹화를 신었다. 이 때문에 아직도 의식적으로 발 뒷굼치를 먼저 대고 걷는 습관이 있다. 그런데 마사이 워킹화와 프로스펙스 W 워킹화의 구조적인 차이로 아직은 조금 어색하다.

관련 글타래


  1. 1981년에 미국내 6대 스포츠화로 선정됐다고 한다. 
  2. 이 리뷰도 제조사로 부터 제품을 받아 진행하는 리뷰다. 
  3. 따라서 금속성 소지품은 모두 꺼낸 뒤 측정했다. 
  4. 인쇄된 것을 다시 편집한 것이다.